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겪은 제주4.3사건(김하영의 수기)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내가 겪은 제주4.3사건(김하영의 수기)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11-03-16 23:37 조회14,969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내가 겪은 제주4·3사건


작성자; 김 하 영 (1933년12월24일생)

“내가 겪은 4·3사건”을 쓰기에 앞서 우선 본인의 출생과 가족 소개부터 하고자한다. 본인은 1933년 12월 24일 일본 오사카(大阪)에서 태어나 어린 시절을 보내다가 1939년 가을경에 부모님을 따라 오사카~제주 간 정기여객선 군대환(君代丸)을 타고 고향인 제주에 왔다. 정확한 장소는 제주읍 화북리 동부락의 속칭 ‘버렁질’, 조부모님이 남겨주신 가옥에 정착하였다.

제주4・3사건 당시 본인의 가족은 아래와 같다.

조모(1868년생), 부친(1899) 모친(1919) 누님(1931) 본인(1933) 그리고 본인 아래 남동생 1명, 여동생 3명이 있었다.

나는 화북초등학교 입학 후에도 한국말(당시 조선말)을 제대로 구사하지 못하여 동네 아이들은 물론 동급생으로부터 놀림을 많이 받았다.

1945년 8월15일 해방의 기쁨도 잠시, 500여호 되는 화북리에는 일본에서 살다 귀국한 부씨, 2명의 양씨 김씨 등 몇몇 인사들 그리고 마을의 일부 지도층인사들이 “건국준비위원회”(건준) 등 이름 모를 다수의 좌파 단체에 가입했다. 이들 좌파단체들과 치안대가 함께 어울려 시도 때도 없이 모임을 갖고 “신탁통치결사반대, 양과자 결사반대”등을 주장하는 바람에 마을전체가 어수선해지기 시작했다.

본인은 1946년 6월에 화북초등학교를 졸업했으나 부친이 한동안 일본에 건너가 계셨기  때문에 중학교 진학문제를 결정치 못하여 부득이 1년을 쉬기로 하고 초등학교의 고등반 격인 학습소(지금의 재수 학원)에서 “양치명”을 담당교사로 하여 공부를 하고 있었다.

1) 관덕정 앞 3・1절 기념행사와 소요사태

1947년 3월1일 제주읍내 관덕정 앞 광장 에서 거행되는 3・1절 기념 본 행사 참가에 앞서 식전 행사가 먼저 열렸다. 주로 청소년으로 구성된 부락민들이 무보수 교사 “양치명”의 주도하에 화북초등학교 교정에서 식전행사를 치른 것이다. 이 식전행사에서 참가자들은 옛 음조의 애국가, 적기가, 김일성장군노래를 부르고, 김일성장군 만세 조선독립만세를 부른 후, 신탁통치결사반대, 양과자 결사반대 등의 구호를  외쳤다.

마을 행사가 끝나자 부락민들은 “양치명”의 인솔 하에 관덕정 앞 광장으로 향했다. 본인이 관덕정 앞 광장에 도착했을 때는 이미 수많은 군중들이 우체국 앞까지 밀집되어 있어서 연단을 바라볼 수 없었다. 호기심에 사로잡힌 나는 연단을 바라보기 위해 자리를 옮기고 옮긴 끝에 관덕정 앞 동남측 즉 경찰서 맞은편의 적산가옥(경찰서장 관사) 대문 앞 계단에 자리를 잡아 연단을 바라보고 있었다.

어느 정도의 시간이 흐르자 서문통 쪽에서 기마경찰관 1명이 행인의 통행로를 열기 위해 동진하던 중, 본인이 서있는 앞을 통과하고 구 제주자동차회사 앞에 이르렀을 때 군중 속에서 누군가가 플래카드용 장대를 뽑아내 말의 항문을 찔러대는 바람에 놀란 말이 이리저리 뛰었다. 미처 피하지 못한 어린소년 1명이 말발굽에 밟혀 비명을 질렀다. 군중들은 마치 이를 기다리기라도 했듯이 일제히 1명의 경찰을 향해 “저놈 죽여라” 소리를 치며 달려들기 시작했다.

생명에 위협을 느낀 기마경찰은 자위수단으로 총을 발사했고, 경찰서에서 잔뜩 긴장하고 있던 경찰들도 총을 쏘기 시작했다. 관덕정 앞에 모였던 군중들은 이리 뛰고 저리 뛰면서 해산했고, 나 역시 가까스로 군중으로부터 빠져나와 귀가했다.

후일 들리는 소문에 의하면 경찰관의 발포로 인하여 그 당시 민간인 5~6명이 사망 했고, 이는 4.3사건을 일으키게 한 원인이 되었다고 했다. 

2) 양치명, 경찰에 연행되어 총살당하다

1947년 여름으로 추정되는 어느 날 오후, 나는 친구들과 본인집 앞에서 놀고 있었다. 바로 이때 나는 양치명, 문○○외 1명 등 3명이 포승줄에 묶인 채 경찰관(토벌대)에 연행되어 벌랑동(속칭 버렁)쪽으로 가는 것을 목격했다.

그들이 우리 앞을 지난 지 채 10여분도 안 돼 총성이 울렸고, 경찰관 일행만 되돌아왔다. 호기심에 친구들과 함께 총성이 울렸던 곳을 갔더니 상기 3인이 길옆 잔솔밭에 총살당해 있었다.

3) 오현중학교 입학과 학교생활

1947년 여름, 일본에서 귀국한 부친의 지시에 따라 나는 1947년 9월에 제주 오현중학교(4년제)에 무난히 입학하여 어엿한 중학생이 되었다. 1947년 11월 어느 날 오후 수업이 끝나갈 무렵 동급생인 안○○(화북초등학교 1년 후배)이 느닷없이 오늘 민애청회의에 참석하느냐고 물었다. 처음 들어보는 이름이라 민애청이 무엇이냐고 반문 했더니 그는 너는 몰라도 된다고 답했다.

귀가 후 부친에게 민애청이 무어냐고 여쭈었더니 부친은 그런 모임에는 무조건 참석하면 안 된다고 했다. 그 후 동맹휴학이니, 백지동맹이니, 동맹파업이니 하면서 학교에 등교하는 날이 줄어들기 시작했다.

부친은 1939년 귀국 후 농사에 종사했다. 특히 특용작물로 양파, 배추 등 씨앗을 일본에서 주문하여 재배하고, 취미로 제주조랑말(경마용)을 사육하고, 또한 일본에서 반입한 종돈(버크셔)을 번식시켜 분양하면서 생활에는 걱정이 없는 편이었다. 이러다 보니 아버지는 마을의 공원(公員)으로 활동하게 되었다. 지금의 동 발전위원회와 같은 모임에도 참석하여 마을발전에 참여했고, 때로는 승마동호인들과 더불어 경마대회를 개최하기도 했으며, 급기야는 1948년 5월 10일 제헌국회의원 선거 당시에는 화북리 선거관리위원으로 위촉되어 활동하게 되었다.

