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16 이야기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F-16 이야기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09-11-16 23:00 조회19,902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1989년 12월, 3년 동안 이어진 F/A-18기와 F-16사의 경쟁에서 F/A-18기가 이겼습니다. 이 때 저는 미 국방성에 3년간의 연구결과를 제출하고 갓 돌아왔을 때입니다. 제게 과제를 준 국방성 사무실에서는 저를 위장된 애국자(DISGUISED PATRIOT)라 노골적으로 불렀습니다. 미 국방성 정보에 빠삭했던 저는 이런 결정을 그냥 바라만 볼 수 없었습니다. 이종구 육군총장을 대전으로 찾아갔지요. 그를 설득했습니다. 그의 소개로 청와대 김종휘 수석과 다투고 그 밑에 있던 동기생 투 스타와 또 다투었지요.

저는 F-16기 제작 회사의 서울지부를 찾아갔습니다. 코가 빠져 있는데 만나고 싶어 하지 않았습니다. 협박을 했지요. 당신들 이 세상에서 가장 훌륭한 전투기를 가지고 지금 무얼 하고 있는거냐, 나를 만나면 희망이 있을 것이다. 만나주더군요. 눈치를 보니 희망이 있어서 만난 것은 아니었습니다. 제가 F-16에 대해 설교를 했지요. 그들보다 제가 더 많이 알고 있었습니다. 이런 비행기를 가지고 당신들은 진 것이다, 이렇게 약을 올렸지요.  

저는 말했지요. 지금 F/A-18기가 이겼지만 이는 황새가 소의 등을 물고 있는 격이다. 절대로 성공할 수 없다. 이렇게 말했지요. 갑자기 눈이 휘둥그레지더군요. 너희에게 희망이 있으니 지금부터 한국군에 싸게 주는 방법을 고안해 달라. 그랬더니 기회만 주어진다면 최선을 다 하겠다 이렇게 말하더군요.

제가 미국 모교(미해군대학원) 동네에 가서 휴가를 즐기고 있는데 학교로 연락이 왔더군요. 비행기 표를 보낼테니 공장을 방문해 달라구요. 그래서 이 세상에서 가장 큰 방위산업업체 로키드마틴사를 갔습니다. 그리고 제게 국빈에게나 베풀 수 있는 대우를 해주었습니다. 로키드마틴사의 최고 중역들이 저를 모시고(?) 공장 투어를 했습니다. 아래 사진들은 그들이 보내준 앨범의 일부입니다.

후에 말하더군요. 당신의 뜻대로 가격을 최하로 낮추었다. 당신에게 금전적 보상은 할 길이 없으니 엔진 등 납품할 수 있는 권한을 드릴까요? 저는 일언지하에 거절했지요. 나는 국가를 위해 일을 한 것이지 당신들을 위해 일한 게 아니니 부담가질 필요가 없다. 제게 미국식 절을 하더군요. 서울 지사장은 지금까지 20년간 때가 되면 고급 인절미를 보냅니다. 매년 3번씩. 한 번도 빼놓지 않습니다. 그만두라 해도 멈추지를 않습니다. 그는 참으로 끈질긴 사람입니다. 이 글을 그가 지금 본다 해도 그는 조금도 거짓이 없다 할 것입니다.  

항간에는 저를 이렇게 모함했지요. “지만원은 미국에 한 미천 장만해 놓았다” 전직 공군 총장, F/A-18기를 그토록 주장했던 서씨의 이야기였습니다. 그 사람들은 저를 너무 모릅니다. 저는 특별한 신념을 가지고 살아가는 사람이라는 것을! 저는 그림으로 살아가는 사람입니다. 그림이 아름다워야 지나간 자리가 아름다운 것이 아닐까요? 종교를 말하지요. 제 종교는 ‘멋’입니다. 멋을 추구하는 사람은 주인이 없어도 남의 것을 가져가지 않습니다. 하지만 종교를 믿는 사람은 한 때 주인이 없으면 지갑을 가져갈 수 있을 것입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0,172건 338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62 시스템 개념 없는 사회가 자아내는 코미디들 지만원 2009-11-30 21246 43
61 은행 선진화의 조건 지만원 2009-11-30 20597 39
60 철도공사 노조파업, 그 못된 버릇 단단히 고치자 지만원 2009-11-30 22357 45
59 북한영화 "님을 위한 교향시"에 대한 추억(세상은) 댓글(4) 세상은 2009-11-30 19068 40
58 역적 광대 도둑놈들이 말아먹은 대한민국(3)(새벽달) 새벽달 2009-11-29 15036 40
57 한국경제가 일본을 따라잡지 못하는 이유 지만원 2009-11-29 19114 38
56 세제 개혁의 당위성 지만원 2009-11-29 32999 30
55 북한의 5.18영화 "님을 위한 교향시"는 황석영 작품? 지만원 2009-11-29 23575 36
54 노무현-이명박의 안보능력 파괴공조(뉴데일리) 지만원 2009-11-29 20629 33
53 사과 할 일이 없는 나라가 돼야(소나무) 소나무 2009-11-29 30753 26
52 공산주의자와 대화가 가능하다고 하시는분들께(새벽달) 새벽달 2009-11-29 15103 41
51 역사로부터 배우지 못하는 국민들 지만원 2009-11-29 14778 43
50 5.18도 민주열사도 다 빨갱이라는 뜻 지만원 2009-11-28 22359 53
49 세종시가 던진 3가지 중요한 문제들 지만원 2009-11-28 17801 45
48 김정일, 통일부에 사나운 발길질(소나무) 지만원 2009-11-28 16323 35
47 시장경제(Market Economy)에 대해 반듯하게 알고 가자 지만원 2009-11-27 14994 42
46 선진국 되려면 "국가경영 엔진"부터 바꿔야 지만원 2009-11-27 16705 42
45 “그랜드 바겐”에 덫과 함정(소나무) 지만원 2009-11-27 28535 30
44 역적 광대 도둑놈들이 말아먹은 대한민국(2)(새벽달) 지만원 2009-11-26 15782 39
43 역적 광대 도둑놈들이 말아먹은 대한민국(1)(새벽달) 지만원 2009-11-26 17349 34
42 민중당 출신들의 정권장악 10년이 보인다(*) 지만원 2009-11-26 18789 44
41 통일 모델은 독일이 아니라 월남이다(다시보기) 지만원 2009-11-25 14694 43
40 안개공화국 지만원 2009-11-25 22574 36
39 지만원박사 탄압은 자유대한 민주말살 공작 관리자 2009-11-24 16419 51
38 김정일, 멸망하기 전에는 핵 포기 안 해(소나무) 지만원 2009-11-24 22485 33
37 친북‧반국가행위 인명사전’편찬 관련 기자회견 관리자 2009-11-24 18362 39
36 조갑제 관련 글에 대한 일부 수정 지만원 2009-11-24 19674 52
35 그랜드 바겐은 죽음의 함정(최우원) 지만원 2009-11-21 17704 43
34 이명박의 대북정책을 심히 의심한다 지만원 2009-11-21 18545 49
33 비핵과 주한미군 맞바꾸려는 음모를 경계해야 (김필재) 지만원 2009-11-21 17852 36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