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만원 메시지(202)] 5.18족, 내 가족 위협하지 말라.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지만원 메시지(202)] 5.18족, 내 가족 위협하지 말라.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23-12-04 00:58 조회14,476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지만원메시지(202)] 5.18족, 내 가족 위협하지 말라.

 

1121, 밤중의 아파트 위협

 

20231121일 밤중에 괴한이 엘리베이터를 피하고 계단을 통해 안양 소재의 아파트에 올라왔다. CCTV를 피하기 위한 통로였다. 새벽 230분부터 330분에 걸쳐 3차례 초인종이 요란하게 울렸다. 필자의 가족이 놀라고, 강아지가 짖었다. 모니터 화면을 보니 사람이 보이지 않았다. 벽 쪽으로 바짝 붙어 피한 것이다. 다시 잠이 들 무렵, 또다시 초인종이 울렸다. 공포감이 엄습해 왔다. 모니터 화면에는 사람이 보이지 않았다. 또 벽 쪽으로 피한 것이다. 잠을 잘 수 없었다. 그로부터 1시간이 지난 330, 초인종은 또다시 요란하게 울렸다. 모두 세 차례 초인종으로 공포감을 주고 계단으로 내려간 것이다. 왜냐하면 이튿날 아파트 관리소 CCTV를 보니 엘리베이터를 탄 사람이 그 시간대에 없었기 때문이다. 이는 술에 취해 실수한 것이 아니라 의도적이고 지능적인 위협 행위다.

 

가족에 대한 5.18쪽의 행패 역사

 

2002820, 5.18 부상자회 회장 김홍식이 광주 조폭 11명을 이끌고 가족이 있는 아파트에 몰려갔다. 다행히 경찰이 미리 피신 하라 알려줘서 가족들이 이웃으로 피신했다. 조폭 11명은 가족이 모는 차량을 완전히 우그러트렸고, 아파트 철문에 깊은 흠을 남기고 문고리를 파괴했다.

 

2016519, 서울 중앙지법 5층 법정에서 5.18 김양래가 주도한 형사 재판 첫 공판이 열렸다. 법정은 광주에서 불려온 폭력 집단이 가득 메우고 있었다. 전남 출신 김강산 판사가 인증 신문을 핑계로 피고인 주소를 또박 또박 큰 소리로 낭독 했다. 필기할 사람은 필기하라는 뜻이었다. 나는 법관 기피신청을 했고, 김강산은 즉시 광주 법원으로 영전해 갔다.

 

이 후 발생한 사건들은 아래와 같다.

차량 앞바퀴의 나사를 거의 다 풀어놓고 조금만 남겨 두었다. 운전을 시작하자 차 바퀴가 마음대로 돌았다.

앞바퀴에 커터칼로 구멍을 내 놓고 약간만 붙어 있게 했다. 차량이 고가 도로 내리막길에서 갑자기 지그재그로 좌 우 가드레일에 부딪쳤다. 죽지 않은 것이 기적이었다.

괴편지가 날아들었다. 주변의 길을 묘사하면서, “밤길을 조심하라.”, “네 마누라는 어느 길로 잘 다니더라.”, “쥐도 새도 모르게 증발할 줄 알라.”

 

5.18쪽을 의심하는 이유

 

최근 예비역 군 장교 사회 일각에서 5.18 진실 찾기 연구가 다각적으로 이루어지고 있다. 일간지 스카이데일리가 1면 분량의 기사를 통해 벌써 24개의 북한 개입 증거들을 쏟아내고 있다. 전두환 대통령에 대한 재평가 분위기가 싹트고 있다. 필자 역시 5.18 진실 알리기를 위한 글들을 많이 써내고 있다. 경찰은 “5.18은 북괴 작품이라는 요지의 글을 쓴 네티즌에 무혐의 결정을 내렸다. 전광훈 목사 측이 연달아 5.18이 북괴 소행이라는 연설을 반복하고 있다. 점점 더 많은 국민들이 5.18의 진실을 알고 있고, SNS로 표현한다.

 

KAL858기의 악몽 떠올라

 

198711, 김일성은 각국으로 하여금 공포감을 갖게 하기 위해 김현희 공작조를 투입해 KAL858기를 공중 폭파 시켰다. 이렇게 폭파 당할수 있으니 서울 올림픽에 가지 말라는 협박용이었다. 김대중은 자기집 문앞에 폭탄을 설치해 놓고 폭파시켜 박정희 대통령의 소행이라고 뒤집어 씌웠다. 빨갱이들은 부비트랩 설치에 능통하다. 문을 열면 폭탄이 폭발하게 설치할 수도 있다. 5.18 빨갱이의 사기꾼, 협잡꾼 소질이라면 KAL858기처럼 본보기로 나의 가정을 폭파시켜, “봐라, 지만원을 감옥에 보냈는데도 안 무너져서 가족을 폭파한다. 누구든 이렇게 당할 수 있다.”는 메시지를 확산시키기 위해 일을 저지를 수도 있다는 생각이 든다. 지만원을 감옥에 넣어도 안 수그러들고, 재갈법도 무용지물이 되었으니 마지막으로 남은 협박 수단으로 가족에 대한 테러가 등장할 수 있는 것이다.

