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만원 메시지(66)] 선거는 가치 전쟁(Value War)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지만원 메시지(66)] 선거는 가치 전쟁(Value War)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23-04-20 17:05 조회5,663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지만원 메시지(66)] 선거는 가치 전쟁(Value War)

 

가치관 없는 존재는 부나비

 

가장 훌륭한 통제는 통제를 없애는 것이다” GE의 천재회장 잭 웰치의 말이다. 뒤의 통제는 간섭이고 앞의 통제는 기업 가치에 동참시키는 능력이다. ‘권위라는 것도 버려야 얻을 수 있다. 이처럼 이 세상에는 버려야만 얻을 수 있는 것들이 있다. 간섭에 의존하는 리더는 실패한다. 가치문화를 창달하는 리더가 성공한다. 조직원들이 리더의 가치관에 동의하면 보이지 않는 곳에서, 강요받지 않고서도, 스스로 노력한다. 이를 문화에 의한 리더십이라고 부른다.

 

잭 웰치 회장의 가치는 새로운 발상이다. 파나소닉(송화전기)의 신화를 이룩한 마츠시다 고노스케의 가치는 인간 제조였다. 내년부터 일본돈 1만엔권에 실리는 시부사와 에이치의 기업 가치는 주판을 공자의 도덕률 아래에서만 두라는 것이었다. 한국기업들의 가치는 이윤극대화이고, 일본기업들의 가치는 개선(카이젠,KAIZEN)이다. 이윤은 개선에 열리는 열매라는 것이다. 특히 일본 젊은 벤처 사업가들의 목표는 발명이다. 기업이 이윤만을 추구하는 것은 천민자본주의 졸부 근성이라며 멸시한다.

 

전두환 전 대통령의 가치

 

전두환 전 대통령이 당시 추구했던 가치는 자유, 창조, 국가브랜드였다. 그가 이룩한 경제, 기술, 문화, 체육 등에 대한 획기적 발전은 창의력의 산물이고, 창의력은 자유의 산물이었다. 억압되고 통제되는 문화권에서 무슨 창의력이 나오겠는가.

 

야간 통행 금지의 폐지, 이는 당시 혁명과도 같은 이변이었다. 국민들이 불안해하는 데도 불구하고, 그는 자유공간을 넓히기 위해 혼자 결단을 내렸다. 마치 맥아더 장군이 인천상륙작전을 결단한 것처럼. 교복도 자율화, 두발도 자율화, 해외 유학, 해외 이주, 해외 송금, 수입 등에 가해졌던 모든 제한을 철폐했다. 국민의 생각, 각료들의 생각이 그를 따라가지 못했다. 어찌 일본에 방위성금 100억 달러를 레이건 대통령의 막강한 영향력을 이용하여 청구할 수가 있었을까. 이런 그를 각료들은 돌았다고 생각한다. 영혼이 자유롭기 때문에 발상할 수 있는 신사고였다. 고리타분한 흑백문화를 컬러문화로 바꾸었고 오늘날 우리가 보유한 먹거리 산업, IT산업, 반도체 산업, 컴퓨터 산업, 통신 산업, 한국형 원자력 산업 등을 개척했다. 일본 자금으로 오늘의 한강을 건설했고, 역사상 최대 규모의 국제 올림픽을 치루어 한국의 국가 브랜드 가치를 천문학적 규모로 올렸다. 이는 우리 역사상 그리고 세계 역사상 그 유례가 없는 창조였다.

 

민주당의 가치

 

민주당의 가치는 김대중의 가치다. 적화통일과 퍼주기가 가치인 것이다. 김일성이 주도한 5.18을 놓고 전라도가 이룩한 민주혁명으로 둔갑 포장하여 국가 위에 군림하기 위한 제2의 김일성 종교를 신격화했다. 5.18마패를 들고 국민을 탄압-약탈하면서 적화통일의 주도권을 잡겠다는 것이 민주당의 가치다.

 

국힘당의 가치

 

국힘당의 가치는 일사불란이다. 일사불란에서 일탈하면 집단 이지매를 당한다. 공산당식 여론 재판이 아무런 자제력 없이 이루어지고 있다. 나경원과 김재원이 대표적 케이스다. 자유는 어디로 갔고 포용은 어디로 갔는가? 자유가 없으니 신사고가 사라졌다. 국힘당이 당의 가치를 창조해야 한다는 생각도 없다. 머리가 비어 있는 존재는 먼저 점령하는 사람이 임자다. 국힘당 사람들의 빈 머리를 민주당이 점령해 버린 것이다.

 

포퓰리즘은 민주당의 가치다. 고무신 문화인 것이다. 사람의 마음을 물질로 얻어보려는 천민자본주의의 졸부적 근성이다. 민주당이 원조인 이 쓰레기 정책을 국힘당이 따라가면 어떻게 하는가? 생각있는 국민들이라면 딱하다 혀를 찰 것이다. 더구나 제2의 김일성 종교인 5.18은 민주당의 마패다. 그 마패에 순응하며 추종해 따라다니는 여당의 모습을 상상해 보라, 이래서 국힘당이 멸시당하고 조롱받는 것이다. 나의 이 지적을 비난으로 받아들이면 정말 장래가 염려된다.

 

국민이 국힘당에 바라는 것은 민주당으로 인해 국가사회가 천박해지는 것에 대해 통렬히 비판하고, 신선한 비전과 상큼한 공기를 공급해 달라는 것이다. 그런데 국힘당은 민주당 정책을 흉내내면서, 자기들끼리 치고받는 싸움이나 하고 있으니 어느 국민이 지지해주고 싶어 하겠는가?

