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은 북 게릴라전, 입증증거 42개 [27]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5.18은 북 게릴라전, 입증증거 42개 [27]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22-11-05 22:53 조회1,108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 

5.18을 북괴가 주도했다고 믿을 수밖에 없는 42개 증거

------------------------------------

[5.18답변서책에는 5.18을 북괴가 주도했다고 믿을 수밖에 없는 42개 증거를 50-224쪽에 걸쳐 사진들과 함께 정리했다그런데도 많은 독자가 42개 증거가 어디에 있느냐고 질문하신다그래서 그 42개 증거를 따로 뽑아 정리한다.

------------------------------------ 

 

27. 비밀 해제된 미국 외교문서에는 5.18을 북괴가 주도했다는 것을 강하게 시사하는 내용 9개가 있다. 하지만 문재인 시대의 외교부는 이 불리한 내용 모두를 의도적으로 숨겼다. 국가가 범죄행위를 저지른 것이다.

 

2020511, 미국이 비밀해제 하여 한국 외교부에 이관한 문건은 매우 방대하다. 122520쪽이다. 그런데 우리 외교부는 미국으로부터 받은 문서가 고작 43140쪽뿐이라고 축소해 발표했다. 122건의 외교문서 중 9개 문서에는 5.18을 북괴가 주도했다는 것을 강력하게 뒷받침하고 있다(5.18답변서 95-100). 반면 외교부가 미국으로부터 인계받았다는 140개의 문건 중에는 위 9개의 문서 중 단 1개도 없다. 문재인 정부가 북괴가 개입했다는 정보를 모두 숨겨준 것이다. 문정부가 발표한 43건 자료와 저자가 직접 미국무부로부터 입수한 원본 자료 모두가 보관돼 있다. 언젠가 변호사들이 국가의 이런 대국민 기만행위를 고발해주기를 바란다. 9개의 문서는 [5.19답변서] 95~100쪽에 원문과 범역문이 함께 정리돼 있다. 여기에서는 지면관계상 2개만 소개한다.

 

(3)번 문서에는 북괴의 지휘부 요원이 50명 정도로 보이고, 지휘를 받는 집단이 500명 정도 된다는 문서인 것이다. 이는 남한 당국의 문서와 북괴 당국의 문서에 기재돼 있는 600명과 비슷한 수치이다. (6)번 문서에는 극렬분자들이 즉결 인민재판을 열고 곧바로 처형했다는 기재가 있다. 나머지 7개의 미국문서 내용들은 요약하면 아래와 같다.

 

광주로 밀파된 간첩이 잡혔다. 불순분자들이 광주사태를 배후 조종하고 있다는 뜻이다. 이는 198038, 일본의 통일일보가 보도한 내용과 일치한다. 북한은 올봄 대규모 간첩단을 남파했다. 북조선은 올해 특수부대의 훈련을 강화해왔다. 북조선의 잇단 무장 게릴라 남파는 1979년 가을에 확정되어 김철만 상장을 책임자로 한 대남특수군사작전 전개방침의 일환이다. 북조선의 이 특수 군사작전은 당초의 계획으로는 1980년 봄을 목표로 대량의 무장게릴라를 남파하여, 이들을 자발적인 의용대로 위장시켜 지방도시의 방송국을 점령하는 등 한국의 정치혼란 에 편승, 각지에서 인민봉기를 주도하려는 것이었다. 3.23일 한강에서 무장공비 수중침투사건과 25일 포항 앞바다에서 발각된 무장간첩선 사건은 이 간첩작전의  일환이며 북조선은 19795월 이후 한국의 정치적 사회적 혼란을 소위 <혁명적전야> 라고 규정하였다. 1980년 봄을 대혼란의 시기로 보고 김철만 인민군 상장에게 모든 특수부대의 지휘권을 맡기는 한편, 비정규전 부대를 재편성훈련을 강화해 왔다.”

 

광주 현장사진들에는 무장한 어깨들이 광주의 말쑥하게 보이는 청년과 장년들을 체포해 도청으로 끌고 가는 사진 4개가 있다. 아마도 더 많은 사진들이 추후 나올 수 있을 것이다. 이들 말쑥한 청년과 장년들이 도청 안으로 끌려갈 때, 그 주위에는 질서가 잡혀있는 남녀노소 집단이 수백 명 단위로 모여 체포돼 가는 모습을 지켜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