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에 왔던 북한소령과 국정원(추가)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광주에 왔던 북한소령과 국정원(추가)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09-11-19 19:28 조회22,390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화려한 사기극의 실체 5.18”의 196-197쪽에는 5.18때 광주에 실제로 왔다는 정XX 소좌(소령)에 대한 이야기가 있습니다. 저는 그를 보호하기 위해 그의 실명을 공개했지만 본인이 아직은 공개하지 말아달라는 부탁으로 성씨만 밝힙니다. 위 증언집의 제4 증언자는 이래와 같이 증언했습니다.

"올해 1월 달에 1980년 5월18일 광주봉기에 직접 참가하고 북한으로 돌아갔다가 지금 다시 남한에 내려와서 소문 없이 조용히 살고 있는 50대의 남성분을 만나 보았던 일이 있습니다. 그는 현재 신변상의 문제로 자신의 신분이 노출되는 것을 많이 꺼리고 있지만 5.18광주사건이 국민들의 관심사로 떠오르고 기회가 조성되면 자기가 직접 나서서 모든 것을 증언을 하겠다고 말하였습니다. 저는 처음에 그분이 광주사건에 직접 참가했다고 주위에서 말이 나올 때 절반은 믿고 나머지 절반은 확실하게 믿으려고 하지 않았습니다."

"본인이 북한특수부대원의 신분으로 남조선에 파견되어 내려와서 직접 참가한 사람이라면 남한에 와서 2년 정도의 시간이 지났는데도 광주사건에 대해서 입을 다물고 있었다는 것이 쉽게 이해가 가지 않았고 그 부분이 납득이 되지 않았기 때문이었습니다. 그런데 그 분이 하는 말을 구체적으로 들어보니까 2년이 넘도록 지금까지 무슨 이유로 침묵을 지키고 있었는지 조금씩 이해가 갔습니다. 2006년 남한에 와서 처음으로 합동조사반에서 조사를 받을 때 그는 자기가 1980년 5월 18일 광주사건 당시 북에서 임무를 받고 내려왔었다고 그 때의 상황에 대해서 조사관들에게 구체적으로 설명을 하였다고 한다. 그런데 뜻밖에도 그의 이야기를 듣고 있던 조사관의 입에서 앞으로 그런 쓸 데 없는 말을 두번 다시 하면 쥐도 새도 모르게 없어질 수 있으니 조심하라고 협박을 하더라는 것이었다 한다." (2006년도 직원 이XX)
('화려한 사기극' 196-197쪽)

정XX는 일가족이 다 넘어왔다 합니다. 가장 먼저 한국에 도착한 식구는 딸이고 이어서 여동생이 왔다 합니다. 2006년 6월경 딸이 먼저 왔는데 국정원 조사관이 가족사항을 묻는 과정에서 딸은 ‘우리 아머지가 5.18 광주에 왔었다’는 말을 처음으로 했고, 얼마 후에 여동생이 왔을 때도 여동생이 국정원 조사관에게 역시 같은 취지의 진술을 했다 합니다. ‘우리 오빠가 5.18에 왔었다’고.  곧이어 아버지인 정XX가 왔습니다. 이번에는 국정원 조사관이 먼저 물었다 합니다. “당신이 5.18광주에 왔었는가?” 바로 이 조사관이 위 붉은 글씨의 협박을 가했던 사람이라 합니다.  

여기가 끝이 아니었다 합니다. 금년(2009년) 2월 초, 또 다른 국정원 직원(이BY씨. 35-40)과 차장이라고 자신을 소개한 55-60세 가량의 남자가 분당의 모처에서 정XX와 ‘정XX를 사회 일각에 소개’한 이YY를 만나자 했답니다. 타고 온 차는 허름한 소나타. 국정원에서 왔다는 이 두 사람은 다짜고짜 “당신들 두 사람 남한에 사기 치러 왔느냐”며 윽박질렀고 쌍방 간에 고성이 오갔다 합니다. 3일 후 위 이BY가 이YY를 세곡동 근방에서 또 보자 하여 만났다 합니다. 음식집에 가더니 또 ‘사기 치러 왔느냐’ '바라는 게 뭐냐, 말해보라' 이렇게 윽박질렀고 두 사람 사이에 또 고성이 오갔다 합니다.  

