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16 이야기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F-16 이야기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09-11-16 23:00 조회21,611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1989년 12월, 3년 동안 이어진 F/A-18기와 F-16사의 경쟁에서 F/A-18기가 이겼습니다. 이 때 저는 미 국방성에 3년간의 연구결과를 제출하고 갓 돌아왔을 때입니다. 제게 과제를 준 국방성 사무실에서는 저를 위장된 애국자(DISGUISED PATRIOT)라 노골적으로 불렀습니다. 미 국방성 정보에 빠삭했던 저는 이런 결정을 그냥 바라만 볼 수 없었습니다. 이종구 육군총장을 대전으로 찾아갔지요. 그를 설득했습니다. 그의 소개로 청와대 김종휘 수석과 다투고 그 밑에 있던 동기생 투 스타와 또 다투었지요.

저는 F-16기 제작 회사의 서울지부를 찾아갔습니다. 코가 빠져 있는데 만나고 싶어 하지 않았습니다. 협박을 했지요. 당신들 이 세상에서 가장 훌륭한 전투기를 가지고 지금 무얼 하고 있는거냐, 나를 만나면 희망이 있을 것이다. 만나주더군요. 눈치를 보니 희망이 있어서 만난 것은 아니었습니다. 제가 F-16에 대해 설교를 했지요. 그들보다 제가 더 많이 알고 있었습니다. 이런 비행기를 가지고 당신들은 진 것이다, 이렇게 약을 올렸지요.  

저는 말했지요. 지금 F/A-18기가 이겼지만 이는 황새가 소의 등을 물고 있는 격이다. 절대로 성공할 수 없다. 이렇게 말했지요. 갑자기 눈이 휘둥그레지더군요. 너희에게 희망이 있으니 지금부터 한국군에 싸게 주는 방법을 고안해 달라. 그랬더니 기회만 주어진다면 최선을 다 하겠다 이렇게 말하더군요.

제가 미국 모교(미해군대학원) 동네에 가서 휴가를 즐기고 있는데 학교로 연락이 왔더군요. 비행기 표를 보낼테니 공장을 방문해 달라구요. 그래서 이 세상에서 가장 큰 방위산업업체 로키드마틴사를 갔습니다. 그리고 제게 국빈에게나 베풀 수 있는 대우를 해주었습니다. 로키드마틴사의 최고 중역들이 저를 모시고(?) 공장 투어를 했습니다. 아래 사진들은 그들이 보내준 앨범의 일부입니다.

후에 말하더군요. 당신의 뜻대로 가격을 최하로 낮추었다. 당신에게 금전적 보상은 할 길이 없으니 엔진 등 납품할 수 있는 권한을 드릴까요? 저는 일언지하에 거절했지요. 나는 국가를 위해 일을 한 것이지 당신들을 위해 일한 게 아니니 부담가질 필요가 없다. 제게 미국식 절을 하더군요. 서울 지사장은 지금까지 20년간 때가 되면 고급 인절미를 보냅니다. 매년 3번씩. 한 번도 빼놓지 않습니다. 그만두라 해도 멈추지를 않습니다. 그는 참으로 끈질긴 사람입니다. 이 글을 그가 지금 본다 해도 그는 조금도 거짓이 없다 할 것입니다.  

항간에는 저를 이렇게 모함했지요. “지만원은 미국에 한 미천 장만해 놓았다” 전직 공군 총장, F/A-18기를 그토록 주장했던 서씨의 이야기였습니다. 그 사람들은 저를 너무 모릅니다. 저는 특별한 신념을 가지고 살아가는 사람이라는 것을! 저는 그림으로 살아가는 사람입니다. 그림이 아름다워야 지나간 자리가 아름다운 것이 아닐까요? 종교를 말하지요. 제 종교는 ‘멋’입니다. 멋을 추구하는 사람은 주인이 없어도 남의 것을 가져가지 않습니다. 하지만 종교를 믿는 사람은 한 때 주인이 없으면 지갑을 가져갈 수 있을 것입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2,182건 398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272 본받아야 할 수서경찰서장 박재진 지만원 2010-02-10 26821 178
271 연합사 원상복구에 최대 걸림돌은 대통령 지만원 2010-02-10 21012 164
270 대한민국의 타락상 지만원 2010-02-09 20740 199
269 방문진은 MBC 본부장들 모두를 해임하라(제단체연합) 지만원 2010-02-09 20061 85
268 “남북대화”소리만 들어도 짜증이 난다 지만원 2010-02-09 18327 122
267 누구를 위한, 무엇을 위한 통일인가?(자유의깃발) 자유의깃발 2010-02-08 16194 53
266 5.18 북한군개입 ............(서석구 변호사) 라덴삼촌 2010-02-09 17709 107
265 중도주의속에 좌경화 되어가는 이명박정부(법철스님) 지만원 2010-02-08 16642 136
264 방문진 6적은 즉각 자진 사퇴하라(시민단체연합) 지만원 2010-02-08 19769 87
263 루비콘 강 건너버린 이명박과 박근혜 지만원 2010-02-08 21020 129
262 금강산회담 혹시나가 역시나로? (소나무) 소나무 2010-02-07 17090 83
261 돈 봉투 하면 선거판이 연상 돼 (소나무) 소나무 2010-02-06 17796 64
260 절대로 거짓말 안하는 우리대통령 (새벽달 옮김) 새벽달 2010-02-06 22353 72
259 기자-언론인들의 독해능력에 문제 있다 지만원 2010-02-05 24994 128
258 남북관계에 수상한 게 너무 많다 지만원 2010-02-05 17749 144
257 3通보다 1安이 우선 (소나무) 소나무 2010-02-04 18244 112
256 이명박과 반기문 발등의 불, 누가 질렀을까? 지만원 2010-02-04 17586 174
255 법관의 양심과 독립? 지만원 2010-02-04 20043 120
254 북한에 무슨 약점이라도 잡혔나? 지만원 2010-02-03 25512 179
253 미국은 하지말라 경고하는데 대통령은 왜 이럴까? 지만원 2010-02-03 21648 168
252 안보위기, 드디어 오고야 말 것이 왔다! 지만원 2010-02-03 21412 193
251 북한이 핵을 가진 이유와 포기할 수 없는 이유 지만원 2010-02-03 15924 88
250 음산한 대북정책에 담긴 평화협정 지만원 2010-02-03 15558 92
249 세종시보다 급한 것은 따로 있어(소나무) 소나무 2010-02-03 16358 79
248 대한민국 '김정일 죽이기'는 없는가(비바람) 비바람 2010-02-02 18237 123
247 북에 비료주면 비료값 올라 농민 분통 터진다 지만원 2010-02-02 23606 110
246 황석영-5.18-북한이 연대해 벌이는 집요한 모함-모략전 지만원 2010-02-02 18512 128
245 5·18 30주년 추모교향곡 ‘부활’ 서울 공연 무산 지만원 2010-02-02 27885 133
244 [북한 자료] 7. 빛나는 최후 (예비역2 옮김) 예비역2 2010-02-02 14183 37
243 [북한 자료] 3.≪광주민주국≫의 출현 (예비역2 옮김) 예비역2 2010-02-02 14068 48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