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재판, 대법원에서 최종 승리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5.18재판, 대법원에서 최종 승리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12-12-27 15:54 조회32,439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5.18재판, 대법원에서 최종 승리

 

오늘(2012.12.27) 대법원이 검사의 상고를 기각했습니다. 판결문을 받으려면 좀 기다려야 합니다. 오늘 영하 12도의 추운 날씨에도 불구하고 50여명의 회원님들께서 오셔서 승리의 함성을 외친 후 30여분은 헤어지기 싫어 사무실로 오셨습니다.

5.18 부상자회 신경진 등 5.18단체측이 저를 고소한 시점은 2008년 9월이었습니다. 이들이 고소한 글의 내용은 제가 2008년 1월에 시스템클럽에 게시한 아래의 표현이었습니다.  

“모든 기록들을 보면서 필자는 5.18은 김대중 등이 일으킨 내란사건이라는 1980년 판결에 동의하며, 북한의 특수군이 파견되어 조직적인 작전지휘를 했을 것이라는 심증을 다시 한 번 갖게 되었다. 불순분자들이 시민들을 총으로 쏘는 것은 물론 제주 4.3사건에서처럼 잔인한 방법으로 살인을 저질러 놓고, 좌익들이 이를 군인들에게 뒤집어씌우는 소위 모략전을 반복적으로 구사함으로써 민주화 운동으로 굳혀가는 ‘아직도 끝나지 않은 심리적 내전’이 바로 5.18이라고 생각한다.”  

이 글을 대상으로 5.18단체가 고소를 했고, 안양지검 박윤희 여검사가 기소를 했습니다. 최초 공판일은 2009년 10월 8일, 이때부터 재판이 시작되어 1심 14회, 2심 9회 총 23회에 걸쳐 재판을 했고, 드디어 2012.8.23. 오후2시 서울고법 404호 법정에서 김기정 부장판사가 검사의 항소를 기각하고 피고인 지만원에 무죄를 선고하였습니다. 그리고 검사가 상고하였고, 그 상고를 대법원이 2012.12.27. 기각시켰습니다. 10년 동안 싸워온 5.18과의 전쟁이 우리의 승리로 종지부를 찍은 것입니다. 이제부터 누구든 5.18에 대한 역사관을 자유롭게 표현할 수 있습니다.  

1심에서는 재판부가 3번 바뀔 정도로 판사들이 이 재판 맡기를 싫어했습니다. 단독 판사가 두 번 바뀌고 세 번째 합의부 재판부가 형성되었습니다. 이 합의부 재판장은 첫날 재판에서 참으로 기분 상하는 말을 했습니다. “피고인은 지금 불구속 상태에서 재판을 받고 있지만 언제든지 구속될 수 있습니다”이만큼 5.18에 대한 고정관념이 사회 전체에 확산돼 있었던 것입니다. 위 고소 대상의 글 내용이 사실이라고 믿을만한 상당한 근거들을 제가 제시하지 못했다면 구속될 수 있었다는 이야기가 되는 것입니다.  

지난 4년 반에 걸친 1,2심 재판에서 저는 오직 "북한특수군이 5.18광주에 왔다"는 증거와 논리를 제공했고, 그간 진행된 23회의 공판은 모두 이 하나의 주제를 놓고 진행됐으며 재판부는 매회의 공판진행 시간를 짧게는 90분, 길게는 5시간까지 할애해 주었습니다.  

5.18의 ‘5’자만 거론해도 벌떼같이 덤벼들던 5.18 사람들이 이제 더 이상 시비를 걸지 못하게 되었습니다. 제가 관찰한 바로는 이미 5.18사람들은 논리의 부족으로 기가 바닥 수준으로 꺾여 있습니다. 싸움은 이제부터입니다. 더 이상 겁내지 말고 5.18의 진실을 온 국민에 알리는 일입니다. 우리는 반드시 기어코 거꾸로 서있는 5.18역사를 바로 세워야 할 것입니다. 이제 5.18은 더 이상 성역이 아닙니다.  

