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선영 의원의 실신과 박근혜의 매정함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박선영 의원의 실신과 박근혜의 매정함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12-03-02 18:33 조회27,282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박선영 의원의 실신과 박근혜의 매정함

비가 조금씩 내리고 날씨가 매우 쌀쌀한 아침 10시, 500만야전군과 시스템클럽 용사 100 여명이 나오셔서 한산했던 거리를 메우기 시작했습니다. 멀리는 구미에 계신 장학포님도 오셨고, 춘천 등 각지에서 오셨습니다. 천막 속에 탈진 상태로 누워있는 박선영 옆에 이회창 총재가 앉아 있었습니다. 저는 누워 있는 박선영 의원에 “지금 사람들이 아주 많이 모였습니다”는 말로 그를 위로했고 그는 눈으로 고맙다는 인사를 했습니다. 그녀의 소원이 사람들 많이 오는 것이기 때문이었습니다.

오후 2시, '천주교 나라사랑 기도회-탈북자 북송 중지 촉구 문화제'가 열려 수백명의 인파가 몰렸고, 박 의원은 문화제 시작 15분 뒤 발언에 나섰습니다.

"어제(3월 1일) 밤 중국과 라오스 국경지대에서 탈북자 4명이 또 다시 중국 공안 당국에 붙잡혔다. 체포된 탈북자 중엔 생후 20일 된 아기와 엄마·아빠 등 일가족과 20대 청년이 포함돼 있다"

박 의원은 해당 탈북자 가족을 소개하던 중 갑자기 옆으로 쓰러졌습니다. 저는 70cm 정도 높이의 화단가에 올라서서 호소하는 장면을 지켜볼 수 있었습니다. 갑자기 “실신, 실신” 하는 소리가 나오자 저는 곧바로 119에 전화를 걸었고, 119는 마치 기다렸다는 듯이 '감사합니다' 하며 전화를 끊었다. 그 후 5-10분 후에 119차량이 왔습니다.

이후 보도에 의하면 박 의원은 오후 2시45분경 서울대병원으로 옮겨져 링거를 맞고 있다합니다. 결국 박의원은 타의에 의해 11일째 단식을 마감한 것입니다. 이날은 중국 외교장관이 중국 대사관에 온다는 날이었지만 그에 대해서는 아무런 소식이 없습니다.

우리 전사들은 “박선영 의원 힘내라” “박선영을 대통령으로 만들자” 등의 구호를 외쳐 박선영을 조금이라도 위로하려 했습니다. 오늘 무려 5시간 동안 그 자리를 지켜주신 우리 전사님들께 다시 한 번 감사의 말씀을 올립니다.

그 자리에 오신 많은 분들은 한명숙은 빨갱이라 당연히 그럴 것이라고 생각하지만 박근혜가 끝내 나타나지 않은 사실을 놓고 ‘매정한 여인’ ‘독한 여인’ ‘수상한 여인’이라는 식의 비난들을 했습니다. 박근혜는 무슨 마음으로 오지 않았는지 알 수 없지만 많은 사람들을 실망시켰고 분노케 했습니다. 아마도 몇 차례에 걸친 북한의 협박조의 비방을 의식하여 몸을 사리는 게 아닐까 하는 생각까지 들게 합니다.

제가 보기에는 북한이 박근혜를 코너로 몰고 있는 것은 박근혜의 출세를 방해하기 위한 것이 아니라 첫째는 새누리당의 공천에 좌익을 많이 포함시키고, 둘째로는 선거 분위기를 좌파 쪽으로 몰고 가라는 협박조의 메시지가 아닐까 싶습니다.

이런 맥락을 하나의 가정으로 깔고, 이후의 사태를 면밀히 관전-판단해 보시기 바랍니다.

                                       드러난 박근혜의 사상 

2월 28일 발표된 이른바 박근혜의 “신뢰프로세스”는 북한이 핵을 포기해야 한다는 전제를 들긴 했지만 박근혜의 분명한 사상을 표현한 것입니다. 핵을 전제로 한다는 것은 일종의 수식어입니다.  

