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만원메시지(11)] 전두환 판결, 지만원 판결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지만원메시지(11)] 전두환 판결, 지만원 판결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23-02-10 17:34 조회5,079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지만원메시지(11)]전두환 판결, 지만원 판결

 

1997417일에 발행된 전두환 대통령에 대한 대법원 판결과 2023112일에 발행된 지만원에 대한 대법원 판결은 세기적, 세계적 몬도가네일 것이다.

 

전두환 판결

 

1. 19791212일 밤, 최규하 대통령은 공관을 경비하는 경비병들에 주눅이 들고 공포를 느껴 전두환이 원하는 대로 정승화 체포에 재가를 할 수밖에 없었다.

2. 이학봉과 전두환은 12.12 이전에 쿠데타를 모의했다. 이학봉은 전두환에게 정승화 체포를 건의했고, 전두환이 이를 승인했다. 이는 쿠데타 모의에 해당한다.

3. 5.17일 밤, 중앙청에 모인 국무총리와 장관들은 중앙청 주위를 경비하는 집총 경비병들에 겁을 먹고 비상계엄 확대를 만장일치로 가결했다.

4. 5.17 계엄확대는 선포 자체가 국민을 협박하는 해악의 고지 행위로 총리와 장관 등 헌법기관들을 외포(공포)케 했기 때문에 이들이 업무를 제대로 수행할 수 없었다. 이는 헌법기관 파괴 행위이기 때문에 내란죄에 해당한다.

5. 광주 시위대는 전두환의 헌법파괴 행위를 저지하기 위해 결집된 준 헌법기관이다. 이를 무력으로 진압한 것은 내란이다.

6. 광주 민주화 운동은 빠른 속도로 전국에 확산되어야 했는데 전두환이 이를 조기에 진압한 것은 내란 행위이다. 그 진압과정에서 살상이 발생했기 때문에 전두환 등은 내란 목적 살인죄에 해당한다.

7. 신군부가 광주의 준 헌법기관들을 탄압하는 장면을 본 최규하 대통령은 주눅 들어 업무를 수행할 수 없었다. 이는 헌법기관인 대통령의 업무를 방해한 것으로 내란죄에 해당한다.

8. 최규하 대통령은 바지 사장과 같은 존재였기 때문에 대통령이 서명한 것은 모두 전두환의 책임이다.

9. 역사 바로 세우기 재판은 개념이 전혀 다른 재판이다. 헌법도 법률도 아닌 자연법 재판이다. 자연법은 결국 국민 인식법이다. (인민 여론 재판을 했다는 뜻이고 그래서 개념이 다른 재판이라는 것이다.)

10. 전두환은 대통령이 시키는 일만 해야 하는데, 전국의 인재를 불러 모아 시국을 원만히 수습했다. 이는 처음부터 국민적 여망을 얻어 대통령이 되려는 음모이며 반역에 해당한다.

11. 정호용은 12.12에는 가담하지 않았다. 하지만 이후 전두환을 추수하여(따라다니며) 출세를 했다. 이는 부화뇌동죄에 해당한다.

 

지만원 판결

 

“5.18은 민주화 운동으로 그 평가가 종결되었기 때문에 북한군이 절대로 광주에 올 수 없었다. 광주 사람은 누구든 현장 사진 속 얼굴이 자기 얼굴이라고 주장하면 사진 대조나 알리바이 등 이유 없이 무조건 진실한 주장인 것으로 보아야 한다. 피고인이 광주 현장사진 속 얼굴을 북한의 문응조(39)라 지정한 것은 곧 피고인이 그 사진 속 얼굴을 광주에서 18세로 다방 종업원을 했던 박철을 특정한 것으로 보아야 한다. 이는 의도적인 범행이다.”

 

두 사건 모두 일사부재리 원칙 유린

 

1997417일 대법원은 1980123일의 대법원 판결을 재심절차 없이 다시 재판해 판결을 정반대로 뒤집었다. 김대중의 내란행위를 전두환의 내란행위로 뒤집은 것이다. 여기에는 재심절차를 회피하려는 편법이 등장했다. 19951221일 제정된 ‘5.18 특별법이 바로 그 편법이다.

