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둑질 하려다 들킨 해충들의 발광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도둑질 하려다 들킨 해충들의 발광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14-04-23 13:48 조회36,849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도둑질 하려다 들킨 해충들의 발광  

 

내 글을 문제 삼는 빨갱이 기자들, 나에게만 그런 줄 알았더니 정몽준의 막내아들의 반듯하고 어른스런 발언까지도 문제삼았다. 아래의 글이 패륜아가 쓴 글이라는 것이다.  

"국민이 미개하다"는 글이 페이스북에서 맹비난을 받고 있다. "싸이코패스가 아니고서야 어떻게 그런 말을 할 수 있냐"는 것이다. 서울시장에 도전하고 있는 정몽준 의원은 화들짝 놀라 "제 막내아들의 철없는 행동에 아버지로서 죄송하기 그지없다"면서 '표 떨어지는 소리'를 최대한 줄이기 위해 수습에 안간힘을 쓰고 있다.  

“박근혜 대통령 지난번에 칼빵 맞을 뻔 한 거 모르냐... 경호실에서는 경호 불완전 하다고 대통령한테 가지 말라고 제안했는데 대통령이 위험 알면서 방문 강행한 거야. 그리고 국민 정서 언급했는데 비슷한 사건 일어나도 이성적으로 대응하는 다른 국가 사례랑 달리 우리나라 국민들은 대통령이 가서 최대한 수색 노력하겠다는데도 소리 지르고 욕하고 국무총리한테 물세례하잖아. 국민 정서 자체가 굉장히 미개한데 대통령만 신적인 존재가 돼서 국민의 모든 니즈를 충족시키길 기대하는 게 말도 안 되는 거지. 국민이 모여서 국가가 되는 건데 국민이 미개하니까 국가도 미개한 것 아니겠냐”  

여기에 무슨 패륜적 표현이 있다는 말인가?  

새누리당 최고위원인 한기호 의원의 발언도 망언이라 공격을 받는다. 그러나 그의 발언은 정확하고 과학적이고 애국적인 발언이었다,  

“드디어 북한에서 선동의 입을 열었다. 이제부터는 북괴의 지령에 놀아나는 좌파 단체와 좌파 사이비 테러리스트들이 정부 전복 작전을 전개할 것이다” 

이런 애국발언에 시비거는 인간들, 빨갱이 아닌가? 대한민국의 피 빨아먹고 대한민국 파괴하는 이 빨갱이 인간들아, 이에 대한 대답좀 써서 기사화해 보라. 하지만 이 빨갱이 언론들은 위 애국 발언을 이렇게 왜곡했다. “세월호 참사에 대처하는 정부의 무능에 분노하는 여론을 놓고 ‘북괴 지령에 놀아나는 것’이라 썼다는 것이다. 이런 언론들은 고등학교 ‘언어’ 과목도 공부 못한 무지렁이 말장사꾼이요 협박꾼이요 선동꾼들이다. 한의원의 글 어디에 이런 어처구나 없는 해석을 내릴 수 있는 표현이 들어 있는가?  

빨갱이 언론들은 "한기호, 김문수, 서남수, 권은희, 정몽준 아들, 송영선, 민병욱, 지만원, 서승만… 이 망언을 했다고 보도한다. 그리고 이렇게 해석했다. “이들의 망언들이 세월호 침몰의 결과가 아니라 원인이라 봐야한다. 이런 패륜적 사고들이 지금과 같은 초대형 참사를 만들어 낸 것이다“라는 언어해석을 내렸다. 참으로 어이가 없다.  

이런 저질 언론들이 난동을 벌이고 있기에 사회가 난장판이 된 것이다. 정몽준의 막내아들이 고상한 임금이라면 이런 언론 기자들은 에프킬러로 청소해야 할 해충 정도로 비교될 수 있을 것이다. 

빨갱이들이 마치 소금 세례 맞은 미꾸라지 떼처럼 요동 발광을 하는 것은 자기들이 곧 대규모 시위-폭동을 전개할텐데 내가 앞질러 저들의 음모를 폭로하니까 기가 질리고 약이 올라서일 것이고, 5.18을 폭동이라 한 것과 빨갱이들이 늘 폭동의 불쏘시개로 시체를 악용한다는 사실을 폭로했기 때문일 것이다.  

 

2014.4.23. 지만원
http://www.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1,636건 2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1606 5.18옹호하는 전라도-빨갱이 잡놈들에게 지만원 2013-06-27 15509 659
11605 오늘은 어제와 다릅니다. 미루지 말고 나서 주십시오(자유연대,김상… 지만원 2019-02-11 4028 654
11604 국가를 위기에서 건진 국정원, 참 고맙다. 지만원 2013-08-30 13002 652
11603 탈북자들이 증언하는 김대중의 정체 지만원 2012-07-30 25703 649
11602 평화의 봄은 없다. 5월에 김정은 사라진다 지만원 2018-03-18 6704 648
11601 억세게 싸우다 무리죽음 당한 그들 지만원 2018-07-28 6236 645
11600 북한의 천지개벽-남빨들의 멘붕 지만원 2018-06-16 7311 644
11599 노숙자담요에 대하여 지만원 2015-11-11 7766 642
11598 눈물은 흘렸지만 울진 않는다 지만원 2018-12-16 4719 640
열람중 도둑질 하려다 들킨 해충들의 발광 지만원 2014-04-23 36850 636
11596 이런 쓰레기들이 종교 지도자들이라니! 지만원 2014-07-28 12747 636
11595 오늘 광주재판은 전두환의 압승 지만원 2019-03-11 4383 636
11594 실력 있는 언론, 지만원을 공개묵사발 시켜보라 지만원 2018-05-18 5990 634
11593 5.18재판, 서울고법(2심)에서도 승소 지만원 2012-08-23 25687 633
11592 역시 김정은-문재인 독안에 든 쥐였다 지만원 2018-04-01 6970 631
11591 문재인을 죽이자 지만원 2017-10-07 7112 626
11590 트럼프는 곧 공격할 것 지만원 2017-10-15 7925 623
11589 내가 풀지 못한 5.18문제 하나 지만원 2019-02-16 3784 623
11588 5.18재판, 대법원에서 최종 승리 지만원 2012-12-27 32474 621
11587 한국당 고민 풀어주는 파격 제안 지만원 2019-01-10 5317 621
11586 5.18과의 전쟁, 눈물겹습니다. 지만원 2018-06-20 3599 620
11585 트럼프의 방향 선회, 북한에서 남한으로 지만원 2018-08-25 7285 619
11584 역시 박근혜, 그의 정신은 살아있다! 지만원 2013-09-13 15775 618
11583 대통령 향한 채동욱의 거사, 대검차장이 진압했다 지만원 2013-09-17 18657 614
11582 내일 나는 언론들에 도배될 것 지만원 2018-07-26 5711 614
11581 천하의 개자식 이명박이 죽일 놈! 지만원 2011-11-27 19113 612
11580 문재인 끌어내릴 순간의 카운트 다운 지만원 2017-10-09 8187 612
11579 9월의 희망, 임종석이 유엔제재 한국인제1호 지만원 2018-08-18 5214 610
11578 나경원을 만난 결과 지만원 2019-01-05 4988 610
11577 오늘, 세상은 참으로 아름다웠습니다 지만원 2011-01-19 19525 609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