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밤중인 박근혜, 이럴 때가 아닌데!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한밤중인 박근혜, 이럴 때가 아닌데!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11-02-04 21:44 조회25,229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한밤중인 박근혜, 이럴 때가 아닌데!


사람의 마음은 정서에 따라 늘 변한다. 그리고 창의력과 지혜는 시간표에 의해 생산되지 않는다. 필자는 지금 박근혜에 대해 전과는 사뭇 다른 마음을 가지고 있다. 박근혜는 2002년 이전까지 김대중에 대해 적대감을 표현했다. 2002년 5월, 강요에 가까운 김대중의 종용으로 박근혜는 김정일의 전용기를 타고 북에 갔다. 그리고 돌아와서는 참으로 해괴한 발언을 했다. 김정일은 약속을 잘 지키려 노력하는 사람이고, 시원시원하게 소통이 잘 되는 사람이다. 등 등,

2005년 봄은 미국이 북한을 공격하려 할 때였다. 갑자기 박근혜가 미국으로 날아가 김정일을 적극 변호했다. 사실 필자는 2002년 5월, 김대중이 이 나라를 김정일에 넘겨줄까 노심초사하여 미국의 주요 도시를 다니며 이를 폭로하는 노력을 했다. 필자가 속으로 울면서 이런 노력을 기울이고 있을 2002년 5월, 박근혜가 김정일의 전용기를 하고 백화원 초대소로 갔다. 미국에 가서 김대중과 김정일의 음모 가능성을 알리려 노력한 필자에게 박근혜는 그야말로 나쁜 여인이었다.

필자는 이제부터 매우 단호한 입장을 취할 것이다.

“김정일 위원장님, 6.15선언은 7.4공동성명의 연장입니다. 우리 아버지들이 합의한 통일선언을 자식 대인 우리 둘이 완성시켜야지요, 위원장님, 약속 하시는 거죠?”

약속을 목숨처럼 여기는 박근혜가 다음 대통령이 되는 것은 그야말로 악몽이다. 따라서 필자는 박근혜에게 반드시 확인하고 싶다. 국가운명에 이처럼 더 위험한 일은 없다.

김정일과의 약속, 그리고 김대중에 했던 사과, 이 두 가지가 잘못됐다는 것을 국민에 사과하기 바란다. 국가를 위해서 하는 말이다. 만일 이 사과를 하지 않는 한, 필자는 목숨을 걸고 박근혜의 앞길에 걸림돌이 될 것이다. 만일 사과를 한다면 필자는 박근혜를 위해 마지막 정열을 바칠 것이다. 이 역시 국가를 위해서다.

필자는 지금 이명박의 마음을 읽는다. “박근혜에게 정권을 주느니 차라리 빨갱이에 정권을 주겠다.” 이런 걸 눈치 채지 못하면 박근혜는 바보다. 이명박의 마음은 이재오와 이상득으로부터 읽어야 할 것이다,

필자의 마음은 솔직히 일면식도 없는 오세훈에 가있고, 필자를 증오했다는 이회창에게 가있다. 이회창과 필자의 관계도 매우 좋지 않았다. 사실 필자의 최근 마음은 오세훈에 많이 가 있다. 그가 처음 최열과 박원순 사이에 맺은 인연은 별게 아닌 것으로 파악됐고, 어머니회의 집요한 도전으로 오세훈의 생각이 바뀌었다는 말을 어머니회로부터 들은 바 있다.

박근혜는 이 중요한 대목을 적당히 뭉개고 갈 수 없다. 박근혜가 잘못을 시인하고 용서를 빈다면 박근혜의 적은 이명박과 그 세력으로 국한될 것이다. 하지만 박근혜가 이를 무시하고 적당히 가려 한다면 박근혜의 적은 아주 많을 것이다.


2011.2.4. 지만원
http://www.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1,743건 10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1473 보훈처는 5.18이 남북 어느 쪽의 역사인지 밝혀야 지만원 2010-08-27 25590 204
11472 이런 원희룡을 누가 세탁시키나? 지만원 2010-10-25 25580 204
11471 외교부 장관 0순위 김성환은 누가인가? 지만원 2010-09-04 25573 416
11470 북한이 보낸 윤이상 흉상, 드디어 반입허용 지만원 2010-03-04 25542 165
11469 따뜻하고 아름다운 동네 ‘시스템클럽’ 지만원 2010-09-28 25538 194
11468 국민 여러분,오늘과 내일이 위기입니다.총궐기 합시다! 지만원 2010-08-23 25474 353
11467 5.18재판, 주객전도 본말전도 (소나무) 댓글(1) 소나무 2010-07-05 25471 156
11466 쌍용자동차 노조자들 신세 망쳤다 지만원 2010-01-18 25469 182
11465 만신창이된 한명숙, 좋아할 이유 없다 지만원 2010-04-09 25463 316
11464 김대중이 가장 싫어한 사람은 지만원이었다! 지만원 2010-11-21 25460 205
11463 반기문과 조선일보의 정체 (앵콜게시) 지만원 2009-12-16 25457 415
11462 “임을 위한 행진곡” 백과사전 식 정리 지만원 2010-03-06 25452 100
11461 피격순간 ‘적 잠수함에 어뢰발사’를 명령했어야 지만원 2010-04-20 25452 270
11460 김동길 교수님, 가면을 쓰셨습니까? 지만원 2010-05-01 25442 305
11459 이런 청와대 안보회의, 누가 믿나? 지만원 2010-04-06 25428 225
11458 김문수에게 던지는 분명한 조언(달마) 달마 2010-09-22 25428 285
11457 인혁당 재심사건 판사, 문용선은 누구인가? 지만원 2012-09-17 25409 366
11456 박근혜, 정신 바짝 차려야 지만원 2014-04-22 25393 521
11455 천안함 사태에 대한 필자의 평가 지만원 2010-04-20 25370 274
11454 타락해 가는 대한민국(시국진단2월호 표지말) 지만원 2010-01-27 25366 122
11453 사회 최정상에 선 사돈들이 싸우는 풍경 보여서야! 지만원 2010-07-30 25364 205
11452 빨갱이 박원순의 후원자 이명박의 정체는? 댓글(2) 비전원 2011-09-10 25356 333
11451 5.18광주에 왔던 북한군 중좌출신, 서울교외에 거주중 지만원 2010-01-14 25344 182
11450 이게 사실이라면 이명박은 물러나야! 지만원 2010-04-02 25335 291
11449 아버지 없는 추석, 한주호 준위의 가정 지만원 2010-09-21 25329 215
11448 두 마리 토끼를 동시에 잡는 방법은 없다 지만원 2010-08-09 25323 209
11447 빨갱이들의 주장은 고장난 유성기 바늘이다! 지만원 2010-10-11 25320 180
11446 저 사람, 진짜 전향했나? 지만원 2010-02-10 25308 200
11445 솔로몬과 전라도 지만원 2010-10-23 25292 361
11444 황장엽 비서에 대하여 지만원 2010-10-10 25277 304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