뜻이 있는 곳에 길이 있습니다!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뜻이 있는 곳에 길이 있습니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09-11-20 22:04 조회25,099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뜻이 있는 곳에 길이 있습니다!

      
5.18에 대한 역사를 바로 잡는 것은 바위처럼 웅크리고 있는 기득권 세력 때문에 도저히 불가능한 일이라고 생각하는 분들이 많은 것 같습니다. 그러나 저는 절대로 그렇게 생각하지 않습니다. 뜻이 있는 곳에 길이 있다는 말을 처음 들어 보시나요? 성경말씀입니다. “두드려라, 그러면 열릴 것이다.” “구하라 그러면 주실 것이다,” 이 예수님의 말씀은 교인들에게만 허락한 말씀이 아니라 이 세상사람 모두에게 허락한 말씀입니다. “진안사대천명” 이 말이 바로 위 성경말씀과 같은 것이 아닌가요?

저는 희망과 비전이 있어서 이런 일을 하는 게 아닙니다. 누군가가 해야 할 일이기에 하는 것입니다. 미 해병대에 이런 말이 있습니다. “아무도 하기를 싫어하는 일, 그 일은 누군가가 반드시 해야 할 일이다” (Nobody wants to do it, Somebody have to do it).

저는 인생을 살아오면서 무슨 벼슬을 하고 싶다는 목표(Goal)를 가져 본 적이 없습니다. 그러나 저는 제가 선정한 과업은 반드시 관철시키겠다는 집요함으로 인생을 살았습니다. 그것이 상공하든 실패하든 그건 하늘이 뜻이지요. 인간으로 태어나 해야 할 일을 늘 생각하고 그 일을 위해 최선을 다한다는 것 자체가 저는 멋쟁이 인생이라고 생각합니다. 무슨 벼슬이 되겠다는 것은 제 인생의 목표가 아니었습니다. 멋쟁이 인생이 되겠다는 것이 바로 제 인생의 목표였습니다.

제가 손에 거머쥐고 있는 “5.18역사 바로 잡기!” 저는 처음부터 비전이 있다고 생각해서 뛰지 않았습니다. 이게 옳은 길이기에 오리를 가다 주저앉든 십리를 가다 주저앉든 가는 데까지만 갈 것이라는 각오로 시작했습니다. 2002년 저는 5.18 발언으로 인해 린치를 당하고 감옥엘 갔습니다. 그래도 저는 그 길이 가야 할 길이기에 8년 동안 집요하게 그 길을 걸었습니다. 지금은 잡아가지도 않습니다. 제게 승산 있는 소송만 걸려 있을 뿐입니다. 비전으로 따지면 제로에서 90%로 향상된 것이라고 평가합니다. 더러의 분들은 “90%의 비전? 웃기네” 하고 평가하겠지요. 그러나 제 평가는 어디까지나 90% 이상입니다.

저는 바통을 거머쥐고 뛰고 있는데 그것을 이어받을 주자가 없다면 저 혼자만의 힘으로 갈 것입니다. 제가 마라톤 선수처럼 뛰는데 옆에서 물도 주고 수건도 주고 박수를 쳐 주는 사람들이 더러 있다면 저는 조금 더 오래 뛰겠지요. 요행이 모두가 뛰어들어 다함께 뛴다면 보는 관객 수도 엄청 늘어날 것입니다. 그런데 그 관객들이 곧 여론이 되는 것입니다.
    

2009.11.19.  지만원
http://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2,293건 407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13 배성관에게 지만원 2009-12-15 27706 133
112 눈 뜬 장님은 죽는다. (최우원) 최우원 2009-12-15 19110 182
111 법원노조가 스파이? 지만원 2009-12-15 25974 131
110 국회 없는 나라를 만들었으면! 지만원 2009-12-15 22754 86
109 학력시비에 대하여 지만원 2009-12-15 26505 168
108 세금 아까운 판사들, 판사하기 너무 쉽다! 지만원 2009-12-15 27688 121
107 조갑제에 충고한다. 지만원 2009-12-14 27019 234
106 12.12 요약 지만원 2009-12-14 20412 84
105 10.26 요약 지만원 2009-12-14 25525 74
104 법리논쟁6) 폭동의 와중에 행해진 살인이 내란목적 살인인가? 지만원 2009-12-14 24448 52
103 법리논쟁5) 자위권보유를 천명한 것과 자위권발동 지시가 발포명령인… 지만원 2009-12-14 19698 35
102 법리논쟁4) 계엄군의 강경한 시위진압이 폭동이고 군사반란인가? 지만원 2009-12-14 18759 37
101 법리논쟁3) 국보위설치운영이 내란(국헌문란)인가? 지만원 2009-12-14 18114 35
100 법리논쟁2) 비상계엄전국확대가 폭동인가? 지만원 2009-12-14 17467 37
99 법리논쟁1) 정승화 연행에 대통령 재가가 필수적인가? 지만원 2009-12-14 18147 52
98 쪽팔리는 강성대국 지만원 2009-12-14 23809 110
97 한명숙 사건에 나타난 공적자금 규명과제 지만원 2009-12-14 24538 97
96 조갑제가 쓰는 왜곡된 역사소설 지만원 2009-12-14 19620 114
95 12.12 한남동의 총소리 지만원 2009-12-14 23182 66
94 한명숙과 정승화는 일란성 쌍둥이 지만원 2009-12-13 25497 109
93 미북간 평화협정의 의미 지만원 2009-12-13 25043 77
92 북인권운동가에 중형'편파 재판의 극치'(언론기사) 흐훗 2009-12-12 20482 65
91 대한민국 부정하는 한명숙 지만원 2009-12-12 24188 208
90 대통령이 목숨을 걸어야 할 일은 따로 있어(소나무) 소나무 2009-12-12 17020 106
89 12.12에 대한 책임은 정승화가 져야 지만원 2009-12-12 19508 108
88 대북특사 행보 조마조마 지만원 2009-12-11 20731 95
87 만인은 법 앞에 평등하다는데..(stallon) stallon 2009-12-11 27925 119
86 씁쓸한 타미플루 지만원 2009-12-10 23827 121
85 아프칸에 소규모 보내면 위험하다 지만원 2009-12-10 21980 108
84 국방부처럼 하면 누가 목숨 바쳐 국가 지키겠나? 지만원 2009-12-09 24282 156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