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마우신 분들께 드리는 연말 인사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고마우신 분들께 드리는 연말 인사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22-12-17 21:48 조회4,332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고마우신 분들

 

얼굴도 전번도 알 수 없는 분들이 매월 성금을 보내주십니다. 문자나 전화로 감사함을 표시하지 못합니다. 이런 영혼들은 오른손이 하는 일을 왼손이 모르게 하시는 천사들입니다. 제가 쓴 책들을 수십-수백 권씩 구매해서 주위에 전파하는 분들이 계십니다. 전파할 곳이 변변치 못해도 저를 도와주시기 위해 구입하시는 분들도 감지됩니다. 이웃에 열심히 마케팅 하셔서 책을 주문하게 하시는 분들이 꽤 계십니다. 자신은 인간접촉이 별로 없는 산중에 살면서도 여러 달 분 생활비에 해당하는 성금을 보내 주시기도 합니다.

 

남편은 노사모인데 몰래 수백만 원을 마련해 보내신 이름 없는 분도 계십니다. 저를 20여 년 전부터 사랑해주신 많은 분들은 제주도든 부산이든 경상도든 시스템클럽을 주시하시면서 제가 주최하는 행사에 반드시 나와 궂은일을 하십니다. 때가 되면 제게 연어를 보내주시는 노르웨이 김광석 회원님, 부산에서 쫀득쫀득한 꽈매기를 보내시면서 이름을 알 수 없게 하신 분, 제가 주최하는 행사가 있으면 반드시 나와서 식대를 대납해주시는 회원님, 이름을 알리지 않고 봉투를 주머니에 넣어주신 다정하신 분들. .

 

저에게 음식솜씨를 꼭 보여드리겠다며 저를 여러 목사님과 함께 초대해 주신 해맑은 영혼을 가지신 애국 여사님, 어쩌다 제 생일을 알고 제게 사랑의 정표를 보내 주신 따뜻한 영혼을 가지신 분들, 그리고 영국에서 제 [뚝섬무지개]를 세잌스피어의 문장으로 번역해 주시고 해마다 가장 먼저 크리스마스카드를 보내주시는 강유빌 선생님, 제게 후원금을 보내 주신 육사 동기생과 선후배님들, 그리고 오늘 아침 미국 LA에서 전화를 걸어 격려해준 동기생, 제 일이라면 한결같이 나서주는 박사 동기생, 제가 원하면 미국정부의 자료를 샅샅이 뒤져주고 번역해주는 월남전 참전 영어 실력자, 왜곡된 4.3 역사를 영화제작을 통해 바로 잡아주시는 김재동 목사님, 저를 애국적 목사님들께 소개해 주시는 목사님들. . ,

 

제가 미처 나열하지 못하는 주옥과 같은 사례들이 많이 있습니다. 모두가 아름답고 고귀한 현실의 자산이고 영혼의 자산입니다. 길을 가도 식사를 해도 제 눈에는 초점이 없습니다. 늘 무엇인가를 상상합니다. 지금 저는 상상합니다. 제가 애국자 여러분들께 드리고 싶은, 아니 남기고 싶은 최소한의 모든 것을 다 남기는 그 순간, 저는 세상을 하직할 것만 같습니다. 제가 드리는 것을 일부라도 받아주실 여러분들이 계시기에 저는 그 드릴 것을 위해 남은 에너지를 다 바칠 것입니다. 저는 이것이 [인생의 멋]이라고 생각합니다.

 

저는 미국에서 보았습니다. 수학 공식 하나를 창조한 노교수가 미 해군대학원에 초대되었습니다. 그가 60분 동안 강의를 했습니다. 불과 50명 정도의 교수들로부터 박수를 받고 교실을 나갔습니다. 하얀 귀밑머리를 날리며 강의실 문을 나가는 그의 모습이 제가 본 모든 것들 중 가장 아름다운 장면이었습니다. 대통령들이 검은 옷을 입은 경호원들의 시중을 받는 것보다 수만 배 멋이 있었습니다. 인생은 멋이고, 멋은 이런 데 있다는 것을 가슴에 새겼습니다.

 

얼마 전 우연히 영화 [최배달]의 끝부분을 보았습니다. 마지막 자막이 있었습니다, 성실, 명분, 명예, 이것이 일본 가라데 문화의 진수였습니다. 그런 가라데를 점령한 사람이 매우 자랑스럽게도 우리나라 최배달이었습니다. 그 자체로 존경의 대상이었습니다. 그런데 그는 이런 말을 남겼습니다. “오로지 한 가지를 위해 목숨을 건 사람이 가장 아름답다.”