부친은 승마애호가로서 타 지역에 출타할 때에는 항상 승마를 이용했다. 승마동호인들과 교제가 많다보니 우리 집에는 연중 내내 2~3명씩의 식객이 끊이지 않았다. 1947년 3・1절 소요사태가 지난 후, 날이 갈수록 경찰의 감시가 심해지고 마을 분위기는 어수선해지기 시작했다. 부친은 무슨 낌새를 감지했는지 그렇게도 애지중지하던 말을 타인에게 매도하고 집안정리에 착수했다.

4) 제주4・3폭동과 지서습격 (1차 습격)

1948년 4월 3일 새벽 2시 “별도봉”에 봉화가 오르는 것을 신호로 화북지서가 무장폭도들의 습격으로 소각되었고, 인명피해가 발생했다.

순경 김장하 피살
급사 이시성 소사(불에 타죽음)
경찰가족 임산부 1명 피살(김성훈 집에서)
공회당(경찰관 지서) 전소

5) 2차 습격사건

1948년 5월 5일(음3월27일) 새벽1시경 무장폭도들이 화북리를 습격하여 아래와 같이 인명을 살상시켰다.

서부락; 임형권 구장 겸 화북리 선거관리위원장 피살.
동부락; 김용효(1893년생)본인의 당숙부, 선거관리위원 피살. 김찬영(1924년생): 김용효의 4남 결핵환자를 머리와 복부에 중상을 입혀 창독으로 인하여 6월에 사망    
안정봉 처(성명 미상): 피살.
김용언(1899, 나의 부친): 선거관리위원인 나의 부친을 이 때 살해코자 습격했으나 부친은 일단 피신하여 사고를 모면하기는 했지만 후일 납치되어 피살당하셨다.

참고로 무장폭도들이 본가를 습격할 당시의 모습을 세밀하게 적고자 한다.

습격 전일인 1948년 5월 4일(음3월26일) 10시경 조모님의 8촌 여동생이 본가를 방문하여 아들 김더균(1911년생)이 전하는 정보를 주고 갔다. “내일(5월5일) 새벽에 우리 집과 당숙부 김용효 집에 습격이 있으니 피신하라”는 것이었다.

나는 이 정보를 가지고 당숙부인 김용효 댁을 방문하여 전언했다. 그럼에도 당숙부는 평소 강직한 성격 때문에 피신치 않고 있다가 피살당했다. 우리 집은 습격에 대비하여 승마 매도금 중 약간만 지참하고 나머지 전액을 단지 속에 담아 땅속에 파묻었다. 저녁 무렵부터 이웃에 사는 김덕윤(1906년생)이 술에 취한 척 하며 본가를 30분 간격으로 밤10시경까지 출입하면서 부친이 집에 계시는지를 탐색했다.

밤 11시경, 부친은 월담 피신하여 이웃 보리밭에 은신했으며 모친과 본인은 바깥채 방에서 취침하고 있었다. 새벽2시경, 느닷없이 육중한 대문이 열리는 소리가 들리더니 일본군 철모를 쓰고 군도를 소지하고 복면을 한 무장폭도 수명이 방으로 들어와 안채 바깥채 할 것 없이 샅샅이 뒤지며 부친을 찾기 시작했다. 아버지를 찾지 못하자 지휘자인 무장폭도가 모친의 복부에 군도를 들어대고 다음과 같은 질문을 하기 시작했다.

첫 번째 질문은 부친의 소재에 대한 것이었다. 나의 모친은 “밤10시경에 복통을 일으켜 정약국 댁에 약을 지으려고 나간 후 지금까지 귀가하지 않았다”고 버텼다.

두 번째 요구는 말과 물건을 판매한 금전을 내 놓으라는 것이었다. 모친은 모든 금전은 남편이 관리하고 생활비로 쓰다 남은 약간의 금전은 남아 있다면서 주머니에서 끄집어내 주었다.

세 번째 요구는 일본에서 반입하여 팔다 남은 알미늄 식기와 당시 각 부락마다 할당 되어 팔다 남은 흑설탕을 부친이 매입했는데 그 설탕하고 식량을 다 내 놓으라는 것이었다.

그것들은 창고에 있다고 답하자 무장폭도 일당들이 창고에서 반출하여 집에 있는 일본군용 마차에 싣고 철수하기 시작하였으며 본인은 그 동안 모친의 손을 잡고 겁에 질린 채 이러한 관경을 바라만 보고 있었다.

무장폭도들이 철수한 후 모친과 나는 넋을 잃은 사람처럼 얼마동안 멍한 상태로 앉아있었다. 이때 6촌 누님(김용효의 장녀)이 울부짖으면서 아버지는 살해당했는데 3촌은 어떻게 되었느냐고 하는 말에 정신이 들자 그때서야 공포감이 엄습해왔다.

나와 모친 그리고 6촌 누님은 곧바로 당숙부의 집으로 달려갔다. 당숙부인 김용효는 마당에 끌려나와 철창으로 복부를 난자당하여 살해돼 있었다. 내장이 밖으로 나온 채 비참하게 쓰러져 있었다. 6촌형인 김찬영 역시 마당에 끌려나와 철창으로 전신을 난자당했지만 불행 중 다행으로 목숨만은 유지되고 있었다.

날이 밝자 피신했던 나의 부친이 나타나 시신을 수습하여 임시로 가매장 했다. 부모님과 막내 여동생 3인은 진상조사차 제주경찰서에서 출동한 경찰차에 편승하여 제주시내에 거주하는 당숙부 김용균(1904년생 김용효의 동생)집으로 피신했다. 6남매 중 나머지 5남매는 불구인 조모님을 모시고 집에 남았다. 이날로부터 나의 가족들은 암암리에 무장폭도들의 감시를 받으며 생활하게 되었다.

6) 5・10선거반대 입산과 용강동에서 무장폭도 무력시위

1948년 5월 8일부터 화북리에서는 남로당 제주도당 산하 무력부장 김달삼 직속으로 제주읍 동부지역을 담당한 특공대장 김주탁(1927년생 일본군지원병 출신)과 동생 김주영(1929년생) 그들의 부 김우윤(1907년생) 그들의 모 고남국(1906년생)으로 이루어진 일가족의 독려 하에 5・10선거를 반대하기 위한 입산 작전이 시작됐다. 노약자를 제외한 남여 모두 약간의 식량만 휴대하고 제주시 용강동 근처로 입산하기시작 한 것이다.

