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신없으면 국방도 민간기업에 맡겨라.(雲耕山人)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자신없으면 국방도 민간기업에 맡겨라.(雲耕山人)

페이지 정보

작성자 雲耕山人 작성일10-05-04 06:54 조회14,338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이번 천안함 사태를 접하고 대다수의 국민들은 군에 대해 실망과 불안감을 느꼈을 것이다.

사건 초기부터 갈팡질팡 하며 어찌 대처해야 할지 모르고 지금까지 거짓과 조작으로 책임회피에 연연하는 군을 보고 어느 국민이 신뢰를 가지고 군을 믿겠는가?


사건발생 한달이 훌쩍 넘어간 지금까지 사건의 전반적인 내용과 흐름을 일목요연하게 정리하기는 고사하고 가끔씩 툭툭 불거져 나오는 발표들은 전혀 믿음을 주지 못하고 점점 불신만을 조장하고 있다.

발표내용에 불신을 갖고 비판하는 사람들도 우리 국민들이며 이들을 설득시키고 이끌어 나갈 책임도 국가에 있는 것이다.


어쩌면 이들이 무비판적으로 무작정 믿기만 하는 사람들보다 더 군을 위해 바람직한 사람들일지도 모른다.

어느 조직이든 비판세력이 없다는 것은 매너리즘과 나태에 빠지는 지름길이기 때문이다. 


창군이래 전란과 격동의 세월, 그리고 문민통치 기간을 거치며 우리 군은 외형적으로는 그럴듯하게 변했으나 내면을 보면 창군이래 가장 큰 위기에 빠져있다. 

전쟁지휘보다는 출세의 발판이 되어버린 비대해진 조직, 능력보다는 매끈한 혀와 손바닥의 지문이 진급의 기준이 되어버린 불합리한 진급체계, 군 본연의 임무보다는 부하의 억지인사 받기에 딱 좋은 그럴듯한 외형, 엄정한 규율과 질서보다는 부하의 인기에만 급급하는 짜장면 군대, 필승을 위한 실전적 훈련보다는 안전사고 방지에 급급한 간부들의 안일무사, 그야말로 어디서부터 손을 대야할지 모를 정도의 총체적 위기이다.


이런 위기는 절대로 자체적으로 해결하지 못한다.

아주 강력한 외적인 힘에 의해서만 해결이 가능할 뿐이다.

전쟁이 나서 썩은 조직이 완전히 무너지고 무능한 인력이 모두 정리된 이후 폐허에서 새싹이 자라듯 다시 태어나거나, 아니면 경쟁에 지면 죽는다는 신념으로 벼랑끝에서도 살아남을 수 있는 강한 경쟁력을 가진 집단에 의해서만 정비가 가능하다.


경험에 비춰보면 조직을 망치는 데는 3개월이면 충분하고도 남는다.

하지만 망가진 조직을 다시 정비하는 데는 강력한 개혁의지와 피눈물 나는 노력을 가지고도 한 사이클의 세월이 필요하다.

즉, 새로 신병이 들어와 새로운 체제 속에서 지속적으로 교육시키고 전에 근무하던 병사들이 모두 전역해 나가야 비로소 완전한 개혁이 가능한 것이다.


그런데 무려 30년의 세월이 흘렀다. 30년의 세월동안 망가져온 조직을 새로 정비한다고? 절대로 불가능한 일이다. 아무리 정비해 봐야 똑같은 비합리적인 조직의 그럴듯한 눈속임에 지나지 않는다.

30년동안 망가진 조직 속에서 망가진 정신을 가진 사람들이 무엇을 정비한다는 것인가?


나라를 지탱하는 두 개의 힘은 국방과 경제이다.

우리 경제는 그동안 꾸준한 성장을 하며 IMF위기와 최근의 세계 경제위기를 거치며 그런대로 세계적인 경쟁력을 갖추게 되었다.

지속적으로 발목을 잡는 정치 속에서 IMF란 최대의 경제위기를 맞아 살아남기 위해 발버둥 치다보니 어느새 스스로 살아남는 방법을 체득한 강력한 경쟁체제로 탈바꿈 한 것이다.


하지만 국방은 지금까지 어떠한 위기도 없었다.

나라가 망하기 전에는 어떤 경우에도 국방은 망하지 않는다. 그래서 각국은 끊임없이 스스로를 채찍질하며 개혁을 시도해 왔다.

