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광동과 진실화해위와 윤석열(5)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김광동과 진실화해위와 윤석열(5)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22-12-16 17:38 조회2,979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김광동과 진실화해위와 윤석열(5)

 

1215-16, 빨갱이 신문들은 또 김광동이 발표한 과거의 이념 표현들을 문제삼았다. 대구 10.1 사건, 4.3사건, 여순사건이 반국가 폭동이 아니라 무고한 양민이 미군정과 이승만 폭력에 의해 무고하게 희생된 사건인데도 김광동 위원장이 나래와 같이 우익사관을 표현했으니 위원장직에서 물러나세 해야 한다는 것이다.

 

"1946년 대구 101사건이나 1948년 제주 43사건. 혹은 여수와 순천지역의 제14연대 반란 등은 모두 공산 전체주의로 갈 것이냐, 자유민주체제로 갈 것이냐를 다투는 무장폭동이자 반란사건이었다. 미숙한 정부에 의한 과잉진압이나 무고한 희생에 대해서는 반드시 지적되고 바로 잡혀져야 마땅하겠지만, "공산전체주의를 지향했던 세력이 자유민주적 대한민국에 대항했던 사실이 흐려지거나 본질이 호도되어서는 안 된다. 이 사건들은 무장폭동이자 반란사건'이었다.“

 

1215일자 아시아경제신문은 “'우편향 역사관' 김광동 발언에 북한까지 발끈한 이유라는 제목의 기사를 냈다. 북한을 자기네 편이라고 여기는 기사다.

 

북괴 내남 모략 매체 [우리민족끼리]의 기사

 

김광동을 임명한 윤석열의 행위는 역사의 진실을 파헤치고 과거의 잘못된 관행을 바로잡으려는 남조선 인민들의 소망과 기대에 찬물을 끼얹는 망동이 아닐 수 없다.”

 

김광동은 지난 시기 제주도인민봉기에 대해 '공산주의 세력에 의한 폭동'으로, 봉기자들을 '적대세력'으로 날조하였는가 하면 '군대와 경찰에 의해 희생되였다는 거짓말로 보상금을 타먹으려 한다'는 말로 봉기 희생자들과 유가족들을 모독하는 것도 서슴지 않았다

 

1995.5.9. 중앙일보가 폭로한 시티코프 비망록

 

아래는 비밀해제된 구 소련문서를 중앙일보가 획득하여 기사화한 내용이다.

 

 

19950509일은 빨갱이들이 그동안 민주화운동으로 선동해왔던 대구폭동 등 남한의 소요-폭동 사태가 스탈린이 지휘한 사건이었음이 밝혀진 날이다. 이날 중아일보는 북한정권 수립기에 북한 국정 총책임자 시티코프가 작성한 일기를 정리해 내놓았다. 당시 서울주재 소련영사였던 샤브신은 박헌영을 소련의 괴뢰로 하지고 건의했지만, KGB 담당 부수상이었던 베리아는 스탈린에게 박헌영은 민족주의 성향이 농후하니 김일성이 좋다는 강력한 건의를 했다. 히틀러에게 하인리히 힘러가 있었다면 스탈린에게는 베리야가 있었다. 이 비망록은 시티코프를 정점으로 한 소련 군정이 북한을 이미 완전히 자신들의 손아귀에 넣은데 이어 남한 정세에까지 깊숙이 개입한 사실을 명백히 밝혀주고 있다.

 

19469월 좌익계열의조선노동조합전국평의회(全評)가 주도한 9월 총파업 때 북한의 소군정이 2백만 엔을, 뒤이어 발생한 10월 폭동 때는 3백만 엔의 자금을 지원한 것은 스티코프비망록에서 처음 밝혀진 사실이다. 이는 당시 남한정세에 소련이 깊숙이 개입했음을 극명하게 보여주는 것이다.

