답답하다, 윤석열 새머린가?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답답하다, 윤석열 새머린가?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22-11-06 19:58 조회2,400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답답하다, 윤석열 새머린가?

 

검수완박 피하려면 [수사]를 하지 말고 [조사]를 하라

 

[수사]를 하지 말고 [조사]를 하라. 윤석열 이 정도로 멍충이인가? [수사]를 하면 검수완박의 굴레를 벗어날 수 없다. 그래서 경찰이 저지른 사고를 경찰더러 조사하라고 하는 것이다. 주사파들이 저지른 죄를 주사파 정권이 35년 동안 심어놓은 빨갱이 전라도 경찰더러 그들이 저지른 범죄를 수사하라고 하는 것이다. 참으로 돌머리다. 머리 굴린다는 한동훈은 또 무얼 하는가?

 

천안함 폭침에 대해서는 [수사]가 아니라 [조사]를 했다

 

검수완박의 굴레를 벗어나려면 [수사]를 하지 말고 과학 분석가들을 총동원하여 사고원인에 대한 과학적 [조사]를 시켜라. [조사팀]에는 과학자들도 들어가고 검사도 들어가고 경찰은 심부름만 하게 된다. 천안함에 대해 이명박은 [수사]를 했나? [조사]를 했나? 오바마가 미국, 영국, 호주, 핀란드로부터 과학 전문가 24명을 보냈다. 그들을 중심으로 한국의 과학자들을 합세시켜 [조사팀]를 만들었다. 검수완박에 걸려서 검사를 집어넣지 못하면 [수사팀]을 만들지 말고 [조사팀]을 만들라.

 

윤석열은 머리가 모자라 불안

 

오늘 월스트리트 저널이 한국을 조롱했다. 27년 전인 1995년 삼풍백화점에서 500여명의 사망자를 내놓고도 한국은 27년 동안 삼풍 사고로부터 배운 게 없다고 꼬집었다. 당시 김영삼은 앉아서 “뼈를 깎는 아픔으로 책임을 통감한다고만 했다. 그리고 그로부터 얻어낸 교훈은 없었다.

 

윤석열, 이렇게 하면 원인도 교훈도 못 찾는다.

 

왜 교훈이 없는가? 원인에 대한 과학적 조사를 시키지 않고 검찰로 하여금 수사를 하도록 내버려두었기 때문이다. 검찰은 사람을 잡아놓으려 하고, 사고의 원인을 아는 사람은 감옥에 가지 않으려고 사고 원인에 대한 진실을 숨길 수밖에 없기 때문에 사고의 원인을 찾아내지 못했다. 선진국의 사례를 보아라. 그들이 사고이후 무엇을 했는가를. 검사가 앞장서서 희생양을 찾아내려는 공포의 수사를 했는지, 아니면 원인을 찾아내려는 과학적 조사를 했는지.

 

천하 뚝건달 김영삼이나 윤석열이나 또이또이

 

윤석열, 이 사람은 김영삼보다 무엇이 다른가? 김영삼은 단 한번 그것도 앉아서 뼈만 깎았다. 그런데 윤석열은 무엇을 했나? 8일 동안이나 사망자 앞에 나가서 고개를 있는 대로 떨구고 뼈를 깎는다며 울었다. 수사는 경찰에 맡겨놓고~

 

이런 사람이 어떻게 교훈을 찾아내고 사고의 원인을 찾아내겠는가? 참으로 답답하다. 빨갱이들은 뒤집어씌우려 전면전을 선포했는데, 윤석열은 생각 없는 사람처럼 저러고 있으니, 가슴 매우 답답하다.

 

 

2022.11.6. 지만원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3,559건 2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3529 5.18 대법원 선고 (1.12) 지만원 2023-01-07 2657 168
13528 신간 안내(42개 증거) 지만원 2023-01-07 2212 131
13527 상고이유보충서(2022.6.3. 제출) 지만원 2023-01-07 1832 81
13526 가장 고단한 나의 80대 지만원 2023-01-07 3036 212
13525 고화질 광주현장 사진들이 분출된 것은 축복 지만원 2023-01-06 2309 204
13524 전광훈의 5.18 이론 지만원 2023-01-06 2248 160
13523 조갑제의 5.18이론 지만원 2023-01-06 1697 151
13522 내가 북경에서 친하게 지냈던 광수 2명 지만원 2023-01-06 1637 115
13521 ‘딥스테이트 론자들이 빨갱이 로봇 지만원 2023-01-06 1093 133
13520 중-대선거구제, 정치부패에 대한 특효약 지만원 2023-01-06 1133 140
13519 상고이유 보충서(23.1.6.) 지만원 2023-01-06 988 96
13518 판결선고기일 연기신청서 지만원 2023-01-05 1371 168
13517 [전광훈과의 전면전1] 나는 우익과 싸우지 않는다 지만원 2023-01-03 3526 277
13516 42개 증거, 수정된 목차 지만원 2023-01-02 4041 148
13515 유튜브 23년 1월1일 방송(이태원, 김정은, 윤석열, 노근리, … 지만원 2023-01-02 2895 97
13514 새해 인사 지만원 2022-12-31 4011 222
13513 전광훈은 답해 주기 바란다 지만원 2022-12-31 5387 290
13512 42개 증거 표지 지만원 2022-12-27 5842 221
13511 에필로그(42개 증거) 지만원 2022-12-25 6808 198
13510 이태원 유가족들, 행패부리면 자식 좋은 데 가나? 지만원 2022-12-24 6816 274
13509 피 터지는 이념전쟁, 반드시 치러야 지만원 2022-12-23 5965 256
13508 우크라이나와 한국 지만원 2022-12-22 6807 266
13507 1월호 표지말, 대통령의 이념 바로 잡히고 있다! 지만원 2022-12-21 6738 296
13506 회원님들께 드리는 새해의 인사말씀 지만원 2022-12-21 5488 207
13505 사라져야 할 마(Devil)의 단어들 지만원 2022-12-21 5713 245
13504 김광동 위원장에 많은 성원을 지만원 2022-12-20 4920 277
13503 이태원 주검이 그리도 떳떳한가? 지만원 2022-12-20 3976 247
13502 유튜브 강의 윤석열 대통령의 이념 변화 지만원 2022-12-19 4059 146
13501 빨갱이 시체장사, 얼마나 더 봐줘야 하나? 지만원 2022-12-18 4377 284
13500 고마우신 분들께 드리는 연말 인사 지만원 2022-12-17 3787 259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