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동욱에 닥친 숨막히는 딜레마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채동욱에 닥친 숨막히는 딜레마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13-10-09 12:20 조회14,510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채동욱에 닥친 숨막히는 딜레마

 

어찌된 일인지 서울중앙지검 형사6부(부장 곽규택)가 채동욱의 아킬레스건을 겨냥하고 나섰다. 큰 인물에 대한 웬만한 고발은 무시해오던 검찰이었는데 이번 결정은 좀 의외로 보인다. 그동안 검찰을 인질 삼았던 채동욱에 대한 선긋기가 아닌가 하는 생각마저 든다.  

시민단체 법정련(법조계바로정돈국민연대가 얼마 전 임여인을 고발했다. 그녀가 학교생활기록부에 채동욱을 채군의 생부로 기록하고, 주위사람들에게 아이 아빠가 채동욱이라 말해왔기 때문에 채동욱의 명예와 검찰 전체의 명예가 실추됐다”는 것이 고발요지라 한다.  

10월 8일, 검찰은 먼저 고발자를 조사했고, 곧바로 임여인을 소환하여 조사할 것임을 밝혔다고 한다. 명예훼손죄는 피해자인 채동욱이 처벌을 원치 않으면 처벌할 수 없다. 여기에 바로 채동욱의 딜레마가 놓여있다. 임여인이 검찰에 소환되어 조사에 응하면 또 다른 핵폭탄이 터질 것이다. 그리고 임여인은 기소되어 재판을 받을 가능성이 농후하다. 채동욱에게는 가혹한 형벌이 될 것이다.  

이 사태에 대해 채동욱은 양단간에 신속한 결정을 내려야 한다. 채동욱이 가만히 있으면 임여인은 재판정에 설 것이다. 채동욱이 “나는 임여인의 처벌을 윈치 않는다”는 의사를 검찰에 밝히면 수사는 즉시 종결된다. “공소권 없음‘.  

채동욱은 과연 “나는 임여인의 처벌을 원치 않는다”는 의사를 밝힐 것인가?  

이런 의사를 밝히면 바로 그 순간 채동욱이 이제까지 주장해왔던 말들은 다 거짓말이 된다. 이는 “아이 아빠는 채동욱”이라고 학적부에 기록하고 주위에 발설한 임여인을 제발 처벌하지 말아달라는 공개장이자 항복을 의미하는 백기인 것이다.  

이 기사는 동아일보의 한 코너에 나 있지만 본질을 음미해보면 온 국민이 숨죽이고 지켜보아야 하는 숨막히는 내용이다. 이 순간 채동욱은 마지막 벼랑에 서 있다는 생각으로 깊은 고뇌를 하고 있을 것 같다. 속담에 한 가지를 속이기 위해 열 개의 거짓말을 해야 한다는 말이 있다. 스스로 지어낸 거짓말이 스스로를 거미줄처럼 옥죄게 된다는 뜻이다.

채동욱에 열려있는 대안은 두 개가 아니라 세 개다. 지금이라도 진실을 밝히고 온 국민의 가슴에 담겨있는 인간적 자비심에 호소하는 것이 신과 국민과 그가 몸 담았던 검찰조직에 대한 마지막 도리를 다 하는 길, 이 길이 그에게 열려있는 것이다.  
 

 

2013.10.9. 지만원
http://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3,856건 16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3406 5.18 최후결전, 패하면 적화되고 노예됩니다 지만원 2019-01-21 4164 484
13405 코너로 몰리는 5.18 반란-사기세력의 몸부림 지만원 2018-01-11 7383 484
13404 미국과 북한은 사실상의 전쟁 상태 지만원 2017-11-22 6853 484
13403 김정은의 운명, 길어야 3년! 지만원 2013-10-09 13266 484
13402 대한민국의 이민족 전라도 잡것들에게!! 지만원 2012-01-22 23574 484
13401 대통령, 국정원장, 김무성, 이 머저리 같은 인간들아 지만원 2015-07-29 7504 483
13400 나는 이 시간 이후 조갑제를 ‘준-광수’로 정의한다 지만원 2015-07-12 11391 483
13399 박헌영과 장성택의 모습 보면서도! 지만원 2013-12-10 9991 483
13398 전쟁하면 우리가 초장에 이기는 이유 지만원 2013-02-02 19480 483
13397 이명박 시대와 박근혜 시대는 천지차이로 다를 것 지만원 2012-12-26 20723 483
13396 황교안, 5.18과 4.3, 어느 편 설래? 지만원 2019-03-03 4417 482
13395 미친 또라이? 내가 보는 지만원 (한글말) 한글말 2019-02-26 4869 482
13394 현재의 핵 시계 몇 시인가? 지만원 2018-05-16 6008 482
13393 국방부 대변인 발언, 20년 체증이 뚫린다! 지만원 2014-05-13 8871 482
13392 미국더러 독재왕조체제 호위무사 돼 달라? 지만원 2018-05-29 5907 481
13391 전쟁이야 나든 말든 우익만 때려잡겠다는 문재인 지만원 2017-10-23 8359 481
13390 대통령이 읽기를 바라면서 지만원 2016-02-25 7804 481
13389 RO-통진당보다 민주당보다 위험한 서울광수들 지만원 2016-01-04 7838 481
열람중 채동욱에 닥친 숨막히는 딜레마 지만원 2013-10-09 14511 481
13387 대국민청원: tv조선에 조갑제-지만원과의 결투장 마련 요구 지만원 2013-05-22 14756 481
13386 박근혜 말고 대안이 있나? 그래 있다, 얼마든지!! 지만원 2012-03-06 22165 481
13385 제가 또라이가 된 사정 지만원 2010-06-24 25559 481
13384 미국과 맞짱뜨며 적화행진 지만원 2018-10-23 4890 480
13383 탄저균 대폭발, 청와대에 대형화재 발생 지만원 2017-12-24 8515 480
13382 박근혜. 최소한의 개념이라도 있다면 자결하라 지만원 2016-10-25 15647 480
13381 박지원, 어제는 “광주진압 정당”...오늘은 5.18특별법 발의 … 지만원 2016-06-02 7825 480
13380 역시 하늘은 존재하고 있었다! 지만원 2015-05-07 8035 480
13379 돌아온 무법자 곽노현, 김형두 판사의 일그러진 판결! 지만원 2012-01-19 19504 480
13378 김동길 교수님, 조용히 사시지요. 지만원 2011-07-28 22992 480
13377 김관진 국방장관 잘 한다. 지만원 2011-02-25 24804 480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