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4.3 역대 폭도사령관들 - 5대 허영삼(비바람)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제주4.3 역대 폭도사령관들 - 5대 허영삼(비바람)

페이지 정보

작성자 비바람 작성일14-07-15 23:01 조회4,673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인민해방군(폭도) 사령관 계보

 

                                                    -제주4‧3정립연구‧유족회 이광후 사무처장

 

이글은 제주4‧3정립연구‧유족회에서 발간한 '4.3의 진정한 희생자는?' (2014. 6. 30 발행) 2집에 수록된 것이다.

 

1. 1대 사령관 김달삼

2. 2대 사령관 이덕구

3. 3대 사령관 김의봉

4. 4대 사령관 고승옥

5. 5대 사령관 허영삼

6. 6대 사령관 김성규

 

 

‣5대 사령관 허영삼(許永三, 일명 許丁根, 1926~1952 안덕면 상창리)

 

"1948년 11월말께 결국 상창리에도 소개령이 떨어졌다. 그러나 일부 주민들은 소개령에 응하지 않고 산으로 올랐다. 이는 상창리 출신 무장대 허정근의 영향과 토벌대의 무분별한 작전이 복합적으로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주민 이태홍(李泰洪.81) 옹은 이렇게 말했다.

 

우리 마을 일부 젊은이들이 입산한 데는 허정근(20대 초반, 입산후 가명은 허영삼)의 영향이 크다고 봅니다. 서울에 유학했던 똑똑한 사람으로 마을 분위기를 주도했지요. 그는 후에 산에서 우두머리 역할을 하게 됩니다. 허정근 때문에 우리 마을도 소개됐다고 봅니다. 그런데 그의 존재로 인해 산으로부터 습격을 받지 않는 등 덕을 본 것도 있습니다. 또 앞서 말한 11월 16일의 사건 때도 우린 허정근 때문에 난처한 처지에서 벗어날 수 있었습니다. 그날 산사람들이 내려와 '출역 나가지 말라'고 막는 바람에 이도저도 못하고 있을 때 허정근이 나타나 '지금 토벌대의 명령을 거부하면 큰 희생을 치를지 모르니 일단 명령대로 하라'고 해서 안심하고 나섰지요. 그날 일부 주민들이 토벌대에게 총살되긴 했지만 만일 출역명령에 따르지 않았다면 이를 빌미로 더 많은 사람들이 죽었을 겁니다. 또 산사람들의 명령을 정면으로 어겼다면 또다른 희생이 발생했을 겁니다."

- “4‧3은 말한다 ④‘ 267쪽

 

…금년 봄에 발생된 내부 분열이 좋은 실례인 즉, 허영삼(許永三) K책(K책은 총사령관이라는 뜻)이 아직 살아있을 때 4‧3사건 당시부터 폭도 노릇하고 있는 권팔(權八), 이0행(李0行) 지급되는 탄약 등이 부족하여 청하지 못하고 남몰래 감추어 왔다. 이 사실은 허영삼이가 경찰부대에 사살되고 김성규(金成奎)가 K책으로 된 후 발견되었다. 김성규는 자기와 막역지간인 권팔이를 용서없이 고문하였으며 고문을 견디지 못해 권팔이는 어느 날 밤 원대(原隊)에서 탈출하였다. 그 후부터 김성규의 부하에 대한 단속과 폭행은 더욱 심하여져 과거의 충실한 동무는 하나 둘씩 원대에서 이탈, 끝끝내는 권팔에게 가담한 자가 11명이나 되어 지속되는 냉전으로 분파활동을 하다가 어느 날 양대(兩隊)가 치열한 내부00이 내려진 끝에 과세(寡勢)의 일파가 전멸되었으나 김성규파에도 사상자가 많이 발생하여 폭도의 세력이 급격히 약화되었던 것이다.”

-1952년 12월 6일자 ‘제주신보’, ‘제주4‧3사건 진상조사보고서’ 350~351쪽, ‘4․3의 진정한 희생자는! 1집’ 108~109쪽

 

허영삼; 총사령

-아라리연구원의 ‘제주민중항쟁 1’ 483쪽

 

 

 

 

일부에서 2대 사령관으로 주장하는 김대진과, 6대 사령관 김성규가 한라산 남쪽이라면 한라산 북쪽에서 갖은 만행을 저지른 정권수의 면모를 본다.

