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과 박근혜에 대한 필자의 아이러니!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이명박과 박근혜에 대한 필자의 아이러니!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12-02-21 23:41 조회17,022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이명박과 박근혜에 대한 필자의 아이러니!

                               먼저 “이명박 개자식”에 대하여

2007년 박근혜와 이명박이 경선을 치를 때 필자는 이명박과 함께 근무했던 수많은 인사들로부터 이명박이 형편없는 인간이라는 말을 들었다. 이명박의 자서전 “신화는 없다”를 읽어보고 이명박은 사기꾼이라고 진단했다. 이명박이 청계천 8.2km 중에 평화시장 부근의 700m를 ‘빨갱이 로고’인 ‘전태일 거리’로 만든 것을 보고 빨갱이라 진단했고, 이명박이 ‘기관지확장증 고도’ 판정을 받고도 현대건설 신입사원 파티에서 새벽까지 술을 마셔 챔피언으로 뽑혔다는 그의 자서전을 읽고 세기의 황당한 거짓말쟁이라고 평가했다.

그가 김정일에게 ‘나만 한번 만나주면 평양시를 리모델링 해주겠다며 사절단을 2차례 보냈고, 서울시 조례를 만들어 대북지원금 200억원을 확보했다는 요지의 뉴스를 접하고 “저 인간은 나라를 팔아먹을 장사꾼”이라 판단했다.

선거 직전에 대세라는 미쳐버린 대세론을 타고 대한민국의 검찰을 대부분 장악한 그는 자기 입으로 “BBK는 내가 만들었다” 분명하게 광운대학에서 강연한 동영상이 있는데도 “그건 김경준을 도와주기 위해 한 이야기다” 둘러댔다. 대한민국의 검찰과 검사출신 정호영 특검장 등 그 졸개 검사들이 삼청각에 몰려가서 이명박 앞에 몸을 비비꼬면서 그 잘난 꼬리곰탕 한 그릇씩 먹으면서 이명박에 꼬리치고 아부했던 사실을 똑똑히 기억한다.

그리고 이명박은 대통령이 됐다. 지금까지 4년 동안 대통령을 하면서 이명박이 보여준 행동은 필자가 어느 날 너무나 화가 나서 “이명박 개자식, 죽일 놈”이었다. 그리고 이명박은 지금까지 필자에게는 “개자식, 나쁜 놈”으로 남아 있다.

                그런데 지금 보니 이명박이 박근혜보다는 조금 더 철들었네!

박근혜에 희망을 걸었던 필자는 최근 현기증이 날 정도로 박근혜 신화로부터 급강하 속도로 추락하고 있다. 이명박과 박근혜가 물론 50보 100보이긴 해도 지금 현재는 박근혜가 50보, 이명박이 100보 더 철이 들어 있다. 박근혜가 하자는 대로 복지를 하자면 연 70조에 달하는 예산이 필요하다고 한다. 야당이 하자는 대로 한다면 연 60조 정도 더 들어 간다고 한다. 박근혜가 더 나라 곡간을 빨리 고갈시키자고 한다.

소위 여당이라는 근혜당이 오히려 빨갱이 민노당보다 더 앞장서서 국가의 곡간을 파탄내자는 것을 보고 이명박이 정신을 차린 모양이다. 이명박이 정신을 차려 행정부를 움직였는지, 아니면 김황식을 비롯한 행정부가 먼저 정신을 차리고 이명박을 움직였는지 그건 알 수 없다. 하지만 중요한 것은 이명박이 이끄는 행정부가 박근혜가 이끄는 새누리당보다 더 안정성이 있다는 것이다.

                                   이병박 행정부의 드라이브

이명박 정부는 여야의 복지정책을 ‘포퓰리즘’으로 규정하고 이에 제동을 걸고 있다. 여기에 청와대가 가세했다. 정부만 이런 것이 아니다. 복지 포퓰리즘을 걱정하는 경제학자들의 목소리가 잇따르고 있다. 한국경제학회가 창립 60주년을 맞아 21일 연세대에서 연 ‘2012 경제학 공동학술대회’는 복지 포퓰리즘을 화두로 택했다. 이 학술대회는 경제학 관련 52개 학회가 참여해 430여 편의 논문을 발표하는 역대 최대 규모의 학술대회였다. 대체적인 결론은 세금 없이는 복지도 없다는 지극히 당연한 결론이었다.

