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만원 박사 신변위협 받고 있다(뉴스타운)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지만원 박사 신변위협 받고 있다(뉴스타운)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09-11-16 22:37 조회19,833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지만원 박사 신변위협 받고 있다

                                         안양경찰서 사칭 정체불명의 젊은이 3명 침입시도


                                                                                      고재만 기자, gojm0725@naver.com  

▲ 지만원 박사  안양경찰서 사칭 정체불명의 젊은이 3명 침입시도 신변위협 받고 있다 ⓒ 뉴스타운
2009년 11월 15일(일) 오후 4시경, 최근 광주 5.18 사건 재조명으로 재판이 진행중인 애국보수인사 지만원 박사 집으로 정체불명의 젊은이 3명이 안양경찰서 보안과 경찰을 사칭하며 아파트로 침입을 시도했던 사건이 발생해 큰 파문을 일으키고 있다.

본지 뉴스타운 취재팀이 안양경찰서에서 최종 확인한 결과 안양경찰서 측에서는 지만원 박사에 대한 수사나 체포(검거)를 시도하거나 그런 사실이 없다고 밝히며, 자신들도 억울하다며 지 박사 측에서 위 사건관련 고소를 하면 정식으로 수사를 하겠다고 했다.

지 박사 측에 따르면 광주 5.18 사건이 현재 안양지원에서 재판진행 중에 있으며, 다음 재판 기일은 2010년 1월 14일에 잡혀있는 매우 중요한 시기라고 했다. 15일(일) 오후 4시경 집에 있는데 “갑자기 벨 소리가 나서 구멍으로 내다보며 누구냐 했더니 경찰이라며, 경찰이 왜 왔느냐 했더니 문을 열어주면 신분증을 보여 주겠다”며 주거 침입을 시도했다는 것이다.

또 “경찰이 왜 왔어요?” 하니까 “자전거 때문이라”며 말하기에, “우리 집은 자전거가 없고, 자전거와 아무 상관없으니 가라고 했다”고 했더니, 아래층 계단에서 자기들끼리 대화를 하다 사라졌으며, 경비실과 이웃을 통해 알아보니 경찰은 안양경찰서 보안과라 했고 3명인데 관리소로 간다고 했으며, 그런데 관리소로 간다던 세 사람이 조금 후 경비가 관리소로 가서 알아보았더니 그런 사람들이 다녀간 적이 없다는 것으로 밝혀졌다는 것이다.

지만원 박사의 신변 위협 사건이 알려지면서 인터넷에서는 대한민국 안보와 미래를 생각하는 많은 보수애국우파 인사들은 안양경찰서에 사건경위 파악 및 항의를 하며, 지 박사에 대한 염려와 격려의 글 등이 올라오고 있으며, 관계 당국의 철저한 신변 조치와 신속한 사건 조사를 촉구하고 있다.

다음은 지만원 박사의 고소장 전문이다.

  [지만원 박사의 고소장 ]

--------------------------------------------------------------------------------

고 소 장

고소인 : 지만원

피고소인 : 정체불명의 젊은이 3명

고소취지

2009.11.15(일) 오후 4시경. 성명불상의 젊은이 3명이 경찰인데 문을 열어주면 경찰신분증을 보여주겠다며 주거침입을 시도하여 단란하게 쉬고 있던 온 가족을 갑자기 공포의 도가니로 몰아넣었습니다. 경찰이라면 직권남용이며 경찰이 아니라면 공무를 사칭한 주거침입시도일 것입니다. 만일 이들이 경찰을 사칭한 건달들이라면 간첩일수도 있고, 폭력배일수도 있을 것입니다. 안양경찰의 명예를 위하고 고소인 및 고소인 가족들의 안전을 미연에 보장하기 위해서라도 이들은 색출되어 처벌돼야 할 것입니다.

고소사실

고소인은 육사 22기 예비역 대령, 대위-중령 시절에 미국에 가서 시스템공학 석사와 박사 학위를 받은 사람으로 위 서울사무실을 본거로 하여 반공을 내용으로 하는 시민운동을 하고 있는 사람이며 최근 좌익들과 첨예한 각을 세우고 있어 특별히 안전에 많은 신경을 쓰고 가스총까지 휴대하고 출퇴근을 하는 처지에 있는 사람입니다.

오후 4시에 젊은 사람 한 사람이 위 주거지 문 앞에서 초인종을 연거푸 울렸습니다. 문을 열지 않고 누구냐 했더니 ‘경찰입니다’ 하더군요. ‘경찰이 여기 왜 왔느냐’ 했더니 ‘문을 열어주시면 신분증을 보여드리겠습니다’하더군요. ‘잡으러 왔느냐’ 했더니 아니라 하더군요. 몸이 불편해 안방에 누워있던 집사람이 저를 제치면서 나섰습니다. 집사람이 왜 왔느냐고 물었더니 자전거 때문이라 했습니다. 자전거라면 우리집과 아무 상관없으니 가라고 했습니다. 계단에 있던 두 사람과 대화를 나누더니 계단을 통해 내려갔습니다.

