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 향한 채동욱의 거사, 대검차장이 진압했다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대통령 향한 채동욱의 거사, 대검차장이 진압했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13-09-17 13:16 조회18,949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대통령 향한 채동욱의 거사, 대검차장이 진압했다!


채동욱이 검찰 내 사조직을 동원하여 박근혜 대통령을 겨냥한 검찰 쿠데타(거사)를 시도하다가 대검차장(길태기)에 의해 진압됐다는 보도가 있다. 채동욱을 겨냥한 ‘법무부 감찰’에 맞대응하기 위해 서울지검 공안2부 김광수와 청와대 민정비서관 이중희를 감찰하여 박근혜 대통령에 맞불을 놓아 치명타를 날리겠다는 명령을 대검감찰과장 김윤상에게 내렸는데, 길태기 대검차장이 긴급 진화하여 중단시켰다는 내용이다.

여기에 박지원이 끼어들어 채동욱을 옹호했다. 박지원은 9월 16일 오전 국회 법사위에서 "채동욱 검찰총장 관련 보도가 나오기 하루 전인 9월 5일 이중희 청와대 민정비서관과 김광수 공안2부장이 전화를 자주 하는 내용이 대검에 발각됐다. 8월 한 달간 채동욱 검찰총장을 사찰했다"고 밝혔고, 이 발언이 있은 후 불과 두 시간 뒤에 채동욱이 김광수 부장검사에 대한 감찰을 대검 감찰본부에 지시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몇 시간 뒤 대검은 이를 공식 부인했지만 조선일보는 실제로 채동욱의 거사(검찰 쿠데타)명령이 있었다고 보도했다.

채동욱은 사표를 낸 후 9월 16일부터 휴가를 내고 출근하지 않고 있다. 그러면서 바로 휴가 중인 그 16일에 사조직의 한 간부에게 “박근혜를 겨냥한 거사를 수행하라”는 명령을 내린 것이다. 채동욱은 또 감찰은 절대로 받지 않을 것이라 발표했다. 사표를 냈으면 더 이상 검찰총장이 아니며, 검찰총장이 아닌 민간인 신분이 돼 있는 이상, 왜 법무부의 감찰을 받아야 하느냐는 것이다.

감찰을 피하기 위해서는 민간인 신분이 되었음을 주장하고, 거사를 명령할 때는 아직도 검찰총장임을 주장한 것이다. 미쳐도 단단히 미쳤다. 공직이 채동욱을 위해 존재하는 것으로 착각하는 것이다. 이런 행위에 대해 처벌할 수 있는 규정이 어디엔가 있을 것이다. 이것이야 말로 국기를 흔드는 중대한 무법자 행위인 것이다.

정부는 이런 형편없는 망나니 채동욱을 철저히 응징하고, 그 추종자들을 철저히 수색하여 처단해야 할 것이다.

                                  박지원에 대한 수사도 해야

민주당은 청와대와 국정원이 채동욱에 대한 내사를 한 것이 음모이며 이 내사과정이 불법이라고 주장한다. 그렇다면 박지원은 청와대 민정비서관과 서울지검 김광수 부장검사와 여러 차례 통화한(?) 통화기록을 어디에서 입수했는지 밝혀야 한다. 정부는 그 불법성에 대해사도 수사를 해야 할 것이다.


2013.9.17. 지만원
http://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2,072건 2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2042 5.18옹호하는 전라도-빨갱이 잡놈들에게 지만원 2013-06-27 15861 659
12041 오늘은 어제와 다릅니다. 미루지 말고 나서 주십시오(자유연대,김상… 지만원 2019-02-11 4650 655
12040 국가를 위기에서 건진 국정원, 참 고맙다. 지만원 2013-08-30 13229 652
12039 탈북자들이 증언하는 김대중의 정체 지만원 2012-07-30 26125 649
12038 평화의 봄은 없다. 5월에 김정은 사라진다 지만원 2018-03-18 7109 648
12037 억세게 싸우다 무리죽음 당한 그들 지만원 2018-07-28 6987 647
12036 북한의 천지개벽-남빨들의 멘붕 지만원 2018-06-16 7880 644
12035 노숙자담요에 대하여 지만원 2015-11-11 8069 642
12034 눈물은 흘렸지만 울진 않는다 지만원 2018-12-16 5601 640
12033 오늘 광주재판은 전두환의 압승 지만원 2019-03-11 5149 637
12032 도둑질 하려다 들킨 해충들의 발광 지만원 2014-04-23 37223 636
12031 이런 쓰레기들이 종교 지도자들이라니! 지만원 2014-07-28 13014 636
12030 실력 있는 언론, 지만원을 공개묵사발 시켜보라 지만원 2018-05-18 6506 634
12029 5.18재판, 서울고법(2심)에서도 승소 지만원 2012-08-23 26197 633
12028 역시 김정은-문재인 독안에 든 쥐였다 지만원 2018-04-01 7483 631
12027 문재인을 죽이자 지만원 2017-10-07 7788 630
12026 내가 풀지 못한 5.18문제 하나 지만원 2019-02-16 4678 625
12025 트럼프는 곧 공격할 것 지만원 2017-10-15 8326 623
12024 5.18재판, 대법원에서 최종 승리 지만원 2012-12-27 32926 621
12023 5.18과의 전쟁, 눈물겹습니다. 지만원 2018-06-20 4110 621
12022 한국당 고민 풀어주는 파격 제안 지만원 2019-01-10 5962 621
12021 트럼프의 방향 선회, 북한에서 남한으로 지만원 2018-08-25 7975 619
12020 역시 박근혜, 그의 정신은 살아있다! 지만원 2013-09-13 16072 618
열람중 대통령 향한 채동욱의 거사, 대검차장이 진압했다 지만원 2013-09-17 18950 614
12018 내일 나는 언론들에 도배될 것 지만원 2018-07-26 6382 614
12017 천하의 개자식 이명박이 죽일 놈! 지만원 2011-11-27 19446 612
12016 문재인 끌어내릴 순간의 카운트 다운 지만원 2017-10-09 8621 612
12015 기생오라비마네킹 황교안과 그에 홀딱 빠진 신혜식 영감 지만원 2019-03-08 5330 611
12014 9월의 희망, 임종석이 유엔제재 한국인제1호 지만원 2018-08-18 5772 610
12013 나경원을 만난 결과 지만원 2019-01-05 5847 610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