적대관계로 만나는 박근혜와 문창극의 결투장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적대관계로 만나는 박근혜와 문창극의 결투장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14-06-19 19:04 조회8,457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적대관계로 만나는 박근혜와 문창극의 결투장 

 

                이 나라에 보편적 인격은 없다. 오직 ‘박근혜-인격’만 있다 

박근혜가 총리감으로 지명한 후보 문창극과 박근혜 사이에는 이제 상처를 주고받아야 할 막다른 골목에 접어든 것 같다. 아니 서부의 두 총잡이가 생사를 걸어야 하는 결투장에 진입해 있다. 이런 운명, 누가 만들었나? 100% 박근혜가 만들었다.  

박근혜는 총리 지명자에 대한 인격의 존엄성을 조금도 고려하지 않는다. 챙겨주지도 않는다. 박근혜는 자기만 인격이고, 다른 사람의 인격은 안중에도 없다. 입장을 바꾸어놓고 생각하는 문명적 매너가 없다. 박근혜의 지명으로 문창극은 온갖 빨갱이들로부터 돌팔매질을 당했다.

 

           박근혜, 멀쩡한 사람 불러다 매국노, 친일파 주홍글씨 달아줬다  

일반국민은 문창극의 강연내용과 칼럼들을 일일이 찾아 읽지 못한다. 단지 언론들이 전해주는 정보를 근거로 생각을 정리한다. 그런데 그 언론이라는 것들이 거의 다 빨갱이 시각 또는 눈치 보는 시각들을 가지고 있다. 문창극에 호의적인 언론은 구경할 수 없다. 그런 언론들이 문창극의 얼굴과 가슴에 주홍글씨를 새겼다. 멀쩡하던 사람이 하루아침에 매국노가 되고, 상종 못할 친일파로 전락했다, 이는 누구의 책임인가?  

그에게 주홍글씨를 새겨준 빨갱이들, 이성이라고는 전혀 없이 참혹한 살생만을 일삼는 이리떼들이다. 이런 사실을 우리는 매우 잘 알고 있지만 박근혜와 새누리당은 전혀 모르는 척 하고, 서청원과 김무성 등은 이리떼와 입장을 같이 한다.

 

                문창극을 이리떼 소굴로 안내한 후 혼자만 빠져나오는 박근혜 

그러면 문창극을 이리 떼에게 던져 준 사람은 누구인가? 박근혜다. 문창극이 이리 떼에게 물어뜯기고 있을 때 박근혜는 무슨 행동을 해야 정상인인가? 그를 이리떼로부터 구해주어야 한다. 그런데 매우 놀랍게도 아니 어이없게도 박근혜는 문창극을 모르는 체 내버리고 혼자 살겠다고 도망쳤다.

 

            ‘링’ 위에까지 안전하게 안내할 기본책임 마저, 회피하는 대통령  

일단 지명했으면 법에서 규정한 그대로 청문회라는 ‘링’ 위에까지는 책임지고 올려주는 것이 도리다. 링 위에 올라. 그가 상대를 때려 눞이든, 역으로 피투성이가 되어 TKO를 당하든 그건 박근혜의 책임이 아니다. 그런데 박근혜는 자신의 기본 도리와 원칙을 짓밟았다. 이리떼에 물려 성한 데가 없이 처참해진 문창극의 험한 몰골만 보고 정이 떨어졌다며 외면했다. 그리고 그의 배신은 문창극과 그의 가문 모두를 불행한 나락으로 처박고 있다. 
 

                            나라면 인간적 배신감에 치를 떨 것 

입장을 바꾸어 만일 박근혜가 이런 처참한 지경에 처해 보라. 박근혜의 분노와 저주는 하늘에 닿았을 것이다. 만일 내가 문창극의 입장이라면 나는 나를 물어뜯은 빨갱이들에 대한 증오감보다는 박근혜에 대한 배신감을 더 못 참아 할 것이다. “대통령님을 편하게 해드리기 위해 큰 맘 먹고 자진 사퇴하라”? 참으로 한심한 하품 소리다.  

문창극이 이러한 지경에 이르게 된 것은 문창극 혼자만의 책임이 아니라 박근혜와 청와대 인사검증 인간들이 다 같이 공동으로 책임을 져야 한다. 그런데도 박근혜는 자기 혼자 편히 살자고, 지금까지 여러 경로와 여러 형태로 문창극이 스스로 물러나주기를 바라는 제스처를 취했다. 보이지 않는 심리적 압박도 가했다. 매우 어리석은 행동이고 비신사적인 추태였다. 멀쩡한 사람을 이리 소굴로 안내한 청와대 인간들과 박근혜, 소굴에서 빠져나오려거든 그들이 유혹해간 문창극을 함께 데리고 나와야 할 것이 아닌가?  


