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악! 북한군 광주5.18 남파, 사실로 밝혀져(뉴스타운)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경악! 북한군 광주5.18 남파, 사실로 밝혀져(뉴스타운)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12-09-28 13:43 조회18,552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경악! 북한군 광주 5.18 남파 사실로 밝혀져
광주시민의 피해와 희생의 원인과 북한의 대남공작 실체 규명의 단초
백승목 대기자  |  hugepine@hanmail.net
승인 2012.09.27  22:46:19

북한인권운동가 김주호 박사(북한난민보호협회 대변인 57)는 27일 오후 원로 종교인과 애국단체의 성원아래 서울 정동 프란치스꼬 교육회관에서 기자회견을 개최, 1980년 광주사태 당시 북한 특수부대가 남파 개입됐다는 증거의 일부를 공개 했다.

이들은 자료 공개에 앞서서 발표한 성명에서, “북한군 개입 증거발표로 우리의 공적(公敵)이 북한군임을 재확인하는 계기가 돼야 할 것”이며, 이로 인해 “우리 내부에 새로운 갈등 대립, 불화와 반목의 불씨가 돼서는 안 된다.”고 강조하면서, “광주시민에게 2중 3중의 고통과 억울한 희생을 강요한 가해자의 정체를 가려내자”고 주장 했다.

성명은 진실의 발견을 위한 이번 발표는 특정한 정치적 목적을 가진 게 아니라 보다 나은 미래를 위해 국민대화합과 국민대통합을 위한 것이며, 북한이 펼친 대남공작의 진실을 밝혀 다시는 광주사태와 같은 불행이 북한의 대남공작에 의해 발생하지 않도록 하기 위함이라고 주장하였다.

   
▲ 함경북도 청진시 낙양동에 위치한 남조선혁명투쟁에서 희생 된 '인민군영웅들의렬사묘'로서 1980년 8월 설치, 1998년 2월 단장, 구굴지도에서도 위치확인 가능
김 박사는 광주사태 당시 북한군 정찰국 특수부대가 대거 침투했다가 많은 요원이 남한에서 사망, 북으로 귀한하지 못하여 시신 없는 가묘(假墓)인 ‘인민군영웅들의렬사묘(이하 열사묘)’에 “홍성표, 리진혁 등 (이름이 기록된 158명)동무 외에 332명의 인민군 영웅 렬사들이 잠들고 있다.”고 새겨져 있는 묘비 사진을 공개하였다.

남한에서 5.18사태가 끝난 1980년 8월 경에 조성한 함경북도 청진시 락양동 소련군해방탑 인근에 위치한 ‘인민군영웅들의렬사묘’는 일반인도 누구나 출입이 가능하며, 묘지 전면 중앙에 세워 진 추모비는 1998년 2월 8일 묘지를 새로 단장하면서 건립한 것으로 묘지의 위치는 구글지도에서 누구나 쉽게 찾을 수 있다고 하였다.

추모비에 새겨진 158명이 남조선혁명투쟁에서 희생된 “인민군영웅들의렬사”라는 기록을 각기 다른 문건에서 중복 확인했다며, 158명을 포함하여 300명이 넘는 사망자의 ‘죽은 날’이 1980년 6월 19일로 기록돼 있어 이날의 의미를 확인하는 과정에서 6월 19일은 소속부대의 광주남파작전종결일로 남파 됐다가 사망한 자들의 사망일을 일률적으로 6월 19일로 했기 때문이라고 했다.

   
▲ 홍성표 리진혁 등 (158명) 외 332명의 "인민군 영웅 렬사들이 잠들고 있다"고 기록 된 4m 높이의 추모비
김 박사는 법적 증거능력을 충분히 갖춘 자료를 다수 확보하고 있다며, 앞으로 몇 가지 자료를 보완하여 조속한 시일 내에 2차 발표를 하겠다고 약속했다.

이날 한 방청객이 “사망자가 몇 십 명도 아니고 몇 백 명이라고 하는 것은 너무 많은 숫자가 아니냐?”고 의문을 표시하자, 김 박사는 “확실한 자료와 근거에 입각하여 나온 숫자이기 때문에 많다 적다 단정하기는 곤란하다.” 면서 지금까지 북한 군 600명 개입설과 광주인근 산간에 시신 수백 구의 암매장설이 꾸준히 나돈 것으로 보아 앞으로도 사망자 명단이 늘어 날 가능성이 없지는 않다고 의미 있는 주장을 했다.

이에 대하여 다른 참가자는 1960년대 이래 북한의 도발양상과 규모의 변천에 대하여, 1965년 이전에는 1~2인조로 아군 전방에 침투, 정찰을 위주로 했으나, 1965년 이후 3인조 5인조 무장간첩으로 규모와 양상이 변천 해 오다가 1967년 에는 7인조 9인조로 규모가 늘고 군산 벌교 등 우리의 후방까지 침투해 왔다고 말 했다.

