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재판, 대법원에서 최종 승리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5.18재판, 대법원에서 최종 승리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12-12-27 15:54 조회32,871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5.18재판, 대법원에서 최종 승리

 

오늘(2012.12.27) 대법원이 검사의 상고를 기각했습니다. 판결문을 받으려면 좀 기다려야 합니다. 오늘 영하 12도의 추운 날씨에도 불구하고 50여명의 회원님들께서 오셔서 승리의 함성을 외친 후 30여분은 헤어지기 싫어 사무실로 오셨습니다.

5.18 부상자회 신경진 등 5.18단체측이 저를 고소한 시점은 2008년 9월이었습니다. 이들이 고소한 글의 내용은 제가 2008년 1월에 시스템클럽에 게시한 아래의 표현이었습니다.  

“모든 기록들을 보면서 필자는 5.18은 김대중 등이 일으킨 내란사건이라는 1980년 판결에 동의하며, 북한의 특수군이 파견되어 조직적인 작전지휘를 했을 것이라는 심증을 다시 한 번 갖게 되었다. 불순분자들이 시민들을 총으로 쏘는 것은 물론 제주 4.3사건에서처럼 잔인한 방법으로 살인을 저질러 놓고, 좌익들이 이를 군인들에게 뒤집어씌우는 소위 모략전을 반복적으로 구사함으로써 민주화 운동으로 굳혀가는 ‘아직도 끝나지 않은 심리적 내전’이 바로 5.18이라고 생각한다.”  

이 글을 대상으로 5.18단체가 고소를 했고, 안양지검 박윤희 여검사가 기소를 했습니다. 최초 공판일은 2009년 10월 8일, 이때부터 재판이 시작되어 1심 14회, 2심 9회 총 23회에 걸쳐 재판을 했고, 드디어 2012.8.23. 오후2시 서울고법 404호 법정에서 김기정 부장판사가 검사의 항소를 기각하고 피고인 지만원에 무죄를 선고하였습니다. 그리고 검사가 상고하였고, 그 상고를 대법원이 2012.12.27. 기각시켰습니다. 10년 동안 싸워온 5.18과의 전쟁이 우리의 승리로 종지부를 찍은 것입니다. 이제부터 누구든 5.18에 대한 역사관을 자유롭게 표현할 수 있습니다.  

1심에서는 재판부가 3번 바뀔 정도로 판사들이 이 재판 맡기를 싫어했습니다. 단독 판사가 두 번 바뀌고 세 번째 합의부 재판부가 형성되었습니다. 이 합의부 재판장은 첫날 재판에서 참으로 기분 상하는 말을 했습니다. “피고인은 지금 불구속 상태에서 재판을 받고 있지만 언제든지 구속될 수 있습니다”이만큼 5.18에 대한 고정관념이 사회 전체에 확산돼 있었던 것입니다. 위 고소 대상의 글 내용이 사실이라고 믿을만한 상당한 근거들을 제가 제시하지 못했다면 구속될 수 있었다는 이야기가 되는 것입니다.  

지난 4년 반에 걸친 1,2심 재판에서 저는 오직 "북한특수군이 5.18광주에 왔다"는 증거와 논리를 제공했고, 그간 진행된 23회의 공판은 모두 이 하나의 주제를 놓고 진행됐으며 재판부는 매회의 공판진행 시간를 짧게는 90분, 길게는 5시간까지 할애해 주었습니다.  

5.18의 ‘5’자만 거론해도 벌떼같이 덤벼들던 5.18 사람들이 이제 더 이상 시비를 걸지 못하게 되었습니다. 제가 관찰한 바로는 이미 5.18사람들은 논리의 부족으로 기가 바닥 수준으로 꺾여 있습니다. 싸움은 이제부터입니다. 더 이상 겁내지 말고 5.18의 진실을 온 국민에 알리는 일입니다. 우리는 반드시 기어코 거꾸로 서있는 5.18역사를 바로 세워야 할 것입니다. 이제 5.18은 더 이상 성역이 아닙니다.  

