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4.3)남로당 중앙당의 지령(6)(비바람)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제주4.3)남로당 중앙당의 지령(6)(비바람)

페이지 정보

작성자 비바람 작성일12-12-28 00:01 조회8,938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제주4.3】 남로당 중앙당의 지령

1. 4.3위원회의 남로당 변호
2. 폭동 지령문
3. 폭동 전야 ‘신촌 회의’
4. 제주도 인민유격대 투쟁보고서
5. 천검산(千檢山)은 누구일까
6. 남로당 중앙당의 지령 부인설(否認說)
7. 9연대 문상길 소위의 중앙당 발언
8. 스티코프 비망록의 폭로
9. 남로당 중앙당 지령에서 폭동까지


 
6. 남로당 중앙당의 지령 부인설(否認說)


 4.3진상보고서에서 4.3폭동에 남로당 중앙당의 지령이 없었다고 주장하는 근거는 이런 것들이다. 박갑동의 증언, 김남식의 증언, 존 메릴의 논문, 이운방의 증언, 김점곤 백선엽의 서술, ‘제주도인민유격대 투쟁보고서’의 서술 등이다. 그러나 4.3진상보고서에 인용된 증언들은 남로당 중앙당의 지령 부인설(否認說)을 증빙하는 자료로서의 가치는 전혀 없다. 여기의 증언들은 역사적 사료를 증거로 내세우는 것도 없이 거의 개인적 경험에 의한 개인적 추측만을 앞세운 증언들이기 때문이다.


 그러나 남로당 중앙당 지령을 주장하는 증언들은 차고 넘친다. 왜냐하면 제주4.3은 남로당의 폭동이었다는 것은 4.3위원회가 출현하기 전까지는 대한민국에서 공인된 ‘역사적 진실’이었기 때문이다. 따라서 90년대 이전까지 발간된 역사서나 저서, 마을지(誌), 수기, 경험담, 등등에는 모두 제주4,3을 남로당의 폭동으로 규정하고 있다.


 그러나 4.3위원회는 4.3진상보고서를 작성하면서 남로당 중앙당의 지령을 부인하는 증언만을 취사선택하여 수록했고, 그것을 근거로 4.3에는 남로당 중앙당의 지령이 없었다는 주장을 하고 있는 것이다. 따라서 4.3진상보고서에 인용된 남로당 중앙당 지령을 부인하는 증언에 특별히 점수를 줄 이유는 별로 없다. 어디까지나 이것은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리는 격이기 때문이다.


 박갑동(朴甲東)은 남로당 당수 박헌영의 비서를 지냈으며, 박헌영이 월북한 후에는 남로당 지하총책을 담당하기도 했었다. 6.25때 월북했다가 김일성의 남로당 숙청으로 일본으로 망명했고, 이후 한국을 오가며 반북활동을 하던 인물이다.


  박갑동은 중앙당 지령을 전면적으로 부인 한 것은 아니다. 4.3위원회는 박갑동이 발언했던 증언 중에 ‘내가 쓴 것이 아니고 내 글을 연재할 때 외부에서 다 고쳐서 그렇게 된 것’이라는 표현을 인용하고 있다. 이 발언은 박갑동이 제민일보와의 인터뷰에서 박갑동의 저서 ‘박헌영’에서 4.3에 대한 부분을 이야기할 때 발언한 내용이다.


 그러나 그 고쳐 쓴 것이 중앙당 지령에 대한 것인지, 아니면 4.3의 다른 부분에 대한 것인지에 대한 구체적 서술은 없었다. 침소봉대하고 발언을 교묘히 편집하여 왜곡하는 것은 남한 좌익의 상습적 수법이었다. 이것은 누군가 거짓말을 하고 있다는 의심이 드는 부분이었다.