새까맣게 아래인 밖을 내려다보니 모자를 쓴 것 같은 젊은 사람 셋이 경비실 쪽으로 가더군요. 집사람이 아랫층 친구에게 불편하지만 좀 내려가서 경비에게 확인해 보고 전화를 달라 부탁했습니다. 그 아주머니가 경비에게 가서 제 집사람과 통화해보라며 핸드폰을 건네주었습니다. 경비원 말이 안양경찰서 보안과에서 왔다 하면서 관리실로 간다며 가더라고 했습니다. 행색이 수상하여 경비가 누구냐고 하니까 안양경찰서 보안과에서 나왔다고 하더랍니다. 신분증을 보자 하니까 보여주는데 분명히 경찰이더랍니다. 관리소로 간다며 세 사람이 갔는데 조금 후 경비가 관리소로 가서 알아보았더니 그런 사람들 다녀간 적이 없다 하더랍니다. 경찰관 셋이 짜고 상관 몰래 왔던지, 아니면 위조 경찰신분증인지 수사를 해야 할 것입니다.

저는 2004년에도 비슷한 일을 당했습니다. 총선 직전에 중랑경찰서에서 영장 없이 새벽 4시에 제 집으로 저를 체포하러 왔습니다. 불법이었지요. 그 때에도 인터넷이 아주 시끄러웠습니다. 이번에도 그런 것이 아닌가 하여 고소인은 일단 집을 나와 당분간 밖에서 지내려 합니다. 만일 경찰이 아니라면 당분간 가족들의 안위가 매우 걱정이 됩니다. 식구들이 다 공포에 떨고 있습니다. 인터넷에서도 이 일을 매우 걱정들하고 있습니다. 이 일이 인터넷에 공개되어 안양경찰서가 심히 불편하실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만 밤에 집을 나온 고소인은 과거 중랑경찰서 사례도 있고 해서 이런 일은 즉시 공개돼야 할 일이라고 생각했습니다. 이점 양해해 주시기 바랍니다.

안양경찰서의 명예가 달린 문제이고, 경찰을 사칭한 경찰공무원 전체의 명예이기도 하고, 제 가족 전체의 안전문제이기도 하니 철저히 수사하여 이 일을 걱정하고 있는 수많은 네티즌들에게 명확한 결과를 보여 주시기 바랍니다. 참고로 당시는 4시 전후였으며, 담당 경비는 000동 경비였습니다. 세 사람의 모습과 거동이 여러 개의 CCTV에 찍혀 있으리라고 봅니다. 수사의 속도를 위해 검찰에 하지 않고 귀 경찰서에 직접 하였습니다.

2009.11.16.
고소인 지만원

안 양 경 찰 서 귀 중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0,860건 338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750 보수마케팅 이념세탁 성업 중(소나무) 소나무 2010-06-23 19459 181
749 530GP 희생자 아버지의 호소문 송영인 2010-06-23 20650 201
748 6.25 60주년을 맞아 궁금해 하는 것들 지만원 2010-06-23 22669 206
747 국가파괴의 가시적 사례, 세종시 지만원 2010-06-23 22194 226
746 애국자가 매우 드문 나라, 누가 지키나? 지만원 2010-06-22 26188 319
745 광주를 돌려다오!!! (진진진) 진진진 2010-06-22 22804 195
744 대통령이 못하면 국군이 나서라 (만토스) 만토스 2010-06-21 19766 228
743 4대강 사업, 제대로만 한다면 누가 반대하겠나! 지만원 2010-06-21 24612 212
742 이게 구더기 사회이지 어찌 인간사회란 말인가? 지만원 2010-06-21 24102 367
741 '포화속으로'의 구호 (비바람) 비바람 2010-06-20 18534 217
740 악의 소굴을 무너뜨리는 대북전단을 보냅시다.(최우원) 최우원 2010-06-20 20353 145
739 나라는 이명박이, 축구는 허정무가 말아먹는다! 지만원 2010-06-19 24149 324
738 이거 정말 ~ 목사님들.. 왜들 이러십니까?(초록) 초록 2010-06-18 21863 192
737 5.18역사 바로서면 좌익뿌리 흔들려(만토스) 만토스 2010-06-18 22711 148
736 붉은 악마의 정치적 코드 (비바람) 비바람 2010-06-19 21294 82
735 나는 붉은 악마가 싫다 (이상진 박사) 지만원 2010-06-18 26965 319
734 솔로몬 앞에 선 5.18 역사(머리말) 지만원 2010-06-18 17645 162
733 정권 따라 춤춰온 5.18 역사 지만원 2010-06-17 18011 182
732 그동안 북한 버릇을 잘못 들였다 (백령도) 백령도 2010-06-17 16771 149
731 KBS, 언론노조 해체후 시청료타령 하라(만토스) 만토스 2010-06-17 13872 87
730 어뢰는 정치고 축구는 민족인가? (소나무) 소나무 2010-06-17 15060 129
729 이눔들아! 이 죽일 눔들아 ! (무궁화님 옮긴글 ) 무궁화 2010-06-17 13418 251
728 참여연대를 고발한다 (이상진 박사) 지만원 2010-06-17 24836 194
727 4대강 사업에 대한 지자체장들의 인식정도는?(한가인) 한가인 2010-06-17 16020 83
726 정부기관이란 대통령의 사람 심는 곳 지만원 2010-06-16 21555 173
725 오늘의 5.18재판에 대해 지만원 2010-06-16 27114 186
724 토목공사 말고 아는 게 무엇이고 한 게 무엇인가? 지만원 2010-06-16 18621 199
723 北이 요구하면 반역도 하는 그들(소나무) 소나무 2010-06-16 14668 137
722 중도주의로 얻을 것은 내전사태뿐 (만토스) 만토스 2010-06-15 15932 210
721 황석영이 북한 책을 표절한 증거 지만원 2010-06-15 23813 188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