 

가족에 부탁

 

가족은 미니형 CCTV를 설치해 주고, 해당 경찰서에 이 글을 제출해 순찰 코스에 포함시켜 줄 것을 부탁하기 바란다. 차량 바퀴 펑크 낸 사실, 2002820일 난동 사건은 당해 경찰서에 신고 되어 있고 괴편지에 대해서는 시스템 클럽에 게시돼 있다. 내 가족이 당하면 그건 100% 5.18쪽의 소행이라고 생각한다. 내 가족이 받아온 고통과 공포는 가시지 않는 트라우마가 되었다.

 

나와 내 가족은 절대로 자살하지 않는다. 죽었다면 그건 100% 타살이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3,861건 2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3831 [다큐소설] 전두환(8) 5.18 - II (수정 완료) 관리자 2024-02-16 11866 83
13830 [다큐소설] 전두환 (8) 5.18 - I(수정완료) 관리자 2024-02-14 10180 83
13829 [지만원 메시지(221)] 박근혜와 한동훈 관리자 2024-02-07 16382 277
13828 [다큐소설] 전두환 (7) - 5.17과 그 전야(수정완료) 관리자 2024-02-06 15418 88
13827 [지만원 메시지(220)] 한동훈 불가사의 관리자 2024-01-31 17873 292
13826 [다큐소설] 전두환 (4) - 전두환 업적 (수정완료) 관리자 2024-01-20 26786 127
13825 [다큐소설] 전두환 (6) - 12.12 (수정완료) 관리자 2024-01-19 27542 114
13824 [지만원 메시지(219)] 나에 씌워진 면류관 관리자 2024-01-14 30547 287
13823 [지만원 시(24)] 무엇이 아픈가 관리자 2024-01-04 37020 257
13822 [다큐소설] 전두환 (5) - 10.26 (Ⅱ)(수정완료) 관리자 2024-01-04 32668 117
13821 [다큐소설] 전두환 (5) - 10.26 (Ⅰ)(수정완료) 관리자 2024-01-04 31133 111
13820 [다큐소설] 전두환 (3) - 박정희 업적(수정완료) 관리자 2024-01-03 30533 167
13819 [다큐소설] 전두환 (2) - 인물 박정희와 인물 전두환(수정완료… 관리자 2024-01-03 25908 174
13818 [다큐소설] 전두환 (1) - 소설을 쓰는 이유 (수정완료) 관리자 2024-01-02 18030 205
13817 [지만원 메시지(213)] 230 광수 강철환 법원 녹취록 정리 관리자 2024-01-01 16891 136
13816 [지만원 메시지(218)] 역사왜곡의 자업자득, 쓰나미 맞는 집권… 관리자 2023-12-28 17931 229
13815 [지만원 메시지(217)] 경험 vs 창의력 관리자 2023-12-26 13586 205
13814 [지만원 메시지(216)] 극우 전두환 vs 빨갱이 문재인 관리자 2023-12-26 14100 196
13813 [지만원 메시지(215)] 육사명예, 월권말라 관리자 2023-12-24 11184 186
13812 [지만원 메시지(214)] 반공포스터 전쟁 펼치자 관리자 2023-12-24 10245 183
13811 [지만원 메시지(212)] 보훈장관이 5.18가짜유공자 옹호자라니… 관리자 2023-12-23 12753 209
13810 [지만원 메시지(211)] 허겸기자: 5.21 학살 주범은 무장괴… 관리자 2023-12-22 11390 149
13809 [지만원 메시지(208)] 탈북광수 김성민(270광수) 신문결과 … 관리자 2023-12-17 15033 148
13808 [지만원 메시지(210)] 위기는 기회, 대통령에 절실한 말 관리자 2023-12-17 12572 214
13807 [지만원 메시지(209)] 276광수 이민복도 증인출석 회피 관리자 2023-12-17 10123 183
13806 [지만원 메시지(207)] 영화 ‘서울의 봄’ 상영정지 가처분 신… 관리자 2023-12-13 15596 260
13805 [지만원 메시지(206)] 자유 평등 박애의 아이콘은 전두환 관리자 2023-12-09 15155 197
13804 [지만원 메시지(205)] 발포명령은 처음부터 괴담, 이번에 끝내… 관리자 2023-12-09 15721 185
13803 [지만원 메시지(204)] 지만원 어록2 관리자 2023-12-05 17068 201
13802 [지만원 메시지(203)] 한강은 전두환 작품, 한강변에 전두환 … 관리자 2023-12-05 18247 205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