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참으로 잘 했다!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청와대 참으로 잘 했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13-09-15 15:30 조회11,855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청와대 참으로 잘 했다!


                              채동욱, 제2의 노무현 되려다 피 보게 됐다!

채동욱의 문제는 누가 뭐라 해도 채동욱 개인의 윤리문제요 고위 공작자가 관련된 윤리문제다. 이를 놓고 채동욱의 검찰 진영과 야당을 포함한 빨갱이언론들이 벌여온 굿판은 세상에 어떻게 이런 정신적 난장이 집단이 다 있는가 싶을 정도로 한심했다. 노무현이 수의를 입지 않기 위해 부엉이 바위에서 자살(?)을 했고, 자살을 하자 빨갱이들은 노무현을 하늘의 신선으로 미화했다. 이러한 빨갱이 작전이 채동욱에 대해서도 시작됐다.

채동욱은 검찰독립의 아이콘이고 매우 유능하고 훌륭한 총장이었는데 청와대가 국정원 사건을 뒤집기 위해 채동욱에 억울한 누명의 씌워 내보내려는 음모를 자행했다는 요지로 반란을 도모해왔다. 채동욱을 따르는 검찰 고위직들이 사표를 내거나 법무장관에 항명했고, 일선 검사들 수십-수백 명이 집단항명 행위를 벌이고 있다. 저들은 이를 세 과시로 생각하겠지만, 국민의 눈에는 검찰 내부에 무시할 수 없는 수의 검사들이 국가에 역심을 품은 RO세력으로 성장하고 있었다는 무서운 사실이 부각된 것이다.

                                 검찰조직 내에 RO세력 우굴 우굴

더구나 사표를 낸 대검찰청 김윤식 감찰과장이 내놓은 사퇴의 변은 임여인의 편지처럼 자기 고백적이었다. 검찰 내부의 감찰관은 검찰 내부를 감시하는 암행어사 그룹이다. 이 암행조직의 과장이라는 자는 스스로가 암행어사 노릇을 하면서 채동욱 반대세력에 대한 동향조사를 하여 살생부를 작성해 놓았다고 실토했고, 그 자료를 후임 감사들에 넘겨주지 않을 것이라는 그야말로 섬뜩한 발언을 했다. 이로써 이번에 채동욱 편에 선 검사들은 대한민국을 적대시하는 이석기류의 RO조직으로 의심하기에 충분했다. 이들은 적어도 원칙과 법과 명령 계통에 저항하는 반란조직으로 비쳤다.

그런데도 빨갱이 언론들과 사리분별이 부족한 언론및 방송출연자들이 저들의 장단에 춤을 추고 있다. 청와대가 채동욱을 억울하게 때려잡아 국정원에 대한 사실규명 노력을 방해하려 한다는 음모론에 동조하고 있는 것이다.

이런 세몰이에 대해 청와대가 참으로 원숙하고 예리한 조치를 취했다.

이정현 홍보수석이 9월 15일(일) 13:00경, 기자들에 브리핑을 했다. 이날 오후 2시에 김한길의 기자회견에 앞서 선수를 친 것이다. 이정현과 청와대 당국자는 아래의 내용을 오후 1시 경에 발표했다. 이로써 오후 2시에 발표한 김한길의 기자회견 내용은 맹물이 되었고 거짓말이 되어 버렸다.

예를 들면 김한길은 오후 2시, 청와대가 채동욱을 아무런 근거 없이 단지 껄끄럽다는 이유만으로 몰아냈다고 쓰인 원고를 그냥 읽었지만, 그보다 1시간 전에 청와대 홍보수석은 대통령이 진상조사를 먼저 한 다음에 사표수리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발표했다. 이로써 김한길의 오후 2시 입장발표는 그야말로 헛소리에 불과한 것으로 판정됐다.

                                 청와대 입장(이정현 등의 발언)

“진실이 밝혀지지도 않았는데 어떻게 사표 수리를 할 수 있겠느냐, 사표는 수리되지 않은 것으로 알고 있고 진실규명이 중요하다. 이 사안은 공직자 윤리에 관한 문제이지 검찰의 독립성에 관한 문제가 아니고, 검찰의 신뢰와 명예에 관한 문제다. 일반 검사가 아니라 검찰 수장에 관한 의혹의 문제여서 국민적인 관심도가 훨씬 더 높아지고 있는데 진실이 규명되면 깨끗이 해결되는 문제다. 진실이 규명되면 되는 것인데 검찰 독립 등 있지도 않은 의혹이나 다른 의도로 몰아가느냐. 왜 정치적으로 악용하려고 하느냐. 대통령도 그렇고 법무부 장관도 그럴 것이라고 보지만 어쨌든 진실규명이 우선이기 때문에 진실을 빨리 규명하자는 것 밖에 없다. 검찰의 명예나 신뢰가 계속 흔들리고 다른 공직에까지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만큼 장기적으로 방치할 수 있는 문제가 아니다.”

