빨갱이들의 시체장사 사례들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빨갱이들의 시체장사 사례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14-04-23 16:06 조회19,411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빨갱이들의 시체장사 사례들

 

                           시체는 빨갱이 혁명의 불쏘시개  

빨갱이들은 시체를 먹고 사는 집단이다. 시체가 있어야 거기에 소설을 얹어 국민을 선동한다. 전태일도 이한열도 다 빨갱이들이 써먹은 시체들이다. 1946년 10월에 시작된 대구폭동에서는 병원에 있는 시체를 끌고나와 ‘경찰이 방금 죽인 시체’라며 시민들을 선동했다. 5.18은 카빈총에 맞은 시체 2구를 리어카에 싣고 다니며 계엄군이 죽인 시체라며 선동했다.  

1970-80년대에 빨갱이들이 만들어 낸 어린 노동자 시체는 17구, 이중 전태일이 시효였다. 빨갱이들의 시체장사는 1946년의 대구폭동, 1947년의 제주 3.1폭동, 4.3폭동, 1980년의 광주폭동, 1987년까지의 민주화 폭동에 이르기까지 군중심리를 선동 자극하는 유일무이한 불쏘시게였다. 하지만 이런 시체놀음에 걸려들지 않은 사람이 있다. 김지하였다. 2012년 10월 7일자 조선일보에는 박해현 문화부 차장이 쓴 “김지하 시인이 욕을 하는 까닭은”이라는 제목의 글이 실렸고, 그 글은 김지하로부터 들은 이야기들이었다.  

 

                  김지하가 폭로한 빨갱이들의 시체 만들기 작전 

1. “순수한 촛불은 우주적인 것이지만 운동권이 드는 촛불은 자기들의 고기를 구워먹는 숯불이다.”  

2. “내가 운동권을 비판했더니 운동권의 아우들이 '형님, 무정합니다'라고 서운해 한다.”  

3. 1970년대 독방에 수감됐을 때부터 운동권 과격파를 혐오했다. 지난 여름 사석에서 만난 그는 북한 권력 서열 22위의 거물 간첩이었던 '이선실'을 거명했다. "이선실이 평양에 '민족의 제단에 김지하를 바치겠다'고 한 뒤 우리 운동권 선후배들을 돈으로 포섭했다"는 고발성 발언이었다. "그들은 당시 독방에 있던 나보고 자꾸 반정부 성명서를 발표해 정부의 탄압을 유발하라는 거야. 내가 옥사하기를 바란 것이지. 7년 동안 독방에 처박힌 내가 왜 그들을 위해 순교를 해야 해? 내가 말을 듣지 않으니까, 그들은 아내를 납치해서 살해하려고까지 했어. 어떤 놈은 장모(소설가 박경리)가 내 석방을 요구하는 1인 시위를 안 한다고 입에 담지 못할 욕설을 퍼부었어." 

박경리가 저들의 뜻대로 1인 시위에 나섰다면 저들은 언론을 이용해 또 이를 대대적으로 보도하여 국민감정에 불을 질렀을 것이고, 정권은 휘청거렸을 것이다. 만일 김지하가 감방에서 정권을 비판하는 성명서를 냈었다면 그는 정권으로부터 탄압을 더 받았을 것이고, 언론들은 이를 대서특필하여 한 시인을 무참하게 탄압한다며 국민감정에 불을 질렀을 것이다. 이런 행위를 하라고 교사한 사람이 바로 거물 간첩 이선실이라는 것도 드러났다.  

 

            내 글에는 세월호 참사를 발생하게 한 사람들에 대한 공분은 있어도
                  희생자와 그 유가족을 상대로 하는 서운한 말 없다,  

빨갱이들은 시체가 발생하는 것을 가장 반긴다. 잔인한 빨갱이들에는 그것이 혁명에 불을 댕기는 불쏘시개이기 때문이다. 나는 무고한 국민 300여명을 집단 학살케 한 세월호 운전 책임자들에 분노를 표했고, 국민 안전을 지켜주기 위한 시스템 재건을 도외시했던 박근혜 정부에 공분을 표했다, 이런 공분과 함께 나는 대안을 제시하는 글을 썼다,  

이 글 어디에도 내가 억울하게 희생당한 생명들과 그 유가족들에게 상처가 될 만한 글을 쓰지 않았다. 그런데 에프킬러로 청소해야 할 해충 기자들은 내가 유족들을 가리켜 시체장사하는 사람들이라는 요지의 기사를 썼다고 주장했다. 생사람 잡는 빨갱이들이다.

 

                          나를 모략해서 두 번 무릎 꿇은 SBS 

                   <지만원이 위안부더러 은장도로 자결하라 했다> 

고약한 SBS는 두 번씩이나 나를 모략하는 방송을 냈다가 두 번 다 내게 무릎을 꿇었다. 2005년 나는 강연장에서 이렇게 말했다.  