재판 때마다 멀다 바쁘다 하지 않으시고 법정 내부는 물론 복도까지 가득 채워주신 애국시민 여려 분들께 다시 한 번 깊은 감사를 드립니다. 여러분들의 끈질기신 참여가 재판의 세를 이룩한 것입니다. 이제 광고도 한번 내야 하겠습니다. 우선은 5.18 소책자와 전교조 소책자를 널리 활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5.18역사가 뒤집힌 대로 굳어지고 교과서에 있는 한 학생들은 “민주화를 갈망하는 순수한 민중들의 욕구를 총칼로 탄압한 대한민국”은 학생들의 적이요 망해야 할 증오의 대상이 될 것입니다. 이 글을 읽으시는 모든 분들께서는 이제부터 5.18역사를 바로 잡는 투사가 되어 주시기 바랍니다. 박근혜가 5.18에 대한 인식을 바로 가질 수 있도록 애써 주시기 바랍니다.  

서석구 변호사님께 많은 박수를 부탁드립니다.

 









.

   

2012.12.27. 지만원
http://www.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1,450건 2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1420 오늘은 어제와 다릅니다. 미루지 말고 나서 주십시오(자유연대,김상… 지만원 2019-02-11 3796 653
11419 국가를 위기에서 건진 국정원, 참 고맙다. 지만원 2013-08-30 12995 652
11418 탈북자들이 증언하는 김대중의 정체 지만원 2012-07-30 25684 649
11417 평화의 봄은 없다. 5월에 김정은 사라진다 지만원 2018-03-18 6606 648
11416 억세게 싸우다 무리죽음 당한 그들 지만원 2018-07-28 6091 645
11415 북한의 천지개벽-남빨들의 멘붕 지만원 2018-06-16 7200 644
11414 노숙자담요에 대하여 지만원 2015-11-11 7744 642
11413 눈물은 흘렸지만 울진 않는다 지만원 2018-12-16 4513 640
11412 도둑질 하려다 들킨 해충들의 발광 지만원 2014-04-23 36820 636
11411 이런 쓰레기들이 종교 지도자들이라니! 지만원 2014-07-28 12727 636
11410 실력 있는 언론, 지만원을 공개묵사발 시켜보라 지만원 2018-05-18 5870 634
11409 5.18재판, 서울고법(2심)에서도 승소 지만원 2012-08-23 25655 633
11408 오늘 광주재판은 전두환의 압승 지만원 2019-03-11 4137 633
11407 역시 김정은-문재인 독안에 든 쥐였다 지만원 2018-04-01 6845 631
11406 문재인을 죽이자 지만원 2017-10-07 6977 625
11405 내가 풀지 못한 5.18문제 하나 지만원 2019-02-16 3583 623
11404 트럼프는 곧 공격할 것 지만원 2017-10-15 7836 622
열람중 5.18재판, 대법원에서 최종 승리 지만원 2012-12-27 32440 621
11402 한국당 고민 풀어주는 파격 제안 지만원 2019-01-10 5160 621
11401 5.18과의 전쟁, 눈물겹습니다. 지만원 2018-06-20 3507 620
11400 트럼프의 방향 선회, 북한에서 남한으로 지만원 2018-08-25 7147 619
11399 역시 박근혜, 그의 정신은 살아있다! 지만원 2013-09-13 15758 618
11398 대통령 향한 채동욱의 거사, 대검차장이 진압했다 지만원 2013-09-17 18647 614
11397 내일 나는 언론들에 도배될 것 지만원 2018-07-26 5615 614
11396 문재인 끌어내릴 순간의 카운트 다운 지만원 2017-10-09 8106 612
11395 천하의 개자식 이명박이 죽일 놈! 지만원 2011-11-27 19085 611
11394 9월의 희망, 임종석이 유엔제재 한국인제1호 지만원 2018-08-18 5114 610
11393 나경원을 만난 결과 지만원 2019-01-05 4782 610
11392 오늘, 세상은 참으로 아름다웠습니다 지만원 2011-01-19 19488 609
11391 폭격당한 빨갱이들의 성지 5.18 지만원 2012-08-26 20311 609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