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윤정주, 이광훈 PD의 만행 다시보기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SBS 윤정주, 이광훈 PD의 만행 다시보기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12-02-19 13:31 조회25,969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윤정주, 이광훈 PD의 만행 다시보기


               SBS는 지만원의 위안부 발언을 왜곡하여 3번 무릅 꿇었다!

2005년 3월 13일, SBS가 쎄븐데이즈 프로에서 ‘지만원 죽이기’를 했다. 필자가 ‘국민의함성’ 월례 강연회에서 “은장도로 성을 지켰던 시대에 살았던 위안부 할머니들을 정치적 목적으로 거리에 내돌리지 말고 국가가 그들을 보호하지 못했던 죄를 졌으니 국가가 배상해야 한다”는 취지로 했던 강연내용을 SBS 윤정주 PD, 이광훈 PD가 공모하여 “지만원이 위안부더러 은장도로 자결하라 했다”는 내용으로 방송하여 전국 방방곡곡에 “지만원은 친일파요 인간성 상실자”라는 정서를 확산시켰다.

필자는 이 두 PD에 전화를 걸어 시정을 요구했지만, 이들은 기세 등등하게 법대로 하라 했다. SBS에 내용증명을 보내 시정을 요구했지만 대답은 전과 같았다. 언론중재위에 회부했지만, 이들은 중재위의 권고도 무시했다. 서울지방법에 정정보도 소송을 냈더니, 법원은 SBS에게 사과와 정정의 뜻이 들어 있는 재판장의 글을 사회자 임성훈이 세븐데이즈 프로에서 낭독하라고 조종명령을 내렸다.

SBS는 재판장 앞에서 합의해 놓고도 그 합의문 대로 지키지 않았다. 북한이 9.19 합의문에 서명해놓고도 딴 소리를 하는 것과 유사한 것이다. 필자는 또 다시 3천만원 손해배상을 청구했다. 이에 대해 제1심은 "SBS는 지만원에 2천만원을 배상하라"는 판결을 내렸다.

SBS는 참으로 말도 되지 않는 궤변으로 항소했지만 10.11일, 법원은 항소기각을 판결했다. 필자가 이긴 것이다.

이 2천만원을 받는다 해서, 전국적으로 퍼져나간 명예훼손이 세탁될 수는 없다.

SBS는 잘못을 뉘우치기는커녕 필자를 매명에 환장한 사람이라는 빨갱이식 변론문을 썼다. 이런 몰지각한 SBS도 공영방송이라고 국민이 시청하고 있으니 우리는 SBS의 질낮은 거짓말에 얼마나 속고 있는지 생각해야 할 것이다.

------------------------------------------------------------------

SBS, 은장도 허위방송해 놓고 오히려 잘했다고 바티다가 세 번씩이나 판사 앞에서 무릎 꿇었다!

'하는 행동'들이 공영방송 같지 않고 시정잡배들 같았다. 젠틀맨과는 거리가 먼 사람들이었다!

1. SBS: "지만원이 위안부에게 은장도로 자결하라 했다" 고 허위 방송했음

2. 지만원: "내용을 180도 왜곡한 것이니 정정보도 해달라 요구

3. SBS: "못하겠다. 법대로 하라" ("(편지에도 불응, 언론중재위에도 불응)

4. 지만원: 형사소송 했지만 검사들이 모두 무혐의 처리

5. 지만원: 정정보도 민사소송 제기

6. 민사법원: "SBS는 사실을 뒤집어 방송했다. 강연내용은 은장도로 성을 지켰던 시대에 살았던 위안부 할머니들을 정치적 목적으로 거리에 내돌리지 말고 국가가 그들을 보호하지 못했던 죄를 졌으니 국가가 배상해야 한다는 취지였는데 이를 은장도로 자결해야 한다고 방송한 것은 잘못이다. 가장 빠른 세븐데이즈 프로에서 사회자 임성훈이 정상속도로 사과와 정정의 뜻이 들어 있는 '다음'의 글을 읽을 것"

