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16 이야기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F-16 이야기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09-11-16 23:00 조회20,061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1989년 12월, 3년 동안 이어진 F/A-18기와 F-16사의 경쟁에서 F/A-18기가 이겼습니다. 이 때 저는 미 국방성에 3년간의 연구결과를 제출하고 갓 돌아왔을 때입니다. 제게 과제를 준 국방성 사무실에서는 저를 위장된 애국자(DISGUISED PATRIOT)라 노골적으로 불렀습니다. 미 국방성 정보에 빠삭했던 저는 이런 결정을 그냥 바라만 볼 수 없었습니다. 이종구 육군총장을 대전으로 찾아갔지요. 그를 설득했습니다. 그의 소개로 청와대 김종휘 수석과 다투고 그 밑에 있던 동기생 투 스타와 또 다투었지요.

저는 F-16기 제작 회사의 서울지부를 찾아갔습니다. 코가 빠져 있는데 만나고 싶어 하지 않았습니다. 협박을 했지요. 당신들 이 세상에서 가장 훌륭한 전투기를 가지고 지금 무얼 하고 있는거냐, 나를 만나면 희망이 있을 것이다. 만나주더군요. 눈치를 보니 희망이 있어서 만난 것은 아니었습니다. 제가 F-16에 대해 설교를 했지요. 그들보다 제가 더 많이 알고 있었습니다. 이런 비행기를 가지고 당신들은 진 것이다, 이렇게 약을 올렸지요.  

저는 말했지요. 지금 F/A-18기가 이겼지만 이는 황새가 소의 등을 물고 있는 격이다. 절대로 성공할 수 없다. 이렇게 말했지요. 갑자기 눈이 휘둥그레지더군요. 너희에게 희망이 있으니 지금부터 한국군에 싸게 주는 방법을 고안해 달라. 그랬더니 기회만 주어진다면 최선을 다 하겠다 이렇게 말하더군요.

제가 미국 모교(미해군대학원) 동네에 가서 휴가를 즐기고 있는데 학교로 연락이 왔더군요. 비행기 표를 보낼테니 공장을 방문해 달라구요. 그래서 이 세상에서 가장 큰 방위산업업체 로키드마틴사를 갔습니다. 그리고 제게 국빈에게나 베풀 수 있는 대우를 해주었습니다. 로키드마틴사의 최고 중역들이 저를 모시고(?) 공장 투어를 했습니다. 아래 사진들은 그들이 보내준 앨범의 일부입니다.

후에 말하더군요. 당신의 뜻대로 가격을 최하로 낮추었다. 당신에게 금전적 보상은 할 길이 없으니 엔진 등 납품할 수 있는 권한을 드릴까요? 저는 일언지하에 거절했지요. 나는 국가를 위해 일을 한 것이지 당신들을 위해 일한 게 아니니 부담가질 필요가 없다. 제게 미국식 절을 하더군요. 서울 지사장은 지금까지 20년간 때가 되면 고급 인절미를 보냅니다. 매년 3번씩. 한 번도 빼놓지 않습니다. 그만두라 해도 멈추지를 않습니다. 그는 참으로 끈질긴 사람입니다. 이 글을 그가 지금 본다 해도 그는 조금도 거짓이 없다 할 것입니다.  

항간에는 저를 이렇게 모함했지요. “지만원은 미국에 한 미천 장만해 놓았다” 전직 공군 총장, F/A-18기를 그토록 주장했던 서씨의 이야기였습니다. 그 사람들은 저를 너무 모릅니다. 저는 특별한 신념을 가지고 살아가는 사람이라는 것을! 저는 그림으로 살아가는 사람입니다. 그림이 아름다워야 지나간 자리가 아름다운 것이 아닐까요? 종교를 말하지요. 제 종교는 ‘멋’입니다. 멋을 추구하는 사람은 주인이 없어도 남의 것을 가져가지 않습니다. 하지만 종교를 믿는 사람은 한 때 주인이 없으면 지갑을 가져갈 수 있을 것입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0,476건 338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366 어찌 대한민국이!(정재성) 지만원 2010-03-15 16127 93
365 검찰보고서에 나타난 5.18 발포 역사 지만원 2010-03-14 23813 97
364 5.18에 대한 북한 역사책의 증언 지만원 2010-03-13 24152 114
363 친북반국가행위자 명단 발표 환영과 유감(서석구) 지만원 2010-03-13 20540 165
362 친북인명사전 1차 수록 예정명단 100명 지만원 2010-03-13 25173 89
361 아직도 북한 대남공작을 복창하는 자가 있는가?(이법철) 지만원 2010-03-13 15858 85
360 전교조 교사 개개인 이마에 붙을 주홍글씨 지만원 2010-03-13 23681 130
359 대통령, 국정을 개인감정으로 주무르나? 지만원 2010-03-12 22750 143
358 MB에게 일전불사 의지가 있을까?(소나무) 소나무 2010-03-11 15092 93
357 세종시, 상황 끝! 지만원 2010-03-12 22409 153
356 전작권 환수 주장은 좌파 주장이다. (뜰팡) 뜰팡 2010-03-11 12524 119
355 미국에 부는 전작권 바람, 공은 이명박 손에 지만원 2010-03-11 22858 115
354 4대강 문제 심상치 않다 지만원 2010-03-11 19681 121
353 소련군이 북한에 진주하여 저지른 만행들 지만원 2010-03-11 23436 95
352 한국의 법관들은 눈치만 보고 놀고먹는가? 지만원 2010-03-10 22056 104
351 이명박의‘위험한 독도발언’ 분명히 밝혀져야 지만원 2010-03-10 19421 145
350 정권 주변 인물들의 닭싸움, 목불인견이다 지만원 2010-03-10 19232 104
349 대구법원, 서석구 변호사의 법정 모두진술(3.10) 지만원 2010-03-10 16814 120
348 무상급식? 여우 같은 야당에 홀리면 국가 망한다 지만원 2010-03-10 17978 114
347 한미연합사해체를 지켜만 보실 작정이십니까? 지만원 2010-03-10 17762 133
346 피고 데일리NK의 박인호-한기홍에 대한 2심 결정 지만원 2010-03-10 25892 86
345 한미동맹의 허상(虛像) 직시해야 (김성만) 남현 2010-03-09 13429 109
344 일그러진 ‘고건의 대북 짝사랑’ 지만원 2010-03-09 19618 126
343 야간집회 허용하면 한국의 밤은 폭력의 밤! 지만원 2010-03-08 15973 132
342 한국에 대한 러시아의 분노 극에 달해있다 지만원 2010-03-08 21770 161
341 중도를 안 버리면 국민이 MB를 버릴지도(소나무) 소나무 2010-03-06 17387 170
340 북한에 가지 마라, 약물과 미인계에 걸려들라 지만원 2010-03-06 25350 221
339 일생에 치욕남긴 MBC사장 지만원 2010-03-06 22123 138
338 “임을 위한 행진곡” 백과사전 식 정리 지만원 2010-03-06 24759 99
337 다수의 경찰이 소수 시위자들에 매타작당하는 이유 지만원 2010-03-05 20676 133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