재판 때마다 멀다 바쁘다 하지 않으시고 법정 내부는 물론 복도까지 가득 채워주신 애국시민 여려 분들께 다시 한 번 깊은 감사를 드립니다. 여러분들의 끈질기신 참여가 재판의 세를 이룩한 것입니다. 이제 광고도 한번 내야 하겠습니다. 우선은 5.18 소책자와 전교조 소책자를 널리 활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5.18역사가 뒤집힌 대로 굳어지고 교과서에 있는 한 학생들은 “민주화를 갈망하는 순수한 민중들의 욕구를 총칼로 탄압한 대한민국”은 학생들의 적이요 망해야 할 증오의 대상이 될 것입니다. 이 글을 읽으시는 모든 분들께서는 이제부터 5.18역사를 바로 잡는 투사가 되어 주시기 바랍니다. 박근혜가 5.18에 대한 인식을 바로 가질 수 있도록 애써 주시기 바랍니다.  

서석구 변호사님께 많은 박수를 부탁드립니다.

 









.

   

2012.12.27. 지만원
http://www.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2,002건 2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열람중 5.18재판, 대법원에서 최종 승리 지만원 2012-12-27 32872 621
11971 가장 멋진 장군 "풍운의 별' 박정인! 지만원 2010-12-04 32591 216
11970 김정은 남한 오면 죽는다, 내가 폭탄 될 것이다 지만원 2018-12-04 31967 723
11969 솔로몬 앞에 선 5.18 목차 지만원 2010-07-07 31725 161
11968 발칙한 여교사 장희민에 체벌 있어야 지만원 2010-07-26 31680 430
11967 5.18재판, 8월 13일 오전 11:20분 지만원 2010-08-09 31670 138
11966 역시 최승우 장군 지만원 2010-07-13 31652 275
11965 이것이 5.18공화국영웅 메달인지요? 지만원 2010-06-11 31507 191
11964 징역1년 구형한 박윤희검사는 항소를 할 것인가? 지만원 2011-01-23 31488 329
11963 육사총동창회 홈페이지, 누가 점령했나? 지만원 2010-09-11 31270 361
11962 황장엽-김덕홍의 비밀증언: 5.18 북한이 저질렀다 지만원 2013-04-22 30904 275
11961 5.18역사책은 황석영과 북한당국만 쓸 수 있다? 지만원 2010-08-02 30755 215
11960 이명박정부 대북송금액 역대 최고(집정관) 댓글(10) 집정관 2010-11-30 30677 159
11959 5.18재판 판결요지 지만원 2011-01-25 30651 228
11958 김태호가 최고 지만원 2010-08-25 30650 379
11957 5.18이 프랑스혁명이다? 지만원 2010-08-01 30612 200
11956 이희호가 건 재판 최후진술:김대중은 빨갱이입니다! 지만원 2013-01-29 30415 503
11955 황석영의 역사책과 비슷한 탈북자 증언 지만원 2010-11-05 30414 225
11954 5.18 고등법원 사건 공판기일 연기예정 지만원 2011-03-15 30143 140
11953 왕의 남자 박지원과 이재오, 두 빨갱이들의 서열 지만원 2010-08-25 30119 318
11952 오늘의 5.18재판 지만원 2010-08-13 30105 213
11951 5.18무사고정시견인초과운동(북한사진) 지만원 2010-05-12 30091 176
11950 국가 어른으로 부상한 인명진 목사님! 지만원 2010-07-19 29900 253
11949 조선일보 눈에 황석영이 진보문인으로 보이는가? 지만원 2010-08-20 29883 234
11948 전라도에 번번이 얻어터지는 경상도 지만원 2011-05-12 29846 298
11947 대한민국의 천안함 탈출작전 지만원 2010-07-17 29836 323
11946 조선/동아,지만원을제2의한승조로 매도하라 지만원 2009-11-12 29831 92
11945 이제껏 구경해보지 못한 쓰나미 사회 올 것 지만원 2010-06-25 29793 359
11944 김대중 재판 3월 8일(화) 지만원 2011-03-04 29646 256
11943 5.18 변호인 의견서(서석구) 지만원 2010-09-19 29623 88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