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만원 죽이기로 악용된 조갑제 홈페이지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지만원 죽이기로 악용된 조갑제 홈페이지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10-04-01 14:49 조회27,059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지만원 죽이기로 악용된 조갑제 홈페이지


2004년부터 2006년까지 조갑제 홈페이지에는 지만원이 소위 때 강간을 했다는 등의 온갖 흑색선전물들이 난무했다. 얼마 전까지도 조갑제 홈페이지에서 특별대우를 받던 여인이 쓴 글이었다. 이로 인해 그녀는 필자로부터 4회의 소송을 받아 다 기소되어 벌금을 물고, 일부는 판사의 중재로 용서받고, 일부 사건에 대해서는 필자에게 손해배상을 물어주었다.


그리고도 그녀는 2006년 또  조갑제닷컴에 들어가 필자를 허위사실로 비방했다. 비방에도 질이 있다. 지만원이 혼인신고도 하지 않고 내연녀와 살고 있다는 실로 엄청난 글이었다. 필자는 이 글을 조갑제 쪽에 지워달라는 요청을 했다. 즉시 응하리라고 기대했었지만 조갑제의 대답은 의외였다. 지울 수 없다는 것이다. 참으로 황당했다. 이에 필자는 조갑제에 경고한다는 제하에 조갑제 기자까지 함께 고소하겠다는 통첩을 시스템클럽에 게시했다. 조갑제는 그제야 변호사와 상의를 했는지 그 여성의 글을 내렸다. 그리고 그 여성은 검찰에 의해 또 기소를 당했다.


이 허무맹랑한 글이 또 2009년 10월에 또 ‘현기자’라는 사람에 의해 조갑제 홈페이지에 여러 날 동안 계시됐다. 조갑제 홈페이지에는 현기자 말고도 알렉산더와 박경범이라는 필명의 사람들이 필자를 모욕하고 허위사실로 필자의 명예를 훼손했다. 3사람이 동시에 매우 요란하게 조갑제닷컴을 도배한 것이다. 여러 날 동안 지켜보았지만 조갑제는 그런 난잡한 글들을 방치했다


이에 필자는 “조갑제 기자에게 전하는 3번째 경고”를 2009.10.19에 시스템클럽에 게시했다. 자기 홈페이지에 온 손님들을 왜 보호하지 않느냐는 요지의 글이었다. 그리고 필자는 세 사람을 고소했고, 오늘 4월 1일 경찰로부터 세 사람 모두가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되었다는 답을 얻었다. 조갑제는 그에게 온 손님을 보호하지 않은 것이다, 그리고 조갑제를 따르는 이 3사람은 부나비 신세가 된 것이다. 기준을 저잣거리 인생에 놓고 보아준다 해도 이는 도덕적인 행위가 아니라고 생각한다. 애국자 어른들께서는 왜 우익들끼리 합치지 않으냐며 아쉬워들 하시지만 이런 마당에 한 자리에 한 순간만이라도 합석하고 싶어할 사람이 어디 있겠는가?   


2010.4.1. 지만원
http://www.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1,645건 6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1495 530GP sbs 뉴스추적 지만원 2010-09-22 27178 160
11494 김영삼, 형편없는 개자식 지만원 2011-02-24 27173 525
11493 군에 숙군작업 필요하다 지만원 2010-02-17 27170 203
11492 530GP사건에서 이해할 수 없는 것 중 하나 지만원 2010-09-10 27170 244
11491 5·18 30주년 추모교향곡 ‘부활’ 서울 공연 무산 지만원 2010-02-02 27151 133
11490 대통령과 정치꾼들에는 이 아픈 모습이 보이지 않는가? 지만원 2010-09-18 27140 237
11489 송요찬과 이명박 지만원 2010-08-31 27138 346
11488 5.18재판 최종답변서(제6회)의 결론 지만원 2010-12-08 27127 283
11487 김문수는 ‘제2의 이명박’! 지만원 2010-07-12 27126 229
11486 남북간에는 공동이라는 단어가 존재하지 말아야! 지만원 2011-01-01 27119 137
11485 만인은 법 앞에 평등하다는데..(stallon) stallon 2009-12-11 27087 118
11484 민주당 국회의원 명단 관리자 2013-09-09 27084 136
11483 5.18역사책 쓸 권리, 황석영과 북한에만 있는가? 지만원 2010-08-09 27075 151
11482 김대중 재판과 5.18재판에 대해 지만원 2011-03-08 27063 346
열람중 지만원 죽이기로 악용된 조갑제 홈페이지 지만원 2010-04-01 27060 294
11480 반기문은 소말리아 해적 소탕에 나서야 지만원 2010-11-16 27057 233
11479 소개를 안 할 수 없는 하나의 감동 지만원 2010-10-12 27039 265
11478 필자가 의존하는 증거자료에 대한 기준 지만원 2010-07-12 27003 167
11477 전라도 반골기질에 대한 증명 지만원 2012-12-28 26995 287
11476 그래도 김태호가 돼야 희망이 있다! 지만원 2010-08-26 26937 348
11475 5.18폭군의 종말! 지만원 2011-01-24 26931 384
11474 대한민국 부정하는 5.18노래 ♬ “임을 위한 행진곡” 지만원 2009-12-26 26922 136
11473 인분사건은 역사에 기록될 사건 지만원 2010-11-16 26880 424
11472 이명박 정부 큰일 또 하나 쳤다 지만원 2010-06-30 26858 371
11471 530GP책이 탐정소설보다 더 스릴 있다 합니다. 지만원 2010-10-03 26807 231
11470 배성관에게 지만원 2009-12-15 26781 131
11469 ‘님을 위한 교향시’와 ‘임을 위한 행진곡’ 지만원 2011-10-26 26776 245
11468 대국민 역사 보고서, ‘솔로몬 앞에 선 5.18’ 지만원 2010-08-30 26772 185
11467 우파 노인을 쥐 잡듯 했던 남팔도의 정체(꼭 보세요) 지만원 2011-08-09 26747 228
11466 5.18주도자들의 이실직고 “5.18은 적화통일 무장반란” 지만원 2012-12-28 26728 337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