이것을 목격한 나는 입산동기도 모른 채 4남매를 이끌고 불구인 조모님을 홀로 남겨둔 채 약간의 식량을 휴대하고 무조건 부락민을 따라 입산했다. 용강동을 약 100여 미터 앞 둔 지점에서 철모와 철창으로 무장한 김주훈(1931년생)을 만났다. 그는 나와 한동네 에 거주하는 초등학교 동창이었다. 그는 인정도 없이 우리를 인근 밭 한복판으로 끌고 갔다. 그 곳에는 철창 등으로 무장한 폭도 5~6명이 있었으며 또한 약 30여명을 매장 하기 위하여 미리 만들어진 구덩이(깊이2m 폭5m)속에는 본인 가족 5남매 보다 먼저 연행된 아래의 가족들이 들어있었다.

동부락의 김용효 가족 3명
안정봉의 가족 2명
모한조의 가족 3명
홍○○;의가족 1명
부○○의 가족 3명
중부락의 김성훈 가족 1명
서부락의 김기순 가족 3명 등

이 외에도 몇 가족이 더 있었던 것으로 기억된다. 구덩이 속에 감금 되었을 때는 너무 무서웠다. 시간이 흐르면서 살아날 희망이 없다는 생각이 들었고, 일단 체념을 하고나니 넋이 나간 사람처럼 마음이 편해지기 시작 했다. 이것이 바로 죽음을 앞둔 인간의 심리상태가 아닐까 생각한다. 경험을 해 보지 못한 사람은 이해가 되지 않으리라 믿는다.

그런데 이 모두가 다 기적같이 살아났다. 후일에 알게 된 사실이지만 당시 용강동에서는 화북출신 원로들과 민애청 소속 간부들이 회동하여 연행된 소위 반동분자 가족들의 숙청여부를 결정하는 회의가 열렸다 한다. 앞에 기술된 바와 같이 조모님의 8촌 여동생아들 김더균(1911년생) 특공대장 김주탁 가족들을 설득한 끝에 풀려나게 됐다 한다. 그래서 우리 가족들은 부락민들과 함께 용강동 민가에서 1박을 하게 되었다.

1948년 5월 9일 아침, 용강동 마을 한복판에 소재한 광장에는 5・10선거를 반대하기 위해 입산하는 화북리 부락민들과 인근 부락민들까지 집합돼 있었다. 50여명의 무장폭도들은 동부지역 특공대장 김주탁 지휘 하에 붉은 깃발을 앞세우고 무력시위를 했다. 이들은 적기가, 김일성장군노래, 혁명가를 부르고 김일성장군만세 등을 외쳤고, 5・10선거반대를 왜 해야 하는지에 대해 일장 연설을 하여 집단적인 박수갈채를 받았다. 행사가 끝난 후 부락민들은 비를 맞으며 용강동 위쪽 소나무가 우거진 야산에서 선거가 끝날 때까지 은신 생활을 하게 되었다.

한편 제주시내로 피신했던 모친은 집에 남아있는 가족들의 안위가 걱정되어 본가로 귀가 했으나 5남매가 입산한 사실을 알고 뒤따라 입산하여 우리 5남매와 함께 은신생활 하다가 5월 17일 정오경에 하산하기 시작하여 무사히 귀가하였다.

5.10선거 반대 입산시 용강동에서 무력시위에 가담한 무장특공대원으로서 지금 기억나는 자는 대략 다음과 같다.

화북리 동부락출신: 김주탁(특공대 총지휘),김주영 (김주탁 동생), 김주훈, 홍○○, 모○○ 김○○, 허○○, 강○○, 김○○ 등
화북리 중부락출신: 이○○, 이○○, 허○○, 김○○, 김○○, 김○○, 문○○ 등
화북리 서부락출신; 양○○, 김○○, 최○○, 김○○, 신○○ 등
용강리(웃무드내)출신; 유○○(초등학교 동창) 등
아라리(걸머리) 출신; 문○○(초등학교 동창) 등

이 외에도 화북출신이 다수 있으나 이름이 기억나지 않으며 또한 삼양, 도련, 봉개, 회천, 용강, 영평, 월평, 아라동 등 타 지역 출신도 상당수 있었다.

7) 당시 무장폭도들의 무장과 구성원

당시 22세였던 지휘자 김주탁은 일본군 복장에 철모를 쓰고 군도와 권총으로 무장 했으며, 기타 대원들은 사복에 일본군 철모, 99식 장총, 개머리판을 만들어 끼운 99식 장총, 개머리판 없는 99식 장총 및 철창 등으로 무장했다.

무장폭도들의 구성원은 화북리 출신이 다수였으며 당시 제주읍내를 중심으로 하여 동부 및 남부에 위치한 산간부락 출신들로 구성되었다. 그 구성원 중에는 본인의 초등학교 동창생 및 중학교 선배들이 다소 포함되어 있었으며 그래서 지금도 그들의 얼굴과 이름을 기억하고 있다. 참고로 당시 초등학교 동창 중에는 본인과의 나이 차이가 5~6세정도 연상의 남·여학생들이 많았다.

그 중에 지금 생존해 있는 자는;

화북리출신의 허순○(일본에서 귀국 민간인)후일 경찰간부 역임
최○○(농업중학교 학생) 후일 경찰정보계 및 수사계 역임
이○○(오현중학교 학생) 후일 도체육회 사무국장 역임
용강동출신의 유○○(오현중학교 학생) 후일 ○○동지회 청년부○○, 원호청(지금의 국가보훈처) ○○을 역임

8) 모창림, 현철하 납치 살해사건

5・10선거반대를 위하여 야산에서 은신생활 하던 중 화북리 출신 무장폭도들이 모창림외 1명을 납치해 끌고 오는 것을 목격했다는 소문과 피살됐다는 소문이 떠돌기 시작했다. 그 후 알려진 사실은 아래와 같다.

모창림; 8・15해방 직전 일본에서 귀국하여 화북리 축구대표선수로 활동하여 그 인기가 높았으며 5・10선거반대를 위하여 입산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납치되어 당일 김주탁 형제에 의하여 살해됐다고 한다. 당시 동부락 간부 6인(김더균, 문정규 이완성, 김도윤, 이병생 및 홍길신)회의에서 그를 위해 구명노력을 폈지만 끝내 살해했으며 지금까지 시체마저 찿지 못했다.

현철하; 아라리(걸머리)출신으로 전술한 김용효의 둘째 사위이며 본인의 6촌 자형이다. 그는 당시 도립병원에 근무하면서 청창에 난자당한 처남 김찬영을 치료해주려고 처가에 들렸다가 모창림과 같이 납치되어 왔다. 그러나 그는 용케도 아라리 출신 무장폭도들의 보증 하에 피살을 모면했다. 그 대신 그는 모창림이 죽어가면서 울부짖는 비명소리를 들어야 했다.

