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상황 끝!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세종시, 상황 끝!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10-03-12 12:17 조회22,983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세종시, 상황 끝!


 '세종시 전쟁'을 먼저 선포한 사람은 이명박이다. 두 사람이 피나게 싸우는 동안 두 사람의 지지율은 하락했다. 하지만 시간이 지나면 승자와 패자가 분명하게 판가름 나게 될 것이고, 그 때의 지지율은 '승자의 지지율'과 '패자의 지지율'로 나타나게 될 것이다. 


이명박이 세종시 전쟁을 먼저 시작한 것은 여론에 대한 그의 판단 때문이었을 것이다. 세종시를 원안대로 추진하면 큰일 난다는 원로들의 반대 정서에서 자신감을 얻은 나머지 여론을 역전시킴으로써 추동력을 얻고자 했겠지만 여론은 그의 뜻대로 움직이지 않았고, 앞으로도 여론은 두 갈래로 팽팽하게 맞서 평행선을 그을 것 같다.


한나라당은 2월 22일부터 26일까지 5일간 사상 유례가 없는 긴 기간에 걸쳐 의원총회를 열었지만 양대 진영 사이의 감정의 골만 더욱 키웠다. 궁여지책으로 6인으로 구성된 중진협의체(친이2, 친박2, 중립2)를 만들었지만 문제의 성격상 타협이 이루어진 가망은 없어 보인다. 지금으로서는 박근혜의 승리로 굳어지고 있는 것 같다. 현존하는 권력이 미래의 잠재권력에 패한 것으로 보이는 것이다.


국민투표라는 최후의 방법이 거론되기는 했지만 이 역시 벽에 부딪쳐 있다. 여론이 대립된다고 국민투표에 붙인다면 4대강사업도 국민투표감이 아니겠는가? 헌법재판소는 세종시가 수도분할이 아니라는 결정을 내렸다. 수도 분할이 아닌 문제를 놓고 새삼 국민투표를 한다는 것이 법적으로 타당한가에 대한 논란도 있다. 하지만 이보다 더한 문제는 국민투표가 사회를 완전히 두 쪽으로 갈라놓는다는 것이다. 국가와 사회가 입는 피해가 엄청날 것이고 그 충격파는 전쟁의 당사들 모두에게 돌아갈 것이다. 더 이상의 방법이 없는 것이다.   


결론적으로 세종시 수정안은 돈좌(군사용어: 공격의 기세가 꺾여 주저앉음)될 수밖에 없어 보인다. 이명박이 이기지 못한다는 것은 패한다는 것을 의미한다. 패색이 짙어지면 조기 레임덕이 올 것이라는 게 일반적인 관측들이다.


원칙대로 한다면 세종시 원안 관철이 안 되면 세종시 작업은 계속돼야 한다. 그러나 4대강에 엄청난 예산이 필요한 지금 세종시에 쏟아 부울 자금을 구하기는 어려울 것이다. 또한 패자의 오기나 자존심도 작용할 것이다. 결국 임기 내에 세종시 작업은 중단될 것 같다. 그리고 차기 대선 때 국민의 심판을 다시 받게 될 것이다.

이명박이 세종시 수정안을 이슈로 꺼내 든 것은 잘한 것으로 생각한다. 그러나 이를 관철시키려는 전략과 방법이 잘 못되었다. 그가 추진해온 과정에 나타난 현상들을 보면 그 추진동기 마저 순수해보이지 않았다. 박근혜 죽이기로 비쳐졌던 이 싸움은 결국 박근혜 살리기로 종결되는 것 같다.

세종시 건설로 인해 국가적 손실과 고통이 뒤따른다 해도 이는 한국의 무책임하고 질 낮은 정치 모리배들이 만들어낸 산물이다. 그리고 질 낮은 정치 모리배들에게 표를 준 국민수준의 산물인 것이다.


2010.3.12. 지만원
http://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2,119건 391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419 청와대가 수상하다 지만원 2010-04-02 21622 220
418 문근영에 아부하다 무릎꿇은 데일리NK 지만원 2010-04-02 22301 106
417 군수뇌부는 그들 가족의 명예만이라도 지켜라 지만원 2010-04-01 21234 190
416 “천안함 사고 관련 국방부 해명내용-1” 지만원 2010-04-01 23195 181
415 5.18단체, 피해자 신분에서 가해자 신분으로 지만원 2010-04-01 24402 273
414 지만원 죽이기로 악용된 조갑제 홈페이지 지만원 2010-04-01 27208 294
413 사고가 아니라 패전이었다! 지만원 2010-04-01 23629 290
412 MB 정권 난맥상, 총체적 국가위기로(소나무) 소나무 2010-04-01 15975 165
411 썩은 군대, 썩은 통수권자에 안보 맡길 수 없다 지만원 2010-03-31 23346 261
410 국민 기망하며 농락한 청와대 용서 안돼 지만원 2010-03-31 23427 270
409 청와대가 이끄는 들쥐 부대 지만원 2010-03-31 23820 241
408 초계함침몰 진상규명과 위기대처를 위한 성명(서석구) 지만원 2010-03-31 19371 168
407 대통령의 조치, 진실규명인가 사건은폐인가? 지만원 2010-03-31 23912 250
406 국방장관, 군 미필자들을 위해 광대노릇 하고 있나? 지만원 2010-03-30 20662 245
405 북한이 취한 보복작전의 가상 시나리오 지만원 2010-03-30 23353 246
404 북한영화 ‘님을 위한 교향시’가 의미하는 것 지만원 2010-03-28 24028 163
403 군과 청와대는 이것부터 조사해야 지만원 2010-03-28 25259 336
402 국방부-청와대 바라보며 북한은 포복절도할 것 지만원 2010-03-27 24275 313
401 초계함사고, 북한을 의심하는 이유 지만원 2010-03-27 22709 335
400 안중근, 의사냐 장군이냐 지만원 2010-03-26 25211 187
399 5.18재판에 대하여 지만원 2010-03-26 19306 151
398 간말리는 4대강사업 지만원 2010-03-25 19082 138
397 5.18은 양아치계급과 어린학생의 희생을 먹고 사는 집단 지만원 2010-03-24 23175 165
396 미국의 건보개혁 하원통과가 왜 이리 시끄러운가? 지만원 2010-03-24 19044 102
395 SBS문근영 관련 반론보도 동영상 지만원 2010-03-24 23879 79
394 아프칸에 가야 하는 이유 (영문번역문 포함) stallon 2010-03-18 12958 84
393 5.18은 빨갱이들의 잔치 지만원 2010-03-24 27361 145
392 대한민국 모략하기 위해 5.18과 북한이 연합했다! 지만원 2010-03-23 19966 183
391 5.18을 김일성이 기획했다는 데 대한 통일부 자료 지만원 2010-03-23 24224 136
390 봉은사 주지 명진 스님은 이런 사람? (뉴데일리) 나라사랑 2010-03-23 17013 159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