빨갱이들의 시체장사 사례들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빨갱이들의 시체장사 사례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14-04-23 16:06 조회18,492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빨갱이들의 시체장사 사례들

 

                           시체는 빨갱이 혁명의 불쏘시개  

빨갱이들은 시체를 먹고 사는 집단이다. 시체가 있어야 거기에 소설을 얹어 국민을 선동한다. 전태일도 이한열도 다 빨갱이들이 써먹은 시체들이다. 1946년 10월에 시작된 대구폭동에서는 병원에 있는 시체를 끌고나와 ‘경찰이 방금 죽인 시체’라며 시민들을 선동했다. 5.18은 카빈총에 맞은 시체 2구를 리어카에 싣고 다니며 계엄군이 죽인 시체라며 선동했다.  

1970-80년대에 빨갱이들이 만들어 낸 어린 노동자 시체는 17구, 이중 전태일이 시효였다. 빨갱이들의 시체장사는 1946년의 대구폭동, 1947년의 제주 3.1폭동, 4.3폭동, 1980년의 광주폭동, 1987년까지의 민주화 폭동에 이르기까지 군중심리를 선동 자극하는 유일무이한 불쏘시게였다. 하지만 이런 시체놀음에 걸려들지 않은 사람이 있다. 김지하였다. 2012년 10월 7일자 조선일보에는 박해현 문화부 차장이 쓴 “김지하 시인이 욕을 하는 까닭은”이라는 제목의 글이 실렸고, 그 글은 김지하로부터 들은 이야기들이었다.  

 

                  김지하가 폭로한 빨갱이들의 시체 만들기 작전 

1. “순수한 촛불은 우주적인 것이지만 운동권이 드는 촛불은 자기들의 고기를 구워먹는 숯불이다.”  

2. “내가 운동권을 비판했더니 운동권의 아우들이 '형님, 무정합니다'라고 서운해 한다.”  

3. 1970년대 독방에 수감됐을 때부터 운동권 과격파를 혐오했다. 지난 여름 사석에서 만난 그는 북한 권력 서열 22위의 거물 간첩이었던 '이선실'을 거명했다. "이선실이 평양에 '민족의 제단에 김지하를 바치겠다'고 한 뒤 우리 운동권 선후배들을 돈으로 포섭했다"는 고발성 발언이었다. "그들은 당시 독방에 있던 나보고 자꾸 반정부 성명서를 발표해 정부의 탄압을 유발하라는 거야. 내가 옥사하기를 바란 것이지. 7년 동안 독방에 처박힌 내가 왜 그들을 위해 순교를 해야 해? 내가 말을 듣지 않으니까, 그들은 아내를 납치해서 살해하려고까지 했어. 어떤 놈은 장모(소설가 박경리)가 내 석방을 요구하는 1인 시위를 안 한다고 입에 담지 못할 욕설을 퍼부었어." 

박경리가 저들의 뜻대로 1인 시위에 나섰다면 저들은 언론을 이용해 또 이를 대대적으로 보도하여 국민감정에 불을 질렀을 것이고, 정권은 휘청거렸을 것이다. 만일 김지하가 감방에서 정권을 비판하는 성명서를 냈었다면 그는 정권으로부터 탄압을 더 받았을 것이고, 언론들은 이를 대서특필하여 한 시인을 무참하게 탄압한다며 국민감정에 불을 질렀을 것이다. 이런 행위를 하라고 교사한 사람이 바로 거물 간첩 이선실이라는 것도 드러났다.  

 

            내 글에는 세월호 참사를 발생하게 한 사람들에 대한 공분은 있어도
                  희생자와 그 유가족을 상대로 하는 서운한 말 없다,  

빨갱이들은 시체가 발생하는 것을 가장 반긴다. 잔인한 빨갱이들에는 그것이 혁명에 불을 댕기는 불쏘시개이기 때문이다. 나는 무고한 국민 300여명을 집단 학살케 한 세월호 운전 책임자들에 분노를 표했고, 국민 안전을 지켜주기 위한 시스템 재건을 도외시했던 박근혜 정부에 공분을 표했다, 이런 공분과 함께 나는 대안을 제시하는 글을 썼다,  

이 글 어디에도 내가 억울하게 희생당한 생명들과 그 유가족들에게 상처가 될 만한 글을 쓰지 않았다. 그런데 에프킬러로 청소해야 할 해충 기자들은 내가 유족들을 가리켜 시체장사하는 사람들이라는 요지의 기사를 썼다고 주장했다. 생사람 잡는 빨갱이들이다.

 

                          나를 모략해서 두 번 무릎 꿇은 SBS 

                   <지만원이 위안부더러 은장도로 자결하라 했다> 

고약한 SBS는 두 번씩이나 나를 모략하는 방송을 냈다가 두 번 다 내게 무릎을 꿇었다. 2005년 나는 강연장에서 이렇게 말했다.  