7. SBS: '다음'의 글을 읽기는 했지만 세븐데이즈 프로를 종결하고 난 다음, 다른 사건에 대한 반론보도 내용을 낭독했음, '다음'의 글은 그 후 이름 모를 사람이 빠른 속도로 읽었음

8. 지만원: "SBS는 세븐데이즈 프로 시청자들을 모두 다른 차넬로 보내고 난 다음 야비한 방법으로 낭독했다. 법정에서의 약속을 지키지 않았다. 3천만원 위자료 지급하라" 소송

9. SBS: "지만원은 뜨려 하는 자"라며 인신공격을 했고. "정정 방송에도 하자 없다" 강변

10: 1심법원: "SBS는 지만원에게 2천만원 지급하라. 지만원은 이 돈을 가집행 할 수 있다"

11. SBS 또 잘못 없다며 항소

                                     <서울남부지방법원 판 결>

사건 . . . 손해배상(기)

원고 지만원

피고 SBS

판결선고 2006.5.12.

판 결 주 문

피고SBS는 원고 지만원에게 20,000,000원을 지급하라

                                           인정 사실

1. 원고는 피고를 상대로 2005.3.13.22:50분 경 방영한 세븐데이즈 프로에서 원고가 친일파이고 위안부 할머니에게 은장도로 자결하라고 했다는 말을 한 것으로 오해하게 만드는 내용의 프로그램을 방영했다면서 이 법원에 정정보도 청구를 하였다.

2. 2005.10.5.14:00 당 법원에서 원고와 피고 사이에 조정이 성립하여, 피고는 ‘다음’과 같은 보도내용을 2005.10.14.21:00경부터 방영되는 세븐데이즈 프로에서 진행자가 평상속도로 이를 낭독하는 방법으로 방송하기로 합의했다.

                                                      "다 음“

“본 방송사는 2005년 3월 13일 밤, 세븐데이즈 프로에서 약 10분간에 걸쳐 친일파에 대한 보도를 하면서 지만원 박사가 한승조 교수를 비호했다는 내용과 지만원 박사가 운영하는 우익모임에서 강연한 내용 중 일부를 촬영하여 방송한 바 있습니다. 이에 대하여 법원은 자칫 극단적인 대립으로 치닫을 수도 있는 우리 사회의 분위기를 진심이 통하는 건강한 분위기로 이끌 수 있도록 지만원 박사가 그 강연의 핵심이라고 주장하는 바를 시청자들에게 알려 주기를 권유하였습니다. 본 방송사는 법원의 권유를 흔쾌히 받아들여 지만원 박사가 주장하는 내용을 방송합니다. 지만원 박사는 자신의 강연내용은 은장도로 성을 지켰던 시대에 살았던 위안부 할머니들을 정치적 목적으로 거리에 내돌리지 말고 국가가 그들을 보호하지 못했던 죄를 졌으니 국가가 배상해야 한다는 취지였음을 밝혀 왔습니다. 불필요한 오해가있었다면 이러한 오해가 풀리기를 바라며, 진실되고 건설적인 대화와 토론을 통하여 참으로 바람직한 사회를 가꾸어가게 되기를 본 방송은 희망합니다.”

3. 원고의 재 소송 이유: SBS는 2005.10.14일에 ‘다음’의 내용을 낭독하기는 했지만 ‘조정조항’과는 거리가 먼 방법으로 했다. 세븐데이즈 진행자 임성훈은 약 60분 정도에 결쳐 1)송어 향어의 안전문제 2)국토순례 대장정의 문제점 3) 에이즈환자 문제 4) 신병 비만소대 소개를 연이어 방송한 후, “이상으로 세븐데이즈 프로를 마칩니다”라는 종료 선언을 하였다.

세븐데이즈 프로가 종료된 이후 알 수 없는 다른 재판의 반론보도문의 자막글자가 아무런 해설 없이 한동안 이어졌다. 복잡한 자막이 한동안(1분) 나오자 청취자들은 대부분 채널을 다른 곳으로 돌렸다. 그 후 ‘반론보도’라는 자막과 함께 무명의 사람이 얼굴도 비치지 않으면서 그리고 아무런 안내 멘트도 없이 원고의 사건 조정조항이 규정한 ‘다음’ 의 내용을 일사철리로 읽어버렸다.