 

윤석열 대통령의 가치

 

윤 대통령은 자유를 매우 많이 외쳤다. 그런데 자유 공간을 확충하기 위한 드라이브는 아직 없다. 반면 일사불란이 있다. 일사불란은 자유의 감옥이다. ‘자유일사불란은 서로 상충한다. 그의 자유에 모순이 있는 것이다. 이런 모순된 자유 공간에서는 창의력도 신사고도 나오지 못한다.

 

그는 대일본 외교에서 과거에서 미래로라는 가치를 내걸었다. ‘미래를 열려면 창의력과 신사고가 꽃을 피워야 한다. 미래를 열려면 자유 공간이 확충돼야 한다. 그런데 일사불란이 이를 가로막고 있다. 그가 외치는 미래역시 말뿐인 미래일 수밖에 없다.

 

그는 법치와 헌법적 가치를 내걸었다. 그런데 그 법치 공간은 주사파들이 장악하고 있다. 주사파와 5.18은 동전의 앞뒤다. 그의 헌법적 가치는 5.18이다. 대통령이 주사파를 헌법적 가치와 동일시하고 있는 것이다. 윤석렬 대통령의 헌법적 가치는 매우 위험한 결과를 이 땅에 낳은 것이다. 우리는 그가 새로운 가치를 내걸고 민주당이 더럽혀 놓고 있는 사회적 품위를 바로잡고 답답함에 지쳐있는 국민들에게 신선한 비전을 비춰주기를 간절히 기원해야 할 것이다.

 

자유가 당의 가치이고, 대통령의 가치라면 자유공간의 현주소를 파악하고 자유에 대한 미래 비전을 생산할 수 있는 TF를 구성해야 할 것이다. TF없이 외치는 자유는 한낱 구두선(립서비스)에 불과한 것이다.

 

2023.4.18.지만원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3,861건 7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3681 [지만원 메시지(92)] 민병돈 장군 관리자 2023-06-08 9944 261
13680 [지만원 메시지(91)] 5.18 후계자 관리자 2023-06-08 9776 269
13679 [지만원 메시지(90)] 옥중 출판에 대한 생각 관리자 2023-06-03 12367 295
13678 [지만원 메시지(89)] 지만원 족적[5] 3. 5.18을 나만 … 관리자 2023-06-03 12043 216
13677 [지만원 메시지(89)] 지만원 족적[5] 2. 장경순과 나 관리자 2023-06-03 9952 180
13676 [지만원 메시지(89)] 지만원 족적[5] 1. 김대중과 나 관리자 2023-06-03 9532 142
13675 [지만원 메시지(88)] 지만원족적[4] 6~7 관리자 2023-05-29 11246 163
13674 [지만원 메시지(88)] 지만원족적[4] 5. 소위가 치른 베트남… 관리자 2023-05-29 10901 161
13673 [지만원 메시지(88)] 지만원 족적[4] 4.육사 1년 선배 관리자 2023-05-26 7441 171
13672 [지만원 메시지(87)] 윤석열 대통령, 전두환 대통령처럼 당한다 관리자 2023-05-23 10153 286
13671 [지만원 메시지(88)] 지만원 족적[4] 1~3 관리자 2023-05-22 6868 146
13670 [지만원 메시지(86)] 지만원 족적[3] 3~4 관리자 2023-05-19 9051 168
13669 [지만원 메시지(86)] 지만원 족적[3] 1~2 관리자 2023-05-19 8912 167
13668 [지만원 메시지(85)] 대통령이 외롭다. 관리자 2023-05-17 10067 247
13667 [지만원 메시지(84)] 우리나라도 얼굴로 은행 결제 관리자 2023-05-17 7413 194
13666 [지만원 메시지(83)] 북괴군 600명, 신군부가 숨겼다. 관리자 2023-05-17 8630 315
13665 [지만원 메시지(82)] 지만원 족적[2] 9~11 관리자 2023-05-17 6287 127
13664 [지만원 메시지(82)] 지만원 족적[2] 6~8 관리자 2023-05-12 6966 159
13663 [지만원 메시지(82)] 지만원 족적[2] 3~5 관리자 2023-05-12 6473 155
13662 [지만원 메시지(82)] 지만원족적[2] 1~2 관리자 2023-05-12 5048 166
13661 [지만원 메시지(81)] 한국 대통령의 세계적 명언 “단 한 사람… 관리자 2023-05-12 5875 257
13660 [지만원 메시지(80)] 등잔 밑 자유는 자유가 아닌가요? 관리자 2023-05-12 4204 195
13659 [지만원 메시지(79)] 5.18 1급 유공자들의 공적내용 관리자 2023-05-06 8323 282
13658 [지만원 메시지(78)] 바이든-윤석열-기시다 황금시대 개막 관리자 2023-05-06 7183 244
13657 [지만원 메시지(77)] 전광훈 신드롬, 주목해야 관리자 2023-05-04 8307 333
13656 [지만원 메시지(76)] 북한군 개입, 전두환 시대에 몰랐던 이유 관리자 2023-05-04 6235 267
13655 답변서 관리자 2023-05-03 5706 178
13654 [지만원 메시지(75)] 5.18 아킬레스건, 유공자 깡통 공적 관리자 2023-05-03 5648 252
13653 [지만원 메시지(74)] 워싱턴 선언의 의미 관리자 2023-05-02 6486 298
13652 [지만원 메시지(73)] 대통령님, 5.18이 이런 것인데도 헌법… 관리자 2023-04-29 8169 293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