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수의 증가, 300만 시대에서 400만 시대로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백수의 증가, 300만 시대에서 400만 시대로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10-01-06 17:26 조회25,736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백수의 증가, 300만 시대에서 400만 시대로 


1월 6일자 아시아경제에 의하면 15세 이상 인구 중 '사실상 백수'에 해당하는 사람이 무려 390만 명에 이른다고 한다. 2009년 11월 현재 우리나라의 공식 실업자 수는 1년 전 같은 달보다 6만9,000명 늘어난 81만9,000명, 공식통계는 실질통계의 불과 20% 선만을 실업자로 인정하고 있는 것이다.


아시아경제는 취업준비자가 56만1,000명, 구직단념자가 15만6,000명, 취업할 생각이나 계획이 없는 인구가 145만4,000명, 현재 일은 하고 있지만 제대로 된 직장을 갖지 못한 불완전취업자(주당 18시간 미만 취업자)가 92만 명 등, 총계 391만명 정도라 한다. 이는 1년 전에 비해 41만1,000명 증가한 것이라 한다. 


정부는 금년 경기회복에 힘입어 취업자 수가 20만 명 늘어날 것이라 기대하지만 정부도 기업도 새로운 일자리를 만들 능력과 여력이 없다고 한다. 1-2월에 심각한 고용한파가 예상된다고 한다. 이에 대해 정부는 겨우 희망근로나 청년인턴 정도의 프로그램에 의존하고 있다 한다.


정부는 올해 3조5,843억원의 예산을 들여 공공부문에서만 57만8,000개의 일자리를 만든다는 방침이지만 이는 공연히 국세만 배급하는 배급제에 불과할 것이다. GDP를 증가시키는 일자리를 만드는 것이 아니라 GDP를 축소시키는 일자리들인 것이다. 피드백이 없는 일회성 배급인 것이다. 희망근로는 김대중 시절의 공공근로와 같은 것이고, 청년인턴은 벌써 눈속임용 일자리라는 평을 듣고 있다.


이 시대의 가장 중요한 것은 경제성장과 일자리 창출이고, 일자리 창출의 가장 큰 걸림 돌은 악성노조, 악성규제로 인한 투자의욕 상실이다. 그런데 정부는 이런 것 할 생각조차 하지 않는다.


여기에서 앞으로 더 나아가려면 설계에 돈을 쳐주도록 하는 분위기와 시스템을 만들어 새로운 설계들이 많이 창출되도록 해야 한다. 설계가 많아져야 일자리가 늘어난다. 그런데 정부는 이런 것 하고는 거리가 말다.


여기에서 더 나아가려면 차세대의 신성장 동력을 마련해야 한다. 새로운 제품을 개발하고 다른 나라들과 연대하여 수행할 수 있는 국제적 대 프로젝트를 만들어 가야 할 것이다. 그런데 이 정부는 낭비할 줄만 알지 이런 것과는 너무나 거리가 먼 정부다.


정부가 올인하는 사업은 오직 하나, 4대강 사업이다. 이는 위와 같은 궤도에서 상당히 일탈해 있는 사업이다. 일자리를 창출하지도 못할 것이 미래의 GDP도 창출하지 못할 것이다.



2010.1.6. 지만원   
http://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3,839건 7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3659 국정원 대학살 증언하는 송영인 대표 지만원 2010-01-13 26242 68
13658 제주4.3 역대 폭도사령관들 - 5대 허영삼(비바람) 비바람 2014-07-15 4673 68
13657 현대사로서의 5.18: 제1부 현대사 리터러시 1편 (이승만TV,… 댓글(1) 해머스 2022-02-04 1229 68
13656 5.18, 하늘도 알고 땅도 안다(배병휴) 관리자 2009-11-16 25105 69
13655 광주사태 기간 중의 북한동향 지만원 2020-04-13 2671 69
13654 이동욱 기자의 현대사로서의 5.18 _ 제1부 현대사 리터러시 2… 댓글(1) 해머스 2022-02-12 1228 69
13653 정리된 상고이유서[5] 지만원 2022-03-08 776 69
13652 대북 접근 태도의 오류 반복은 더 멀어지는 통일이 될 뿐!(죽송) 죽송 2010-02-18 16260 70
13651 4.3 토벌 작전 지만원 2011-05-17 14502 70
13650 (제주4.3)오라리사건의 진실(7)-오라리사건과 양조훈 전문위원(… 비바람 2013-12-25 5351 70
13649 <제주4.3> 가짜 희생자들-(4)사망자 ‘1만명설’(비바람) 비바람 2015-01-21 3656 70
13648 김재규에 대한 대법원 판결문 지만원 2017-05-29 4483 70
13647 김대중의 전민봉기 지만원 2020-04-13 2490 70
열람중 백수의 증가, 300만 시대에서 400만 시대로 지만원 2010-01-06 25737 71
13645 제주4.3】 김익렬의 미스테리(8) 붉은 9연대(비바람) 지만원 2011-03-30 14936 71
13644 WBA 최현미 슈퍼페더급 타이틀 1차방어(TKO) 시스템뉴스 2014-05-12 5489 71
13643 <제주4.3> 가짜 희생자들(9)-예비검속자(비바람) 댓글(1) 비바람 2015-01-30 3998 71
13642 이상향 설계의 논리(5) 이상진 2021-02-09 1653 71
13641 이주성과 이동욱간 대화 녹취록(2) 지만원 2021-04-14 1847 71
13640 답변서(비밀 해제된 미 외교문서) 지만원 2021-05-01 1871 71
13639 답변서(간첩 손성모의 5.18공작과 북한의 5.18기념행사 ) 지만원 2021-05-01 1660 71
13638 답변서(국정원 모 간부의 증언에 대하여) 지만원 2021-05-01 1738 71
13637 [5.18진상규명조사위원회] 박멸할 대규모 고소 및 고발장(3 끝… 지만원 2022-06-23 1645 71
13636 로버트박 입북전 영상, 탈북자가 인도 거부 지만원 2009-12-29 26894 72
13635 문제는 세종시가 아니라 연방제개헌 (소나무) 소나무 2010-01-14 16298 72
13634 전쟁고아 문제, 국방부가 아니라 보훈처로 정정 지만원 2010-01-18 23798 72
13633 절대로 거짓말 안하는 우리대통령 (새벽달 옮김) 새벽달 2010-02-06 23833 72
13632 【제주4.3】김익렬의 미스테리 (3) (비바람) 비바람 2011-03-23 12739 72
13631 4.3의 해석을 놓고 벌이는 좌우 대결 지만원 2011-04-04 16945 72
13630 제주4.3 역대 폭도사령관들 - 4대 고승옥(비바람) 비바람 2014-07-14 4788 72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