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위에 끝도 없이 능멸당하는 대한민국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인권위에 끝도 없이 능멸당하는 대한민국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10-01-13 15:01 조회24,727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인권위에 끝도 없이 능멸당하는 대한민국 


1월11일, 국가인권위원회(인권위)가 '용산사건'과 관련해 법원의 판결에 반기를 들었다. 2009년 10월 말 용산사건 1심 재판부는 “경찰특공대의 조기 투입이 당시 상황을 고려할 때 불가피한 조치였다. 용산사건은 국가 법질서의 근본을 유린한 행위로 법치국가에서는 용납될 수 없다”며 용산사건 농성자 전원에게 유죄판결을 내렸다.


그런데 인권위의 7명이 내부 반란(?)을 일으켜 위 재판 결과에 불복한다며 경찰에 책임을 물어달라는 의견을 법원에 제출한다고 한다. 특히 인권위는 진압 작전 당시 경찰의 조기 투입과 안전매트 및 화재 진압 장비 미확보 등을 문제 삼아 당시 진압작전을 지휘한 김석기 전 서울경찰청장 등 경찰 관계자 15명을 재판에 넘겨야 한다는 의견을 서울고등법원에 내기로 했다한다.


유가족들은 사건 직후 경찰 책임자들을 업무상 과실치사 혐의로 서울지검에 고발했다. 하지만 검찰은 경찰의 진압이 미숙했던 점은 인정되지만 화재나 사망자 발생과 직접적인 관계가 있다고 보기 힘들다며 무혐의 처분을 내렸다.


그런데도 불구하고 인권위의 11명 중 이상한 색깔의 7명은 똘똘 뭉쳐 경찰의 정당한 공권력 행사를 처벌해야 한다고 끈질기게 주장하고 있다. 이는 법원의 판결을 뒤집어 달라는 주문인 동시에 진행 중인 재판에 압력을 가하는 행위다. 국민세금으로 두둑한 연봉을 가져가면서 국법을 무시하는 이런 자들을 국민은 언제까지 먹여 살려야 하는가? 


저들 농성자들은 건물 옥상을 점거한 후 하루 동안 화염병 200여개, 염산병 40여개, 골프공과 벽돌 수백 개를 차량과 시민들이 지나다니는 도로로 마구 집어던졌다. 경찰이 그 상황을 몇날 몇주 그대로 바라보기만 했더라면 틀림없이 죄 없는 시민들이 여럿 크게 다쳤을 것이다. 경찰이 진압에 나선 것은 이처럼 눈앞에 닥친 공공의 위험을 막기 위한 조치였다. 경찰이 그 상황을 수수방관해 당시 농성자들이 던진 화염병과 염산병에 맞아 시민들이 중화상을 입었더라면 인권위는 무슨 말을 할 것인가?


인권위는 2008년 6월 촛불시위 때 시위대가 진압전경 100여명을 둘러싸고 쇠파이프와 각목으로 집단 매타작을 한 사건을 놓고 시위 진압을 지휘한 경찰 간부들을 징계하라고 경찰청장에게 권고했었다. 경찰이 과도하게 무력을 사용했다는 이유였다. 이런 좌파 인권위에는 경찰도 안중에 없고, 검찰도 법원도 안중에 없다. 깡패와도 같은 이런 거리의 무법자들을 일방적으로 두둔하고, 법을 지키려는 경찰과 검찰과 법원을 보란 듯이 노골적으로 능멸하는 이런 집단을 우리는 무슨 집단이라고 불러야 하는가? 대한민국의 반대편에 서 있는 반국가행위자들인 것이다.


2010.1.13. 지만원
http://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3,839건 7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3659 노골적으로 한국을 능멸하는 김정일과 정상회담? 지만원 2010-01-07 23752 89
13658 조선일보, 전두환에 원한 있나 ? 지만원 2010-01-07 20659 121
13657 생쥐 근성의 언론들 지만원 2010-01-08 20473 166
13656 박근혜에 열 마디 욕하려면 이명박에는 백 마디 해야 지만원 2010-01-08 27352 189
13655 DJ의 대공요원 대학살, 진상 밝히고 원상복구해야 지만원 2010-01-09 22997 175
13654 열사가 된 용산참사자,폭력경찰이 된 순직자(소나무) 소나무 2010-01-09 20441 165
13653 북 평화회담 제의에 코를 꿰어선 안 돼(소나무) 소나무 2010-01-12 18329 67
13652 원전수출이 시들해지는 이유 지만원 2010-01-12 23896 135
13651 "한미연합사 복원과 좌익척결에 나서야"(법철스님) 지만원 2010-01-12 19630 78
13650 국방부가 이렇게 천박한 행동을 하다니! 지만원 2010-01-12 24254 139
13649 5.18재판 3월로 연기 지만원 2010-01-12 28568 105
13648 국가정체성 무엇이 문제인가?(나종삼) 지만원 2010-01-13 16649 74
열람중 인권위에 끝도 없이 능멸당하는 대한민국 지만원 2010-01-13 24728 82
13646 국정원 대학살 증언하는 송영인 대표 지만원 2010-01-13 26236 68
13645 5.18역사는 이렇게 뒤집혔다 지만원 2010-01-13 20149 107
13644 5.18단체는 어째서 북한을 적극 비호하는가? 지만원 2010-01-13 22840 125
13643 5.18은 왜 사기극인가? 지만원 2010-01-13 21212 121
13642 모든 방송매체들에 제안한다 지만원 2010-01-13 29026 152
13641 돈 많고 인재 많은 5.18, 고소질 밖에 할 게 없는가? 지만원 2010-01-13 28441 151
13640 김정일이 무서워하는 대북전단 (최우원) 최우원 2010-01-14 17406 130
13639 문제는 세종시가 아니라 연방제개헌 (소나무) 소나무 2010-01-14 16291 72
13638 諜報액션 드라마 ‘IRIS’의 오락성과 반역성(김영택) 지만원 2010-01-14 18850 82
13637 북한에서 벌인 5.18 사기극 지만원 2010-01-14 22972 85
13636 5.18광주에 왔던 북한군 중좌출신, 서울교외에 거주중 지만원 2010-01-14 27355 184
13635 김정일의 절망적인 SOS 지만원 2010-01-14 24343 178
13634 국민상대로 사기치지 마세요. 대통령님,총리님(새벽달) 댓글(1) 새벽달 2010-01-14 18841 82
13633 진보성향 40대와의5.18관련 인터넷토론공방 (비전원) 댓글(3) 비전원 2010-01-14 20040 63
13632 공중부양 전문가 강기갑에 현혹된 판사 이동연 지만원 2010-01-15 22910 152
13631 정의가 사라지는 사법부! 지만원 2010-01-15 19038 106
13630 부끄러운 검찰, 일본이 부러운 이유 하나 지만원 2010-01-15 23385 105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