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일의 신호탄에 눈 감고 입 막은 지난 14년(솔내)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김정일의 신호탄에 눈 감고 입 막은 지난 14년(솔내)

페이지 정보

작성자 솔내 작성일12-02-14 14:11 조회10,608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김정일의 대남공작 재개 신호탄에 
                                  눈 감고 입 막은 지난 14 

국방대학원 원장으로 35년 군 생활을 마친 후 20008월부터 3년여 동안 제주 4.3사건 진상규명 및 명예회복 위원회(4.3위원회)의 국방부 위촉위원으로 활동했던 仁江 한광덕입니다. 4.3위원회에는 국방부(2)와 경찰(1)로부터 모두 3명이 위촉되어 있었으나 박원순 기획단장의 일방적 독주를 막을  길이 없었고 고건 총리(4.3 위원회 위원장)의 주재 하에 왜곡된 진상조사보고서가 채택되던 20031015, 항의의 뜻으로 3명 전원이 동반사퇴를 선언할 수밖에 없었음을 다시 밝히면서 다음 사실 하나 만은 온 나라에 확실히 알려지기를 원합니다 

4.3위원 사퇴 4년 후인 20078월말, 저는 10년이 지난 1997526일자의 북한 노동신문 특집보도를 접할 수 있었습니다. 북한전문가에게 북한의 4.3사건 개입을 증명하는 자료를 구해달라는 주문을 해 놓고 있었는데, 그는 민족의 령수를 받들어 통일혁명을 위해 용감히 싸운 렬사라는 특집보도 복사판을 주면서 용감히 싸운 이 통일혁명 열사가 직접 운영했다는 조선중앙일보와 신한일보 등을 찾아보라고 조언해 주었습니다. (관련부분 설명은 생략 

이 보도문의 진위를 확인코자 저는 평소 지면이 있던 K대학 정책 연구소의 Y박사를 찾아가 노동신문의 발행일자와 기사제목을 알리고  급히 구해 달라는 부탁을 또 해야 했으며, Y박사는 약 한달 후 똑같은 복사판을 건네주면서 김일성 특사로 등장하는 성시백이 대남공작의 공로로 인민 공화국 영웅 1가 되었다는 사실과 그의 3남 성자립이 김일성대학 총장으로 재직 중이란 사실도 알려 주었던 것입니다. (어제까지도 재직 중임을 그로부터 직접 확인했음 

6.25남침도 북침이라고 오리발을 내밀던 북한이 제 15대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는  6.25 직전까지 진행된 남파간첩의 활동범위와 규모를 대서특필로 찬양했던 것이야말로  실로 놀라운 사건이 아닐 수 없었습니다. 4.3사건의 배경에 큰 관심을 가졌던 저에게는 이 사건이 대남공작의 확대 재개를 명령하는 김정일의 신호탄으로 보였던 것입니다 

이 사실의 시급한 전파가 필요하다는 판단에 20071125“10년 전의 노동신문 특집보도 (전문)”란 제목으로 여러 인터넷 망에 글을 올린 바 있었으나 표현의 부족으로 4년이 지나고 있는 오늘까지도 모든 언론이 침묵하고 있음을 안타깝게 생각합니다. (Google이나 Naver 등에서 위의 빨강색 제목  탐색하면 지금도 나타나고 있음 

참으로 불행한 것은 김대중과 노무현 두 대통령이 이 신호탄에 눈 감고 입도 막은 채 국가의 대공전문가들을 대량으로 감축하면서 두 차례의 정상회담을 추진했다는 사실입니다. 그 결과로 대공 전선에서 힘들게 싸우며 나라를 지켰던 국군과 경찰은 인권탄압과 양민학살의 주범으로 몰리고 이보다 수 백 수천 배의 만행을 지금도 반복하고 있는 북한의 세습독재는 침묵과 관용이 대상이 되고 있는 어처구니없는 세상이 되고 말았습니다 

우리는 1948510일의 대한민국 제헌국회의원선거를 거부하며 발생했던 제주 4.3 무장폭동 당시의 상황보다도 심한 불법과 무법에 직면하고 있습니다. 대한민국을 부정하는 불순 세력들의 선전과 선동이 판을 치고 있습니다.