 박갑동 선생과는 몇 번의 통화를 한 적이 있다. 과연 박갑동 선생이 중앙당 지령을 부인했는가에 대한 의구심이 들었기 때문이다. 4.3진상보고서에 인용된 증언은 제민일보의 ‘4.3은 말한다’에 수록된 내용을 그대로 이기한 것이다. 그래서 박갑동 선생에게 제민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중앙당 지령을 부인’하는 발언을 했는지 확인해보고 싶었다. 이 통화는 우연한 기회에 이루어지게 되었다. 2011년 어느 날 인터넷신문에는 우파단체의 모임 기사가 실렸고, 그 기사의 사진에는 일본에 거주하는 줄로만 알았던 박갑동 선생이 있었다. 여러 경로를 통해 일본의 전화번호를 알아내는데 성공했다.


 애초에 전화를 했을 때의 계획은 인터뷰가 아니라 한국에 입국하는 날짜를 알아내어 면담하려는 계획이었다. 그러나 통화해 보니 확정된 입국 계획은 없었고 몇 달 후에 입국할 기회가 있을 것이라는 막연한 계획뿐이었다. 그러나 포기하지 않고 입국할 날을 고대하며 간간이 통화를 했고, 4.3에 대한 이야기를 나눌 수 있었다. 그러나 우연히 통화를 시작했던 것처럼 연락도 우연히 불시에 끊어졌다. 이럴 줄 알았다면 전화상으로라도 정식 인터뷰를 해둘 걸 하는 후회가 나중에 들었다.


 그러나 전화 통화를 하면서 얻은 소득이 있었다. 박갑동 선생에게는 4.3에 대한 확고한 신념이 두 가지 있었다. 하나는 4.3에서 서북청년단이 사람을 많이 죽였다는 것. 그리고 하나는 4.3은 중앙당 차원에서 남로당의 소행이라는 것이었다. 이것은 움직일 수 없는 박갑동 선생의 신념이었다. 이 신념은 4.3진상보고서에 수록된 박갑동의 증언 ‘4.3은 본격적인 투쟁이 아니며 경찰과 서청에 대항하기 위해 제주도 안에서 자체적으로 일어난 것’이라는 증언과는 정반대의 것이다. 이것은 박갑동의 증언이 번복된 것인지, 아니면 4.3위원회가 진상보고서에서 글짓기를 한 것인지 결판을 내야 할 부분이다. 4.3진상보고서에는 왜곡과 날조가 횡행하고, 이런 믿을 수 없는 증언들이 난무한다. 4.3위원회가 내놓은 제주4.3의 진상에는 믿을 만한 것이 별로 없었다.


 박갑동 선생과는 총 네 번의 통화가 이루어졌다. 그 중 마지막 통화에서 나는 조급한 나머지 성급한 질문을 던졌다. 이 질문은 직접 만나서 하고 싶었기 때문에 아껴둔 질문이었다.
 “선생님, 제민일보와 통화하면서 4.3에 남로당 중앙당의 지령이 없었다는 발언을 했습니까?”
 “그게 무슨 말이지요?”
 “제민일보에서 4.3 이야기를 쓰면서 선생님의 발언을 근거로 4.3에는 남로당 중앙당 개입이 없었다는 주장을 하고 있습니다“
“제민일보라, 글쎄, 언제쯤 애기지요, 기억이 잘 안 나요”
“잘 좀 생각해 보십시오, 제민일보가 4.3을 쓸 때니까 90년대쯤이겠는데.”
그래도 기억을 못해 내자 이 대목에서 나는 결정적인 실수를 했다. 기억이 안 난다는 말에 한편으로는 무책임하다는 생각이 들어 울컥했고, 언성이 높아졌던 것이다.


 “아니 그게 무슨 말씀이십니까, 그게 얼마나 중요한 발언인데 기억이 안 나신다는 겁니까, 잘 좀 생각해 보십시오. 이건 국가의 운명이 갈리는 중요한 문제입니다”
 나는 흥분해있었다. 박갑동 선생은 풀이 죽은 목소리로 대답했다.
 “내 나이 이제 구십이 넘었어요. 그동안 수많은 곳과 수많은 이야기를 했어요, 그걸 어찌 일일이 기억할 수 있겠어요”


 그제서야 내가 선을 넘었다는 것을 깨달았다. 선생을 위로하고 전화를 끊었다. 그러나 그 다음부터 박갑동 선생은 내 전화를 받지 않았다. 이 자리를 빌어 그 때의 결례를 사과드린다. 기회가 된다면 꼭 박갑동 선생께서는 4.3에 대한 선생의 신념을 공식석상에서 밝혀주기 바라는 마음 간절하다. 박갑동 선생께서는 역사를 증언할 의무가 있는 분이기 때문이다.