9) 김주탁 가족들이 화북리에서 제왕적 존재로 등장

전술한 용강동에서의 무력시위 이후 특공대장 김주탁 일가는 부 김우윤(1907년생), 모 고남국(1906년생) 등이 제왕적 존재로 군림하고 마을을 장악했다. 모 고남국은 동내 부인들에게 “내 아들이 제주도 인민해방군 사령관”이라며 “우리 아들 말을 잘 듣고 행동해야 장차 모두가 잘 살수 있다”고 했다. 그 가족들의 언행이 법이 되고 그들의 마음  먹기에 따라 부락민의 생사가 결정되었다. 

10) 경찰에 의한 동부락 이완성 집 습격 방화사건

5월17일 동부락 이완성 집에서 민애청 간부회의 도중 경찰 토벌대가 불시에 습격했다.  민애청 간부 김○○은 사살되고 이수선(이완성 딸)은 불에 타 죽었고, 가옥은 전소됐다.

11) 나의 부친 김용언 피랍

제주시내 동문통 당숙부 김용균(1904년생)집에 피신해 있던 나의 부친은 거동이 불편한 노모님만 남겨놓고 전 가족이 입산했다는 소식을 듣고 노모의 안위가 걱정되어 5월 17일 새벽에 사라봉과 별도봉의 샛길를 통하여 본가로 잠입했으나 잠입도중 본인의 초등학교 동창 백○○(오현중학교 1년선배)에게 발각되었다.

부친은 잠시 노모님을 뵙고 본가의 뒤편 보리밭에 은신해 있었다. 5월17일(음4월9일)오후 우리가족이 하산 귀가해 보니 집 대문에 “반동분자 김용언은 자수하라”는 경고성 삐라가 붙어있었고 얼마 후 부친이 나타나 가족들을 상봉한 후 재차 제주시내로 피신 중에 또 발각되었다.

신변에 위험을 느낀 부친은 속칭 “동주원”에 거주하는 지인 한○○의 장남 한○○에게 숨겨줄 것을 간청했다. 장남 한씨는 방언으로 “굴묵어귀”(방 뒤쪽에 온돌 불을 지피는 장소) 속에 숨겨주는 척 하고는 이웃에 거주하는 신○○(식육 판매)에게 이 사실을 밀고했고, 신중석은 즉시 부친을 납치해다가 용강동 야산에 있는 김주탁과 동생 김주영 일당에게 인계했다. 그리고 그 형제는 당일로 부친을 살해하여 암매장 했다고 한다.

모창림 살해와 나의 부친이 납치되어 살해될 때까지의 모든 정황은 후일 이웃에 거주한  김덕윤(1906년생 김주탁과 친척)이 알려주어서 알게 된 것이며 이 자는 4・3사건을 전후하여 우리 집으로부터 물질적 금전적 도움을 많이 받았다.

한때 본인의 집은 동부락 버렁질 끝집이었기 때문에 삼양지서 경찰관과 토벌대의 침입을 감시하는 아지트가 되어 민애청 소속 학생들이 상주하며 교대로 집 앞에서 “빗개”(보초)를 서기도하고 또한 본인 역시 보초를 서기도 하였다. 지금에 와서 생각하면“빗개의 아지트”라기 보다는 본인 가족들을 감시하기 위한 위장된 수단이 아니었나 생각된다. 나의 가족들은 고립무원의 상태에서 부락 간부들이 무장폭도들의 식량보급을 위하여 금전 또는 식량을 요구하면 다른 가정보다 많은 량을 기부했고, 백지에 날인을 요구하면 내용도 모른 채 날인하여 주기도 했다.

12) 남로당 도 당책 안세훈, 김달삼, 김주탁이 화북리에서 월북

1948년 8월 20일부터 황해도 해주에서 개최되는 공산당 인민대표자회의에 참석하기 위하여 “남로당 제주도당책 안세훈, 김달삼, 김주탁”등이 월북하였다.
일 시; 1948년 8월 초순
승선장소; 화북리 동부락 선창
수송선박; 김○○ 소유 동력어선(그의 아들 김○○의 증언)
선    원; 이○○효(해방전 제주-목포간 여객선 흥아환(興亞丸) 선원), 김○○, 안○○  
행 선 지; 전남 완도군 청산도
승선현장보초; 안구훈(본인의 중학교 동창이며 안세훈의 8촌 동생)

당시 화북리에는 4월 3일 경찰지서가 방화로 인하여 소실된 후 삼양지서에서 주간에 경관 2~3명이 파견 근무하다가 저녁 무렵이면 철수하여 야간에는 치안부재의 상태였으며, 그래서 월북하기에는 좋은 조건이 갖추어져 있었다.

본 사건은 월북당시에는 알려지지 않았으나 1949년 여름에 화북리 동부락 속칭 “연뒤밑”에 거주하는 김주탁의 최측근 참모인 부녀동맹위원장 안방훈(일본에서 여고 중퇴하여 8․15해방 후 귀국)과 김춘화 등이 경찰 당국에 체포 될 당시 숨겨두었던 극비문서 등이 압수되어 수사하는 과정에서 월북사건의 전모가 밝혀진 것이며 또한 그 비밀문서가 빌미가 되어 화북리에서 “안구훈” 외에 다수의 사람들이 경찰에 체포되어 구속되었다.

13) 1948년 가을경 “동주원과 서부락 중간지점(비석거리)에서 동원된 부락민이 보는 앞에서 제주시 도두동 출신 송계남(본인 6촌 자형)외 4명을 군인들이 총살시키는 현장을 목격했다.

14) 1948년 11월5일경, 무장폭도 주동자로 지목된 김주탁, 양동표, 안방훈(여,김주탁 최측근 참모) 등의 가옥을 경찰이 방화하여 소각 시키는 사건이 발생하였다.
동부락; 김주탁 가옥
동부락; 김종성 부친 가옥(안방훈의 가옥으로 오인하여 방화함)
서부락; 양동표 가옥

15) 화북리 앞 일주도로 변에서 군 수색대를 습격

1949년 1월 5일(음48년12월7일)제주시 삼양리 “원당봉” 앞바다에 정체불명의 괴선박이 출현하여 무기를 하역한다는 정보를 삼양지서로부터 통보받은 국군 제2연대본부 정보처(주임장교 박태원 소위)소속 수색대(주로 서청출신) 1개 소대가 확인 수색 차 출동했다가 귀대하던 도중 화북리 남측 일주도로 변 속칭 “횃선거리”(지금의 남문버스 정류소 부근) 커브길에서 무장폭도들의 습격을 받아 전멸하여 막대한 피해를 입었다.

무장폭도들은 계획적으로 도로상에 돌을 쌓아놓고 매복해 있다가 수색대가 귀대 도중 상기 지점에서 석축을 발견하고 전 대원이 하차하여 철거작업을 시작하자 그 순간에  습격을 가했다. 이로 인해 생존자 1명을 제외하고 전원 전사했다. 저들은 군용차량 “스리쿼타” 1대를 불태우고 전사자의 군복과 군장비 등을 탈취하여 무장폭도 전원이 화북리로 잠입했다. 이 사건이 계기가 되어 다음 날 1월 6일(음 1948년12월8일) 군경에 의한 소탕작전이 화북리에서 대대적으로 전개 되었다.