이어서 1968년 1월 21일에 무장공비 김신조 일당 31명이 청와대 앞까지 침투해 왔을 때 그 규모와 대담성에 놀랐고 10개월 뒤 11월에는 울진 삼척 산간 오지에 무장공비를 120여명이나 침투시켜 우리를 아연 실색케 했다며 그때로 부터 만 22년이 지난 1980년 광주사태에 600명만 침투 시켰다면 많은 게 아닐 수도 있다고 했다.

이름이 확인 된 사망자가 300여명에 이른다면, 이는 누구라도 쉽게 납득하기 어려운 숫자임에는 틀림이 없다. 그러나 북한 내부에서 작성한 문건에 기재 된 명단이 추모비에 새겨진 이름과 정확하게 일치한 것으로 보아 설사 숫자가 예상(상식 수준) 이상으로 많다고 할지라도 이를 정면으로 부정할 근거나 논리는 없을 것이다.

발표 현장에서 묘지 및 묘비 사진 외에 별도로 제시한 몇 가지 자료를 살펴 본 서석구 변호사는 이정도면, 법적 증거력을 갖는 데에는 하자가 없는 자료라고 평가 하면서, 문제는 일반국민이 쉽게 납득할 수 있도록 추가적인 증거와 자료가 보강되어 누구도 부정하거나 반론을 펴지 못 하게 되기를 바란다고 하였다.

이날 참석자들은 광주사태에 북한군이 대규모로 남파 됐다는 데에 회의와 경악을 금치 못하겠다면서 올해대선에 온갖 공갈협박을 다하고 있는 북한이 이 보다 훨씬 더 큰 규모로 도발 해올 수도 있을 것이라며, 그럴 경우를 대비하여 정부와 군은 물론 우리 국민 특히 젊은 세대들이 경각심을 가져야 할 것이라고 입을 모았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1,813건 11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1513 빨갱이 세탁기로 전락한 남자기생 서정갑&조갑제 지만원 2010-04-21 24357 513
11512 4.27. 남북정상회담 결과 이미 나와 있다 지만원 2018-04-06 5025 513
11511 5.18전선, 전황브리핑 지만원 2019-03-03 2629 513
열람중 경악! 북한군 광주5.18 남파, 사실로 밝혀져(뉴스타운) 지만원 2012-09-28 18553 512
11509 박근혜 정부 내에 박근혜 죽이는 세력 있는가? 지만원 2013-05-13 17772 512
11508 임여인의 가정부가 사회에 고발한 내용 지만원 2013-09-30 14959 512
11507 평창이 무대 뒤로 사라지는 순간이 오면 지만원 2018-02-04 5478 512
11506 지만원 건드리면 반드시 망한다 지만원 2018-09-21 3977 512
11505 김정은 섬기기에 눈이 먼 문재인과 그 졸개들 지만원 2018-10-16 3967 512
11504 가증스런 ‘양심적 애국자들’ 지만원 2018-12-04 3422 512
11503 NSC, 내일 미북회담에 대한 평가-대책 회의 지만원 2019-03-03 2900 512
11502 이 빨갱이들아, 대한민국이 너희들의 호구이더냐? 지만원 2010-08-13 24720 511
11501 홍준표 주거지는 빨갱이 소굴 지만원 2018-02-14 6025 511
11500 박원순이 쓴 가면을 조금 벗기고 봤더니! 지만원 2011-09-24 20501 510
11499 광주는 원시인종이 파리 떼와 더불어 살아가는 시궁창 지만원 2012-12-28 20912 510
11498 청와대-새누리에 기생하는 귀태들아 지만원 2014-06-20 7735 510
11497 아무리 생각해도 박근혜를 용서할 수 없다 지만원 2014-06-22 6947 510
11496 오늘의 SBS 8시 뉴스는 Good News 지만원 2017-11-20 5719 510
11495 김정은 절대 못온다. 그 이유 지만원 2018-12-06 4897 510
11494 감히 고졸이 수학박사에 덤비다니 지만원 2019-02-11 7095 510
11493 청와대식구들, 탄저균백신 수입해 주사맞았다 지만원 2017-12-22 8728 509
11492 북에 해킹능력 제공한 이적자들 지만원 2013-03-21 25153 508
11491 박근혜 김관진은 역시 빨갱이였다 지만원 2015-08-25 14204 508
11490 농협 관계자로부터 접수된 첩보! (현우) 댓글(1) 현우 2018-09-03 4483 508
11489 이종명 의원의 입장표명 지만원 2019-02-12 3733 508
11488 미국은 왜 해군이 앞장 서 설치나? 지만원 2018-01-05 5530 507
11487 금태섭을 통해 본 안철수의 비겁한 모습 지만원 2012-09-09 14359 506
11486 아베 닮은 조갑제, 망언-망동 도를 넘었다 지만원 2013-08-07 12796 506
11485 검찰조직에 이석기류의 RO 득실 지만원 2013-09-15 10781 506
11484 세월호 흉내내는 원시형 국가, 하루에 열두 번 이민간다!! 지만원 2014-05-23 9169 506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