 

당시까지 9월 총파업은 조선공산당 지시에 따라 일어난 것으로 알려져 왔다. 10월 폭동에 대해서도 일부 학자는 조선공산당의 개입사실을 부인해 왔다. 그러나 비망록은 9월 총파업이 조선공산당의 지시 차원을 넘어 소군정의 지시에 따른 것이고, 10월 폭동에도 조선공산당 지도부는 물론 소군정까지 직접 개입한 사실이 드러남으로써 그동안 조선공산당과 소련의 개입여부를 둘러싼 논쟁을 불식시킨 셈이 됐다.

 

9월 총파업은 467월 조선공산당이 미군정에 대한 종래의 우호정책을 철회하고 미군정의 정책에 대한 전면적인 반대운동을 강력히 전개하기 위해 채택한 신 전술의 구체적인 행동표현이었다.

 

신 전술이 채택된 같은 달 중순 전평 상무위원회는 당의 신 전술지령에 입각해 4610월 파업투쟁을 전개하기로 계획했다. 그러나 조선공산당 지도부는 이 계획을 바꿔 총파업을 9월로 앞당길 것을 지시했다. 김남식(金南植.평화연구원)연구위 원은조선공산당이 미군정 운수부가 운수부 노동자 25%를 감원하고 월급제를 일급제로 바꾸기로 한 기회를 이용하려 했다고 그 이유를 설명하고 있다.

 

그러나 비망록은 이에 대해 새로운 사실을 밝히고 있다. 총파업 일정을 앞당긴 결정은 바로 소군정 지시에 따른 것이었다는 점이다. 비망록의 기록을 살펴보자.

 

4699일 박헌영은 당이 사회단체들을 어떻게 지도해야 하는지를 문의했다.

 

이에 대해 스티코프는ㅜ『테러와 압제에 반대하는 대중적인 시위를 벌이고 항의집회를 개최하라고 지시했다는 것이다. 비망록에는 스티코프의 이런 지시가 9m 11일과 16일 두 차례에 걸쳐 내려진 것으로 기록돼 있다.

 

그러나 전평 지도부의 긴급회의가 910일 소집돼 총파업을 9월로 앞당길 것을 결정한 점으로 미뤄 볼 때 아마도 스티코프의 지시는 박헌영이 이 문제에 대해 질의한 99일이나 아니면 910일 이른 아침에 하달됐을 가능성이 크다.

 

계획대로 총파업은 46923일 부산철도 노동자 7천여 명이 일급제 반대 등을 요구하며 파업에 들어감으로써 불을 댕겼다. 다음날 서울을 비롯한 철도종업원 4만 명이, 925일에는 출판노조가, 연이어 전신관계 종사자들이 동조파업을 단행함으로써 파업여파는 각 부문으로 확산됐다. 총파업 기간에 대한 비망록 내용 중 주목을 끄는 대목은 군정이 총파업이 최고점에 달한 926일과 28일 두 차례나 파업투쟁 방향을 지시한 점이다.

 

특히체포된 좌익활동가들의 석방등 정치문제를 요구조건 속에 포함시켜 이를 관철할 때까지 파업투쟁을 계속하라고 지시한 것은 총파업을 정치투쟁화하기 위한 것이라고 볼 수 있다. 군정이 파업투쟁 자금으로 2백만 엔을 긴급 지원한 사실 역시 파업투쟁을 고취하기 위한 조치로 이해할 수 있다.

 

총파업이 각 지역에서 계속되는 가운데 101일 대구에서는 1천여 명이 식량 배급을 요청하며 시위를 벌였다. 파업노동자 등의 가세로 시위가 점차 확대되자 경찰은 진압을 위해 발포했다. 이 와중에 시위군중 한명이 숨지는 불상사가 발생했다 .

 

다음날 흥분한 대규모 시위대가 경찰서 무기를 탈취하는 등 극렬 행동을 서슴지 않자 군정 당국은 대구 일원에 계엄령을 선포하고 미군을 출동시켜 소요를 진압했다. 그러나 그날 저녁부터 시위는 대구인근 지역으로 번졌고 급기야 11월 중 순까지 경북전지역과 경남. 강원. 전남 등지에서 계속됐다.