그러나 대한민국의 애국시민들이 김정일의 대남공작 재개 총공세 신호탄이 1997526일에 있었다는 사실만 깨닫고 제 2, 3의 성시백이 오늘도 활동하고 있다는 사실에 경계의 큰 눈을 뜨고 할 말을 분명히 할 수 있다면 대한민국은 튼튼하게 지킬 수 있으리라 확신합니다.

이 희망으로, 14년이 지나도록 침묵해온 북한 노동신문의 특집보도가 온 나라에서 공론화되기를 바라면서 지금까지 반복해 왔던 글을 또 쓰고 말았습니다문제의 노동신문 특집보도는 Google이나 Naver 등에서 “10년 전의 노동신문 특집보도혹은 민족의 령수를 받들어 용감하게 싸운 통일혁명렬사를 탐색하면 나타나며 WWW.ROKFV.COM의 인강칼럼 헤드라인에서도 쉽게 찾으실 수 있습니다 

2012.2.1411:30

() 육소장 한광덕

월남 참전자회 자문위원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3,153건 426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403 이적정치집단 전교조는 교단을 떠나라 (이계성) 지만원 2012-05-11 8323 85
402 12.12 요약 지만원 2009-12-14 21416 85
401 통영에 지어지는 윤이상 음악당 지만원 2010-02-20 18275 85
400 4월 24일(토) 오후 8시, 사랑방이야기 제11화 지만원 2021-04-23 1239 85
399 무진 엄마 5.18가산점 캠페인 전주-익산-군산 (참깨방송) 관리자 2017-05-14 3770 85
398 【제주4.3】김익렬의 미스테리(1) (비바람) 비바람 2011-03-21 13383 85
397 2005.6.17. 서정갑의 한겨레21 인터뷰 기사 지만원 2013-11-02 7001 85
396 [지만원tv] 뚝섬무지개 영상(1~3/6) 지만원 2019-09-03 2967 85
395 다하라 忠孝 이어라 傳統 길러라 實力(팔광) 팔광 2011-05-19 14985 85
394 아직도 북한 대남공작을 복창하는 자가 있는가?(이법철) 지만원 2010-03-13 18020 85
393 영문(대한민국대청소500만야전군"창설": 번역 정재성) 댓글(1) stallon 2011-06-23 8138 85
392 KBS 아직도 언론노조의 붉은 광장(만토스) 댓글(3) 만토스 2011-01-16 15553 85
391 박근혜 대통령이 읽어야 할 제주4.3 (5) (비바람) 비바람 2014-01-12 5534 84
390 역사교과서를 국정으로 하는 것만이 이 나라를 살리는 길이다(이상진… 댓글(1) 이상진 2014-01-14 4304 84
389 김대령 방송 텍스트, 북한의 5.18 가요 무등산의 진달래와 5… 댓글(1) 해머스 2021-02-18 1999 84
388 조선일보 약인가 독약인가 (조선일보타도) 조선일보타도 2012-02-15 11041 84
387 2월 20일(토요일) 오후 8시, 시스템tv 방송 지만원 2021-02-19 1186 84
386 이봉규tv, 발포명령과 조사천 지만원 2022-05-15 884 84
385 아프칸에 가야 하는 이유 (영문번역문 포함) stallon 2010-03-18 14471 84
384 북한이 쓴 제주4.3사건-1 지만원 2011-03-01 14518 84
383 지만원tv, 제165화 오기의 끝은? 지만원 2019-12-29 2828 84
382 박영순 고소사건 (2018고단4449) 지만원 2021-02-28 1494 84
381 <제주4.3> 가짜 희생자들(6)-행방불명자(비바람) 비바람 2015-01-27 3673 84
380 중국공산당은 지구상에서 사라져야 한다.(용바우) 용바우 2020-04-12 1881 84
379 북한이 쓴 4.3사건-4 지만원 2011-03-07 14372 84
378 고행 (苦行) [시] 지만원/낭송 사임당 제주훈장 2020-01-27 2046 84
377 빈 라덴과 제주인민해방군 (비바람) 댓글(3) 비바람 2011-05-04 12903 84
376 방송기자협 주최 토론評: 나경원의 토론실력은 기록돼야 걸작(조영환… 지만원 2011-10-25 19728 84
375 오바마 대통령의 애리조나 추모 연설(김영구) 지만원 2011-02-01 12975 84
374 김명국이 5.18조사위에 도장 찍은 사연 지만원 2021-04-18 1294 84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