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조직에 이석기류의 RO 득실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검찰조직에 이석기류의 RO 득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13-09-15 16:46 조회11,434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검찰조직에 이석기류의 RO 득실


대한민국의 그 어느 조직에는 공사를 불문하고 좌-우익들이 눈치작전을 VURHY 있다. 검찰 내부에도 훌륭한 애국정신을 가진 검사들이 많이 있다고 생각한다. 이들에 대해 늘 고마운 마음 가지고 있다. 그러나 이들 애국검사들은 어찌 된 일인지 ‘좌익과의 전쟁을 선포한 한상대 총장을 지키지 못했고, 총장 자리를 빨갱이 채동욱과 그 RO조직에 내주고 말았다.

대한민국의 검찰총장과 대검 간부 검사들이 하는 짓을 보면 검찰에 조폭과 다름 없는 사고방식을 가진 검사들이 우굴 우굴 하다는 생각을 하게 된다. 이런 인간들이 법을 악용하고 직위를 악용해 왔으니 그동안 국가는 얼마나 많이 파괴됐을 것이며, 불쌍한 인권들 얼마나 유린돼 왔을 것이며, 저들의 아성은 얼마나 굳건하게 구축돼 있을 것인지에 대해 생각하면 깊은 한숨이 절로 난다.

조폭의 발언도 채동욱과 그를 맹목적으로 추종하는 고위 간부직에 있는 검사들보다 유치하지는 않을 것이다. 보도에 떠오른 검사들의 발언을 보자.

                                       대검 감찰1과장 김윤상의 발언

사무라이.jpg 9월 14일, 대검 감찰과장(암행어사)이 사표를 제출하면서 사직의 변을 토했다.

화려한 수사를 받은 선배검사들 중에는 개인의 영달을 추구해온 사람들이 많다. 나는 경솔하고 미숙하기는 하지만 이들에 비해 창피하지는 않다. 사표를 내는 이 순간도 나는 나의 경솔함을 인정한다. 이 경솔함에는 이유가 있다.

첫째, 법무부가 대검감찰본부를 제쳐두고 검사를 감찰하는 것은 극히 이례적이다. 법무부가 감찰과장인 나를 협의의 파트너로 생각하지 않고 나를 우회했다. 대검감찰과장인 내가 총장을 보호하지 못했으니 책임을 져야 한다.

둘째, 법무장관은 후배인 검찰총장의 소신을 지켜주지 못하는 못난 장관이다. 장관은 마음은 착했지만 모사꾼들에 넘어 갔다. 그런 못난 장관과 모사꾼들에 ‘선혈이 낭자한 나의 행적을 담은 노트를 넘겨주는 대가로 내 자리를 지키고 싶지 않다. 나는 채총장의 엄호 아래 내부의 적을 척결해 왔다. 내 노트에는 바로 그런 기록들이 있다. 나는 ’전설속의 영웅 채동욱의 호위무사‘였다는 사실을 긍지로 삼고 살아갈 것이다.

셋째, 내 아들딸이 커서 역사시간에 채동욱에 대해 배울 것이다. “2013년 초가을에 훌륭한 채동욱 검찰총장이 모함을 당하고 억울하게 물러났다”고 배울 게 틀림 없다. 내 자식들이 그 때 나에게 “아빠, 그 때 대검에 같이 있었으면서 뭐 했어?” 하고 물을 때 “나는 그 훌륭하신 전설의 영웅 채동욱의 호위무사로 함께 물러났노라” 이렇게 말하기 위해 사표를 내는 것이다.

‘하늘은 무너져도 정의를 세워라’는 경구에 따라 나는 자유, 인권, 정의에 몸과 마음을 바칠 것이다. 나는 ‘사람이 사람답게 살게 하기 위해’ 앞으로도 계속 노력할 것이다.“

                       대검찰청 미래기획단장 박은재 검사의 항명 편지

수사계획.jpg 역시 같은 날인 9.14일, 고위급 검사 박은재가 감히도 법무장관에 항명하는 편지를 썼다.

장관님, 검찰총장에 대한 감찰지시라니요? 조직의 불안과 동요는 총장이 아니라 장관이 일으켰습니다. 유전자 감식, 임모 여인의 진술확보가 감찰로 가능하다고 생각하셨습니까? 그건 수사로도 불가능합니다. 수사를 함에 있어 객관적 증거 확보에 자신이 없으면 수사에 착수하지 않는 것이 맞다고 배웠습니다. 객관적 증거 없이 이것저것 파기식 수사를 하면 당사자에게 너무도 큰 피해를 주기 때문이지요.

검찰총장을 상대로 아니면 말고 식 감찰을 지시하였으리라고는 도저히 생각할 수 없습니다. 그러니 객관적 자료 발견을 위한 감찰 방법을 검사들, 넓게는 국민들에게 공개해 주십시오. 이게 동요하는 검사를 진정시킬 유일한 길이라고 확신합니다.

지금 상황은 대다수의 국민이 특정 세력이 국정원 댓글 사건으로 정권에 밉보인 총장의 사생활을 들추어 총장을 흔들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검찰의 직무상 독립성이 위기에 처해 있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느닷없이 검찰총장 감찰이라니요?

국정원 댓글 사건은 직무상 독립성이 보장된 검찰의 결정입니다. 장관님은 그 과정에서 검찰총장에 대한 지휘권을 행사하실 수도 있었고 잘못된 결정이었다면 그 재판결과에 따라 책임을 물을 수도 있었다고 생각합니다. 만약 국정원 댓글 사건에 대해 법원에서 무죄가 확정된다면 총장이 책임졌을 것입니다. 그런데 도대체 왜 이렇게 급하셨습니까? 검찰의 직무상 독립성 훼손문제가 그렇게 가벼워 보이셨습니까? 감찰계획을 공개해 주십시오.