 박갑동의 발언 중 ‘외부에서 다 고쳐서 그렇게 된 것’이라는 주장은 남로당 중앙당 지령에 대한 것이 아니라, 그가 ‘박헌영’을 쓰며 연재했던 글의 전제적인 대강을 뜻하는 것으로 보인다. 박갑동은 공산주의자였고 지하당 총책이라는 거물 출신이었기에, 그 시대적 상황으로는 당연히 박갑동의 글에 권력기관의 감수와 퇴고가 필수적이었을 수도 있다. 박갑동의 발언은 이런 상황을 이야기한 것인데 제민일보는 교묘한 발언 편집으로 박갑동이가 중앙당 지령을 부인한 것처럼 몰아갔고, 이것을 4.3위원회는 그대로 베꼈다.


 박갑동의 저서 ‘박헌영’에서 문상길이가 3대의 트럭으로 제주경찰감찰청과 제주경찰서를 기습, 점령했다는 기술은 심각한 오류이다. 그러나 제민일보의 표현대로 외부에서 박갑동의 4.3 글을  다 고쳤다면 저런 오류는 나오지 않았을 것이다. 그래서 “외부에서 다 고쳤다는” 발언도 믿을 수 없는 대목이다. 이 발언도 박갑동의 증언인지, 아니면 제민일보의 소설인지 검증해 볼 필요가 있다. 왜냐하면 외부에서 개입해서 박갑동의 원고를 다 고쳐버린 것이 맞다면, 그 후 박갑동은 내용을 수정해서 발표하거나 출판해야 할 것인데, 박갑동은 그 후에도 계속 4.3에 대한 기존의 시각을 그대로 유지시켰기 때문이다. 그리고 이 시각은 내가 박갑동 선생과 통화를 할 때에도 그대로 유지되고 있었다. 지구상에서 유일하게 제민일보만이 박갑동이 4.3에 대한 발언을 번복했다고 주장하고 있는 것이다.


 존 메릴의 논문은 1972년에 제출된 것이다. 이 시기는 4.3에 대한 자료나 제대로 된 정보가 상당히 제한적이었고 협소하였던 시기였다. 제한적인 정보를 토대로 쓴 논문이기에 존 메릴의 4.3에 대한 시각은 지역적, 계층적, 민중사(民衆史)적인 시각에 협소하게 머물러 있다. 4.3의 기폭제가 되는 미소 냉전의 이데올로기나 사상적인 측면보다는 역사적으로 탄압받던 제주지역의 반항 정서를 기반으로 민중사의 4.3에 몰입하게 된 결과 존 메릴의 논문에서는 남로당이라는 이념적 물건은 출현할 수 있는 여지가 별로 없었다.


 이운방은 남로당 제주도 대정면의 책임자로 4.3을 직접 겪지는 않았던 인물이었다. 이운방은 3.1사건으로 감옥에 있다가 4.3 직전에 출소하여 4.3이 발발하자 육지로 피산하였다. 당시 이운방은 지방당의 말단직으로 4.3을 파악할 수밖에 없는 위치였고, 4.3에서 벌어지는 중앙당의 상황을 파악할 지위에 있지도 않았다. 그리고 대정면 출신의 김달삼과는 경쟁적 위치에서 김달삼이 주도하는 4.3에 비판적 시각을 가지고 있었다. ‘세밀한 준비도 없이 단지 몇 자루의 소총을 가지고 무장봉기로 저돌맹진한 것’이라는 이운방의 발언은 중앙당 지령에 대한 부정이 아니라 김달삼을 비판하기 위한 발언이었다.