“감찰을 하라고 한 게 아니라 법무부 시스템, 감찰관을 통해서 일단 진실을 규명하자는 것이다. 이 문제에 대해서는 빨리 진실을 밝히는 게 검찰의 안정과 명예, 신뢰에 도움이 된다는 차원에서 감찰이 아닌 진실규명을 법무부장관이 지시하지 않았겠느냐 생각한다. 검찰총장도 자신에 관한 윤리적인 의혹이 제기되고 있는 것에 대해 적극적이고 빠른 시일 내에 본인이 진실을 밝히고, 어떤 방식으로든 적극적으로 나서서 소명을 하는 것이 이 문제의 해결방안이다”

             채동욱이 청와대를 향해 던진 폭탄, 터지기 전에 청와대가 되받아 던져

앞으로 채동욱은 법무부 감찰을 받아야 할 것이다. 그래서 검사 시절에 술집 여자와 간통을 했는지, 혼외 자식을 낳았는지, 간통한 내연녀에게 돈은 지원해 주었는지, 그 돈은 어디에서 나왔는지, 술집에는 어떤 사람들 과 함께 드나들었는지, 검사들이 거의 매일 술을 마셨는지, 술값은 누가 냈는지, RO 검사는 누구들인지 등등에 대해 속속 조사를 받아야 하고 그 결과가 만천하에 공개될 모양이다.

이렇게 하지 않으면 박근혜는 내내 채동욱 문제로 시달릴 것이다. 채동욱과 그가 사적으로 이끌어왔을 ‘검찰RO조직’은 그야말로 박근혜까지도 잡아먹을 지독한 이념집단이라는 생각이 든다.

이제 법무부 감찰이 강도 높게 시작될 것이고, 그렇게 되면 채동욱의 과거가 백일하에 드러날 것이며, 이 내용들은 좌익들을 길들이기 위해서라도 투명하게 모두 공개돼야 할 것이다.

이 순간부터 채동욱의 처지는 검찰총장이긴 하지만 공직기관의 내부감찰을 받는 사실상의 피의자 신분이 된 것이다. 그리고 이 조사는 불필요한 국가 에너지를 소모시키지 않기 위해 전광석화의 속도로 이뤄질 모양이다. 이 순간에 채동욱과 민주당 등 빨갱이세력에 물어보자. 개인적 도덕성 문제를 청와대 음모론으로 비화시킨 생떼의 결과에 대해 만족하느냐고,


2013.9.15. 지만원
http://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2,001건 4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1911 이 시각의 긴급경보 지만원 2016-07-25 8755 584
11910 황장엽이 ‘광수’라 자기 입으로 말했다! 지만원 2019-02-27 4815 584
11909 전쟁, 언제 날까? 지만원 2017-12-16 9704 583
11908 미북관계 게임 끝 지만원 2018-09-04 5413 583
11907 문창극 사건이 이 나라 운명 가를 것! 지만원 2014-06-13 10406 580
11906 우익을 가장해 국민을 속여 온 거점 빨갱이 지만원 2015-09-19 9430 580
11905 문재인 땜에 창피해 못살겠다. 지만원 2017-12-15 7832 580
11904 빨갱이 때려잡기 전쟁의 첫 목표는 박지원 지만원 2016-09-11 7783 579
11903 소돔과 고모라의 불기둥, 코앞에 임박 지만원 2017-12-19 6726 579
11902 백지연의 소굴을 다녀와서 지만원 2011-02-27 23068 578
열람중 청와대 참으로 잘 했다! 지만원 2013-09-15 11856 578
11900 흰 이 드러내며 실실 웃고 다니는 건 위험한 증후군 지만원 2017-12-17 7827 578
11899 과거(역사)로부터 배우지 못하는 민족 지만원 2011-03-01 17549 578
11898 영혼 잃은 정치 양아치들, 나랑 단단히 붙었다 지만원 2019-03-12 3174 577
11897 희대의 구경거리 채동욱은 소돔과고모라의 불기둥 지만원 2013-09-24 12117 576
11896 판문점 선언문, 주사파 임종석이 썼다 지만원 2018-04-27 7605 576
11895 김정은과 문재인의 수상한 접선 지만원 2018-05-27 5918 576
11894 대한민국이 참으로 한심하게 돌아갑니다. 지만원 2013-09-22 12862 574
11893 대한민국 국민에, 북한군 침략사실을 신고합니다. 지만원 2019-02-19 4155 574
11892 5.18에 대해 국민에 고합니다. 지만원 2011-01-18 20784 573
11891 문재인 세작인 거 다 안다. 그마 해라 지만원 2018-02-12 6115 573
11890 노숙자담요를 아는가? 지만원 2016-06-04 6460 570
11889 5.18역사의 진실 대국민보고회에 초청합니다 지만원 2015-03-11 7788 569
11888 손에 진흙 묻히지 않고 무슨 애국싸움 하나 지만원 2018-09-15 3401 569
11887 트럼프는 미친 것이 아니라 비범한 세기적 천재 지만원 2019-03-26 3717 567
11886 오늘의 느낌 지만원 2018-06-09 6342 566
11885 5.18 사기극 온 국민에게 알 권리를 선포한다 지만원 2019-02-26 3662 566
11884 트럼프의 편지 선언(조용한 선전포고) 지만원 2018-05-25 5092 565
11883 지만원은 김진태를 지지합니다. 지만원 2019-01-19 3933 565
11882 박근혜 음산정치, 드디어 본색 드러내다. 지만원 2014-06-25 11473 564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