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받아야 할 수서경찰서장 박재진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본받아야 할 수서경찰서장 박재진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10-02-10 14:33 조회27,587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본받아야 할 수서경찰서장 박재진


보도에 의하면 수서경찰서 박재진 서장이 인사 권한을 과감하게 과장에 위임함으로써 진풍경이 벌어졌다 한다. 정기인사를 앞두고 자신의 인사권한을 과장에게 위임했고, 각 과장들은 계장과 팀장들에게 계원·팀원 선발권을 줬다고 한다. 마음에 드는 경찰관들을 뽑아 가라는 것이다. 팀장들이 각기 마음에 드는 경찰관들을 데려가다 보니 팔리지 않는 경찰관들이 6명이나 됐다 한다. 그 6명은 모두가 기피하는 처량한 신세가 됐다. 후배인 계장들과 팀장들을 찾아다니면서 받아 달라 사정을 해봤지만 모두가 거절했다고 한다. 서장이 개발한 '적재적소 인사시스템'의 결과인 것이다. 이들 6명은 결국 지구대로 강제발령 조치를 받았지만 지구대에서조차 환영받지 못했다 한다.


필자는 1985년 연구소에 있으면서 미국에 있는 6개의 대표적인 연구소를 찾아다니면서 연구소 운영 시스템을 알아본 적이 있다. 가장 근사하다고 생각한 것들 중의 하나가 ‘내부인력시장’(Internal Labor Market) 시스템이었다. 연구소의 간부들이 행정부를 찾아다니면서 매년 과제들을 만들어 낸다. 간부들은 각 과제를 수행하기 위해 연구원들을 뽑아간다. 몸값은 과제 책임자와 연구원 사이에 결정되며, 각자의 몸값은 극비 사항이다. 아무에게도 팔리지 않는 연구원은 연구소를 나가야 한다.


필자가 연구소 생활을 할 때, 연구소는 연구소 차원에서 신규 인력을 선발하여 각 연구 중진들에게 나누어 주었다. 능력이 딸리는 사람, 보기 싫은 사람, 내보내고 싶은 사람 등 마음에 들지 않는 사람들이 있어도 데리고 써야 했다. 그래서 필자는 연구소장과 합의하여 필자가 필요로 하는 연구원들을 필자가 개별적으로 뽑아 썼다. 4-6시간 동안의 인터뷰를 통하여 여러 가지 요소를 파악할 수 있었다. 이스라엘의 모사드, 일본의 유수기업들이 이런 식으로 사람을 선발해 쓴다.  

   

수서경찰서장이 경찰서의 고리타분한 관행을 타파하면서 이렇게 파격적인 선진 시스템을 도입했다니 참으로 놀랍다. 그는 많은 박수를 받을 자격이 있는 사람이다. 필자는 이러한 시스템이 전국의 경찰로 확대되기를 바라며, 모든 연구소와 정부산하단체, 공기업들로부터 시작하여 전 기업체들에 확산되기를 간절히 바란다.



2010.2.10. 지만원
http://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2,755건 7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2575 5.18폭군의 종말! 지만원 2011-01-24 27964 384
12574 노회찬, 독도문제 제기 지만원 2010-03-01 27951 117
12573 김대중 재판과 5.18재판에 대해 지만원 2011-03-08 27931 346
12572 노동당 출장소 보훈처를 해체하라 지만원 2010-06-30 27926 338
12571 전라도 반골기질에 대한 증명 지만원 2012-12-28 27905 287
12570 조현오 경찰청장에 가르침을 바란다! 지만원 2010-11-01 27857 340
12569 왜 하필 박원순부터인가? 지만원 2010-09-16 27833 260
12568 자유북한방송 탈북자 김영남의 경우 지만원 2010-09-30 27827 142
12567 대통령의 5.18 역적 사랑! 안 될 말입니다 지만원 2010-02-23 27815 176
12566 우파 노인을 쥐 잡듯 했던 남팔도의 정체(꼭 보세요) 지만원 2011-08-09 27810 230
12565 지독한 친북사상 간직한 김황식 지만원 2010-10-01 27790 308
12564 김관진 내정자는530GP진실 밝혀라(프리존뉴스) 관리자 2010-12-04 27787 151
12563 황석영에 1:1 목장결투를 신청한다! 지만원 2010-08-30 27779 309
12562 6.2일 투표를 계기로 개성공단 인력 탈출해야 지만원 2010-05-27 27747 252
12561 애국자가 매우 드문 나라, 누가 지키나? 지만원 2010-06-22 27737 319
12560 김정남의 변수 지만원 2010-10-15 27737 228
12559 한상렬 지지자들은 손들어 봐라! 지만원 2010-07-22 27698 327
12558 전쟁은 없다! 지만원 2010-08-19 27695 330
12557 옛날이야기 지만원 2010-07-20 27688 312
12556 5.18단체 백주대낮에 법원서 폭력행사 (프리존뉴스) 지만원 2010-10-30 27680 333
12555 소멸되는 솔로몬 지만원 2010-11-07 27644 317
12554 조갑제에 충고한다. 지만원 2009-12-14 27641 234
12553 5.18의 원동력은 반골의식과 반골조직 지만원 2010-07-05 27623 209
12552 한상렬은 시국의 초점 지만원 2010-07-18 27604 290
12551 돌아온 냉전시대, 햇볕의 잔재를 청소해야 지만원 2010-05-27 27597 226
열람중 본받아야 할 수서경찰서장 박재진 지만원 2010-02-10 27588 178
12549 내가 통일을 싫어하는 이유 지만원 2010-08-18 27587 336
12548 ‘님을 위한 교향시’와 ‘임을 위한 행진곡’ 지만원 2011-10-26 27577 245
12547 강남의 한 부자 목사(김성광)로부터 받았던 협박 지만원 2009-12-21 27574 172
12546 5.18 재판 선고일은 1월 19일(수) 지만원 2011-01-14 27562 348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