사실이라면 국정원의 이 두 사람은 색출되어 처벌돼야 할 것입니다. 적극적인 방법으로 정XX와 이YY를 겁박하여 진실이 밝혀지지 못하도록 하는 무서운 범죄를 저지르고 있는 것입니다. 이는 용서될 수 없는 일입니다. 국정원은 이 직원들을 찾아내 공개적으로 응분의 조치를 취해야 할 줄로 압니다. 그리고 5.18과 정XX의 관계에 대한 진실을 밝혀 역사를 바로 잡는 일에 나서야 할 것입니다. 정XX가 5.18에 왔다는 것은 그의 딸과 여동생이 먼저 진술한 것입니다.  

국민 여러분, 이건 있을 수 없는 일입니다. 용서할 수 없는 일입니다.

2009.11.19.  지만원
http://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2,293건 407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13 배성관에게 지만원 2009-12-15 27705 133
112 눈 뜬 장님은 죽는다. (최우원) 최우원 2009-12-15 19109 182
111 법원노조가 스파이? 지만원 2009-12-15 25974 131
110 국회 없는 나라를 만들었으면! 지만원 2009-12-15 22754 86
109 학력시비에 대하여 지만원 2009-12-15 26505 168
108 세금 아까운 판사들, 판사하기 너무 쉽다! 지만원 2009-12-15 27688 121
107 조갑제에 충고한다. 지만원 2009-12-14 27019 234
106 12.12 요약 지만원 2009-12-14 20412 84
105 10.26 요약 지만원 2009-12-14 25525 74
104 법리논쟁6) 폭동의 와중에 행해진 살인이 내란목적 살인인가? 지만원 2009-12-14 24448 52
103 법리논쟁5) 자위권보유를 천명한 것과 자위권발동 지시가 발포명령인… 지만원 2009-12-14 19697 35
102 법리논쟁4) 계엄군의 강경한 시위진압이 폭동이고 군사반란인가? 지만원 2009-12-14 18759 37
101 법리논쟁3) 국보위설치운영이 내란(국헌문란)인가? 지만원 2009-12-14 18114 35
100 법리논쟁2) 비상계엄전국확대가 폭동인가? 지만원 2009-12-14 17467 37
99 법리논쟁1) 정승화 연행에 대통령 재가가 필수적인가? 지만원 2009-12-14 18147 52
98 쪽팔리는 강성대국 지만원 2009-12-14 23809 110
97 한명숙 사건에 나타난 공적자금 규명과제 지만원 2009-12-14 24538 97
96 조갑제가 쓰는 왜곡된 역사소설 지만원 2009-12-14 19620 114
95 12.12 한남동의 총소리 지만원 2009-12-14 23182 66
94 한명숙과 정승화는 일란성 쌍둥이 지만원 2009-12-13 25497 109
93 미북간 평화협정의 의미 지만원 2009-12-13 25043 77
92 북인권운동가에 중형'편파 재판의 극치'(언론기사) 흐훗 2009-12-12 20482 65
91 대한민국 부정하는 한명숙 지만원 2009-12-12 24188 208
90 대통령이 목숨을 걸어야 할 일은 따로 있어(소나무) 소나무 2009-12-12 17020 106
89 12.12에 대한 책임은 정승화가 져야 지만원 2009-12-12 19508 108
88 대북특사 행보 조마조마 지만원 2009-12-11 20731 95
87 만인은 법 앞에 평등하다는데..(stallon) stallon 2009-12-11 27925 119
86 씁쓸한 타미플루 지만원 2009-12-10 23827 121
85 아프칸에 소규모 보내면 위험하다 지만원 2009-12-10 21980 108
84 국방부처럼 하면 누가 목숨 바쳐 국가 지키겠나? 지만원 2009-12-09 24281 156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