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재판, 서울고법(2심)에서도 승소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5.18재판, 서울고법(2심)에서도 승소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12-08-23 17:57 조회25,817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5.18재판, 서울고법(2심)에서도 승소 

 

5.18 부상자회 신경진 등 5.18단체측이 저를 고소한 시점은 2008년 9월이었습니다. 이들이 고소한 글의 내용은 제가 2008년 1월에 시스템클럽에 게시한 아래의 표현이었습니다.  

“모든 기록들을 보면서 필자는 5.18은 김대중 등이 일으킨 내란사건이라는 1980년 판결에 동의하며, 북한의 특수군이 파견되어 조직적인 작전지휘를 했을 것이라는 심증을 다시 한 번 갖게 되었다. 불순분자들이 시민들을 총으로 쏘는 것은 물론 제주 4.3사건에서처럼 잔인한 방법으로 살인을 저질러 놓고, 좌익들이 이를 군인들에게 뒤집어씌우는 소위 모략전을 반복적으로 구사함으로써 민주화 운동으로 굳혀가는 ‘아직도 끝나지 않은 심리적 내전’이 바로 5.18이라고 생각한다.”  

이 글을 대상으로 5.18단체가 고소를 했고, 안양지검 박윤희 여검사가 기소를 했습니다. 최초 공판일은 2009년 10월 8일, 이때부터 재판이 시작되어 1심 14회, 2심 9회 총 23회에 걸쳐 재판을 했고, 드디어 2012.8.23. 오후2시 서울고법 404호 법정에서 김기정 부장판사가 검사의 항소를 기각하고 피고인 지만원에 무죄를 선고하였습니다. 이로써 10년 동안 싸워온 5.18과의 전쟁이 사실상 종지부를 찍은 것입니다.  

1심에서는 재판부가 3번 바뀔 정도로 판사들이 이 재판 맡기를 싫어했습니다. 단독 판사가 두 번 바뀌고 세 번째 합의부 재판부가 형성되었습니다. 이 합의부 재판장은 첫날 재판에서 참으로 기분 상하는 말을 했습니다. “피고인은 지금 불구속 상태에서 재판을 받고 있지만 언제든지 구속될 수 있습니다” 이만큼 5.18에 대한 고정관념이 사회 전체에 확산돼 있었던 것입니다. 위 고소 대상의 글 내용이 사실이라고 믿을만한 상당한 근거들을 제가 제시하지 못했다면 구속될 수 있었다는 이야기가 되는 것입니다. 지난 4년 반에 걸친 1,2심 재판에서 저는 오직 한자 "북한특수군이 5.18광주에 왔다"는 증거와 논리를 제공했고, 그간 진행된 23회의 공판은 모두 이 하나의 주제를 놓고 진행됐으며 재판부는 매회의 공판진행 시간를 짧게는 90분, 길게는 5시간까지 할애해 주었습니다.        

5.18의 ‘5’자만 거론해도 벌떼같이 덤벼들던 5.18 사람들이 이제 더 이상 시비를 걸지 못할 것입니다. 제가 관찰한 바로는 이미 5.18사람들은 논리의 부족으로 기가 바닥 수준으로 꺾여 있습니다. 싸움은 이제부터입니다. 더 이상 겁내지 말고 5.18의 진실을 온 국민에 알리는 일입니다. 우리는 반드시 기어코 거꾸로 서있는 5.18역사를 바로 세워야 할 것입니다. 이제 5.18은 더 이상 성역이 아닙니다.  

오늘은 선고일, 변호사가 법정에 참석할 필요가 없는 날이었지만 서석구 변호인은 대구에서 올라와 승소 순간의 기쁨을 함께 나누고 가셨습니다. 멀다 하지 않으시고 법정은 물론 복도까지 가득 채워주신 애국시민 여려분께 다시 한 번 깊은 감사를 드립니다. 여러분들의 끈질기신 참여가 재판의 세를 이룩한 것입니다. 좌익들의 재판에도 이렇게 많은 분들이 매번 나올 수는 없는 일이었습니다. 오늘은 아마 150분은 더 나오셨을 것입니다.









.
  

2012.8.23. 지만원
http://www.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1,581건 9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1341 천신일이라는 사람, 이러면 안되지요 지만원 2010-10-26 26056 200
11340 이희호 재판의 다음 일정 지만원 2011-01-27 26052 130
11339 차별대우 지만원 2010-07-25 26024 250
11338 내년에 대법원장 포함 좌경 대법관 대거 퇴임 지만원 2010-12-17 26022 313
11337 북한에 가지 마라, 약물과 미인계에 걸려들라 지만원 2010-03-06 26018 222
11336 오늘(10.8)의 5.18 재판 결과 지만원 2010-10-08 26007 321
11335 6월 9일(목) 오후 3시에는 5.18재판 지만원 2011-06-07 26005 203
11334 105미리 포에 대한 필자의 생각 지만원 2011-02-16 25987 358
11333 이희호의 고소는 누워서 침뱉기! 지만원 2010-02-25 25981 247
11332 김정일의 천안함 음모 지만원 2010-04-08 25977 274
11331 이순실과 국정원의 내통 사례 지만원 2015-12-07 25931 477
11330 친북인명사전 1차 수록 예정명단 100명 지만원 2010-03-13 25924 90
11329 ‘민주화’ 라는 단어의 어원 지만원 2010-10-26 25905 127
11328 SBS 윤정주, 이광훈 PD의 만행 다시보기 지만원 2012-02-19 25903 200
11327 시군구 단체장이 가진 배타적 인사권! 지만원 2010-06-06 25881 180
11326 새누리 비대위 김종인-이상돈-이준석에게 지만원 2012-03-14 25877 233
11325 이명박 인간성은 교활의 극치 지만원 2010-07-09 25872 302
11324 괴상한 묘기를 발휘하는 530GP의 K-1소총 지만원 2010-09-26 25866 171
11323 학력시비에 대하여 지만원 2009-12-15 25857 168
11322 참으로 오지게 걸려든 북한 지만원 2010-07-23 25849 457
열람중 5.18재판, 서울고법(2심)에서도 승소 지만원 2012-08-23 25818 633
11320 탈북자들이 증언하는 김대중의 정체 지만원 2012-07-30 25793 649
11319 5.18재판 진행의 혼선 지만원 2010-04-13 25789 163
11318 광주가 타지역에 비해 민주화의식(?)이 높았던 이유 지만원 2010-04-03 25784 162
11317 이~전라도 개새끼들, 들어라! 지만원 2013-03-29 25770 467
11316 대한민국은 도둑놈이 최고인 나라(효월) 효월 2010-08-03 25749 197
11315 후회막급한 북한 지만원 2010-07-25 25743 431
11314 보훈처는 5.18이 남북 어느 쪽의 역사인지 밝혀야 지만원 2010-08-27 25711 204
11313 외교부 장관 0순위 김성환은 누가인가? 지만원 2010-09-04 25710 416
11312 이런 원희룡을 누가 세탁시키나? 지만원 2010-10-25 25698 204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