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하고 존경하는 회원님들께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사랑하고 존경하는 회원님들께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09-11-18 18:30 조회20,973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사랑하고 존경하는 회원님들께


안양경찰서와 안양지역 국정원 수사관이 함께 발 빠른 수사에 나서주었고 수사 결론이 대개 난 것 같습니다. 여러 회원님들의 관심과 독려의 덕분이라고 생각합니다. 3명의 거수자(거동수상자) 중 1명은 군포경찰서 군포지구대 최창윤 순경이고 두 사람은 자전거를 훔친 피의자였다고 합니다. 군포 경찰 최창윤은 관리소의 협조도 얻지 않고 피의자가 불확실하게 기억하는 몇 개의 집을 찾아 가가호호 다녔는데 토요일 밤에도 어느 집을 찾았다고 합니다.

이런 일이 있으면 관리소에 찾아가 경찰이 이러이러한 목적으로 탐문수사를 나왔으니 자전거를 분실한 가정은 관리소로 와 주시기 바란다는 방송을 했어야 했습니다. 설사 피의자가 기억나는 호수가 있다면 아파트 번호를 적어 가지고 관리소에 가서 전화로 확인을 했어야 했습니다. 어느 집에는 밤에도 가고 제 집에는 곧 해가 질 4시에 왔습니다. 설사 방법이 잘못돼서 확인을 한다 해도 “경찰에서 자전거를 훔친 피의자를 데리고 나왔는데 혹시 이 댁에서 자전거 분실하셨나요? ” 이렇게 말하면 될 것을 무조건 문을 열어주면 경찰신분증을 보여주겠다고 하니 일반 시민이라 해도 경찰을 사칭한 주거침입자로 오해하게 되어 있었습니다. 오죽 수상하면 경비가 신분증을 보여 달라 했겠습니까? 경비가 누구냐고 물어보면 자전거 분실사건 때문에 왔는데 경비가 앞장서서 믿음을 갖게 해달라고 부탁했어야 했습니다. 달러까지 위조하고 주민등록증과 여권까지도 위조하는 세상에 경찰관 신분증 하나 보고 믿을 사람 어디 있겠습니까? 더구나 오늘(11.17) 경찰관들이 CCTV를 조사하면서 이구동성으로 하는 말이 경찰이 입은 복장이 불량하여 의심받을 만하다며, 앞으로 이런 일 없게 하겠다고 말했답니다.

이번 소란은 결국 자기 관할도 아닌 군포경찰서 최창윤 순경이 저지른 상식 이하의 행동으로 인해 야기된 것이며 군포경찰은 이에 대해 사과하는 마음을 가져야 할 것입니다. 조사가 이루어지자 최창윤 순경은 아파트 관리실에 이야기 했다고 발뺌을 한다합니다. 아파트관리소에 물어보니 “경찰이 언제 우리한테 협조해 달라 한 적 있느냐”고 대답합니다.

평범한 시민들이라면 무단으로 아무 연락 없이 낯선 사람이 찾아와 ‘경찰인데 문 좀 열어 달라’ 해도 기분은 나쁘겠지만 저처럼 놀랄 일이 아닐 것입니다. 그러나 제게는 두 번의 악몽 같은 경험이 있습니다. 2002년 8월 20일, 광주에서 12명의 조폭이 아파트로 찾아와 대문을 부수고 자동차를 부쉈습니다. 2004년 3월 총선 직전에 조사가 속히 진행되겠지요. 2004년 총선 직전 출마자 중 빨갱이 리스트를 작성하여 배포했는데 저쪽 사람들이 고소를 해 서울동부지검 김경남(?) 검사가 영장 없이 중랑경찰관 3명에게 무조건 잡아들이라 했습니다. 새벽 4시에 3명이 찾아와 대화 좀 하자 하더군요. 무슨 대화를 새벽부터 하느냐 했더니 경찰이니 잠깐 대화만 하자 하더군요.

채명신 사령관께 전화를 드렸습니다. 즉시 안양에 있는 전우들을 보내주시더군요. 일부는 경찰과 몸싸움을 벌이고 일부는 저를 호송하여 도피시켰습니다. 20여일 도피했습니다. 나중에 재판을 받았더니 무죄라 주장하는 제게 30만원 벌금을 때리더군요. 그것도 제게 호의적이던 고등법원 판사가 가고 우락부락해 보이는 판사가 오더니 수긍할 수 없는 이유를 들어 30만원의 벌금을 내리더군요. 이번에도 그런 종류의 행패리라 생각을 했습니다.

이런 악몽들이 있고, 경찰을 사칭하여 온 사람들의 복장이 불량해 보이고, 대화가 차분하지 못하고 ‘자전거 때문에 왔으니 문을 열라’ 하니 저와 제 가족으로서는 과거의 두 악몽이 떠오르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일반 시민들 같으면 무거운 권총을 누가 허리에 차고 다닙니까? 그런데 저는 그 무거운 것을 꼭 허리에 차고 다닙니다. 이런 특수한 사정을 이해해 주시기 바랍니다.