“은장도로 성을 지키던 시대의 아녀자들을 국가가 지켜주지 못해 고통을 당하게 했으니 국가가 보상하고, 위안부 할머니들의 얼굴을 정치적 목적으로 거리에 내돌리지 말아야 한다”  

박수를 많이 받았던 이 강연내용을 놓고 SBS의 윤정주 이광훈 PD가 이렇게 왜곡방송했다. “지만원이 위안부 할머니들더러 은장도로 자결했어야 했다고 말했다” 이에 나는 정정보도 청구소를 냈고, 판사는 판사가 써 준대로 다시 보도하라 했다. 그런데 SBS는 그대로 하지 않았다. 나는 SBS를 다시 걸어 손해배상 청구를 했고, 판사는 SBS에 2천만원을 배상하라 판결했다. 
 

                     <문근영 관련글에 대해서도 나를 모략> 

SBS는 문근영 관련 글에 대해서도 허위방송을 했다. 내가 말한 내용은 이렇다. 

“문근영의 선행은 갸륵하다. 그러나 일부 언론들은 문근영의 선행을 악용하여 빨치산을 미화하고 있다. 문근영의 외조부 류낙진(빨치산)은 국보법 위반으로 35년 옥살이를 한 통일운동가다. 그런 그가 길렀기 때문에 문근영이 엄친딸이 됐다고 방송하는 것은 빨치산 미화행동이 아니냐”  

이런 내용을 글을 놓고 SBS는 또 나를 죽이기 위해 또 이렇게 보도했다, “지만원은 문근영의 선행이 빨치산을 미화하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나는 또 정정보도를 청구하는 소송을 걸었다. 이에 따라 SBS는 2회에 걸쳐 판사가 써준 대로 반론보도를 냈다.  

방송이 사회적 공기가 아니라 지만원 죽이기 위한 작두 역할을 한 것이다. 지금 지만원 한 사람에 달려들어 독을 주입하려는 수많은 해충들도 이런 SBS 인간들과 조금도 다르지 않다.  

 

2014.4.23. 지만원
http://www.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3,480건 9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열람중 빨갱이들의 시체장사 사례들 지만원 2014-04-23 19412 526
13239 ‘5.18진실 전국알리기 본부’ 발대식 및 토론회 공고 지만원 2013-06-28 14200 526
13238 하태경, 나와 1:1 토론 못하면 다 거짓말 지만원 2019-02-21 4815 525
13237 이럴수가 있을까 (Long) Long 2018-08-09 5030 525
13236 청와대는 대남 점령군 사령부 지만원 2017-09-10 8945 525
13235 김영삼, 형편없는 개자식 지만원 2011-02-24 28679 525
13234 한미정상회담을 보는 눈 지만원 2019-04-13 5327 524
13233 우익진영에 희소식 전합니다 지만원 2019-03-09 7237 524
13232 5.18유공자 이런 식으로 마구 늘어났다! 지만원 2017-04-02 9304 524
13231 나는 매카시보다 강하다 지만원 2015-12-10 6857 524
13230 게임 끝, 문재인은 정계 은퇴해야 지만원 2013-06-30 12176 524
13229 광주에 북한특수군 개입한 것이 120% 확실한 이유 지만원 2013-01-15 24685 524
13228 야비하고도 악랄한 생쥐 같은 SBS 지만원 2012-08-29 15810 524
13227 최선희 발언의 의미와 파장 지만원 2019-03-15 5543 523
13226 5천년 최고령장수 지만원 최일선에 선다 지만원 2019-03-06 4542 523
13225 문재인은 이적-역적 범죄 혐의자 지만원 2019-02-21 4852 523
13224 폼페이오가 북에 가는 목적, 북폭결심 굳히고 명분 얻으려 지만원 2018-10-06 7280 523
13223 항복이냐 전쟁이냐, 6월 12일 이전에 결판 지만원 2018-05-26 6211 523
13222 유족 존재 무시하고 특별법 중단하라 지만원 2014-08-21 8327 523
13221 박근혜, 정신 바짝 차려야 지만원 2014-04-22 27239 523
13220 광주검찰 등에 대한 탄원서(대통령 등 18명에 우송) 지만원 2013-11-17 12159 523
13219 통진당은 반드시 해체돼야 지만원 2013-03-09 14593 523
13218 안철수는 박원순을 띄우기 위한 소모품! 지만원 2011-09-05 20401 523
13217 국과수 동원을 가능케 해준 박남선과 심복례 지만원 2015-12-28 7410 522
13216 박근혜 시구의 의미 지만원 2013-10-28 13956 522
13215 국방부에 5.18 공개토론을 제안한다 지만원 2013-05-28 13794 522
13214 박근혜 당선은 천우신조의 기적 지만원 2012-12-23 22957 522
13213 트럼프에 팽당한 퇴물기생 문재인 지만원 2018-06-07 6436 521
13212 불안해 못 살겠다. 총리에 자리내주고 물러나라 지만원 2015-08-14 8530 521
13211 국가를 배신한 공산주의자에 주어진 노벨평화상 지만원 2016-02-29 7814 520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