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통의 40조 대박 -남빨 속이 썩는다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윤통의 40조 대박 -남빨 속이 썩는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22-11-21 11:38 조회4,537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사우디 왕세자 빈 살만 40조 투자 확보

 

황금의 왕자 빈 살만과 윤대통령이 만난 후 40조원 사업권을 따냈다고 한다. 이어서 일본으로 가서 일본기업들과 사업권을 협상하려 했는데 돌연 취소되었다고 한다. 한국에 예상 외로 많은 사업권을 내주다 보니 계획이 엉클어진 모양이다. 여기에서 윤통의 협상 솜씨가 돋보인다. 들리는 소식에 의하면 윤통은 딱딱하게 집무실에서 협상을 한 것이 아니라 정감이 흐르는 관저에서 예상 시간을 넘겨가면서 총 150분 동안이나 우정을 쌓았다고 한다. 정상 간에는 협상보다 우정을 보여주는 것이 상책이다.

 

관저에서 식사를 하고 정상회담은 다시 장소를 집무실로 옮겨가는 것이 오랜 관행이었다. 하지만 한남동에서 삼각지까지 이동하는 것은 여간 번거러운 일이 아니다. 윤통은 이런 전통적 의전을 탈피하고 관저의 부엌 앞에 있는 6인용 식탁에서 대화를 했다고 한다. 그것이 정상회담이었던 것이다. 집무실에서는 얼굴과 얼굴이 최소 5미터 정도는 떨어져 있어 정감이 흐르지 않는다. 하지만 식탁에서는 서로 가까이 대화를 할 수 있어서 정감이 흐른다. 그는 또 산보를 제안했다고 한다. 정원의 단풍이 아름다웠던 모양이다. 거기에서는 또 남산의 단풍도 보였던 모양이다. 사우디에서는 맛볼 수 없는 경관이었을 것이다. 윤통은 빈 살만 왕자의 동생이 조종사라는 사실을 대화로 이끌어내 방위산업 제품에 대한 사업권도 따냈다고 한다.

 

이상에서 두 가지 윤통의 장점이 드러난다. 하나는 고정관념을 탈피할 줄 안다는 점이고, 다른 하나는 참모들의 건의를 그대로만 받아들이지 않는다는 점이다. 40조 사업권만 해도 실로 가뭄의 단비가 아닐 수 없다. 그런데 사업은 앞으로 더 늘어날 수 있다고 한다. 김대증, 노무현, 문재인 패들이 파먹은 곡간을 채울 수 있는 하늘의 선물이 아닐 수 없다.

 

1945년 일본이 대한민국에 남기고 간 자산이 대기업과 철로 등을 포함해 23억 달러였다. 당시 국가경제의 80%였다. 박정희 대통령이 일본으로부터 얻어낸 돈이 무상 3억 달러, 유상 5억 달러였다. 전두환 대통령이 기발한 아이디어로 일본으로부터 얻어낸 안보차관이 40억 달러, 이번 윤석열 대통령이 사우디 왕자로부터 따낸 사업권은 300여억 달러, 그것도 다시 갚는 차관이 아니라 기업을 키우는 수주액인 것이다.

 

이 엄청난 성과에 언론은 상대적으로 침묵한다. 민언련의 눈치를 보기 때문일 것이다. 빨갱이들이 가장 싫어하는 것이 대한민국의 부흥이다. 김정은은 돈줄이 말라가고 있는데 윤통이 이런 대박을 쳤으니 빨갱이들의 내장이 썩을 만도 할 것이다.

 

2022.11.21. 지만원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3,858건 4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3768 준비서면(2021가합51794 손배) Ⅰ: 박철, 박선재, 양홍범 관리자 2023-10-25 3423 80
13767 [지만원 메시지(171)] 5.18 조사위원회 3명 고소할 것 관리자 2023-10-25 3811 142
13766 [지만원 메시지(170)] 우익이 대통령 떠나고 있다. 관리자 2023-10-25 4040 134
13765 [지만원 메시지(169)] 강서구 선거 패인 분석 틀렸다. 관리자 2023-10-24 3480 157
13764 [지만원 메시지(168)] 강서구 선거의 패인과 후폭풍 관리자 2023-10-24 3302 119
13763 [5.18 조사위 3.3년 조사내용에 대한 평가] 관리자 2023-10-18 6369 139
13762 [지만원 메시지(167)] 패배만 연속하는 이념전쟁 관리자 2023-10-17 7216 180
13761 [지만원 메시지(166)] 호전 이미지로 불리하게 굳어가는 집권세… 관리자 2023-10-16 6714 146
13760 [지만원 메시지(165)] 어머니 관리자 2023-10-16 7011 218
13759 [지만원 메시지(164)] 지만원의 역사어록 관리자 2023-10-09 11668 218
13758 [지만원 메시지(163)] 지만원 어록 관리자 2023-10-06 13277 228
13757 [지만원 메시지(162)] 북괴의 몰락. 카운트다운 관리자 2023-10-02 14722 300
13756 [지만원 메시지(161)] 위원회 천국을 TF 천국으로! 관리자 2023-10-02 13552 176
13755 [지만원 메시지(160)] 이념역사 vs 논리역사 관리자 2023-10-01 11364 192
13754 [지만원 메시지(159)] 리더십 패러다임 바꿔야 관리자 2023-09-24 14391 209
13753 [지만원 메시지(158)] 전폭지지 잘 안되는 대통령 관리자 2023-09-22 16166 278
13752 [지만원 메시지(157)] 5.18 모래성 허무는 스카이데일리의 … 관리자 2023-09-21 16394 195
13751 [지만원 메시지(156)] 모래 위에 쌓은 성 5.18, 드디어 … 관리자 2023-09-21 11702 201
13750 [지만원 메시지(155)] 김양래, 5.18 왜곡하다 진실 실토한… 관리자 2023-09-19 10249 175
13749 [지만원 메시지(154)] 변호사 차기환을 분석한다 관리자 2023-09-19 8915 213
13748 [지만원 메시지(153)] 5.18 화신 김양래, 이슬로 사라지다 관리자 2023-09-17 10166 259
13747 [지만원 메시지(152)] (족적) 마구잡이 군사문화 관리자 2023-09-17 9093 176
13746 [지만원 메시지(151)] 이념전 선포한 단기필마 대통령 관리자 2023-09-12 8497 237
13745 [지만원 메시지(150)] 5.18단체, 정율성 못버린다! 관리자 2023-09-12 6760 197
13744 [지만원 메시지(149)] 1980.5.15. 중정, 북 공작조 … 관리자 2023-09-12 6345 181
13743 [지만원 메시지(148)] 김건희 여사에 바라는 새로운 역할 관리자 2023-09-12 6175 193
13742 [지만원 메시지(147)] 국제 영웅된 대통령, 국내영웅도 되세요… 관리자 2023-09-08 9213 233
13741 [지만원 메시지(146)] (지만원 족적) 광주교도소 수감기 관리자 2023-09-07 8724 212
13740 [지만원 메시지(145)] 김구는 반역자 관리자 2023-09-04 10000 261
13739 [지만원 메시지(144)] 공산당 이기려면 당신의 대일사관 의심하… 관리자 2023-09-04 9521 221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