                                                판 단

피고는 세븐데이즈 프로에서 진행자가 평상속도로 이 사건 보도내용을 낭독하는 방법으로 방송하기로 합의하였음에도 불구하고, 진행자인 임성훈이 프로그램에서 사라진 뒤 무명의 나래이터가 이 사건 보도내용을 보도함으로써 위 합의 내용을 위반하였다고 할 것이므로, 피고는 이 사건 보도내용을 조정 원안대로 방송하지 않음으로써 원고가 입은 정신적 손해를 배상할 책임이 있다. 원고의 사회적 지위와 피고의 위반과정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하여 위자료는 20,000,000원으로 정하는 게 합당하다.

                 -------------------------------------------------------
아래 동영상은 2008년 11월 SBS가 또 ‘지 버릇 개 못주듯’ 또 필자를 모함하여 죽이기 위해 문근영에 대한 필자의 글을 왜곡해 방송했다가 판사들 앞에서 수모를 겪고 반론보도를 한 내용이다.





문근영에 대한 이야기는 아래 명불허전에 다시 취급됐다.

http://systemclub.net/bbs/zb4pl5/zboard.php?id=p_2&page=1&sn1=&divpage=4&sn=off&ss=on&sc=on&select_arrange=headnum&desc=asc&no=163958



2012.2.19 지만원
http://www.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1,676건 9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1436 천신일이라는 사람, 이러면 안되지요 지만원 2010-10-26 26118 200
11435 이희호 재판의 다음 일정 지만원 2011-01-27 26116 130
11434 차별대우 지만원 2010-07-25 26092 250
11433 북한에 가지 마라, 약물과 미인계에 걸려들라 지만원 2010-03-06 26086 222
11432 내년에 대법원장 포함 좌경 대법관 대거 퇴임 지만원 2010-12-17 26083 313
11431 오늘(10.8)의 5.18 재판 결과 지만원 2010-10-08 26080 321
11430 6월 9일(목) 오후 3시에는 5.18재판 지만원 2011-06-07 26061 203
11429 105미리 포에 대한 필자의 생각 지만원 2011-02-16 26057 358
11428 이희호의 고소는 누워서 침뱉기! 지만원 2010-02-25 26055 247
11427 김정일의 천안함 음모 지만원 2010-04-08 26047 274
11426 이순실과 국정원의 내통 사례 지만원 2015-12-07 26026 477
11425 친북인명사전 1차 수록 예정명단 100명 지만원 2010-03-13 26005 90
11424 ‘민주화’ 라는 단어의 어원 지만원 2010-10-26 25977 127
열람중 SBS 윤정주, 이광훈 PD의 만행 다시보기 지만원 2012-02-19 25970 200
11422 시군구 단체장이 가진 배타적 인사권! 지만원 2010-06-06 25965 180
11421 이명박 인간성은 교활의 극치 지만원 2010-07-09 25948 302
11420 괴상한 묘기를 발휘하는 530GP의 K-1소총 지만원 2010-09-26 25938 171
11419 학력시비에 대하여 지만원 2009-12-15 25931 168
11418 새누리 비대위 김종인-이상돈-이준석에게 지만원 2012-03-14 25929 233
11417 참으로 오지게 걸려든 북한 지만원 2010-07-23 25928 457
11416 5.18재판, 서울고법(2심)에서도 승소 지만원 2012-08-23 25911 633
11415 이~전라도 개새끼들, 들어라! 지만원 2013-03-29 25894 467
11414 5.18재판 진행의 혼선 지만원 2010-04-13 25865 163
11413 광주가 타지역에 비해 민주화의식(?)이 높았던 이유 지만원 2010-04-03 25860 162
11412 탈북자들이 증언하는 김대중의 정체 지만원 2012-07-30 25851 649
11411 대한민국은 도둑놈이 최고인 나라(효월) 효월 2010-08-03 25830 197
11410 후회막급한 북한 지만원 2010-07-25 25824 431
11409 외교부 장관 0순위 김성환은 누가인가? 지만원 2010-09-04 25795 416
11408 보훈처는 5.18이 남북 어느 쪽의 역사인지 밝혀야 지만원 2010-08-27 25770 204
11407 이런 원희룡을 누가 세탁시키나? 지만원 2010-10-25 25756 204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