 김남식이나 김점곤, 백선엽의 시각은 공통적으로 비슷하다.
 김남식은 4.3이 전면 무력투쟁이 아니었기에 본토에서 호응이 없었다는 이유를 들어, 김점곤은 ‘제주도에서 적화를 확대시켜 북상을 시도한다는 것’이 불가능  했기에, 백선엽도 김점곤과 비슷한 시각으로 중앙당 지령이 없었다는 주장을 펼친다.
 만약에 중앙당 지령이 있었다면 왜 4.3폭동의 와중에 본토에서 호응 폭동이 없었느냐, 과연 제주에서 무력 북상하는 게 가능하냐며 반문하는 것이 이들의 주장인 것이다. 그러나 이들의 주장은 근본적 오류를 내포하고 있기에 결론에도 오류가 생긴다. 이들의 오류는 4.3폭동의 목표를 ‘남한 적화’로 규정했다는 것이다. 4.3폭동의 목표는 ‘남한 적화’나 ‘남한으로의 확대’가 아니었다.


 6.25 이후 80년대까지 남한 사회는 돌출하는 북한의 도발에 대해 ‘적화 야욕’이라는 쉽고도 간단한 결론을 내려 버렸다. 그러나 세부적으로 북한의 도발은 목적이 다양할 수 있다. 남한에 불안을 야기하거나, 국제사회에 협박을 하거나, 내부의 결속용 등 다양한 목적을 내포하고 도발을 일으켰다. 그러나 6.25를 겪었던 남한은 북한의 도발에 ‘남한 적화’라는 오로지 한 가지로만 판단을 내리는 ‘적화’의 트라우마를 가지고 있었다.


 김점곤, 백선엽, 김남식도 4.3을 ‘적화’의 시각으로 본 것은 6.25를 몸으로 겪었던 세대의 ‘적화’ 도식에서 벗어나지 못한 것이다. 그리고 백선엽과 김점곤은 국군 장교로서 6.25를 맞았던 무장(武將) 출신이었기에, 4.3을 평가하는 것에도 전투의 전략적 상황을 읽는 독도(讀圖)법을 대입하고 있다. 그러나 남한 적화를 목표로 폭동을 준비했다면 그것은 3.8선에서부터 남으로 쳐내려오는 게 타당한 순서이다. 4.3은 이런 순리를 배반하고 있다. 그렇다면 왜 제주도에서인가 라는 의문에 부딪히게 된다. 4.3의 목적은 ‘남한으로의 확산’이 아니라 ‘남한으로의 확산 방지’를 위해서 제주도를 선택했기 때문이다.


 대부분의 식자들은 좌익세력이 강하고 조직이 탄탄했기에 남로당이 폭동 장소로서 제주도를 선택했다는 분석을 내린다. 물론 틀린 분석은 아니다. 그러나 더 큰 이유는 다른 곳에 있었다.
 남로당은 10월 폭동으로 조직이 궤멸되는 쓰라린 기억을 가지고 있었다. 10월 폭동은 남한 지역으로 확산되었고, 그것은 진압의 확산과 궤멸의 확산도 불러왔다. 10월 폭동은 남로당 중앙당이 제어가 불가능할 정도로 순식간에 확산되었고, 그 폭동이 진압되었을 때 남로당의 조직도 궤멸되었다. 남로당의 그 아픈 기억이 제주도를 간택하게 된 이유이다. 제주도에서는 폭동이 무차별적으로 확산될 장소가 없었고, 진압되어 궤멸 되더라도 별로 아까울 게 없는 것이 제주도였기 때문이다.


 소련에게 손을 벌려야 하는 남로당 입장으로서는 자금을 후원 받을 ‘폭동 잔치’는 벌려야 되겠고 그러면서 조직은 최대한 보존해야 했다. 이 두 가지를 충족시키기에 알맞은 지역이 제주도였다. 제주도는 최소의 비용으로 최대의 후원을 얻어낼 최적지였고, 남로당의 소모품으로서 남로당의 구비요건에 가장 적합한 장소가 제주도였다. 그래서 남로당의 폭동 지령은 제주도당의 지방조직에 국한 된 것이었다. 즉 4.3 발발 시에 제주도의 중앙조직은 가동하지 않았다. 보호하기 위해서였다. 제주 지역의 중앙당 프락치 조직까지 희생시킬 필요는 없었던 것이다. 남로당의 소모품으로서는 제주도의 지방당 조직만이 선택되었던 것이다.