 

대부분의 지역에서 경찰서가 습격당하고 교량. 철도가 파괴됐으며 우체국 등이 방화돼 통신망이 두절됐다. 왜관에서는 경찰서장을 비롯한 수명의 경찰관이 학살됐다. 그러나 시위는 군정과 경찰, 그리고 우익단체들의 적극적인 진압노력으로 11월 중순을 고비로 그 기세가 꺾이고 말았다.

 

이제까지 일부 학자는 10월 폭동에 조선공산당 지도부가 개입하지 않은 것으로 주장해 왔다. 그러나 비망록은 조선공산당 지도부는 물론 군정까지 10월 폭동에 깊이 관여했음을 보여주고 있다. 비망록에 따르면 10월 폭동이 시작된 그 다음날 스티코프는 남조선 투쟁기금으로 3백만 엔을 보낼 것을 지시했다.

 

그리고 박헌영과 조선공산당 중앙위원 조두원(趙斗元)은 폭동이 진행 중인 1021군정에 대해 그들의 향후 투쟁방침에 대한 교시를 내려줄 것을 요청했다.이런 사실들은 10월 폭동 역시 조선공산당이 상황전개에 따라 군정과 교감을 가지면서 영향력을 행사했음을 입증하는 것이다.

 

남노당이 소군정의 지시와 함께 자금지원까지 받았다는 사실은 중앙일보가 199412월 입수한 레베데프 비망록955월 입수·공개한 스티코프 비망록등에서 이미 밝혀졌다

 

      레베데프 비망록

 

해방 후 소련은 북한은 물론 남한까지도 소비에트화 시키기 위해 소군정 최고사령관스티코프대장-레베데프 소장-김일성으로 이어지는 지휘라인을 형성했다. 이들은 김구 김규식 등을 평양으로 불러들여 이들로 하여금 남한의 단독선거와 단독정부 수립을 적극 저지하도록 회유하면서도 과연 김구의 능력으로 이 일을 해낼 수 있을까 불안해했다. 평양 4월 연석회의는 스티코프가 지휘했다.

 

중앙일보는 19941115레베데프 비망록을 입수하여 정리했다. 비망록을 작성한 레베데프는 소장으로 19458월 말부터 소련점령군사령부의 정치사령관을 역임했고, 47년 중반부터는 민정사령관을 겸임하면서 북한정권 탄생에 가장 핵심적인 역할을 담당했다.

 

이 비망록은 484월 평양에서 개최된 남북연석회의가 소련측의 각본에 따라 개최된 것임을 극명하게 드러냄으로써 남북연석회의의 주도자와 조정자가 소련 측임을 분명히 보여주고 있다.

 

비망록에는 소군정이 소련군 극동(極東)사령부 정치위원이자 스탈린의 북한문제 전권대사격인 스티코프 대장(大將)의 재가를 받아 남한의 김구와 김규식이 제의한 남북 대표자 연석회의를 평양에서 열겠다고 발표하고 연석회의에 김구와 김규식을 평양으로 불러 들여 남한의 총선 반대와 분쇄 유엔 한국(韓國)임시위원회 조선(朝鮮)에서 추방 .미군 철수 임시정부수립을 위한 남북총선거는 외국군 철수 후 실시 등 한반도의 소비에트화를 위한 4가지 지침을 관철토록 김일성에게 지시한 것으로 기록돼 있다.

 

비망록에 의하면 남북연석회의에 대한 명령계통은 당시 소련군 극동사령부 정치위원이었던 스티코프-레베데프-김일성으로 이어지고, 주요 결정은 스티코프와 레베데프간의 협의를 거쳐 김일성에게 지시되었음을 알 수 있다.

 

소련측과 김일성 등은 일련의 소비에트화 과정을 통해 북한정권 수립을 위한 제반 준비를 끝낸 후, 자신들이 수립할 정권에 정통성을 부여하기 위해 김구와 김규식을 회유하려고 했음이 밝혀졌다. 이를테면 그들에게 일정한 직위를 부여하는 대가로 그들의 참여하에 헌법을 통과시킨 후 정부를 수립할 계획을 세운 것이 바로 그것이다. 레베데프는 김구가 남한의 단독선거를 막는데 과연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으며 그에 대한 국민들의 신임도가 어느 정도인지 등 의문을 떨치지 못하고 있었다.