16) 화북리에서 무장폭도 수색작전 전개

1949년1월 6일(음12월8일)아침부터 눈보라가 휘날리며 바람이 불기 시작했다. 온가족이 모여 앉아 아침식사를 하고 있었는데 느닷없이 대문이 열리며 내 이름을 부르는 소리가 들렸다. 창문을 열고 마당을 내다보니 생각치도 않은 6촌형 김은영(1929년생)과 김환영(1931년생) 두 분과 군인 수명이 나타나 빨리 나오라 했다.

나는 엉겁결에 두 형들을 따라 초등학교 한 모퉁이에 임시로 마련된 화북지서로 향하던 중 김○○의 부친 집에 하얀천을 단 깃대가 세워져 있었고, 그 외에도 몇몇 집에 똑 같은 깃대가 세워져 있었다. 경찰은 김○○의 부친 집만 골라 방화하여 소각시켰다.

내가 화북지서에 도착하여 대기하는 동안 서부락 쪽에서는 총소리가 요란하게 들렸고 서부락 넘어 속칭 “곤을동” 쪽에는 검은 연기가 하늘을 뒤덮고 있었으며 또한 동부락과 중부락에서도 가끔 총소리가 들리기 시작했다. 읍내 당숙부 김용균 집에 도착하여 위로를 받으며 잠자리에 들긴 했지만 작전이 집에 남겨진 가족들을 생각하니 잠이 오지 않았다.

17) 화북초등학교 방화 및 김도영(나의 누님)피살

1949년 1월 7일(음48년12월9일)아침 나는 가슴을 졸이면서 6촌 형님들의 눈치만 보고 있었는데 10시경에 군복차림의 낯선 분이 찾아와 6촌 형들과 그 무엇인가 귓속말로 대화를 나눈 후 그 분을 뒤따라 6촌 형님 두 분과 같이 대로변에 나오니 어제 작전에 임했던 군인들이 차량(지엠시)) 두 대에 분승하여 기다리고 있었다. 6촌 형 두 분과 나도 편승하여 무언 속에 사방을 경계하며 화북리에 도착해 보니 어제와 다른 광경이 벌어져 있었다.

전날 떠나올 때 부락 한복판에 우뚝 서있던 역사 깊은 초등학교 4개동이 무장폭도들의 습격에 의해 방화되어 온데간데없이 소실되어 그 잔해만이 남아 연기 속에 쾌쾌한 냄새를 내뿜고 있었다. 다행이도 경찰지서만은 경찰과 민보단원의 필사의 방어로 그대로 남아 있었다.

이러한 광경을 바라보며 나는 오직 가족이 무사하기만을 빌면서 집에 당도했다. 나의 집 역시 무장폭도들의 습격을 받아 안채는 소실되고 마당에는 누님 김도영(1932년생)이 피살될 때 흘린 혈흔만 남아있었다. 누님의 시신은 이미 이웃 분들의 협조로 가매장이 완료된 상태였고, 가족들은 공포에 떨며 사색이 되어 있었다.

모친은 1월 6일 본인이 제주시내로 피신함에 따라 필히 무장폭도들의 습격이 있을 것이라 예상하고 막내 여동생을 데리고 밤10시경에 본가에서 몰래 빠져나와 얼마 되지 않은 거리에 홀로 사는 “점빵할머니댁”에 피신하여 목숨을 보존할 수가 있었다.

군경에 의한 수색작전과 사태수습이 끝난 후 나의 가족 전체가 군용차에 편승하여 제주시의 친척집에서 생활하게 되었다. 4・3폭동으로 부터 만10개월 만에 조상 대대로 살아왔던 보금자리를 버리고 낯선 곳에서 생활하게 된 것이다. 

18) 화북초등학교 교정에서 경찰에 의한 구장 및 보초 근무자 총살

1949년 1월 8일(음48년12월10일)오후 경찰은 구장 장용순 외 다수의 부락민(전일 습격당시 보초근무자)을 무장폭도와 내통했다는 죄명으로 부락민 앞에서 총살했다. 그 후로도 종종 화북리에서는 무장폭도들의 습격과 군·경에 의한 수색작전 및 총살 등으로 인해 인명피해가 많이 발생했다. 무장폭도들로부터도 당했고, 토벌대로부터도 당한 것이다.

그로부터 얼마 지나자 않아 친척집에서 따로 셋집을 얻어 생활하게 되었으나 막내 여동생은 영양 결핍으로 사망했고, 모친은 한때나마 4・3사건의 후유증으로 정신분열증상으로 고생하시다가 4・3의 한을 품은 채 1996년 12월 78세의 나이로 세상을 하직했다.

19) 축성과 소개령

1949년 초 폭동사태가 심각해지자 무장폭도들의 식량보급로를 차단시키기 위하여 군 당국은 불가피하게 제주도 전체의 일주도로변 위쪽에 있는 중산간마을 주민들을 해변마을로 이동하라는 소개령을 내렸다. 부락민들은 해변마을로 이동하여 무장폭도들의 침입을 방어하기 위해여 자체적으로 축성했다. 부락민과 민보단 스스로가 부락을 방어하기 시작한 것이다. 주간에 외부로 출타하려면 경찰지서장이 발행하는 통행증을 발부받아야 했다. 

부락민 이동이 완료된 중산간부락들은 차례차례로 방화 소각했다. 대대적인 무장폭도 소탕작전이 전개 되자 무장폭도들은 식량보급이 차단된 상태에서 굶주림과 추위를 견디지 못하여 사기가 급속도로 저하되어 일부 무장폭도 또는 비무장폭도들이 군·경 당국에 생포 또는 귀순하기 시작했다.

20) 귀순무장폭도들을 이용한 선무공작

군·경 당국은 생포 또는 귀순한 폭도들을 이용하여 선무공작에 투입함으로서 하산 귀순하는 폭도들이 급증하여 한때 옛 주정공장에 수용하기도 했다. 전세는 군·경 쪽에 유리하게 호전되기 시작하였다.

1949년 4월경 수사관 황복만의 부름을 받고 국군 2연대 정보처에 들려보니 화북리 출신 무장공비 이○○이 생포되어 있었다. 나는 나의 부친 김용언에 대하여 그를 추궁했고, 이태형은 “김주탁과 김주영” 형제가 살해하여 암매장 했다는 진술을 받았다.

