여유, 낭만, 미덕, 관용이 사라진 신세대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여유, 낭만, 미덕, 관용이 사라진 신세대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22-10-24 23:17 조회2,424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여유, 낭만, 미덕, 관용이 사라진 신세대

 

옛날은 낭만, 지금은 각박

 

옛날에는 사람 냄새가 났다. 인정과 여유가 있었고, 미덕과 관용이 참기름처럼 흘렀다. 옛날에는 운전이 드라이브였고 드라이브는 낭만과 여유였다. 차는 빨라서 100미터를 불과 몇 초에 가는데, 사람들은 불과 1미터마저 양보하지 않는다.

 

말 탄 인격, 차 탄 인격

 

영화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에서는 클라크 케이블의 말 탄 인격이 낭만이었다. 그런데 지금은 차 탄 인격이 검은 썬틴으로 차단돼 저마다 각박하다. 저 옛날, 사람들은 한 손으로는 운전대를 잡고 다른 한 손으로는 흐르는 음악에 박자를 쳤다. 그런데 지금은 어떤가? 거리가 살벌한 전쟁터다. 양보를 해도 그 시간, 양보를 안 해도 그 시간인데 왜 사람들은 저리도 날카롭고 각박할까.

 

거리의 문화를 가꾸려면 카파라치 없애야

 

교통량이 한적한 곳이라면 어쩌다 깜빡이를 안 켜고 차선을 바꾸어도 그것이 낭만과 여유로 느껴졌는데 지금은 곳곳에 카파라치가 숨어 있어 긴장을 강요한다숨 쉴 공간을 차압해가는 것이다. 아무리 1인당 GNP가 높으면 뭐 하는가? 아무리 고급차라 해도 차를 모는 것 자체가 스트레스인걸. 이게 무슨 행복한 사회인가? 거리를 각박함에서 낭만으로 바꾸려면 카파라치를 없애야 한다.

 

카파라치 인생도 저주받은 인생, 뭘 못해 그 짓 하나

 

옛날 교통경찰은 낭만의 일부였다. 그런데 지금의 카파라치는 거리의 낭만을 파괴하는 음습한 바퀴벌레다. 카파라치, 그는 숨어서 하는 짓으로 돈 몇 푼 받겠지만 그렇게 사는 인생은 부유하지도 아름답지도 못할 것이다. 남에게 지지않으려고 양보하지 않는 팍팍한 운전자, 그런 사람은 평생 가을 억새풀로 살아갈 것이다.

 

핸드폰 세계에는 문학이 없다

 

핸드폰 검색으로 살아가는 젊은 사람들, 그런 인스턴트 지식으로 얻는 것이 무엇인가? 갈수록 영혼과 가슴만 삭막해질 것이다. 핸드폰으로 문학을 하던가? 지금 우리 사회는 문학이 고갈된 사회다. 문학이 고갈된 사회에서 살아가는 인생들, 아무리 오래 살아도 살벌한 하루살이 인생일 것이다. 핸드폰이 가슴을 키워주던가? 핸드폰 속에 낭만이 있던가? 핸드폰을 통해서는 누가 옛날의 영웅이었고 누가 옛날의 위인이었는지는 알 수 있어도 자기를 위인으로, 자기를 영웅으로 가꿀 수는 없다.

 

2022. 10. 24. 지만원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3,560건 4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3470 전두환 대통령 추도식(추모식) 행사 촬영 비디오 화면 댓글(2) 지만원필승 2022-11-26 5116 183
13469 Freedom Protector President Chun Doo… 댓글(1) 해머스 2022-11-26 4676 115
13468 김빠지는 행사들 지만원 2022-11-26 4714 239
13467 윤석열의 법치, 한동훈 검찰이 유린 지만원 2022-11-22 6109 331
13466 회원님들께 드리는 12월의 인사말씀 지만원 2022-11-22 5538 233
13465 MBC는 반국가방송체 지만원 2022-11-22 4118 313
13464 도어스테핑 중지 환영한다 지만원 2022-11-21 4001 302
13463 전라도 육사 출신 서욱 지만원 2022-11-21 4061 327
13462 통일의 환상을 제거하자 지만원 2022-11-21 3415 235
13461 윤통의 40조 대박 -남빨 속이 썩는다 지만원 2022-11-21 3952 280
13460 노웅래 의원님, 돈 좀 빌려주십시오. 비바람 2022-11-18 4311 207
13459 상고이유 보충서(결정적 증거 42개) 지만원 2022-11-18 3943 144
13458 11월 23일(수) 오후2시, 전두환 대통령 1주기 추모식 지만원 2022-11-18 3726 213
13457 좌익의 횡포와 반역을 진압하려면 지만원 2022-11-17 3799 347
13456 [시] 나의 미래 이력서 지만원 2022-11-15 3573 258
13455 5.18! 북이 주도한 결정적 증거 42 지만원 2022-11-15 3677 210
13454 5.18은 북 게릴라전, 입증증거 42개 [42] 지만원 2022-11-13 3824 135
13453 5.18은 북 게릴라전, 입증증거 42개 [41] 지만원 2022-11-13 3493 99
13452 5.18은 북 게릴라전, 입증증거 42개 [40] 지만원 2022-11-13 2423 104
13451 [지만원방송]으로 유튜브방송 개시 지만원 2022-11-13 3271 252
13450 5.18은 북 게릴라전, 입증증거 42개 [39] 지만원 2022-11-13 2208 75
13449 5.18은 북 게릴라전, 입증증거 42개 [38] 지만원 2022-11-12 2485 111
13448 야당의 예산삭감 몽니, 국민성금으로 버릇 고쳐라 지만원 2022-11-11 3256 236
13447 쪽팔리는 한국의 위인들 지만원 2022-11-10 4128 299
13446 [시] 쫑구야, 담에 또 손등 핥아줘~ 지만원 2022-11-10 2647 205
13445 문재인, 북괴에 제거될 운명 지만원 2022-11-10 3636 349
13444 5.18은 북 게릴라전, 입증증거 42개 [37] 지만원 2022-11-10 2371 122
13443 [시] 짧은 소원 하나 지만원 2022-11-10 2874 222
13442 [시] 뒤집어라 모두를 지만원 2022-11-10 2899 227
13441 5.18은 북 게릴라전, 입증증거 42개 [36] 지만원 2022-11-09 1850 87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