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시구의 의미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박근혜 시구의 의미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13-10-28 13:28 조회13,785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박근혜 시구의 의미  

 

이전의 대통령들이 시구를 했다. 그런데 그 때에는 어떤 이유들이 있었다. 그런데 이번 박근혜 대통령이 깜짝 시구에는 확실한 이유가 없다. 이를 놓고 민주당을 정점으로 한 온갖 빨갱이들이 온갖 저질적인 표현들을 분출하면서 쉬파리 떼처럼, 벌떼처럼 새까맣게 몰려들고 있다.  

“지금 나라꼴이 이 모양인데 한가롭게 시구가 웬 말이냐”, “다 늙은 것이 웬 시구냐” “삼성에 힘 실어주려고 나온 대통령에 균형감이 있는 것인가” “삼성은 청산의 대상이다” “사이버 부대가 뽑은 대통령” “반칙의 여왕이 시구를 해?” “개쌍도 똘라이 X" ”미친 닭“ ”박 뻥녀“  

바로 이것이었다. 박근혜 대통령의 시구는 바로 이런 모습을 국민에 보여주기 위한 참으로 기막힌 대전략이었다. 대통령이 공을 던지는 데에도 쉬파리 떼처럼, 벌떼처럼 달라붙는 것이 지금의 민주당을 정점으로 한 빨갱이 집단들의 생리라는 사실을 국민에 적나라하게 보여준 것이다.  

지금 빨갱이들은 문제 꺼리도 아닌 ‘국정원 댓글’에 벌떼처럼 쉬파리처럼 새카맣게 앉아 버글거리고 있다. ‘야구장의 시구’에 까지 문제를 삼고 새까맣게 몰려드는 빨갱이 족속들이니, ‘국정원 댓글’에는 오죽하겠느냐, 빨갱이들은 원래 ‘저 모양 저꼴’이라는 메시지를 가장 드라마틱한 방법으로 웅변한 것이다.  

두 가지 메시지가 담겨 있는 것으로 해석된다. 하나는 민주당 등 빨갱이들이 ‘쉬파리 떼'라는 메시지일 것이고, 다른 하나는 앞으로 대통령 역시 ’쉬파리 떼'에 마음 쓰지 않겠다는 메시지일 것이다. 

 

2013.10.28. 지만원
http://www.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2,853건 9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2613 하태경, 나와 1:1 토론 못하면 다 거짓말 지만원 2019-02-21 4701 525
12612 이럴수가 있을까 (Long) Long 2018-08-09 4911 525
12611 청와대는 대남 점령군 사령부 지만원 2017-09-10 8810 525
12610 김영삼, 형편없는 개자식 지만원 2011-02-24 28558 525
12609 한미정상회담을 보는 눈 지만원 2019-04-13 5208 524
12608 우익진영에 희소식 전합니다 지만원 2019-03-09 7090 524
12607 5.18유공자 이런 식으로 마구 늘어났다! 지만원 2017-04-02 9156 524
12606 나는 매카시보다 강하다 지만원 2015-12-10 6740 524
12605 게임 끝, 문재인은 정계 은퇴해야 지만원 2013-06-30 12072 524
12604 광주에 북한특수군 개입한 것이 120% 확실한 이유 지만원 2013-01-15 24566 524
12603 야비하고도 악랄한 생쥐 같은 SBS 지만원 2012-08-29 15658 524
12602 5천년 최고령장수 지만원 최일선에 선다 지만원 2019-03-06 4402 523
12601 문재인은 이적-역적 범죄 혐의자 지만원 2019-02-21 4717 523
12600 폼페이오가 북에 가는 목적, 북폭결심 굳히고 명분 얻으려 지만원 2018-10-06 7143 523
12599 항복이냐 전쟁이냐, 6월 12일 이전에 결판 지만원 2018-05-26 6086 523
12598 유족 존재 무시하고 특별법 중단하라 지만원 2014-08-21 8206 523
12597 광주검찰 등에 대한 탄원서(대통령 등 18명에 우송) 지만원 2013-11-17 12057 523
12596 통진당은 반드시 해체돼야 지만원 2013-03-09 14486 523
12595 안철수는 박원순을 띄우기 위한 소모품! 지만원 2011-09-05 20280 523
12594 최선희 발언의 의미와 파장 지만원 2019-03-15 5400 522
12593 국과수 동원을 가능케 해준 박남선과 심복례 지만원 2015-12-28 7309 522
열람중 박근혜 시구의 의미 지만원 2013-10-28 13786 522
12591 국방부에 5.18 공개토론을 제안한다 지만원 2013-05-28 13685 522
12590 박근혜 당선은 천우신조의 기적 지만원 2012-12-23 22795 522
12589 트럼프에 팽당한 퇴물기생 문재인 지만원 2018-06-07 6297 521
12588 불안해 못 살겠다. 총리에 자리내주고 물러나라 지만원 2015-08-14 8418 521
12587 박근혜, 정신 바짝 차려야 지만원 2014-04-22 26967 521
12586 북한군 600명 어디서 나왔나? -망언의 본질- 지만원 2019-03-28 4937 520
12585 특사단, 평화 쥐고 온 게 아니라 전쟁 쥐고 왔다. 지만원 2018-03-06 7047 520
12584 사이비 애국자들, 노숙자담요를 닮아라 지만원 2015-12-11 8104 520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