21) 무장폭도 총사령관 이덕구 사살

1949년 6월 초, 무장폭도의 보급담당간부(화북출신 허○○)가 화북지서에 투항하여 남로당 제주도당 무력부 총사령관 “이덕구”의 은신처를 알려줌으로써 6월 7일, 화북지서 주임(경위)지휘 하에 경찰과 민보단의 합동작전으로 “이덕구”를 사살하는 전과를 올렸다. “이덕구”의 시체는 화북리를 거쳐 한때 관덕정 앞에 매달아 시민들에게 전시했으며, 총사령관 이덕구가 사살됨으로서 그들 세력은 빠르게 와해되기 시작했다. 이덕구의 나이 30세였다.

이 외에도 1948년 가을, 화북지서 경찰과 민보단의 합동작전으로 “황사평 아오롱” 지경에서 무장폭도와 일대 접전이 벌어져 민보단 단장 김배현이 전사했다. 폭도들은 폭동이 종료될 때까지 식량조달을 위하여 다발적인 습격을 가했다.

22) 부친 시체 발굴

나의 부친이 “김주탁과 김주영” 형제에 의해 살해됐다는 무장공비 이태형의 진술을 득한 후 나는 오직 “김주탁과 김주영” 형제가 귀순 또는 체포되기만을 학수고대했다. 1949년 6월 어느 날 우연히 화북 사람으로부터 김주영이가 헌병대에 자수한 후 석방되어 집에 와있다는 소식을 듣고 수사관 황복만에게 의뢰하여 그를 재 검거한 후 그를 취조했다. 그 결과 자기 형제가 용강동 위쪽 야산에서 살해하여 암매장했다는 자백을 받아냈다. 나와 나의 모친 그리고 수사관 황복만 외 당시 경찰에서 정보처에 파견된 임 수사관, 유 수사관, 문 수사관 군인 5명 인부 2명이 김주영을 앞세워 살해 암매장 했다는 장소에 갔다. 가보니 바로 5・10선거를 반대하기 위해 입산하여 은신했던 그 장소에 묘를 둘러싸고 있는 석축(산땀) 곁에서 부친의 시신을 수습하였다. 피랍 일로 부터 만 1년여 만이었다. 그리고 부친의 시신을 거두어 봉개리 서쪽 양지바른 곳에 가매장 하였다.

4・3폭동 이후 “별도봉”과 “원당봉”에 봉화가 오르는 밤이면 그리고 지금의 화북 남문 쪽에서 무장폭도와 민애청원들이 모여 “왓샤 왓샤”하며 무력시위를 하는 날 밤이면 나는 단 하나뿐인 어린 남동생을 데리고 집 울타리 안에 있는 고구마저장용 구덩이 속에 숨든가 아니면 마루 밑이나 울타리 넘어 이웃 보리밭 심지어는 돼지우리 속에 숨어 밤을 지새기도 했다.

23) 안세훈 등 월북사건에 관련된 안구훈, 이○○ 및 김○○ 등 구명 요청

안구훈은 안세훈, 김달삼, 김주탁이 제주도를 탈출할 때 망을 보아준 사람이었다. 1949년 여름 어느 날 안구훈의 모친과 나의 이웃집에 사는 탈출을 도와준 선원 “이○○”의 처 등 두 사람이 나를 찾아왔다. 찾아온 목적은 자기들의 아들과 남편이 경찰에 연행되어 구속되어 있는데 구명해달라는 것이었다. 그로부터 2~3일 후 황 수사관으로 부터 제주경찰서로 와달라는 부름을 받고 경찰서에 갔더니 황 수사관이 유치장에 가보자고 했다.

나는 느끼는바가 있어 황 수사관을 따라 유치장에 들어갔다. 화북리 출신으로 전기 안구훈, 이○○, 김○○ 외 다수의 남녀 지인들이 체포되어 수용되어 있었으며 죄명은 역시 월북에 관련된 것으로 4・3사건이 다소 진정된 시기여서 조사가 끝난 후 안구훈, 이○○, 김○○ 외 단순 가담자들은 석방되었다.

안구훈은 4・3사건 당시 화북리 민애청 소속 열성당원으로 석방된 후 제주오현고등학교 졸업 후 일본으로 밀항, 오사카에서 재차 고등학교 3학년과정을 졸업한 후 조폭단체에 가입 활동하다가 20여년 전에 귀국, 고향에서 생활하다가 10여년 전에 중풍환자가 되어 지금까지 생존해 있으며 나를 생명의 은인으로 생각하고는 있지만 지금도 사회주의를 신봉하는 자이다.

24) 도 당책 안세훈과 김주탁의 월북에 관한 증언

안구훈이 일본에서 귀향한 후 본인을 만나고 싶어 한다는 소식을 접했다. 그를 만났더니 다음과 같은 양심고백을 했다.

“ 안구훈의 고백내용”
가) 본인의 당숙부(김용효)를 살해할 때  당시 자기가 보초를 서서 감시했다.
나) 자기 8촌 형도 안세훈, 김주탁 등이 월북할 때 현장 보초를 함께 서면서 대화를 나누었다.
다) 나의 누님인 김도영을 이욱형 자신이 살해했다고 허순옥에게 자랑삼아 하는 말을 들었다.

그러나 1991년 5월31일 발간된 ‘화북동향토지’(발행인; 화북동운영위원회, 편집인; 백자훈, 양영선) 146~156쪽에 의하면 무력부 총책인 김달삼이 화북에서 월북했다는 사실이 다루어져 있다. 이 내용을 간략하게 발취하여 수록하기로 한다.

禾北洞鄕土誌 146쪽 2. 4·3事件과 禾北

1) 4・3事件 勃發 前後 147쪽 15번째 줄
南勞黨 濟州道黨委員會 軍事部長 李德九의 家族이 別刀峰 기슭에서 處刑되고 李德九도禾北支署와 禾北民保團 合同作戰에서 射殺되고 南勞黨 濟州道黨 委員長 金達三이 禾北浦口를 通하여 越北(당시 동내 소문)하였다고 하니 4・3事件의 종지부는 역시 화북에서 끝을 맺으면서 禾北은 4・3事件의 前面에 浮上되고 말았다. 중략......

5) 4・3事件의 마무리 155쪽 끝에서 두 번째 줄에 의하면 禾北은 공교롭게도 4・3事件의 信號가 禾北支署인 公會堂이 燒却되는 불꽃이 信號가 되었고, 李德九의 射殺 金達三의 越北으로 역시 禾北에서 끝마무리 하게 되었으니....후략

여기에 눈여겨보아야 할 것은 화북동향토지 146~156쪽에 4・3사건에 관해 기술하면서 화북리 출신 무장폭도와 남로당 산하단체서 열성적으로 활동한 간부들 모두가 누락되어 있으며 특히 김달삼의 월북과 이덕구 사살 사건은 다루면서 김주탁의 월북에 대하여는 다루지 않은 것은 김주탁 동생 김주전(군 제대 후 8대 화북동 “부락장”과 초대 통장 협의회 회장 등 역임)의 압력과 마을에서 입산한 무장폭도 가족들의 신상을 고려하여 의도적으로 감추어졌다는 것을 알 수가 있으며 또한 당시에 활동했던 간부들은 이미 안세훈, 김달삼 및 김주탁 등이 화북리에서 월북했다는 사실을 알고 있었던 것이다.

