답답하다, 윤석열 새머린가?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답답하다, 윤석열 새머린가?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22-11-06 19:58 조회2,860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답답하다, 윤석열 새머린가?

 

검수완박 피하려면 [수사]를 하지 말고 [조사]를 하라

 

[수사]를 하지 말고 [조사]를 하라. 윤석열 이 정도로 멍충이인가? [수사]를 하면 검수완박의 굴레를 벗어날 수 없다. 그래서 경찰이 저지른 사고를 경찰더러 조사하라고 하는 것이다. 주사파들이 저지른 죄를 주사파 정권이 35년 동안 심어놓은 빨갱이 전라도 경찰더러 그들이 저지른 범죄를 수사하라고 하는 것이다. 참으로 돌머리다. 머리 굴린다는 한동훈은 또 무얼 하는가?

 

천안함 폭침에 대해서는 [수사]가 아니라 [조사]를 했다

 

검수완박의 굴레를 벗어나려면 [수사]를 하지 말고 과학 분석가들을 총동원하여 사고원인에 대한 과학적 [조사]를 시켜라. [조사팀]에는 과학자들도 들어가고 검사도 들어가고 경찰은 심부름만 하게 된다. 천안함에 대해 이명박은 [수사]를 했나? [조사]를 했나? 오바마가 미국, 영국, 호주, 핀란드로부터 과학 전문가 24명을 보냈다. 그들을 중심으로 한국의 과학자들을 합세시켜 [조사팀]를 만들었다. 검수완박에 걸려서 검사를 집어넣지 못하면 [수사팀]을 만들지 말고 [조사팀]을 만들라.

 

윤석열은 머리가 모자라 불안

 

오늘 월스트리트 저널이 한국을 조롱했다. 27년 전인 1995년 삼풍백화점에서 500여명의 사망자를 내놓고도 한국은 27년 동안 삼풍 사고로부터 배운 게 없다고 꼬집었다. 당시 김영삼은 앉아서 “뼈를 깎는 아픔으로 책임을 통감한다고만 했다. 그리고 그로부터 얻어낸 교훈은 없었다.

 

윤석열, 이렇게 하면 원인도 교훈도 못 찾는다.

 

왜 교훈이 없는가? 원인에 대한 과학적 조사를 시키지 않고 검찰로 하여금 수사를 하도록 내버려두었기 때문이다. 검찰은 사람을 잡아놓으려 하고, 사고의 원인을 아는 사람은 감옥에 가지 않으려고 사고 원인에 대한 진실을 숨길 수밖에 없기 때문에 사고의 원인을 찾아내지 못했다. 선진국의 사례를 보아라. 그들이 사고이후 무엇을 했는가를. 검사가 앞장서서 희생양을 찾아내려는 공포의 수사를 했는지, 아니면 원인을 찾아내려는 과학적 조사를 했는지.

 

천하 뚝건달 김영삼이나 윤석열이나 또이또이

 

윤석열, 이 사람은 김영삼보다 무엇이 다른가? 김영삼은 단 한번 그것도 앉아서 뼈만 깎았다. 그런데 윤석열은 무엇을 했나? 8일 동안이나 사망자 앞에 나가서 고개를 있는 대로 떨구고 뼈를 깎는다며 울었다. 수사는 경찰에 맡겨놓고~

 

이런 사람이 어떻게 교훈을 찾아내고 사고의 원인을 찾아내겠는가? 참으로 답답하다. 빨갱이들은 뒤집어씌우려 전면전을 선포했는데, 윤석열은 생각 없는 사람처럼 저러고 있으니, 가슴 매우 답답하다.

 

 

2022.11.6. 지만원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3,839건 5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3719 [지만원 시(23)] 왜 꿰맬 줄 모르는가? 관리자 2023-08-18 6374 185
13718 [지만원 메시지(124)] 탈북자 재판 새로 담당한 변호인 진용 관리자 2023-08-11 8756 271
13717 [지만원 메시지(123)] 스카이데일리의 5.18 추적기 ⑧호 관리자 2023-08-11 7152 175
13716 [지만원 메시지(122)] 스카이데일리의 5.18사설에 대하여 관리자 2023-08-09 8590 230
13715 [지만원 시(22)] 뒤죽박죽 사회 누가 바로잡나? 관리자 2023-08-08 8578 272
13714 [지만원 메시지(121)] 우리 대통령, 아시아 NATO 창설자 … 관리자 2023-08-07 8627 205
13713 [지만원 메시지(120)] 시급한 정부 조직개편 2개 관리자 2023-08-07 7508 181
13712 [지만원 메시지(119)] 해병 병사의 죽음에 대하여 관리자 2023-08-06 8569 242
13711 [지만원 메시지(118)] 반국가세력과의 전쟁 관리자 2023-08-05 8474 222
13710 [지만원 메시지(117)] 자유일보와 스카이데일리 관리자 2023-08-04 5385 220
13709 [지만원 메시지(116)] 나의 기도 관리자 2023-08-04 6675 242
13708 [공지] 김완태 전 육사교장 소송건에 대하여 관리자 2023-08-03 3867 165
13707 [지만원 메시지(115)] 5.18대표의 실토: “주역은 500여… 관리자 2023-08-03 3757 146
13706 [지만원 시(21)] 5.18진상조사위 딜레마 관리자 2023-07-31 5481 223
13705 [지만원 메시지(114)] 온 국민이 시급히 알아야 할 5.18 … 관리자 2023-07-31 6078 231
13704 [지만원 메시지(113)] 나는 활자의 조각가 관리자 2023-07-30 4277 190
13703 [지만원 메시지(112)] ‘가치문화’ 운동의 시급성 관리자 2023-07-30 4516 171
13702 [지만원 시(20)] 인과응보는 진리일까? 관리자 2023-07-30 4548 197
13701 [지만원 메시지(111)] 남빨은 목하 멘붕 중 관리자 2023-07-21 8684 280
13700 [지만원 메시지(110)] 과학자 장관과 강도출신 국회의원과의 설… 관리자 2023-07-20 9563 227
13699 [지만원 메시지(109)] 미국 품이 그리운 김정은의 접근법, 대… 관리자 2023-07-16 10770 245
13698 [지만원 메시지(108)] 투시력 없으면 구국도 없다 관리자 2023-07-16 9047 240
13697 [답변서] 사건번호 2020고단5226(초안) 관리자 2023-07-15 9009 167
13696 [지만원 메시지(107)] 괴담 분출자들엔 실어증폭탄 투하해야 관리자 2023-07-14 9841 226
13695 [지만원 메시지(106)] 지만원 비판한 서강대 임지현 교수에게 관리자 2023-07-11 11365 314
13694 [지만원 메시지(105)] 김양래 법정증언의 의미 관리자 2023-07-11 10612 186
13693 [지만원 메시지(104)] 대통령, 이것만 더하면 5천년 최상의 … 관리자 2023-07-05 10034 313
13692 [지만원 메시지(101)] 5.18 진상규명 조사위원회 귀중 관리자 2023-06-30 10062 200
13691 [지만원 메시지(103)] 국민제위께, 대통령께 긴급 전해주십시오… 관리자 2023-06-30 9350 189
13690 [지만원 메시지(102)] 기적! ‘북한군 개입’ 표현, 더 이상… 관리자 2023-06-30 7750 214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