 

저는 생각합니다. 감히 말씀드리건대 저는 최배달이 남긴 말의 의미 그대로 아름다운 삶을 살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오로지 한 가지를 위해 목숨을 건 사람이 가장 아름답다는 위대한 어록을 읽고 감동해서가 아니라 사관학교 독서를 통해 멋쟁이인생을 살기로 작정하였으나까요. 지금의 [뚝섬 무지개]는 제가 1992년에 발행한 []의 증보판입니다. 저는 지금도 목가적인 멋을 추구하고, 그런 멋으로 마지막을 마감하고 싶습니다.

 

저는 이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멋을 심고 가는 강원도 화전민의 아들이고 싶습니다. 크리스마스가 오네요. 거기에 무슨 의미가 있는지 저는 알고 싶지 않습니다. 그렇게 따지면 다른 인생들을 피곤하게 만들지요. 인생은 현실을 삽니다. 현실에서 무언가를 추구해야 합니다. 현실에서 시내를 한번 통과해 보니 세상은 아름다웠습니다

 

그 아름다운 것을 아름답게 즐기지 못하게 훼방 노는 인종들이 있습니다. 이 좋은 세상에 왜 지리산 빨치산이 등장하는 것입니까? 제가 미처 상기하지 못했지만 저를 사랑해 주신 모든 분들은 제 기억의 한계를 용서해주십시오. 제가 아니더라고 저 아닌 그 누구를 도와주신 분들에 대해서는 늘 하늘이 기억하십니다. 물론 하늘의 보상을 바라는 분들은 단 한분도 없으실 겁니다. 하지만 하늘은 늘 따뜻한 곳에만 계실 것입니다. 그 하늘은 늘 우리와 함께 하실 것입니다.

 

오늘은 저를 사랑해 주시는 모든 분들께 제게 남은 모든 사랑의 에너지를 다 퍼드리고 싶은 날입니다. 감사합니다. 매우 많이!

 

2022. 12. 18. 지만원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3,839건 11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3539 기막힌 이야기 하나, 피라미가 홍길동 된 사연 지만원 2023-01-10 3415 257
13538 올해는 북과 싸우는 해 지만원 2023-01-10 3122 205
13537 재판 일정 오해 없도록 정리 지만원 2023-01-10 2496 148
13536 광주가 분사한 현장사진이 광주 죽여 지만원 2023-01-09 3055 252
13535 탈북자들의 가면-프롤로그- 지만원 2023-01-09 2738 192
13534 헌법 제3조가 나라 삼키는 아나콘다 지만원 2023-01-09 2400 175
13533 약칭 [북괴증거 42개] 예약해 주세요 지만원 2023-01-09 2300 146
13532 [시] 누가 이 책을! 지만원 2023-01-09 2356 195
13531 1월 8일, 유튜브 방송 지만원 2023-01-08 2337 76
13530 5.18 대법원 선고 (1.12) 지만원 2023-01-07 3266 168
13529 신간 안내(42개 증거) 지만원 2023-01-07 2767 131
13528 상고이유보충서(2022.6.3. 제출) 지만원 2023-01-07 2453 81
13527 가장 고단한 나의 80대 지만원 2023-01-07 3772 212
13526 고화질 광주현장 사진들이 분출된 것은 축복 지만원 2023-01-06 2952 205
13525 전광훈의 5.18 이론 지만원 2023-01-06 2873 164
13524 조갑제의 5.18이론 지만원 2023-01-06 2306 156
13523 내가 북경에서 친하게 지냈던 광수 2명 지만원 2023-01-06 2218 115
13522 ‘딥스테이트 론자들이 빨갱이 로봇 지만원 2023-01-06 1619 135
13521 중-대선거구제, 정치부패에 대한 특효약 지만원 2023-01-06 1640 141
13520 상고이유 보충서(23.1.6.) 지만원 2023-01-06 1520 97
13519 판결선고기일 연기신청서 지만원 2023-01-05 2022 169
13518 [전광훈과의 전면전1] 나는 우익과 싸우지 않는다 지만원 2023-01-03 4138 280
13517 42개 증거, 수정된 목차 지만원 2023-01-02 14428 161
13516 유튜브 23년 1월1일 방송(이태원, 김정은, 윤석열, 노근리, … 지만원 2023-01-02 3446 97
13515 새해 인사 지만원 2022-12-31 4478 222
13514 전광훈은 답해 주기 바란다 지만원 2022-12-31 6145 294
13513 42개 증거 표지 지만원 2022-12-27 6496 221
13512 에필로그(42개 증거) 지만원 2022-12-25 7362 198
13511 이태원 유가족들, 행패부리면 자식 좋은 데 가나? 지만원 2022-12-24 7436 274
13510 피 터지는 이념전쟁, 반드시 치러야 지만원 2022-12-23 6502 256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