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만원 메시지(140)] 업보를 엮는 사람들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지만원 메시지(140)] 업보를 엮는 사람들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23-09-01 16:41 조회7,833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지만원메시지(140)] 업보를 엮는 사람들

 

업보를 두려워 하는 사람들

 

필자가 아는 군의 한 선배님은 6.25때 임관하여 대령으로 예편한 유능한 장교였다. 돌아가시기 여러 해 전에 그는 자기가 지은 업보를 조금이라도 해소하고 싶다고 하셨다. 대위때 포대장을 했는데, 부하 하사관을 너무 심하게 팬 것이 제일 마음에 걸려 수소문했더니 대관령 부근의 어느 촌에 살고 있더라 하셨다. 양복 값을 넉넉히 마련하여 찾아가 술 한잔 나누며 용서를 빌었고, 용서를 받았지만 죄의식이 좀처럼 사라지지 않는다며 가끔 괴로워 한다고 하셨다. 그에게는 애지중지하는 외아들이 있었는데 그래서 아들이 고통을 받고 있는 것이 아닌지 가슴이 아프다고 하셨다. 그는 업보를 두려워하면서 장수를 하고 가셨다.

 

공산주의자들의 공통 업보는 요절

 

이 땅의 공산주의자들은 스스로 엄청난 업보를 쌓았고, 그 업보가 워낙 고약하여 새파랗게 젊은 나이에 다들 죽었다. 그것도 비참하게. 제주 한라산 유격대 사령관 김달삼과 이덕구가 그랬고, 박헌영을 비롯한 남로당원 거의 모두가 인생답게 밝은 빛에서 한 번도 살아보지 못하고 음습한 곳에서 음습한 업보를 쌓다가 인과응보의 제물이 되었다. 공산주의자들은 이념만 다른 사람이 아니라 영혼 자체가 악마이고, 양심과 품위가 존재하지 않은 지옥의 사생아들이다.

 

5.18로 업보를 쌓는 공산주의자들

 

5.18로 필자를 엮어 넣은 사람들, 현장 사진 속 얼굴을 자기 얼굴이라고 주장하고 나서게 한 사기꾼들과 그에 동조한 사람들 15, 거짓말 한 신부 4, 광주의 사기 행각에 양심을 판 20여명의 법관들, 가짜유공자가 되어 국민의 호주머니를 털어가는 인생들, 이들의 업보는 반드시 결산될 것이라고 믿는다.

 

남의 눈에서 피눈물 뽑아낸 지옥의 악인들

 

자기 하나 좋으려고 수많은 사람들을 죽게 하고, 감옥 보내 수많은 가족의 행복을 파괴한 악귀의 업보도 반드시 결산될 것이다. 이념을 위해 억울한 사람들 많이 만들어 감옥 보낸 악인들, 아마도 인과응보의 맷돌에 갈릴 것이다. 사람의 눈은 피할 수 있다 해도 하늘이 돌리는 연자매에서 벗어날 사람은 없을 것이다. 악이 절정에 이르면 스스로 악을 드러내고 붕괴한다는 것도 인과응보의 한 현상일 것이다. 이 결산이 정확치 않다면 이 세상에는 종교도 정의도 사라질 것이다.

 

2023. 8. 25.

지만원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3,856건 4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3766 [지만원 메시지(170)] 우익이 대통령 떠나고 있다. 관리자 2023-10-25 4034 134
13765 [지만원 메시지(169)] 강서구 선거 패인 분석 틀렸다. 관리자 2023-10-24 3475 157
13764 [지만원 메시지(168)] 강서구 선거의 패인과 후폭풍 관리자 2023-10-24 3296 119
13763 [5.18 조사위 3.3년 조사내용에 대한 평가] 관리자 2023-10-18 6365 139
13762 [지만원 메시지(167)] 패배만 연속하는 이념전쟁 관리자 2023-10-17 7212 180
13761 [지만원 메시지(166)] 호전 이미지로 불리하게 굳어가는 집권세… 관리자 2023-10-16 6712 146
13760 [지만원 메시지(165)] 어머니 관리자 2023-10-16 7009 218
13759 [지만원 메시지(164)] 지만원의 역사어록 관리자 2023-10-09 11663 218
13758 [지만원 메시지(163)] 지만원 어록 관리자 2023-10-06 13272 228
13757 [지만원 메시지(162)] 북괴의 몰락. 카운트다운 관리자 2023-10-02 14720 300
13756 [지만원 메시지(161)] 위원회 천국을 TF 천국으로! 관리자 2023-10-02 13549 176
13755 [지만원 메시지(160)] 이념역사 vs 논리역사 관리자 2023-10-01 11358 192
13754 [지만원 메시지(159)] 리더십 패러다임 바꿔야 관리자 2023-09-24 14390 209
13753 [지만원 메시지(158)] 전폭지지 잘 안되는 대통령 관리자 2023-09-22 16163 278
13752 [지만원 메시지(157)] 5.18 모래성 허무는 스카이데일리의 … 관리자 2023-09-21 16380 195
13751 [지만원 메시지(156)] 모래 위에 쌓은 성 5.18, 드디어 … 관리자 2023-09-21 11695 201
13750 [지만원 메시지(155)] 김양래, 5.18 왜곡하다 진실 실토한… 관리자 2023-09-19 10242 175
13749 [지만원 메시지(154)] 변호사 차기환을 분석한다 관리자 2023-09-19 8913 213
13748 [지만원 메시지(153)] 5.18 화신 김양래, 이슬로 사라지다 관리자 2023-09-17 10163 259
13747 [지만원 메시지(152)] (족적) 마구잡이 군사문화 관리자 2023-09-17 9090 176
13746 [지만원 메시지(151)] 이념전 선포한 단기필마 대통령 관리자 2023-09-12 8496 237
13745 [지만원 메시지(150)] 5.18단체, 정율성 못버린다! 관리자 2023-09-12 6754 197
13744 [지만원 메시지(149)] 1980.5.15. 중정, 북 공작조 … 관리자 2023-09-12 6344 181
13743 [지만원 메시지(148)] 김건희 여사에 바라는 새로운 역할 관리자 2023-09-12 6170 193
13742 [지만원 메시지(147)] 국제 영웅된 대통령, 국내영웅도 되세요… 관리자 2023-09-08 9211 233
13741 [지만원 메시지(146)] (지만원 족적) 광주교도소 수감기 관리자 2023-09-07 8720 212
13740 [지만원 메시지(145)] 김구는 반역자 관리자 2023-09-04 9991 261
13739 [지만원 메시지(144)] 공산당 이기려면 당신의 대일사관 의심하… 관리자 2023-09-04 9517 221
13738 [지만원 메시지(143)] 속속 드러나는 재심 사유 관리자 2023-09-04 6709 202
13737 [지만원 메시지(142)] 대통령의 근사한 말씀, 왜 어록대접 못… 관리자 2023-09-04 6724 189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