2023112, 지만원에 대한 대법원 판결은 20121227일 대법원 판결을 뒤집었다. 2012년의 대법원은 북한군 개입표현을 학설로 인정했다. 이에 더해 20201030일 서울 남부지검 역시 북한군 개입표현을 학설로 인정했다.

더구나 2019년 제정된 ‘5.18 진실규명법에 의해 국방부에는 ‘5.18 진실규명 조사위원회가 수백명 단위로 조직되어 북한군 개입 여부를 조사중에 있다. 위원회가 한창 조사하고 있는 사안에 대해 조사기능이 전무한 사법부가 국방부 업무를 월권하여 자의적인 판결을 내린 것이다. 얼마나 다급했으면 이런 억지를 부리겠는가? 이러면 이기는 것이 아니라 지는 것이다.

 

2023.2.2

지만원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3,858건 10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3588 [지만원메시지(23)] 김정은을 김정은 괴뢰로 부르자 관리자 2023-02-25 6297 226
13587 [지만원메시지(22)] 보훈부 출범의 핵폭탄 관리자 2023-02-24 7583 290
13586 [지만원메시지(21)] 5.18 진상규명위를 향해 올코트프레싱 해… 관리자 2023-02-22 8308 248
13585 [지만원 시(9)] 바꿀래? 관리자 2023-02-21 7942 240
13584 [지만원메시지(19)] 전두환-이학봉 정말 몰랐을까? 관리자 2023-02-20 9031 276
13583 [지만원 시(8)] 궁금합니다 관리자 2023-02-20 8038 210
13582 [지만원 시(7)] 성동격서 관리자 2023-02-20 5832 213
13581 [지만원메시지(20)] 국보법 위반한 대법관이 지만원을 감옥에 관리자 2023-02-20 7947 240
13580 [지만원메시지(18)] 여당, 총선 계산 크게 해야 관리자 2023-02-19 4495 218
13579 [지만원메시지(17)] 회상(운명) 관리자 2023-02-18 4399 219
13578 [지만원메시지(16)] 국정원 내부에 암약하는 간첩들 관리자 2023-02-18 4514 229
13577 [지만원 시(6)] 5.18은 북의 소풍놀이 관리자 2023-02-17 3127 176
13576 [지만원 시(5)] 러브스토리 관리자 2023-02-17 2636 151
13575 [지만원 시(4)] 명 재촉한 5.18. 관리자 2023-02-16 3428 240
13574 [지만원 시(3)] 억울합니다 관리자 2023-02-16 3212 222
13573 [지만원 시(2)] 감사합니다 관리자 2023-02-15 3977 240
13572 [지만원 시(1)] 나는 왜 여기에 왔나 관리자 2023-02-15 3470 219
13571 [지만원메시지(15)] 일본과 잘 지내야 윈윈 관리자 2023-02-15 3186 186
13570 [지만원메시지(14)] 보훈행정 일원화, 대통령이 키(KEY)다. 관리자 2023-02-15 2391 139
13569 [지만원메시지(13)] 광주에 북 민간인 1,000명이 왔다? 관리자 2023-02-13 3712 215
13568 [지만원메시지(12)] 내가 북경에서 만난 두 광수 관리자 2023-02-13 3474 168
열람중 [지만원메시지(11)] 전두환 판결, 지만원 판결 관리자 2023-02-10 5080 227
13566 [지만원메시지(10)] 산업화는 애국, 민주화는 반역 관리자 2023-02-10 4801 189
13565 [지만원메시지(9)] 규제개혁, 대통령 TF만이 답 관리자 2023-02-10 4137 149
13564 [지만원메시지(8)] 대북 게이트, 뿌리를 찾자 관리자 2023-02-09 4669 213
13563 [지만원메시지(7)] 교도소로 보내온 편지 한 장 관리자 2023-02-09 4797 245
13562 [지만원메시지(5)] 김정은의 숨은 그림 반드시 읽어야 관리자 2023-02-09 5001 210
13561 [지만원메시지(4)] 대통령님 여기 좀 보십시오. 관리자 2023-02-09 3970 218
13560 [관리자] 옥중서신 및 도서반입 요령에 대한 공지 관리자 2023-02-08 3633 156
13559 [지만원메시지(3)] 보훈 질서 일원화 국민운동 전개해야 관리자 2023-02-07 2969 216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