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은 북 게릴라전, 입증증거 42개 [36]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5.18은 북 게릴라전, 입증증거 42개 [36]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22-11-09 23:31 조회2,407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 

5.18을 북괴가 주도했다고 믿을 수밖에 없는 42개 증거

------------------------------------

[5.18답변서책에는 5.18을 북괴가 주도했다고 믿을 수밖에 없는 42개 증거를 50-224쪽에 걸쳐 사진들과 함께 정리했다그런데도 많은 독자가 42개 증거가 어디에 있느냐고 질문하신다그래서 그 42개 증거를 따로 뽑아 정리한다.

------------------------------------ 

 

36. 5.18에서 사망한 광주인은 154, 그런데 한국군은 154명 중 많이 양보해도 40명 정도였다. 계엄군은 광주의 살인자가 아니라 광주의 수호자였다. 광주는 배은망던한 지역이 아닐 수 없다. 5.18의 광주사망자는 총 154, 광주는 이들 모두가 계엄군이 살해한 것이라고 주장한다. 하지만 그 154명 대부분이 무장괴한들이 무기고에서 탈취한 총기로 사살했다는 점을 앞에서 밝혔다. 광주인들은 주장한다. 전두환이 공수부대에 명령을 내려 전라도 70%를 다 학살해도 좋다 했고, 그 명령에 따라 공수부대 4,000명이 빼갈이라는 독주에 환각제를 타먹고 미쳐 돌아가 광주에 모인 30만 시위대를 보는 족족 사살했다고 주장한다. 그렇다면 훈련된 공수부대 4,000여명이 10일 동안에 겨우 154명밖에 죽이지 못했겠는가? 이 하나만 보아도 계엄군은 살인자 집단이 아니었던 것이다. 계엄군이 살인집단이 아니었다면 154명의 대부분은 누가 죽였는가?

 

당시의 광주시는 생필품이 고갈돼 있었다. 1980527일 이전에 광주시민들은 속았다”, “양아치들의 잔치다”, “양아치들이 공포스럽다, 빨리 수복해 달라계엄군에 간청들을 했다. 계엄군은 미국이 칭찬을 아끼지 않을 만큼 광주시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기 위해 희생하고 골몰했다. 계엄사령부는 광주시민의 생명가치를 100으로 여기고 공수부대원의 생명가치를 1이하로 취급했다. 명령에 복종해야만 하는 공수부대의 헌신이 있었기에 철수하는 공수부대를 배웅하기 위해 수많은 광주시민들이 나와 박수를 쳐주고 포옹을 했다.

 

계엄군은 527일 새벽, 광주시를 수복시킨 후 40일 동안 파괴된 광주시를 청소해주었다. 쌀과 생필품을 배급해주었다. 10여 명의 아이들이 보초를 서주는 계엄군 아저씨를 따르면서 웃으며 행복해 했다. 1985년 총선에서는 전국에서 전라남북도 민정당이 가장 많이 당선됐다. 박지원은 두 차례에 걸쳐 전두환을 향해 용비어천가를 불렀다. 전두환은 시대의 영웅이며 강력한 지도자라고 칭송했다. 12.125.18은 영웅적 결단이라고 칭송했다. 당시에는 이러했던 전라도 민심이 지금처럼 험악하게 변한 것은 김대중을 매개체로 한 북괴의 모략 공작의 효과였다.

 

여기에서 우리는 광주에 물어야 한다. 광주와 전라도를 증오한다는 계엄군이 어째서 40일 동안이나 남아서 파괴된 시내를 땀 흘리며 청소해주는 것인가를. 광주인과 전라인을 보는 족족 죽이러 온 계엄군이 어째서 쌀을 배급하고 생필품을 배급해 주고 있는 것인가를. 군이 살인마 정도로 무서웠다면 어째서 광주의 어린 여식들이 계엄군 아저씨를 저토록 따르는 것인가를. 전두환 대통령이 살인마로 인식됐다면 어떻게 전두환이 이끄는 민정당전라도 당원들이 1985년 총선에서 전국 최고의 당첨자를 냈는가를. 1985년 총선 통계를 보라.   