본의 아니게 안양경찰서에 폐를 끼치게 되어 매우 미안하게 생각합니다. 하지만 제 특별한 처지를 이해해 주시고 서운한 마음 푸시기 바랍니다. 그리고 발빠르게 수사해주신데 대해 심심한 사의를 드립니다. 애쓰셨습니다. 나중에 보안과를 찾아가 사죄하고 커피 한잔 얻어 마시겠습니다.

그리고 군포 경찰서는 경찰관들의 복장과 탄문 수사 방법을 상식에 맞게 하도록 해야 할 것입니다. 경찰은 복장과 매너와 말투에서 신뢰를 주어야 할 것입니다. “누구요” “경찰입니다” “경찰이 일요일 쉬는 데 왜 옵니까. 사람 잡으러 왔어요?” “아닙니다. 문을 열어주시면 신분증을 보여드리겠습니다” 그런데 복장을 보니 불량해 보였습니다. 시민 입장에 한번 서 보시기 바랍니다.  

하필이면 제가 그런 일을 당했습니다. 저는 요즘 적이 많습니다. 5.18단체와 소송도 진행 중에 있습니다. 5.18에서 또 조폭을 보낸 것이 아닌가, 경찰이 또 중랑경찰서처럼 영장 없이 체포하러 온 것인가. 체포될만한 글을 쓴 것이 없는데, 혹시 이 글 때문일까, 저 글 때문일까, 오죽하면 3사람이 눈에서 사라지자마자 집을 나왔겠습니까?

이번 소란을 유발한 책임은 군포경찰에 있다고 생각합니다. 대체적으로 나쁜 일이 아니어서 다행입니다. 우리 회원님들께 도움은 드리지 못하고 심려를 끼쳐 들려 매우 죄송합니다.

그동안 저를 위해 밤잠 못 주무시고 걱정해주신 사랑하는 모든 회원님들께 다시 한번 깊은 감사와 사랑을 보내드립니다. 우리 회원님들 정말 사랑합니다.

감사합니다.

2009.11.17.
지만원 올림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0,476건 338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366 어찌 대한민국이!(정재성) 지만원 2010-03-15 16127 93
365 검찰보고서에 나타난 5.18 발포 역사 지만원 2010-03-14 23813 97
364 5.18에 대한 북한 역사책의 증언 지만원 2010-03-13 24152 114
363 친북반국가행위자 명단 발표 환영과 유감(서석구) 지만원 2010-03-13 20540 165
362 친북인명사전 1차 수록 예정명단 100명 지만원 2010-03-13 25173 89
361 아직도 북한 대남공작을 복창하는 자가 있는가?(이법철) 지만원 2010-03-13 15858 85
360 전교조 교사 개개인 이마에 붙을 주홍글씨 지만원 2010-03-13 23681 130
359 대통령, 국정을 개인감정으로 주무르나? 지만원 2010-03-12 22750 143
358 MB에게 일전불사 의지가 있을까?(소나무) 소나무 2010-03-11 15092 93
357 세종시, 상황 끝! 지만원 2010-03-12 22409 153
356 전작권 환수 주장은 좌파 주장이다. (뜰팡) 뜰팡 2010-03-11 12524 119
355 미국에 부는 전작권 바람, 공은 이명박 손에 지만원 2010-03-11 22858 115
354 4대강 문제 심상치 않다 지만원 2010-03-11 19681 121
353 소련군이 북한에 진주하여 저지른 만행들 지만원 2010-03-11 23436 95
352 한국의 법관들은 눈치만 보고 놀고먹는가? 지만원 2010-03-10 22056 104
351 이명박의‘위험한 독도발언’ 분명히 밝혀져야 지만원 2010-03-10 19421 145
350 정권 주변 인물들의 닭싸움, 목불인견이다 지만원 2010-03-10 19232 104
349 대구법원, 서석구 변호사의 법정 모두진술(3.10) 지만원 2010-03-10 16814 120
348 무상급식? 여우 같은 야당에 홀리면 국가 망한다 지만원 2010-03-10 17978 114
347 한미연합사해체를 지켜만 보실 작정이십니까? 지만원 2010-03-10 17762 133
346 피고 데일리NK의 박인호-한기홍에 대한 2심 결정 지만원 2010-03-10 25892 86
345 한미동맹의 허상(虛像) 직시해야 (김성만) 남현 2010-03-09 13429 109
344 일그러진 ‘고건의 대북 짝사랑’ 지만원 2010-03-09 19618 126
343 야간집회 허용하면 한국의 밤은 폭력의 밤! 지만원 2010-03-08 15973 132
342 한국에 대한 러시아의 분노 극에 달해있다 지만원 2010-03-08 21770 161
341 중도를 안 버리면 국민이 MB를 버릴지도(소나무) 소나무 2010-03-06 17387 170
340 북한에 가지 마라, 약물과 미인계에 걸려들라 지만원 2010-03-06 25350 221
339 일생에 치욕남긴 MBC사장 지만원 2010-03-06 22123 138
338 “임을 위한 행진곡” 백과사전 식 정리 지만원 2010-03-06 24759 99
337 다수의 경찰이 소수 시위자들에 매타작당하는 이유 지만원 2010-03-05 20676 133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