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막힌 이야기 하나, 피라미가 홍길동 된 사연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기막힌 이야기 하나, 피라미가 홍길동 된 사연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23-01-10 18:45 조회3,382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기막힌 이야기 하나, 피라미가 홍길동 된 사연

 

2008년 후반, 나는 5.18관련 4부작 [수사기록으로 본 12.125.18]을 낸 다음 이학봉 전 국회의원을 몇 차례 만났다. 그는 1980년 당시 보안사 합동수사본부 수사단장이었다. 그는 당시 합수부장 전두환 육군 소장과 한 세트로 10.2612.12에서 중심을 잡고 시국을 돌파한 거물이었다. 나보다 육사 4년 선배였지만 처음으로 만났다. 그가 들려준 말은 이 시점에서 매우 중요하게 평가된다.

 

광주 폭동은 국내는 물론 국제사회까지 뒤흔들었던 엄청난 사건 아니었느냐, 광주 계엄당국이 사건을 마무리 짓기 전에 나더러 와 보라고 하더라. 내려가면 지축을 뒤흔들었던 실력을 가진 어마어마한 놈들이 잡혀 있겠거니, 잔뜩 기대를 걸고 갔다. 그런데 이게 웬 일이냐, 눈에도 차지 않는 양아치 피라미들만 잔뜩 잡아놨더라. 어안이 벙벙하더라. 20사단을 습격하고 무기고를 털고 총질을 해대면서 도깨비처럼 날아다녔던 홍길동 같은 놈들은 다 어디로 사라지고, 쨉도 안 되는 피라미들만 잡아놓았다는 것이 도대체 이해 되지 않더라. 국민들은 홍길동 급 사형수들이 무더기로 쏟아져 나올 것으로 기대하고 있는데, 참으로 난처하더라. ‘국민 여러분, 홍길동들은 다 사라지고 양아치들만 잡혔습니다.’ 이렇게 정리할 수는 없더라. 수사관들의 고민이 컸다. 그림에 맞게 하려면 피라미들에라도 중죄를 때릴 수밖에 없다고 하더라

북괴군이 저지르고 사라진 어마어마한 군사작전에 대한 죄를 피라미들에게 얹을 수밖에 없었다는 것이다. 이렇게 억지로 만들어낸 사형수와 무기수들은 그후 길어야 2-3년 지나 모두 석방됐다. 코미디였다. 이런 군색한 계엄 당국의 처리로 인해 일반 국민들은 이 피라미들이 정말로 폭동의 영웅들인 줄로 알고 있다. 그리고 국민은 이들에게 1인당 수억 원씩의 일시금과 매월 수백만 원씩의 연금을 상납하고 있다. 하지만 이들은 양심의 가책을 느끼는 것이 아니라 자기들이 진짜 영웅인 것으로 착각하고 눈을 부라리며 세도와 폭력으로 국민 위에 군림하고 있다.

 

그 역시 그 어마어마한 군사행동이 북괴군의 소행일 것이라고는 상상조차 하지 못했다. 내가 질문을 했다. “수사기록을 정리하다보니 그 광주의 폭동은 시위의 차원이 아니라 군사적전입디다. 북괴군일 수밖에 없던데요.” 이에 그는 고개를 크게 저으면서 그런 말 하면 기껏 애써서 쓴 4부작 책이 날아가고 또라이 소리 듣는다. 그런 말 하지 않았으면 한다.”

 

당시 계엄 당국은 늘 북괴의 공작을 소리높이 외쳤다. 그러나 막상 그들 중에 5.18 자체를 북괴군이 주도했을 것이라는 상상을 한 사람은 한 사람도 없었던 것이다. 지금도 수많은 여야 국회의원들은 말한다. “1980년 당시 그 엄청난 권력과 엄청난 정보력을 가지고도 북한군 개입 사실을 찾아내지 못했는데 수십 년이 지난 지금, 한 개인이 북한군 개입을 주장하는 것은 어불성설이다.”

 

국민은 그 피라미들에게 많게는 1991년 화폐로 31,700만원을 주었고, 매월 420만원씩의 연금을 지불하고 있는 것이다.

 

2023.1.10. 지만원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3,839건 1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북한에 배신당한 아웅산 테러범 제 630, 631광수 지만원 2019-02-14 32361 872
공지 5.18관련사건 수사결과(1995.7.18)를 공개합니다.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367062 1606
공지 [안기부자료] 5.18 상황일지 및 피해현황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322411 1493
공지 도서구입 - 종합안내 지만원 2010-08-15 471941 2038
13835 [다큐소설]전두환10. 운명 새글 관리자 2024-02-23 446 31
13834 책 소개(다큐소설 전두환) 관리자 2024-02-22 629 48
13833 [다큐소설]전두환~역사바로세우기 재판(2) 관리자 2024-02-22 650 28
13832 [다큐소설] 전두환(9)역사바로세우기 재판~1(수정 완료) 관리자 2024-02-20 1705 44
13831 [다큐소설] 전두환(8) 5.18 - II (수정 완료) 관리자 2024-02-16 4677 74
13830 [다큐소설] 전두환 (8) 5.18 - I(수정완료) 관리자 2024-02-14 6102 75
13829 [지만원 메시지(221)] 박근혜와 한동훈 관리자 2024-02-07 12369 238
13828 [다큐소설] 전두환 (7) - 5.17과 그 전야(수정완료) 관리자 2024-02-06 11860 83
13827 [지만원 메시지(220)] 한동훈 불가사의 관리자 2024-01-31 17157 269
13826 [다큐소설] 전두환 (4) - 전두환 업적 (수정완료) 관리자 2024-01-20 26404 124
13825 [다큐소설] 전두환 (6) - 12.12 (수정완료) 관리자 2024-01-19 27147 110
13824 [지만원 메시지(219)] 나에 씌워진 면류관 관리자 2024-01-14 30232 278
13823 [다큐소설] 전두환 (5) - 10.26 (Ⅱ)(수정완료) 관리자 2024-01-04 32414 114
13822 [다큐소설] 전두환 (5) - 10.26 (Ⅰ)(수정완료) 관리자 2024-01-04 30849 107
13821 [지만원 시(24)] 무엇이 아픈가 관리자 2024-01-04 36717 244
13820 [다큐소설] 전두환 (3) - 박정희 업적(수정완료) 관리자 2024-01-03 30293 163
13819 [다큐소설] 전두환 (2) - 인물 박정희와 인물 전두환(수정완료… 관리자 2024-01-03 25652 169
13818 [다큐소설] 전두환 (1) - 소설을 쓰는 이유 (수정완료) 관리자 2024-01-02 17734 199
13817 [지만원 메시지(213)] 230 광수 강철환 법원 녹취록 정리 관리자 2024-01-01 16674 132
13816 [지만원 메시지(218)] 역사왜곡의 자업자득, 쓰나미 맞는 집권… 관리자 2023-12-28 17728 228
13815 [지만원 메시지(217)] 경험 vs 창의력 관리자 2023-12-26 13393 205
13814 [지만원 메시지(216)] 극우 전두환 vs 빨갱이 문재인 관리자 2023-12-26 13878 193
13813 [지만원 메시지(215)] 육사명예, 월권말라 관리자 2023-12-24 11024 186
13812 [지만원 메시지(214)] 반공포스터 전쟁 펼치자 관리자 2023-12-24 10103 181
13811 [지만원 메시지(212)] 보훈장관이 5.18가짜유공자 옹호자라니… 관리자 2023-12-23 12540 209
13810 [지만원 메시지(211)] 허겸기자: 5.21 학살 주범은 무장괴… 관리자 2023-12-22 11211 149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