그 증거로서 2006년 여름 어느 날 부산 대정공원 묘지에서 화북리 출신 임제호(제주시 부시장 역임, 피살된 임형권의 차남)을 우연이 상봉, 4・3사건 관련 대화중에 임제호는 이런 말을 하였다.

“2006년 제58주년 제주4・3사건희생자 위령제 봉행일 다음날인 4월 4일 이욱형과 함께 4・3평화공원을 방문하여 안치된 화북리 출신 위패 등을 보다가 김주탁의 위패를 발견하고는 ‘월북한 자의 위패도 안치되는 세상이 되었다’는 등의 대화를 나누었다”

또한 임제호는 강원도 태백산 근처에서 군 복무를 할 때, 현지 주민들로부터 월북한 김달삼의 빨치산 활동상을 전해 들었다고 했다.  

특히 화북리에는 공산주의를 신봉하며 활동하다 일본으로 밀항한 “부○○”을 위시하여  조총련에서 활동하다가 월북한 자들이 상당수 있었다. 또한 화북리에서 활동하다가 체포되어 총살된 사람도 많이 있었고, 형무소에서 복역하다가 6・25사변 당시 행방불명된 자들도 상당수 있었다. 화북리는 그만큼 좌파성 인물들이 많았고 또한 좌익활동을 하다가 일본으로 밀항, 북송선을 이용하여 월북한 자들도 다수가 있는 동네이다.

나의 집안이 그들이 말하는 소위 반동분자로 몰리게 된 원인은 조상대대로 잘 살아온“부르조아” 집안으로 좌익 활동에 협조를 해주지 않았다는 것과 종숙부 김용균이 당시 한독당에 가입한 후, 화북리에서 지인들과 같이 한 술자리에서 제헌국회의원으로 출마할 것이라는 농담 한마디를 한 것이 와전되어 그들의 숙청대상이 된 것이다.

참고로 나의 6촌 형과 국군 제2연대 정보처소속 “황복만” 수사관과의 관계를 소개 하고자 한다. 상기 황 수사관은 이북출신으로 서울에 있을 때 본인의 당숙부 김용욱(1906년생)의 이웃에 살았기에 알게 되어 친분관계를 유지했다. 제2연대가 제주4・3폭동 진압 차 출동하게 되어 인사 차 들렸을 때 본인 집안사정 등을 말해 도울 수 있으면 도와달라는 부탁한 것이 계기가 되어 도움을 받게 됐다. 또한 당숙부는 6·25사변 당시 두 아들과 함께 납북되어 행방불명되었다.

25) 화북출신 허○○, 이○○, 최○○ 및 유○○ 등은 4・3사건 진상을 밝혀야 한다.

상기 자들은 생포 또는 귀순하여 토벌대 측에 서서 선무공작대원으로 활동한 공로를 인정받아 석방되어 있다가 6・25사변을 맞았다. 이들은 재 검속돼야 할 대상들이었지만 검속 직전에 혈서를 쓰고 군에 지원했다. 이렇게 해서 군 복무를 마친 그들은 요직들을 두루 거치며 잘 살고 있다. 이들은 지금이라도 늦지 않았으니 4・3무장폭동으로 화북에서 자행한 모든 사건을 진솔하게 화북 동민에게 밝히고 사과해야 할 것이다. 

끝으로 제주도내 그 어느 부락보다도 화북리는 희생자도 가장 많았고, 재산상의 손실도 가장 많았다. 김주탁 일가의 협박을 못 이겨 그들에 동조한 순진한 부락민들이 많이 희생된 것이다.

제주4・3사건진상규명 및 희생자 명예회복 실무위원회

2000년 7월경 상기 위원회로부터 제주4・3사건 희생자 신고를 하라는 통지가 있어 본인은 부친 김용언과 누님 김도영에 대한 신고서를 제출하였다. 그로부터 상당한 시일이 경과된 어느 날 상기 위원회로부터 전화가 걸려왔다. 4・3사건 희생자 신고서를 제출한 사실이 있는지를 확인하는 내용이었다.

질의내용이 어설픈 감이 있어 상대방의 신분을 확인한바 아르바이트로 고용된 대학생이라는 것이다. 이런 방식으로 개개인에 대한 진상조사가 이루어진 것이다.

예를 들어 군·경에 의해 희생된 폭도가족들은 희생자신고서에 언제 어데서 군·경에 의해 희생(대략 13,447명)됐다고 신고를 했지만 우익인사 639명(국가보훈처에 등록)등을 살해했다고 신고한 자는 한사람도 없다.

그렇다면 우익 인사 639명은 누가 살해했다는 것인가 ?

진상조사가 공평하게 이루어지려면 일차적으로 “동” “리” 또는 “마을” 단위로 진상규명 위원회를 구성하여 신고 된 제주4・3사건 희생자 신고서를 심사, 무장폭도의 활동과 악질 여부와 죄의 경·중을 구분 했어야 함에도 불구하고 진상조사위원회는 이를 소흘이 하였기 때문에 지금까지 민원이 재기되고 있는 것이다.    

본인은 우연한 기회에 2006년 제58주년 제주4·3사건 희생자위령제 봉행위원회가 발간한 책자를 입수하여 제주시 화북리편 희생자 명단을 보았다. 본인 부친을 살해하고 월북한 무장특공대장 김주탁과 동생 김주영 등 형제의 위패가 소위 4·3평화공원에 안치되어 있는 것을 발견하고 너무나도 놀라고 또한 분노가 치솟아, 밤잠을 이루지 못한 날이 한두 번이 아니었다.

그 후 수차례에 걸쳐 4·3사건진상규명사업소에 항의 방문하여 위패철거를 요청했고 또한 관계당국에 진정했으나 화해와 상생과 명예회복이란 미명하에 거부당했고, 물적 증거와 서류상의 증거가 없다며 거부당했다.

2008년 5월 1일 대통령 실장 류우익 앞으로 청원서를 제출한 결과 국민권익위원회 경유로 제주4·3사업소에서 조사토록 한바 동년 12월 24일부 회신에 의하면 당시 4·3사건에 관련된 현지 거주 생존자 및 관계기관 등을 대상으로 현지 조사한 결과 무장특공대장 김주탁이 월북했다는 증언 등은 있었으나 구체적인 물적 증거를 확보치 못하였다는 것이다. 김주탁이 월북했다는 증언들은 있지만 증거가 없다는 것이다. 그렇지만 유족대표가 김주탁이 4·3희생자로 결정된 것을 자진 철회함에 따라 제주4·3중앙위원회(국무총리실 소속)의 심의의결을 거쳐 위패철거 등의 조치를 취해 나갈 계획이라고 했다. 후일 확인한 결과 위패가 철거되어 있었다.