 

 

2022.11.9. 지만원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3,839건 4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3749 [지만원 메시지(154)] 변호사 차기환을 분석한다 관리자 2023-09-19 8801 213
13748 [지만원 메시지(153)] 5.18 화신 김양래, 이슬로 사라지다 관리자 2023-09-17 10029 259
13747 [지만원 메시지(152)] (족적) 마구잡이 군사문화 관리자 2023-09-17 8994 176
13746 [지만원 메시지(151)] 이념전 선포한 단기필마 대통령 관리자 2023-09-12 8403 237
13745 [지만원 메시지(150)] 5.18단체, 정율성 못버린다! 관리자 2023-09-12 6623 197
13744 [지만원 메시지(149)] 1980.5.15. 중정, 북 공작조 … 관리자 2023-09-12 6224 181
13743 [지만원 메시지(148)] 김건희 여사에 바라는 새로운 역할 관리자 2023-09-12 6091 193
13742 [지만원 메시지(147)] 국제 영웅된 대통령, 국내영웅도 되세요… 관리자 2023-09-08 9104 233
13741 [지만원 메시지(146)] (지만원 족적) 광주교도소 수감기 관리자 2023-09-07 8525 212
13740 [지만원 메시지(145)] 김구는 반역자 관리자 2023-09-04 9881 261
13739 [지만원 메시지(144)] 공산당 이기려면 당신의 대일사관 의심하… 관리자 2023-09-04 9420 221
13738 [지만원 메시지(143)] 속속 드러나는 재심 사유 관리자 2023-09-04 6629 202
13737 [지만원 메시지(142)] 대통령의 근사한 말씀, 왜 어록대접 못… 관리자 2023-09-04 6642 189
13736 [지만원 메시지(141)] 탈북자 장인숙 딜레마 관리자 2023-09-01 7854 218
13735 [지만원 메시지(140)] 업보를 엮는 사람들 관리자 2023-09-01 7741 212
13734 [지만원 메시지(139)] 수십만 수용자와 그 가족들, 윤 정부에… 관리자 2023-08-30 6315 194
13733 [지만원 메시지(138)] 집권당 감옥은 이미 예약돼 있다 관리자 2023-08-30 6024 241
13732 [지만원 메시지(137)] 김태산 발표문(스카이데일리 기사) (2… 관리자 2023-08-30 4076 152
13731 [지만원 메시지(136)] 전 미 CIA요원 마이클 리의 발표문 … 관리자 2023-08-30 3893 155
13730 [지만원 메시지(135)] 민간5.18 진상규명위원회 위원장 정성… 관리자 2023-08-30 3445 135
13729 [지만원 메시지(134)] 5.18헌법, 여당이 주도해 추진본부 … 관리자 2023-08-27 5385 219
13728 [지만원 메시지(133)] 현 정부는 5.18 공범! 총궐기 나서… 관리자 2023-08-27 6550 208
13727 [지만원 메시지(132)] 집권 진영의 5.18 딜레마 관리자 2023-08-27 3695 174
13726 [지만원 메시지(131)] 8.15 특별사면 청원에 애써주신 모든… 관리자 2023-08-24 5417 219
13725 [지만원 메시지(130)] 김대중이 5.18 유공자 1급 1호인지… 관리자 2023-08-21 6566 246
13724 [지만원 메시지(128)] 민주당 이기겠다면서 민주당 역사 신봉! 관리자 2023-08-20 6919 207
13723 [지만원 메시지(127)] 실체 드러내는 5.18, 좌초당한 5.… 관리자 2023-08-20 7002 195
13722 [지만원메시지(126)] 감옥에서 대통령님께 국정원에 수십 년 암… 관리자 2023-08-20 6912 179
13721 [지만원 메시지(125)] 대통령님께 간곡히 건의 드립니다. 기… 관리자 2023-08-19 6702 192
13720 [지만원 메시지(129)] 특사 좌절에 충격받으신 국민 제위께 관리자 2023-08-18 6825 236
게시물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