 

     10월1일 대구폭동사건

 

101일 대구로부터 대구폭동은 41일 동안 3남지방을 피바다로 만들었고, 경찰 및 지방공무원들의 시체를 각으로 떠, 처마와 나무에 매달아 놓는 등 전국을 공포의 도가니로 몰아넣었다. 좌익 역사가들은 그 이유를 미군의 의도적인 쌀배급 축소와 폭정으로 돌렸다. ‘못 살겠다고 일어난 민중항쟁이라는 것이다. 하지만 이러한 왜곡은 1995년 북한을 점령한 소련의 스티코프 비망록이 공개되면서 뒤집혔다. 대구폭동에 대한 사세한 역사는 내가 저술한 [제주4.3 반란사건]52-63, 12쪽에 걸쳐 소개돼 있다.

 

 

 

2022.12.16. 지만원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3,621건 3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3561 [지만원메시지(4)] 대통령님 여기 좀 보십시오. 관리자 2023-02-09 3386 212
13560 [관리자] 옥중서신 및 도서반입 요령에 대한 공지 관리자 2023-02-08 3069 155
13559 [지만원메시지(3)] 보훈 질서 일원화 국민운동 전개해야 관리자 2023-02-07 2426 215
13558 [지만원메시지(2)] 이번 간첩단 사건의 의미 관리자 2023-02-07 2582 230
13557 [지만원메시지(1)] 교도소에 수용되면서 관리자 2023-02-07 2914 240
13556 [지만원메시지(6)] 지만원의 특별 메시지 관리자 2023-02-06 2787 229
13555 지만원 박사님 옥중 부탁말씀1 관리자 2023-01-25 10584 390
13554 교도소 가면서 남기고 싶은 말씀(방송) 지만원 2023-01-15 14659 192
13553 교도소 가면서 남기고 싶은 말씀 지만원 2023-01-15 15996 381
13552 1월 16일(월) 서울중앙지검 정문앞 모임 시간 변경 지만원 2023-01-15 13217 204
13551 일요일 지민원의 시스템클럽 1월 15일 방송 지만원 2023-01-15 14198 243
13550 대통령은 애국자라며 선물 보내고, 김명수는 애국했다고 감옥 보내고 지만원 2023-01-14 13701 288
13549 공판 일시 중단 신청서 지만원 2023-01-14 9562 249
13548 인사드립니다 지만원 2023-01-13 10630 364
13547 노정희가 쓴 판결문 중 불법인 사항 지만원 2023-01-13 3816 284
13546 노정희가 쓴 대법원 판결문 지만원 2023-01-13 2715 173
13545 나는 곧 소풍간다 지만원 2023-01-12 4036 402
13544 상고 기각 지만원 2023-01-12 4242 327
13543 신간이 출고되었습니다 지만원 2023-01-11 3488 254
13542 북괴, 미사일 도발 왜 미친 듯 하는가? 지만원 2023-01-11 3228 257
13541 지만원 박사 대법원 선고를 앞두고 이상진 2023-01-11 3093 236
13540 ‘진인사’ 했기에 지만원 2023-01-10 2829 221
13539 기막힌 이야기 하나, 피라미가 홍길동 된 사연 지만원 2023-01-10 2911 255
13538 상고장에 보태는 피고인의 탄원서 지만원 2022-02-21 3518 336
13537 올해는 북과 싸우는 해 지만원 2023-01-10 2668 204
13536 재판 일정 오해 없도록 정리 지만원 2023-01-10 2056 148
13535 광주가 분사한 현장사진이 광주 죽여 지만원 2023-01-09 2602 252
13534 탈북자들의 가면-프롤로그- 지만원 2023-01-09 2253 192
13533 헌법 제3조가 나라 삼키는 아나콘다 지만원 2023-01-09 1998 175
13532 약칭 [북괴증거 42개] 예약해 주세요 지만원 2023-01-09 1885 146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