2000년 1월 12일 제주4·3특별법이 제정되어 법제정의 근본 취지는 제주4·3사건의 진상규명과 동시에 희생자들에 대한 무조건적이 아닌 진실을 가린 후, 억울하게 희생된 자와 그 유족에 대한 명예회복과 그리고 50여년이란 긴 세월동안 상호간의 가슴에 응어리진 한을 풀어주고 화해와 상생의 길을 열고자 함이 그 목적이라 할 것이다. 이러한 취지를 마다할 희생자 가족 또는 국민은 아무도 없으리라 생각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진실을 가리지 않고 “명예회과 상생”이라는 미명하에 무조건적으로 4·3사건 희생자 양측 전원(신고자)의 위패를 4·3평화공원에 봉안하였다. 이로 인해 현재 제주도 전역에 걸쳐 양측 희생자들은 “화해와 상생”이라는 본래의 취지는 사라지고 오히려 반목만이 극대화되고 매일같이 송사가 판을 치고 있는 실정이다.

“국정협”의 홍보물에 의하면 노무현 정부에서는 무장폭도들의 훈련장으로 사용했던 그 장소에 국민의 혈세 993억 원을 투입하여 12만평에 이르는 4・3평화공원을 세웠고, 거기에 봉안된 13,447명의 위패들 중에는 안치해서는 안 될 악질적인 무장폭도들의 이름도 많이 있다.

남로당의 지령에 의하여 도당책 안세훈 과 군사부장 김달삼 등이 일으킨 4・3무장폭동은 김대중 정부와 노무현 정부 10년을 거치면서 민주항쟁 또는 민중봉기로 왜곡 변질됐다.

이렇게 왜곡되고 변질된 제주4・3사건의 진상을 이명박 정부에서 새로이 규명되어야 하고 또한 위패의 선별작업을 하여 재봉안하지 않는다면 국가의 정체성이 흔들리고 또한 소탕작전에 임했던 군·경들은 영원히 학살자로 역사에 길이 남을 것이다.

월북한 무장특공대대장 김주탁의 동생 김주전(77)은 2008년 3월 29일 토요일 제주일보 사회면에 별첨한 신문과 같이 4・3연구소 ‘본풀이 마당’에 출연하여 다음과 같이 진실을 은폐하고 사실과 다른 내용을 언급했다.

“큰 형님이 유인물을 배포 지시했다는 경찰의 일방적인 말 한마디에 아무 죄 없는 가족들이 끌려가 죽음을 당하고 평생을 연좌제에 걸려 죄인처럼 지내야 했다....생략  
 “아이들과 노인들까지 죽여야 했는지” “60년 넘어도 가슴 아픈 4월” 등의 표현으로 자기들이 토벌대의 피해자들이라고 주장했다.

양심이 있다면 지금이라도 늦지 않았으니 화북리 동민들에게 자기 형들이 아니 자기 가족들이 저지른 살인 만행과 과오를 솔직하게 사과하여 용서를 구하고 또한 4・3평화공원에 있는 가족들의 위패를 스스로 철거하는 것만이 화해와 상생을 이를 수 있는 길일 것이다.



첨부; 화북동향토지(4・3사건관련수록 P146~156)
첨부; 2008년 3월29일 토요일 제주일보 사회면 기사


                                        2011년3월 일
                                           작성자; 김 하 영 (1933년12월24일생)
                                           주  소; 부산시 금정구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3,262건 424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572 대통령은 코레일의 성공사례 확산시켜야 지만원 2010-02-22 23592 93
571 국민장도 국립묘지도 안된다 (東素河) 댓글(5) 東素河 2010-10-11 19028 93
570 제주도는 지금 해방구-제주4.3반란사건- 지만원 2015-02-25 3435 93
569 지도자의 리더십과 국민의 신뢰(서석구) 지만원 2010-04-26 17452 93
568 MB에게 일전불사 의지가 있을까?(소나무) 소나무 2010-03-11 17175 93
567 제주 오라리 방화사건과 김달삼의 모략 작전 5.3사건 지만원 2011-07-31 13556 93
566 5월 30일(화) 정대협 민사재판 지만원 2017-05-29 3321 93
565 이순실의 꽃제비 역사 [탈북자들의 위험한 가면] 지만원 2020-09-29 2040 93
564 어찌 대한민국이!(정재성) 지만원 2010-03-15 18355 93
563 [지만원TV]제212화, 5.18항소이유 지만원 2020-03-15 2795 93
562 (제주4.3) 남로당 중앙당의 지령(8) (비바람) 비바람 2013-01-28 8227 93
561 김태호 내정자 “국민청문회” (산하) 산하 2010-08-25 18773 92
560 지만원TV, 제273화, 빨강장수 5인방 총출동 올코트프레싱 지만원 2020-07-04 3191 92
559 민주화 보상을 민주화 배상으로! 갈수록 양양 지만원 2011-06-28 17793 92
558 1948년의 전국 상황(제주4.3반란사건) 지만원 2015-01-21 3276 92
557 리얼팩트TV 지만원 인터뷰 (3편) korea 2014-09-03 5092 92
556 노무현은 탄핵 이재오는 면책? (소나무) 소나무 2011-04-22 16744 92
555 지만원tv, 제178화 조선시대 요마악귀 청와대 떼등장 지만원 2020-01-14 2897 92
554 김대중에 대한 사형선고 지만원 2020-04-13 2339 92
553 24일 투표하시는 서울시민분들, 투표장소 확인하세요!!!!(기린아… 댓글(2) 기린아 2011-08-18 16093 92
552 무상급식, 학교를 밥 때문에 다니는 겁니까.(805정찰 ) 805정찰 2011-08-20 12361 92
551 음산한 대북정책에 담긴 평화협정 지만원 2010-02-03 16639 92
550 김하영의 4·3 수기(제주4.3반란사건) 지만원 2015-02-04 3676 92
549 안중근 관련 1차사료 한국사데이터베이스 안중근 판사와 심문과정 댓글(1) 우익민주청년 2019-10-22 2965 92
548 대한민국재판부를 재판한다(36) 지만원 2014-01-28 5196 92
547 천안함 46인 勇士의 영혼은 절규(絶叫)한다.(최성령) 최성령 2014-03-25 3736 92
546 "투표 안 하면 집니다!" 유시민의 아침 호소 지만원 2011-08-24 20715 92
545 하모니십tv 지만원 2019-06-04 2992 92
544 MBC에 대한 제단체 성명서 지만원 2010-02-13 19638 92
543 5.18은 좌익이 만든 천상천하 유아독존(天上天下 唯我獨尊)이다 … EVERGREEN 2013-06-06 7122 92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