하지만 우리는 어떤가? 미국의 안보우산 속에 안주하면서 우리의 안보는 미국이 지켜줄 것이라는 안일함에 잠겨 마치 첨단장비가 우리스스로를 지켜주기라도 하는양 첨단장비 타령만 해왔다.


경제가 망가지면 국민은 가난하게 살아남는다.

국방이 망가지면 국민은 가난하게 살아남지도 못한다. 모두가 죽거나 노예가 될 뿐이다.

국방과 경제중에 무엇이 중요하냐고 물으면 서슴없이 국방을 택하겠다.

이렇게 중요한 국방이기에 최고의 인력이 담당하는 것이 당연한 일이다.

하지만 우리 국민중에 국방을 담당하는 군간부들의 수준이 최고라 생각하는 사람은 아마 아무도 없을 것이다.

우리나라 최고의 인재집단을 꼽으라면 두말 않고 기업이라 할 것이다.

그렇다면 제일 중요한 임무를 제일 뛰어난 인재집단에 맡기는 것이 당연한 일이 아닌가?


더 이상 신뢰를 주지 못하는 국토방위의 임무. 차라리 기업에 용역을 주어 맡기는 것이 빠른 시일내에 조직을 정비하고 국민의 피땀어린 세금을 절약하는 지름길일 것이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1,951건 376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701 이런 치사한 원시족들과 통일하기를 원하십니까? 지만원 2010-06-10 21379 287
700 이런 한국군 어디다 쓰나? 지만원 2010-06-10 18826 304
699 가증스러운 민주화의 가면을벗겨내자(소나무) 소나무 2010-06-09 16585 231
698 길 잃은 대한민국 지만원 2010-06-09 19688 300
697 솔로몬재판, 5.18은 누구의 자식인가? 지만원 2010-06-09 21875 152
696 2005년 연천 530GP의 진실 밝혀질까? (프리존뉴스) 지만원 2010-06-09 17437 129
695 황석영과 중도주의를 믿을 수 있나? (만토스) 만토스 2010-06-09 15598 121
694 이희호, "내 남편은 훌륭했다. 빨갱이 아니었다!" 지만원 2010-06-08 19263 367
693 필요한 자료 찾아주셔서 매우 감사합니다. 지만원 2010-06-08 21848 239
692 자료 잘 찾으시는 회원님의 도움을 청합니다 지만원 2010-06-07 22407 240
691 제2 창군수준의 숙군 불가피(소나무) 소나무 2010-06-06 18392 236
690 전근대적인 코미디 악법 '공직선거법'을 고쳐라 지만원 2010-06-06 23234 188
689 시군구 단체장이 가진 배타적 인사권! 지만원 2010-06-06 25807 180
688 현충일 순국선열을 비웃는 김대중(만토스) 만토스 2010-06-06 19122 257
687 솔로몬 앞에 선 5.18 역사 지만원 2010-06-05 20659 272
686 6.2지방선거결과에 대한 평가와 교훈 (이상진 박사) 지만원 2010-06-05 20699 220
685 대한민국의 6월과 5월 지만원 2010-06-05 18741 138
684 A Grave Lesson We Koreans Should Not… stallon 2010-06-05 14521 99
683 정부의 6.2 지방선거 참패원인 (퍼옴) 한글말 2010-06-04 16845 159
682 2012년 이후 대한민국 사라질수 있다.(박승춘) 솔바람 2010-06-04 16730 400
681 이명박, 해방 후 최악의 사고 쳤다! 지만원 2010-06-04 20384 382
680 右翼 표로 먹고사는 자들의 左向性 妓生疾(무궁화) 무궁화 2010-06-04 16300 150
679 선거참패 국정쇄신의 藥이 돼야 (소나무) 소나무 2010-06-04 15439 99
678 아무리 그래도 역성들게 따로 있지...(stallon) stallon 2010-06-04 15556 137
677 정세균의 억지 정일을 닮아가나 (만토스) 만토스 2010-06-04 15138 108
676 역사바로세우기 재판은 노가다 재판 지만원 2010-06-03 19087 152
675 “이명박 효과”와 보수우익의 갈 길(산하) 산하 2010-06-03 14533 154
674 개성공단 업자들이 대북 심리전의 걸림돌 지만원 2010-06-03 23692 148
673 ‘한나라당 찍으면 전쟁난다’는 말이 먹히다니! 지만원 2010-06-03 20588 229
672 정의감 없는 대통령 때문에(박상규) 지만원 2010-06-03 24916 180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