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무성, 다 된 밥에 재 뿌렸다!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김무성, 다 된 밥에 재 뿌렸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13-12-30 22:20 조회8,724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김무성, 다 된 밥에 재 뿌렸다!


철도노조가 22일 동안 지속한 파업을 끝내고 내일(12.31) 11시를 기해 현장에 복귀한다고 한다. 복귀하는 조건은 두 가지다. 하나는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산하에 철도산업발전 소위원회를 구성하고 다른 하나는 노조가 일단 직장으로 복귀한 후에 투쟁을 이어가겠다는 것이다. 소위 구성은 여야 동수로 하며 소위원장은 새누리당이 맡는다는 내용이다. 이것이 22일 동안 숨죽이고 있던 김무성이 단 한방에 만들어낸 깜짝 작품이다.

                       김무성, 백기 투항 할 입장에 몰린 노조 살려줘

최연혜 코레일 사장의 최후통첩이 있은 후 3일 되는 시점인 오늘(12.30) 현재 30%에 가까운 철도노동자가 복귀했다. 노조가 백기를 들 시점에 이르러 있었던 것이다. 구시대의 악질 노조원들을 대부분 내보내고, 새로운 피를 수혈할 수 있는 절호 기회가 마련돼 있었다. 철도노조는 지금 막다른 골목에 몰려 백기를 들고 투항할 차례에 처해 있었다. 그런데 갑자기 김무성이 나타나 이런 절호의 찬스를 뒤엎어 버렸다. 일종의 반역행위다.

                            김무성은 왜 자꾸 빨갱이 편을 드나?

그는 김일성이 황석영과 윤이상을 데려다 제작한 반미-반한 선동영화 ‘님을 위한 교향시’의 주제곡 “임을 위한 행진곡”을 국가단위의 기념곡으로 선정하기 위해 앞장섰다. 그런 그가 이번에도 또 빨갱이 편을 들어준 것이다.

                          최연혜 혼자서 노조 막다른 코너에 몰았다

철도노조를 막다른 골목으로 몰아넣은 사람은 최연혜 사장 한 사람이었다. 대통령도 파업 21일 째 되는 날에야 비로소 ‘민영화’ 시리즈에 주렁주렁 매달린 괴담들이 SNS를 통해 전염병처럼 확산되고 있는 현실을 지적하며 강력 대처하라는 주문을 냈다. 이는 대통령이 21일 동안 괴담으로 인해 야기된 피해에 대해 아무런 대책을 내놓지 못했다는 말이 된다. 그나마 장관들은 대통령보다 더 캄캄-한심했다. 이래서 최연혜 사장이 다 했다는 것이다.

김무성은 최연혜가 다 이겨 놓은 전투장에 가서 훼방을 놀아 판세를 역전시켜 놓았다. 개념 없이 지내는 정치권에서야 김무성이 잘나 보일지 모르지만 우리가 볼 때 김무성은 고도의 빨갱이 후원자가 되었다. 5.18에서도 그랬고, 이번 철도파업에서도 그랬다.

                        늙은 노조의 악질 문화 새 피로 바꿀 수 있었는데!

새로 구성한다는 소위는 앞으로 파업가담 노동자들이 당할 고통을 대변하여 최연혜의 처벌 행진에 사사건건 개입하여 훼방을 놀 것이 분명해 보이며, 일단 숨통이 트인 노조는 국회 소위에 엄살을 부리고 또 다른 파업을 하겠다 위협하기도 하고 로비를 하여 그들에게 떨어질 처벌을 모면하려 들 것이다. 그리고 민노총이 주도하는 시위에 앞장 설 것이다.

                              남의 공 가로 채 자기 PR한 김무성

새 피를 수혈하여 기존 노조의 더러운 문화를 싹 바꿀 수 있는 절호의 찬스를 짓밟아 버린 김무성, 이렇게 해 놓고도 그는 마치 자기가 파업을 다 마무리한 주인공인 것처럼 의시대고 있다. 남의 공을 가로 채 자기 PR을 하고, 최연혜가 다 잡아 놓은 멧돼지를 산으로 풀어준 김무성, 뉘우쳐야 하고 부끄러워해야 할 것이다.


2013.12.30. 지만원
http://www.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1,675건 10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1405 나는 낭중지추, 대통령도 국정원장도 내가 통제한다 지만원 2015-06-24 7620 520
11404 특사단, 평화 쥐고 온 게 아니라 전쟁 쥐고 왔다. 지만원 2018-03-06 6124 520
11403 북한군 600명 어디서 나왔나? -망언의 본질- 지만원 2019-03-28 3828 520
11402 점점 처참하게 무너지는 민주화성지 5.18광주 지만원 2013-12-19 10234 519
11401 사이비 애국자들, 노숙자담요를 닮아라 지만원 2015-12-11 7371 519
11400 지용의 얼굴, 제73광수 얼굴 아니다 지만원 2018-05-21 5925 519
11399 박지원도 나경원도 정의용도 동급의 무식자들 지만원 2019-04-05 2662 519
11398 남재준 시원하게 잘한다. 지만원 2013-06-23 12311 518
11397 돌아온 야인시대 지만원 2013-11-25 11119 518
11396 국민여러분께, 군-경 여러분께 간절히 호소합니다! 지만원 2014-05-09 8567 518
11395 대통령이 못 하는 일, 조선일보 폐간, 우리가 하자 지만원 2016-09-02 6856 518
11394 미군은 땅굴 위치 알고 있다 지만원 2018-01-10 6370 518
11393 지만원은 이 시대 영웅으로 부각돼야 합니다. 지만원 2018-11-25 4015 518
11392 5.18 총력전 위해 커밍아웃하는 붉은자들 지만원 2019-01-17 3388 518
11391 황장엽과 지만원 지만원 2019-02-28 3502 518
11390 공무원이 가축인가? 세종시 용도 변경 급선무 지만원 2014-07-02 7589 517
11389 조갑제와 전라도의 합창, “광수는 조작” 지만원 2015-07-21 9995 517
11388 나의 선언: 국정원이 간첩집단! 지만원 2017-02-05 9556 517
11387 인민군 판사들이 쓴 5.18 판결문 지만원 2012-08-09 18630 516
11386 전라도로부터 압박 받는 나경원 지휘부 지만원 2018-12-18 4799 516
열람중 김무성, 다 된 밥에 재 뿌렸다! 지만원 2013-12-30 8725 515
11384 언론들 북에 떠는 이유: 사장들이 정조를 바쳤기 때문 지만원 2015-07-16 11245 515
11383 북한과 ‘뒷구멍 거래’하는 주사파 정부 지만원 2018-08-05 5121 515
11382 “5.18과 문재인”, 이 글자를 하늘 높이 띄웁시다. 지만원 2019-01-31 3099 515
11381 지만원 고소한 자들 무고로 고소할 것 지만원 2019-02-12 3833 515
11380 노무현 일당의 여적행위 지만원 2013-06-21 11536 514
11379 국가가 5.18역사의 진실탐구 노력에 가한 탄압-학대 사실 지만원 2015-12-26 7056 514
11378 문재인 좋다던 젊은이 전라인, 정신 좀 드는가? 지만원 2017-10-24 7130 514
11377 애국국민들께 호소합니다 지만원 2017-10-26 8354 514
11376 조갑제 정복하는데 15년 걸렸다 지만원 2019-03-19 4307 514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