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신창이된 한명숙, 좋아할 이유 없다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만신창이된 한명숙, 좋아할 이유 없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10-04-09 18:36 조회26,765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만신창이된 한명숙, 좋아할 이유 없다


한명숙이 대한통운 곽영욱으로부터 5만 달러를 받았다는 혐의는 순전히 곽영욱의 진술 하나가 근거였다. 그런데 곽영욱의 법정 진술이 오락가락하니 법관이 그런 진술을 근거로 차마 유죄를 선고할 수 없었다. 무죄선고를 받은 한명숙은 매우 환하게 웃었다. 그러나 그녀의 거짓말과 묵비권을 바라본 많은 국민들은 그녀가 사실상 돈을 받았을 것이라고 믿는다.


국무총리까지 지냈다는 여인의 거짓말은 비웃음과 비아냥으로 풍자될 것이다. 5만 달러를 곽영욱으로부터 받았느냐는 질문에 대해 그녀는 곽영욱이라는 사람이 누구인지도 모르고 잘 알지 못하는 사이라 했다. 그런데 그 후 나타난 증거들을 보면 그녀는 곽영욱의 아들 결혼식에까지 갔고, 골프숍도 같이 갔고, 곽씨의 제주도 빌라를 무료로 이용하고, 골프 대접을 받고, 국무총리공관에 그를 불러들이는 등 곽영욱과 돈독한 밀월관계를 유지했었다는 사실을 알 수 있다.  이런 사이에서는 얼마든지 인사청탁에 따른 돈거래가 있을 수 있다는 것이 경험칙이다. 곽영욱으로부터 여러 가지 혜택과 선물을 받았는데 돈만은 받지 않았다고 주장하는 것은 이 땅의 문화와 상식에 어울리지 않는다.  

1천만원짜리 골프채를 선물받았느냐는 질문에 대해 그녀는 나는 골프를 칠 줄 모른다, 골프숍에 따라갔다가 모자 하나만 달랑 들고 나왔다는 거짓말도 했다. 곽영욱이 소유한 제주도 빌라를 26일간 무료로 사용했는데 그 가격이 1,700만원어치라 한다. 제주도 골프장에서 골프 대접을 받았다는 주장에 대해 그녀는 나는 골프를 안치고 골프 치는 동생의 뒤만 졸졸 따라다녔다고 했다, 그런데 조선일보는 그녀의 골프실력이 90-100타 정도라고 캐디의 진술을 근거로 보도했다.

곽영훈의 진술은 돈을 놓고 나왔다는 데 대한 기억이 오락가락했지만 한명숙은 참으로 많은 거짓말을 그것도 코미디로 인용될만한 낯 뜨거운 거짓말들을 했다. 재판장은 이 모든 거짓말들을 종합하여, 돈을 받지 않았다는 한명숙의 주장을 신뢰할 수 없다는 판시를 했어야 옳았다고 생각한다. 판사는 돈을 놓았다는 그 한장면에 대해서만 시각을 고정시켰고, 전체를 다이나믹하게 보지 않았다는 생각이 든다.  이 사건은 제2심으로 갈 것이다. 보다 넓은 시각과 패러다임을 가진 판사를 만난다면 얼마든지 뒤집힐 수 있는 그런 사건이라고 생각한다.


이와 아울러 한명숙은 또 다른 사건에 휘말릴 모양이다. 검찰은 한명숙이 민주당 전신인 대통합민주신당의 2007년 대선후보 경선을 앞두고 자신의 17대 국회의원지역구 건설시행사 대표로부터 불법 정치자금 9억여원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4월 8일 한신건영과 자회사, 회계법인 등에 대해 압수수색 영장을 집행했다한다.



2010.4.9. 지만원
http://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2,727건 10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2457 대한민국은 도둑놈이 최고인 나라(효월) 효월 2010-08-03 26819 197
열람중 만신창이된 한명숙, 좋아할 이유 없다 지만원 2010-04-09 26766 316
12455 피격순간 ‘적 잠수함에 어뢰발사’를 명령했어야 지만원 2010-04-20 26765 270
12454 국민 여러분,오늘과 내일이 위기입니다.총궐기 합시다! 지만원 2010-08-23 26764 353
12453 박근혜에 열 마디 욕하려면 이명박에는 백 마디 해야 지만원 2010-01-08 26758 189
12452 보훈처는 5.18이 남북 어느 쪽의 역사인지 밝혀야 지만원 2010-08-27 26736 205
12451 6월 9일(목) 오후 3시에는 5.18재판 지만원 2011-06-07 26717 203
12450 SBS 윤정주, 이광훈 PD의 만행 다시보기 지만원 2012-02-19 26707 200
12449 천안함 사태에 대한 필자의 평가 지만원 2010-04-20 26692 274
12448 이런 청와대 안보회의, 누가 믿나? 지만원 2010-04-06 26683 225
12447 따뜻하고 아름다운 동네 ‘시스템클럽’ 지만원 2010-09-28 26683 194
12446 저 사람, 진짜 전향했나? 지만원 2010-02-10 26678 200
12445 이런 원희룡을 누가 세탁시키나? 지만원 2010-10-25 26618 204
12444 5.18재판, 주객전도 본말전도 (소나무) 댓글(1) 소나무 2010-07-05 26612 156
12443 이재오가 충성한 남민전은 열등인집합소 관리자 2009-11-16 26590 83
12442 법원노조가 스파이? 지만원 2009-12-15 26585 131
12441 군과 청와대는 이것부터 조사해야 지만원 2010-03-28 26573 336
12440 이게 사실이라면 이명박은 물러나야! 지만원 2010-04-02 26573 291
12439 인혁당 재심사건 판사, 문용선은 누구인가? 지만원 2012-09-17 26570 366
12438 두 마리 토끼를 동시에 잡는 방법은 없다 지만원 2010-08-09 26565 209
12437 사회 최정상에 선 사돈들이 싸우는 풍경 보여서야! 지만원 2010-07-30 26560 205
12436 김대중이 가장 싫어한 사람은 지만원이었다! 지만원 2010-11-21 26540 205
12435 칠레의 산호세 광산과 북한의 아오지 탄광 지만원 2010-10-15 26534 151
12434 “물 반, 고기 반”식의 퇴폐정부 지만원 2010-08-17 26509 335
12433 새누리 비대위 김종인-이상돈-이준석에게 지만원 2012-03-14 26502 233
12432 국정원의 이적행위 관리자 2009-11-13 26495 67
12431 한해를 보내면서... (낭만검필) 낭만검필 2009-12-31 26494 68
12430 소련군이 북한에 진주하여 저지른 만행들 지만원 2010-03-11 26493 96
12429 한밤중인 박근혜, 이럴 때가 아닌데! 지만원 2011-02-04 26489 308
12428 반기문과 조선일보의 정체 (앵콜게시) 지만원 2009-12-16 26486 415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