4.3초기에 중앙당 조직을 보호하기 위해 가동하지 않았다는 분석은 4.3의 수수께끼를 푸는 중요한 열쇠이다. 중앙당 지령이 없었다고 판단을 내린 사람들은 남로당의 중앙당과 지방당이 각개약진 하는 장면에서 대부분 헷갈렸기 때문이다. 중앙당과 지방당의 행동 분리는 4.3에서 중요한 미스테리가 해명된다. 이런 사실은 ‘투쟁보고서’에 나타난 9연대 문상길의 언행으로 더욱 확실해진다.



김동일
전국논객연합 회장. 제주자유수호협의회 본부장.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3,488건 424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798 김정민 몽골 논문검증하라[미디어워치TV, 강수산TV] 지만원 2019-09-09 4002 101
797 나를 다 나누어주고 싶다[시] 하모니십 동영상 지만원 2019-06-26 2800 101
796 박정희 Vs.문재인 (2부-동영상) 관리자 2018-01-10 3563 101
795 5.25일자 미 기밀보고 3번째 희생자 추정(김제갈윤) 김제갈윤 2020-06-13 2791 101
794 [5.18 북한 삐라 사진] 예비역2 2012-02-23 1555 101
793 광주정평위 신부들에 대한 쟁점 지만원 2021-05-30 1258 101
792 지만원tv 제150화, 거짓말은 조선인 속성 지만원 2019-12-07 3243 101
791 지만원tv, 제112화 세계 속의 조선 지만원 2019-09-20 3103 101
790 지만원tv, 제156화, 역사전쟁 가속 지만원 2019-12-13 3215 100
789 5.18 서울형사사건 답변서 지만원 2020-06-30 2656 100
788 지만원tv, 제157화 저들은 뭘하고 이들은 뭘하는가 지만원 2019-12-15 3143 100
787 1900년대 초의 일본 영상들 지만원 2019-09-24 3585 100
786 지만원tv, 제159화 석양에 지는 실루엣들 지만원 2019-12-19 3328 100
785 이제는 나서야 한다- 2002년 지만원의 연설 지만원 2021-02-20 1583 100
784 전가의 보도인양 휘둘러 대는 인기영합주의(stallon) stallon 2011-05-26 13657 100
783 지만원TV, 제163화, 국회는 요마악귀 지옥 지만원 2019-12-24 3142 100
782 국민 개세제 실시 지만원 2021-06-20 1405 100
781 대한민국재판부를 재판한다(27) 지만원 2014-01-16 5376 100
780 지만원tv, 제166화 인공시대 개막 지만원 2019-12-30 3037 100
779 지만원tv, 제167화 경자가 데려간다 지만원 2019-12-31 3151 100
778 지만원tv, 제168화 마음의 행로 지만원 2020-01-01 3064 100
777 [지만원TV]제229화, 공수부대 장교들의 증언 지만원 2020-04-04 3274 100
776 고건, 모든 국민이 북한에 나무 한그루씩 심어주자? 지만원 2010-01-19 21701 100
775 5.18 특별법, 관심입법예고 국회홈페이지에 들어가 '반대' 서명… 댓글(1) 산과들 2020-11-03 2166 100
774 지만원tv, 제171화, 떨리는 김정은 간 지만원 2020-01-05 3094 100
773 북한이 쓴 제주4.3사건-2 지만원 2011-03-06 15766 100
772 제주4.3 불량위패 척결 긴급세미나를 개최합니다(비바람) 댓글(1) 비바람 2015-01-29 3187 100
771 지만원tv,제73화, 트럼프 불개입 선언 지만원 2019-07-24 2868 100
770 영상실록-1950.6.25사변 (펌) 시스템뉴스 2013-06-02 7141 100
769 지만원tv, 제173화, 추미애, 윤석열 편 지만원 2020-01-07 3000 100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