                      서울 서부지검 평검사(40여명) 항명성 성명 요지

일부 언론의 단순한 의혹 제기만으로 그 진위가 규명되지 않은 상태에서 검찰 총장이 임기 도중 사퇴하는 것은 이제 막 조직의 안정을 찾아가는 상황을 고려할 때 재고돼야 한다. 특히 법무부 장관이 공개적으로 감찰을 지시한 이후 곧바로 검찰총장이 사퇴함으로써 검찰의 정치적 중립성이 훼손되는 상황으로 비춰지는 것에 깊은 우려를 표명한다.

감찰 지시의 취지가 사퇴 압박이 아니고 조속히 의혹을 해소하고 조직의 안정을 도모하기 위한 것이라면 사표의 수리 이전에 먼저 의혹의 진상이 밝혀지도록 해야 할 것이다. 그리고 총장께서는 말씀하신 바와 같이 의혹이 근거 없는 것이라면 사의 표명을 거두고 오로지 법과 원칙에 따라 검찰을 이끌어 주시길 바란다.

                                  검찰 내에 둥지를 튼 RO조직 색출하라

박은재, 윤상도를 비롯한 서울서부지검 감사 40여명이 일어섰고, 서울중앙지검 검사들도 동참할 예정이라 한다. 대검 내부의 암행어사 과장이라는 사람, 이 암행어사 과장 직을 필하고 지금은 대검의 단장이라는 사람의 글을 접하면 이게 아니 이런 수준과 이런 정신이 대한민국 검찰의 최상위급인 대검 간부들에 과연 어울리는 것인가, 한숨이 절로 난다. 조폭도 아니고, 양아치도 아니고, 문장은 쥐가 닭 뜯어먹은 자리들처럼 무질서 하고. . .

그러나 반골 정신만은 매우 역력하다. 이번일을 기회로 검찰을 개혁하고 물갈이 해야 한다. 옛날에는 검찰간부들의 이런 비행들을 국정원이 감시했다. 국정원 감사가 없어지니 검사들이 조폭보다 더 조폭이 됐다. 법무부 장관은 이 기회에 법무부 내에 대규모 암행감찰반을 만들어 높고 낮은 모든 검사들에 대한 사생활을 철저히 감시해야 할 것이다.그리고 어떤 경우라도 공직자들은 도를 벗어난 사생활은 보호받을 수 없는 것이다.


2013.9.15. 지만원
http://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2,865건 11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2565 홍준표 주거지는 빨갱이 소굴 지만원 2018-02-14 7680 513
12564 빨갱이 세탁기로 전락한 남자기생 서정갑&조갑제 지만원 2010-04-21 26201 513
12563 NSC, 내일 미북회담에 대한 평가-대책 회의 지만원 2019-03-03 4153 512
12562 김정은 섬기기에 눈이 먼 문재인과 그 졸개들 지만원 2018-10-16 5212 512
12561 지만원 건드리면 반드시 망한다 지만원 2018-09-21 5404 512
12560 평창이 무대 뒤로 사라지는 순간이 오면 지만원 2018-02-04 6539 512
12559 임여인의 가정부가 사회에 고발한 내용 지만원 2013-09-30 15588 512
12558 박근혜 정부 내에 박근혜 죽이는 세력 있는가? 지만원 2013-05-13 18772 512
12557 경악! 북한군 광주5.18 남파, 사실로 밝혀져(뉴스타운) 지만원 2012-09-28 19428 512
12556 감히 고졸이 수학박사에 덤비다니 지만원 2019-02-11 8719 511
12555 이 빨갱이들아, 대한민국이 너희들의 호구이더냐? 지만원 2010-08-13 26222 511
12554 김정은 절대 못온다. 그 이유 지만원 2018-12-06 6312 510
12553 오늘의 SBS 8시 뉴스는 Good News 지만원 2017-11-20 6970 510
12552 아무리 생각해도 박근혜를 용서할 수 없다 지만원 2014-06-22 7920 510
12551 청와대-새누리에 기생하는 귀태들아 지만원 2014-06-20 8437 510
12550 광주는 원시인종이 파리 떼와 더불어 살아가는 시궁창 지만원 2012-12-28 21767 510
12549 박원순이 쓴 가면을 조금 벗기고 봤더니! 지만원 2011-09-24 21484 510
12548 농협 관계자로부터 접수된 첩보! (현우) 댓글(1) 현우 2018-09-03 5734 509
12547 청와대식구들, 탄저균백신 수입해 주사맞았다 지만원 2017-12-22 10196 509
12546 박근혜 김관진은 역시 빨갱이였다 지만원 2015-08-25 15254 509
12545 이종명 의원의 입장표명 지만원 2019-02-12 4965 508
12544 북에 해킹능력 제공한 이적자들 지만원 2013-03-21 26231 508
12543 미국은 왜 해군이 앞장 서 설치나? 지만원 2018-01-05 6884 507
12542 주사파 부메랑, 가시권에 진입한 대한민국 산사태 지만원 2018-07-24 5768 506
12541 5월의 3대 전쟁, 온몸 던져야 지만원 2018-04-24 5181 506
12540 트럼프 5월 회담의 뜻 지만원 2018-03-09 8076 506
12539 오늘(2016.1.1.) 연합뉴스의 의미 지만원 2016-01-01 6771 506
12538 조갑제는 고급 빨갱이, 그 이유를 밝힌다 지만원 2015-07-14 11006 506
12537 세월호 흉내내는 원시형 국가, 하루에 열두 번 이민간다!! 지만원 2014-05-23 9885 506
열람중 검찰조직에 이석기류의 RO 득실 지만원 2013-09-15 11435 506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