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만원 메시지(172)] 위험한 길 들어선 대통령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지만원 메시지(172)] 위험한 길 들어선 대통령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23-10-26 02:25 조회5,005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지만원메시지(172)] 위험한 길 들어선 대통령

 

대통령의 빠꾸 운전

 

내년 총선에 대통령 개인운명과 국가운명이 걸려 있는데 대통령이 빠꾸 기어를 넣고 달린다. 강서구 선거 패인에 대한 진단이 틀려 처방전이 틀리게 나왔기 때문이다. 등산객들이 대통령과 한 장관에 대한 실망의 소리를 낸다. 이제까지 윤대통령을 옹위하던 유튜버들도 대통령에 대한 실망감을 방송한다. 대통령과 한 장관에 대한 이미지가 빠른 속도로 퇴색되고 있다.

 

우익이 실망하면 선거 기권

 

강서구 패전 이후 대통령이 취한 제스처가 우익에게 절망감을 안겼다. 이념전쟁을 포기하고 김한길에게 통합의 대임을 맡겼다. 우익들의 비위를 무지 상하게 한 것이다. 우익이 가장 싫어하는 것이 통합과 김한길이다. 지난 8.15때에는 골수좌익 이종찬에게 면류관을 씌워주시더니, 이제는 또 다른 좌익의 거두 김한길에 자동차 키를 쥐어 준 것이다.

 

대통령과 한 장관에 대해서는 꽁하게 맺힌 게 있었다. 5.184.3에 대한 역사관이다. 여기에 이종찬과 김한길 그리고 이념전쟁의 포기라는 강력한 메시지가 덧칠됐다. 우익들이 체념과 비관 그리고 멘붕의 수렁으로 내몰렸다. 투표하고 싶지 않은 것이다.

 

우익이 떠나면 중도와 젊은 층은 더 멀리 떠나

 

여당은 초점을 중도잡기, MZ잡기에 두고 있다. 헛수고다. 우익이 떠나면 이 모든 노력이 무용화 된다. 아직도 맥을 못 잡고 있는 것이다. 방점을 두어야 할 곳은 중도와 MZ가 아니라 우익이다. 왜 이걸 모를까?

 

우익이 신나면 우익이 발 벗고 나서고, 우익이 발을 벗어야 중도와 MZ가 따라온다. 중도와 MZ를 끌어당기는 흡입력은 대통령이나 여당에 있지 않고 우익진영에 있다. 코 빠진 우익의 모습을 보고 여당을 찍어줄 중도는 없다. 왜 이걸 모를까? 제발 우익을 춤추게 해주기를 간절히 바란다. 이것만이 국가와 대통령 개인이 살 길이다.

 

2023.10.18. 지만원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3,861건 3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3801 [지만원 메시지(202)] 5.18족, 내 가족 위협하지 말라. 관리자 2023-12-04 14477 292
13800 [지만원 메시지(201)] 시급한 국힘당에 학문적 접근이 필요한 … 관리자 2023-12-04 12779 166
13799 [지만원 메시지(200)] 전두환 VS 5.18, 어느 쪽이 민주… 관리자 2023-12-04 13451 134
13798 [지만원 메시지(199)] 국민의 요구: 5.18이 왜 민주화운동… 관리자 2023-12-02 13601 188
13797 [지만원 메시지(198)] 다시쓰는 5.18 관리자 2023-11-26 13909 210
13796 [지만원 메시지(197)] 현대사의 주역은 전두환, 김일성을 13… 관리자 2023-11-24 15786 241
13795 [지만원 메시지(196)] 상징성 있는 한 사람은 한 사람이 아니… 관리자 2023-11-23 11457 175
13794 [지만원 메시지(195)] 대통령과 국민사이 소통 불가 이유 관리자 2023-11-19 15067 192
13793 [지만원 메시지(194)] 국민제위께 호소합니다 관리자 2023-11-19 13887 216
13792 [지만원 메시지(193)] 다급해진 시국, 국민 스스로 동아줄 찾… 관리자 2023-11-19 13506 175
13791 [지만원 메시지(192)] 5.18 인민족, 무슨 천벌 받으려나 관리자 2023-11-19 13370 145
13790 [지만원 메시지(191)] 타도(他道)국민 등쳐먹는 전라인민 관리자 2023-11-19 11647 131
13789 [지만원 메시지(190)] ‘진상규명’으로 먹고사는 바퀴들 관리자 2023-11-18 7763 155
13788 준비서면: 5.18기념재단 외8 손배사건 관리자 2023-11-16 7226 107
13787 [지만원 메시지(189)] 인요한은 한국판 라스 푸틴 관리자 2023-11-12 11201 270
13786 [지만원 메시지(188)] 탈북자 송금 철저히 단절시켜야 관리자 2023-11-12 7142 185
13785 [지만원 메시지(187)] 5.18현장 지휘반장 간첩 손성모와 5… 관리자 2023-11-12 8016 182
13784 [지만원 메시지(186)] 대통령과 카네기 관리자 2023-11-10 9403 180
13783 [지만원 메시지(185)] 동서고금 최악의 국제범죄는 5.18 사… 관리자 2023-11-10 9888 178
13782 [지만원 메시지(184)] 민생, 어느 현장 가야 답 나오나 관리자 2023-11-04 14047 179
13781 [지만원 메시지(183)] 군복이여 깨어나라! 관리자 2023-11-04 22424 205
13780 [지만원 메시지(182)] 인요한과 여당을 진단한다. 관리자 2023-11-04 11224 158
13779 [지만원 메시지(181)] 빨갱이 판사 노정희의 교활성 관리자 2023-11-04 8021 172
13778 [지만원 메시지(178)] 패배하기로 작정한 여권 관리자 2023-10-31 11870 202
13777 [지만원 메시지(180)] 전라도 선언: “한국군은 전라도 웬수” 관리자 2023-10-29 12325 236
13776 [지만원 메시지(179)] 인요한과 국힘당 관리자 2023-10-29 10793 240
13775 [지만원 메시지(177)] 4.10 선거 혁신, 통계학회 빨리 나… 관리자 2023-10-29 9881 171
13774 [지만원 메시지(176)] 흉물덩어리 전라도 그 끝은 어디인가? 관리자 2023-10-29 6003 160
13773 [지만원 메시지(174)] 대통령을 진단한다. 관리자 2023-10-27 7941 212
13772 [지만원 메시지(175)] 형 집행정지에 대한 수형인의 입장 관리자 2023-10-27 7312 182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