지금의 세출예산은 326조, 이중 복지예산이 100조, 국방예산이 33조, 이런 예산 구조에서 박근혜가 선동하는 70조 또는 한명숙이 선동하는 60조를 더 보탠다면 복지예산이 160-170조가 된다. 복지비가 전체 예산의 50% 이상이 되는 것이다. 눈을 씻고 선진국들의 예산구조를 조사해 보아라. 이런 망국적인 예산구조가 그 어느 선진국에 있는지를!

                   “참 나쁜 대통령 이명박” Vs. "참 좋은 윈칙주의자 박근혜“

빨갱이들에 대해서는 우리의 코멘트 범위를 이미 한참 벗어나 있다. 빨갱이들은 원래 국가를 파괴하여 적화통일을 이룩하려 눈에 핏줄이 선 동물들이다. 이런 인간들은 이미 간첩-반역집단인 것으로 분류돼 있다.

지금은 원칙(Norm)을 존중한다는 박근혜‘빨갱이-장사꾼-사기꾼-거짓말장이-공공정신이 상실된 이기주의자’ 이명박을 비교해야 할 때다. 두 사람을 놓고 누구는 A, 누구는 B로 등급을 매기하자는 것이 아니다. 우리가 희망을 걸고 있는 박근혜가 이명박보다 얼마만큼 위로 서 있는지. 아니면 아래에 서 있는지를 비교하여 정신을 차려보자는 것이다. 참으로 답답해서 쓴 글이다.


2012.2.21. 지만원
http://www.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33건 1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33 윤석열, 박근혜에 선 그어야 지만원 2022-01-04 2423 219
32 박근혜에 충성하나, 국가에 충성하나? 지만원 2021-10-24 2655 288
31 박근혜에 몰입된 박빠들의 폐해 지만원 2020-11-26 3447 261
30 박근혜파일(3) 박근혜에 리더 얼굴 있는가? 지만원 2020-08-18 2605 103
29 검찰, 박근혜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할 듯 지만원 2017-03-21 4931 186
28 박근혜에 해줄 수 있는 유일한 한마디 말은! (현우) 댓글(2) 현우 2016-10-26 8630 240
27 박근혜에 리더 얼굴 있는가? 지만원 2016-10-25 7144 358
26 박근혜에게 던졌던 김대중의 낚시줄이 당겨진다(만토스) 댓글(5) 만토스 2016-10-20 6752 327
25 러시아가 박근혜에 가한 일격 지만원 2016-01-27 7325 400
24 박근혜에 보내는 협박장 지만원 2015-04-18 7945 488
23 나는 박근혜에 질렸다. 얼굴도 보기 싫다 지만원 2014-06-29 11211 467
22 문창극 사태는 박근혜에 대한 통진당의 반격(비바람) 댓글(2) 비바람 2014-06-24 9534 382
21 답답해서 박근혜에 또 간곡히 긴급제안 한다 지만원 2014-05-30 6842 282
20 박근혜에 마지막 처방을 제안한다 지만원 2014-05-28 9748 492
19 박근혜에 선사하는 신의 한수 지만원 2014-05-24 10060 465
18 지난 1월에도 박근혜에 이런 글 바쳤건만! 지만원 2014-04-30 8092 313
17 박근혜에 주는 선물: 국가재난관리 시스템 지만원 2014-04-20 8504 365
16 박근혜에 한 마디 지만원 2014-03-15 6615 317
15 민주당의 생떼와 몽니, 박근혜에 책임 없다! 지만원 2013-08-28 9340 277
14 미칠 지경으로 답답한 박근혜에 억장 무너진다! 지만원 2013-04-12 15684 466
13 아직도 박근혜에 대한 노여움을 가지신 분들께 지만원 2012-11-09 16647 478
12 박근혜에 대한 비판과 저주(비바람) 댓글(9) 비바람 2012-10-06 11051 191
11 박근혜에 사관 바꾸라 닦달하는 조선일보 지만원 2012-09-14 16238 363
10 박근혜에 대한 이곳의 방침을 알려드립니다. 지만원 2012-05-05 18206 372
9 몰 인격-병적으로 박근혜에 빠진 사람들에게 지만원 2012-04-12 20292 363
열람중 이명박과 박근혜에 대한 필자의 아이러니! 지만원 2012-02-21 17023 254
7 한명숙, 반나절 만에 박근혜에 완패!! 지만원 2012-02-15 22673 396
6 박근혜에 대한 나의 예언 지만원 2012-02-09 21005 458
5 박근혜에게 다시 묻는다(윤창중/문화논설실장) 지만원 2011-10-31 21474 226
4 박근혜에 미안한 한마디 더 추가 지만원 2011-09-05 23642 492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