뜻이 있는 곳에 길이 있습니다!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뜻이 있는 곳에 길이 있습니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09-11-20 22:04 조회25,829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뜻이 있는 곳에 길이 있습니다!

      
5.18에 대한 역사를 바로 잡는 것은 바위처럼 웅크리고 있는 기득권 세력 때문에 도저히 불가능한 일이라고 생각하는 분들이 많은 것 같습니다. 그러나 저는 절대로 그렇게 생각하지 않습니다. 뜻이 있는 곳에 길이 있다는 말을 처음 들어 보시나요? 성경말씀입니다. “두드려라, 그러면 열릴 것이다.” “구하라 그러면 주실 것이다,” 이 예수님의 말씀은 교인들에게만 허락한 말씀이 아니라 이 세상사람 모두에게 허락한 말씀입니다. “진안사대천명” 이 말이 바로 위 성경말씀과 같은 것이 아닌가요?

저는 희망과 비전이 있어서 이런 일을 하는 게 아닙니다. 누군가가 해야 할 일이기에 하는 것입니다. 미 해병대에 이런 말이 있습니다. “아무도 하기를 싫어하는 일, 그 일은 누군가가 반드시 해야 할 일이다” (Nobody wants to do it, Somebody have to do it).

저는 인생을 살아오면서 무슨 벼슬을 하고 싶다는 목표(Goal)를 가져 본 적이 없습니다. 그러나 저는 제가 선정한 과업은 반드시 관철시키겠다는 집요함으로 인생을 살았습니다. 그것이 상공하든 실패하든 그건 하늘이 뜻이지요. 인간으로 태어나 해야 할 일을 늘 생각하고 그 일을 위해 최선을 다한다는 것 자체가 저는 멋쟁이 인생이라고 생각합니다. 무슨 벼슬이 되겠다는 것은 제 인생의 목표가 아니었습니다. 멋쟁이 인생이 되겠다는 것이 바로 제 인생의 목표였습니다.

제가 손에 거머쥐고 있는 “5.18역사 바로 잡기!” 저는 처음부터 비전이 있다고 생각해서 뛰지 않았습니다. 이게 옳은 길이기에 오리를 가다 주저앉든 십리를 가다 주저앉든 가는 데까지만 갈 것이라는 각오로 시작했습니다. 2002년 저는 5.18 발언으로 인해 린치를 당하고 감옥엘 갔습니다. 그래도 저는 그 길이 가야 할 길이기에 8년 동안 집요하게 그 길을 걸었습니다. 지금은 잡아가지도 않습니다. 제게 승산 있는 소송만 걸려 있을 뿐입니다. 비전으로 따지면 제로에서 90%로 향상된 것이라고 평가합니다. 더러의 분들은 “90%의 비전? 웃기네” 하고 평가하겠지요. 그러나 제 평가는 어디까지나 90% 이상입니다.

저는 바통을 거머쥐고 뛰고 있는데 그것을 이어받을 주자가 없다면 저 혼자만의 힘으로 갈 것입니다. 제가 마라톤 선수처럼 뛰는데 옆에서 물도 주고 수건도 주고 박수를 쳐 주는 사람들이 더러 있다면 저는 조금 더 오래 뛰겠지요. 요행이 모두가 뛰어들어 다함께 뛴다면 보는 관객 수도 엄청 늘어날 것입니다. 그런데 그 관객들이 곧 여론이 되는 것입니다.
    

2009.11.19.  지만원
http://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2,846건 424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56 제주4·3사건진상조사보고서의 문제점과 대책(나종삼) 지만원 2013-09-07 5823 66
155 제주4.3 역대 폭도사령관들 - 6대 김성규(비바람) 댓글(1) 비바람 2014-07-16 4368 65
154 북인권운동가에 중형'편파 재판의 극치'(언론기사) 흐훗 2009-12-12 21251 65
153 서울재판 답변서-별책 내용 요약 지만원 2020-12-26 1814 65
152 제주도지구 전투사령부 작전(1949. 3. 2-5. 15)-제주4… 지만원 2015-02-25 3161 65
151 지만원-5.18에 온 북한특수군 총정리(동영상) 지만원 2014-10-24 6118 65
150 제주4.3 추념일지정에 관한 세미나를 긴급 개최합니다(비바람) 댓글(3) 비바람 2014-01-13 4783 64
149 북함정 왜 와서 직사하게 두들겨맞고갔나? 관리자 2009-11-16 24730 64
148 사랑방이야기 제2화 지만원 2021-02-22 1398 64
147 돈 봉투 하면 선거판이 연상 돼 (소나무) 소나무 2010-02-06 18608 64
146 김명국이 탄압당해 5.18진상위 거짓 소설 썼다고 실토[녹취] 지만원 2021-04-16 1087 64
145 조사 하루 전, 이주성과 이동욱이 나눈 대화 지만원 2021-04-18 1164 64
144 제2연대 작전(1948. 12.29-1949. 2.28)-제주4.… 지만원 2015-02-25 3293 64
143 MBC 대한민국 품으로 돌아와야 (소나무) 댓글(1) 소나무 2010-02-25 16096 64
142 6·25 발발 이후의 제주도 공비토벌제-제주4.3반란사건- 지만원 2015-02-25 3281 64
141 왜곡된 사건들-제주4.3반란사건- 지만원 2015-02-25 3967 64
140 10·1 대구폭동사건(제주4.3반란사건) 지만원 2015-01-07 3665 64
139 [시] 마음의 안녕은 분석력 새글 지만원 2022-01-16 167 63
138 진보성향 40대와의5.18관련 인터넷토론공방 (비전원) 댓글(3) 비전원 2010-01-14 19565 63
137 답변서(5.18진상규명조사위원회의 불법성에 대하여 지만원 2021-05-01 940 63
136 답변서(서울남부지검의 불기소처분 관련) 지만원 2021-05-01 957 63
135 김익렬 유고의 진위 가리기-제주4.3반란사건- 지만원 2015-02-25 3588 63
134 772함 수병(水兵)은 귀환(歸還)하라 -퍼 옴- 마당쇠 2010-04-04 23550 62
133 좌파정권에서 좌파들이 작성한 정부보고서의 객관성 문제-제주4.3반… 지만원 2015-02-25 3144 62
132 권력이나 권한이 큰 공직자일수록 무거운 처벌을 적용(7-2) 이상진 2021-02-17 963 61
131 제주4.3평화공원의 불량위패 103기 (비바람) 댓글(1) 관리자 2015-02-06 3057 61
130 이동욱, 이주성에 욕설, 협박 [녹취] 지만원 2021-04-16 917 61
129 답변서(법원에 제출한 도서에 대한 요약)-1부 지만원 2021-05-01 880 61
128 【제주4.3】김익렬의 미스테리(5)-기고와 유고(비바람) 비바람 2011-03-25 11899 61
127 남은 행로 [시 지만원] 낭송 : 사임당 제주훈장 2020-03-30 1797 60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