                  뒷골목 검은 거래에 몰두한 박근혜와 청와대 사람들
 

물어보자. 박근혜는 무엇 때문에, 무슨 근거로 문창극을 버리고 있는 것인가? 그 이유를 명백한 문장으로 발표하라. 그리고 “알아서 나가라”는 수작 부리지 말라. 국가가 뒷거래나 하는 곳이고, 대통령이 뒷거래나 하는 사람이던가? 이런 수작 하지 말고, 정정당당히 대통령답게 후보자 지명을 문서를 통해 철회하라. 대통령과 청와대 사람들이 왜 이렇게 ‘냄새나는 골목에서 노는 쥐새끼들’처럼 비굴하게 노는가?


                          ‘자진사퇴’는 모두를 날리는 핵단추 
 

“안고 갈수도 없고, 밀어낼 수도 없다”? 진퇴양난, 앞으로 가는 길, 뒤로 가는 길, 모두 막혀 있다는 뜻 아닌가? 그래서 공중으로 탈출해야 하는데 그 탈출의 길을 문창극이 꽉 움켜쥐고 있다는 것이 아닌가? 그게 ‘자진사퇴’라는 열쇠다.  

문창극은 이런 ‘싹수없는 인간들’을 정신 버쩍 나게 깨우쳐 주어라. 이런 형편없는 사람들을 제대로 된 사람으로 만들어 주기 위해서라도 절대로 절대로 ‘자진사퇴’라는 선물을 내주지 마라. 내주는 것은 당신과 당신의 가문 그리고 국가 모두를 비참하게 나락으로 밀어 넣는 핵단추임을 명심하라.

 

2014.6.19. 지만원
http://www.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3,858건 15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3438 내일 2월 28일은 카니발의 날~~ 지만원 2019-02-28 4254 491
13437 전두환은 내가 아는 것의 100분의 1도 모를 것 지만원 2016-05-20 9364 491
13436 북으로 가는 모든 돈 차단해야 지만원 2016-02-10 8002 491
13435 조폭 같은 SBS와 5.18 개들의 적반하장 지만원 2014-05-04 10138 491
13434 강용석의 번개 같은 굴복이 석연치 않다! 지만원 2012-02-23 21389 491
13433 지만원 5.18진상조사위원 못 되도록 방해시작! 지만원 2018-10-26 4727 490
13432 인민재판세력 척결 기자회견문 지만원 2014-06-23 7964 490
13431 역겨운 꼴불견 문재인 때문에 토할 지경 지만원 2018-09-12 5453 489
13430 국가가 빨갱이-불법집단에 벌벌 기다니 지만원 2017-08-28 9322 489
13429 이게 무슨 대통령이고 무슨 국가인가? 지만원 2015-08-13 8492 489
13428 “5.18이 코너에 몰렸다” SOS치는 SBS 지만원 2013-02-24 15924 489
13427 김대중의 죄, 이명박의 죄 지만원 2010-11-27 23261 489
13426 박근혜에 보내는 협박장 지만원 2015-04-18 8108 488
13425 전라도 취급당한 권은희 지만원 2013-08-20 14955 488
13424 연평도에 간첩 있다! 지만원 2010-11-24 25735 488
13423 천하 무학 무식한 문재인과 언론쟁이들 지만원 2019-04-18 5325 487
13422 저주의 ‘5.18마패’ 이제 파괴됐다 지만원 2016-05-11 6560 487
13421 싸우지도 않고 꼬리 내린 5.18 광주인들 지만원 2015-03-17 8801 487
13420 오늘 검찰조사에 대하여 지만원 2014-07-21 7531 487
열람중 적대관계로 만나는 박근혜와 문창극의 결투장 지만원 2014-06-19 8458 487
13418 문재인, 역시 미국에 간첩질 의심 받고 있구나! 지만원 2018-08-07 7063 486
13417 북한의 꼼수 읽기 지만원 2015-08-23 7988 486
13416 5.18 바로세우기에 대한 5공핵심들의 생각 지만원 2014-06-08 8354 486
13415 좌경 선동가 안철수에 TV결투를 신청한다!! 지만원 2011-11-01 17788 486
13414 영상분석을 부정하는 위장애국자 프락치들에게 지만원 2019-02-19 4928 485
13413 나경원 영구 폐기 긴급 집회 지만원 2019-02-09 5129 485
13412 국가진단서 지만원 2018-06-26 5433 485
13411 리트머스 시험지 정규재의 5.18 지만원 2018-02-10 6489 485
13410 태극기 안 든 촛불은 빨갱이 집단! 지만원 2016-12-19 8761 485
13409 박근혜가 부르면 절대 가지마라. 패가망신 당한다 지만원 2014-06-19 9322 485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