첫째 북한이 핵을 포기할 리 없다는 것이 이 동네의 상식입니다. 북한이 핵을 포기한다고 믿는 것은 이 동네에서는 넌센스로 취급받습니다.  

둘째, 그럴 리는 없겠지만 설사 북이 핵을 포기한다 해도 6.15선언과 10.4선언의 이행은 곧 적화통일을 여는 열쇠입니다.

셋째, 6.15와 10.4을 강하게 그리고 집요하게 지지해온 것은 곧 그가 붉은 사상을 가지고 있음을 직설적으로 표현한 것입니다. 이로 인해 지금 우익사회가 일대 충격에 휩싸여 있습니다. 여러 어르신들이 '큰일 났다, 이거 어쩌면 좋으냐'며 걱정하시는 전화를 주셨습니다. 공격당한 벌집, '보통일'이 아닙니다.  









2012.3.2. 지만원
http://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3,487건 8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3277 돌아온 냉전시대, 햇볕의 잔재를 청소해야 지만원 2010-05-27 27693 226
13276 5.18 재판 선고일은 1월 19일(수) 지만원 2011-01-14 27636 348
13275 ‘님을 위한 교향시’와 ‘임을 위한 행진곡’ 지만원 2011-10-26 27635 245
13274 "DJ는 친일파" 비방한 지만원씨 법정 선다 지만원 2010-11-17 27622 203
13273 광주폭동을 미화 방송은 천벌을 받을 것이다(김정균) 댓글(3) 김정균 2011-01-17 27601 124
13272 남녀 빨갱이 정현백과 김상근이 벌이는 김정일 옹호작전 지만원 2010-07-30 27590 248
13271 국립5.18이면, 그 나라는 어느 나라인가?(흐훗) 흐훗 2010-05-08 27559 145
13270 이번 5.18재판은 7월 14일(목) 오후 3시! 지만원 2011-07-11 27545 179
13269 이희호의 고소는 누워서 침뱉기! 지만원 2010-02-25 27535 247
13268 5.18주도자들의 이실직고 “5.18은 적화통일 무장반란” 지만원 2012-12-28 27534 337
13267 전남도청 앞 발포를 놓고 짓까불던 조중동 등 언론들 지만원 2010-07-07 27512 255
13266 4.3에 대해 알려드립니다 지만원 2011-04-05 27498 190
13265 이~전라도 개새끼들, 들어라! 지만원 2013-03-29 27496 473
13264 감정싸움 하는 저질 정치 지만원 2010-09-02 27472 304
13263 김구의 선조에 김자점이 없다는 사람 지만원 2010-10-20 27450 215
13262 정말 이렇게 해도 되는 것입니까? 지만원 2010-10-26 27449 253
13261 북한에 가지 마라, 약물과 미인계에 걸려들라 지만원 2010-03-06 27442 222
13260 “광주의 함성으로 MB 심판하자”는 전라도 사람들 지만원 2010-12-20 27435 354
13259 박근혜는 이제 자살을 해라 지만원 2012-09-24 27427 385
13258 “임을 위한 행진곡” 백과사전 식 정리 지만원 2010-03-06 27407 100
13257 김정일의 천안함 음모 지만원 2010-04-08 27388 274
13256 대법원에서 벌어진 황당한 재심 재판 지만원 2010-11-18 27386 267
13255 이순실과 국정원의 내통 사례 지만원 2015-12-07 27376 479
13254 부산저축은행 비리 요약 지만원 2011-06-07 27369 308
13253 참으로 오지게 걸려든 북한 지만원 2010-07-23 27361 457
13252 2006.6.15. 광주가 치른 해방구 행사 지만원 2010-08-16 27341 156
13251 이명박은 왜 빨갱이 황석영을 그토록 사랑하는가? 지만원 2010-08-30 27328 298
13250 햇볕 정책에 대한 북한 중상류층의 인식 지만원 2011-04-08 27325 330
13249 이명박,말과 구호보다는 실천에 앞장서야한다(송영인) 지만원 2010-09-08 27313 158
열람중 박선영 의원의 실신과 박근혜의 매정함 지만원 2012-03-02 27283 313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