“은장도로 성을 지키던 시대의 아녀자들을 국가가 지켜주지 못해 고통을 당하게 했으니 국가가 보상하고, 위안부 할머니들의 얼굴을 정치적 목적으로 거리에 내돌리지 말아야 한다”  

박수를 많이 받았던 이 강연내용을 놓고 SBS의 윤정주 이광훈 PD가 이렇게 왜곡방송했다. “지만원이 위안부 할머니들더러 은장도로 자결했어야 했다고 말했다” 이에 나는 정정보도 청구소를 냈고, 판사는 판사가 써 준대로 다시 보도하라 했다. 그런데 SBS는 그대로 하지 않았다. 나는 SBS를 다시 걸어 손해배상 청구를 했고, 판사는 SBS에 2천만원을 배상하라 판결했다. 
 

                     <문근영 관련글에 대해서도 나를 모략> 

SBS는 문근영 관련 글에 대해서도 허위방송을 했다. 내가 말한 내용은 이렇다. 

“문근영의 선행은 갸륵하다. 그러나 일부 언론들은 문근영의 선행을 악용하여 빨치산을 미화하고 있다. 문근영의 외조부 류낙진(빨치산)은 국보법 위반으로 35년 옥살이를 한 통일운동가다. 그런 그가 길렀기 때문에 문근영이 엄친딸이 됐다고 방송하는 것은 빨치산 미화행동이 아니냐”  

이런 내용을 글을 놓고 SBS는 또 나를 죽이기 위해 또 이렇게 보도했다, “지만원은 문근영의 선행이 빨치산을 미화하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나는 또 정정보도를 청구하는 소송을 걸었다. 이에 따라 SBS는 2회에 걸쳐 판사가 써준 대로 반론보도를 냈다.  

방송이 사회적 공기가 아니라 지만원 죽이기 위한 작두 역할을 한 것이다. 지금 지만원 한 사람에 달려들어 독을 주입하려는 수많은 해충들도 이런 SBS 인간들과 조금도 다르지 않다.  

 

2014.4.23. 지만원
http://www.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1,621건 8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1411 스파이 정권의 운명, 카운트다운 지만원 2018-02-18 6767 534
11410 이겨도 지만원, 져도 지만원, 저와 함께 가십시다. 지만원 2019-02-18 3909 534
11409 5.18 마녀사냥에 부화뇌동하다 소송당한 그들 지만원 2019-04-04 3102 534
11408 언론들, 함량미달 전문가 팔며 김정은 옹호말라 지만원 2013-03-09 16610 533
11407 경찰청장 이 개자식아! 너 같은 빨갱이를 박근혜가 임명했더냐? 지만원 2014-05-26 10221 533
11406 정규재-이영훈-박관용-서정갑-조갑제-김진 지만원 2018-06-05 5633 533
11405 싱가포르 미북회담 분석 지만원 2018-06-13 7845 533
11404 정신 차리자, 종전선언은 곧 주한미군 철수 지만원 2018-09-05 5655 533
11403 정규재-조갑제는 5.18을 무장내란폭동이라 규정 지만원 2019-02-25 3708 533
11402 어제 오늘의 필자 생각 지만원 2010-12-07 21263 532
11401 새누리당 철저히 망가져야, 지랄병 끝날 것 지만원 2014-07-03 9630 532
11400 트럼프, 오늘도 나는 낙관한다 지만원 2018-06-13 6672 532
11399 한국당에 보내는 SOS 지만원 2019-01-09 3970 532
11398 밤새 안녕이라는데 지만원 2017-12-17 6959 531
11397 새 전기 맞은 북한특수군 ;유튜브 등 방송인들에 경고 지만원 2018-03-10 6254 531
11396 김병준, 간신 김용태에 놀아나지 말게 지만원 2019-02-13 3314 531
11395 죽고 싶어도 죽으면 안 되는 더러운 팔자 지만원 2019-04-27 4119 531
11394 전라도 현상은 심각한 사회문제 지만원 2011-02-25 21854 530
11393 청와대 Vs. 뉴스타운, 승자는 이미 정해졌다 지만원 2018-02-03 4293 530
11392 북한군의 진실 지만원 2019-04-05 4305 530
11391 대한민국 경제 3개월 안에 폭침 지만원 2019-08-03 4345 530
11390 단원고 유족의 횡포, 더 이상 용인 못한다 지만원 2014-05-24 14509 529
11389 전두환: 대한민국에서 가장 억울한 대통령 지만원 2018-03-12 5276 529
11388 역모의 고장 전라도가 여적죄 단죄하면 폭동 일으켜? 지만원 2015-07-08 8105 528
11387 폼페이오가 김정은에 준 통첩: 단 둘이 만나자, 거기에서 곧장 망… 지만원 2018-04-19 9025 528
11386 세월호사고, 북한공작원과 간첩이 주도했다 지만원 2019-03-24 5148 528
11385 제 발등 단단히 찍는 5.18세력 및 유사세력 지만원 2013-05-20 13497 527
11384 이 나라 현역과 예비역 모두에게 지만원 2019-03-17 3436 527
11383 ‘5.18진실 전국알리기 본부’ 발대식 및 토론회 공고 지만원 2013-06-28 13443 526
열람중 빨갱이들의 시체장사 사례들 지만원 2014-04-23 18493 526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