 

김대진(金大珍, 조천면 신촌리)

 

• 고향은 논흘로 일제 때 학병으로 복무

• 1948년 4월 15일 조직부 개편될 때 군사부 부대장

• ① 1948년 가을 체포되었을 때 대정면 김성만과 일본으로 갔다 함

• ② 1949년 봄 신촌 보리밭에서 특공대에게 사살됨

• ①, ②의 두 가지 설이 있음 ”

- ‘이제사 말햄수다’ 237쪽 -

 

"신촌리는 김달삼(金達三)에 이어 무장대 총책을 지낸 이덕구(李德九)의 고향이다. 또 무장대 간부였던 김대진(金大珍)도 이 마을 출신이었다. 몇몇 젊은이들은 이들을 따라 산에 오르기도 했다. 이런 저런 이유로 신촌리는 토벌대의 주목을 받았다."

"군사부는 모두 4개 지대로 나뉘었는데 제1지대(조천면 관할)는 이덕구(신촌리 출신), 제2지대(구좌면)는 김대진(신촌리 출신), 제3지대(남원면)는 김의봉(金義奉, 와흘리 출신), 제4지대(대정면)는 이름을 알 수 없는 오아무개(대정면 출신)가 각각 맡았습니다."

- ‘4․3은 말한다’ 4권 417쪽, 424쪽 -

 

김대진; 남로당 제주도당부. 군사부 정보책.

-아라리연구원의 ‘제주민중항쟁 1’ 469쪽

※제주자유수호협의회 ‘제주도의 4월 3일은? 2집’ 47~48쪽

 

 

정권수 (鄭權洙 ~1956, 구좌면 상도리)

 

“상도리 입산자로는 구좌면 당책을 지낸 것으로 알려진 정권수(鄭權洙)외에 몇몇 청년들이 자진해서, 혹은 토벌을 피해 도피성 입산을 했다.”

-‘4‧3은 말한다 ⑤’ 54쪽

 

* “정권수는 장인의 동생으로 남로당 제주도 거물급인 문도배의 영향으로 좌익활동을 하게 되었고, 서부지역의 무장책이었다.

다랑쉬굴 사건 등에도 그의 지시에 의해 폭도들이 움직였다.”

“정권수는 문도배(文道培) 구좌면 인민위원장, 과도정부 입법의원의 조카 사위로 구좌면 일대 폭도 사령관이었다.

“(2008. 5. 31, 2011. 9. 28. 제주시 구좌읍 상도리 정시봉 증언)

-제주자유수호협의회 ‘제주도의 4월 3일은? 4집’ 236쪽

 

정권수; 무장대 전투원. 35명의 무장대 전투원들과 함께 비자림(구좌면 송당리)에서 토벌군과 격전, 대원들은 후퇴시키고 본인은 최후까지 대항하다가 56년 4월 피격당함.

-아라리연구원 ‘제주민중항쟁 1’ 481쪽

 

“1956년 4월 공비교육책으로 갖은 만행을 저지른 정권수(鄭權洙)가 경찰토벌대에 의해 사살됐다.

정권수가 저지른 죄상은 1948년 3월 18일 입산한 이래 군인 10명, 경찰관 47명, 양민 51명 등 1백8명을 살해하고 양민 31명을 납치한 외에 총기 탈환 40정, 마을 방화 4회, 군‧경 차량 습격 18회라고 발표되었다.

-강용삼‧ 이경수 ‘실록 제주백년’ 686쪽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3,839건 7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3659 국정원 대학살 증언하는 송영인 대표 지만원 2010-01-13 26242 68
열람중 제주4.3 역대 폭도사령관들 - 5대 허영삼(비바람) 비바람 2014-07-15 4674 68
13657 현대사로서의 5.18: 제1부 현대사 리터러시 1편 (이승만TV,… 댓글(1) 해머스 2022-02-04 1229 68
13656 5.18, 하늘도 알고 땅도 안다(배병휴) 관리자 2009-11-16 25105 69
13655 광주사태 기간 중의 북한동향 지만원 2020-04-13 2671 69
13654 이동욱 기자의 현대사로서의 5.18 _ 제1부 현대사 리터러시 2… 댓글(1) 해머스 2022-02-12 1228 69
13653 정리된 상고이유서[5] 지만원 2022-03-08 776 69
13652 대북 접근 태도의 오류 반복은 더 멀어지는 통일이 될 뿐!(죽송) 죽송 2010-02-18 16260 70
13651 4.3 토벌 작전 지만원 2011-05-17 14502 70
13650 (제주4.3)오라리사건의 진실(7)-오라리사건과 양조훈 전문위원(… 비바람 2013-12-25 5351 70
13649 <제주4.3> 가짜 희생자들-(4)사망자 ‘1만명설’(비바람) 비바람 2015-01-21 3656 70
13648 김재규에 대한 대법원 판결문 지만원 2017-05-29 4483 70
13647 김대중의 전민봉기 지만원 2020-04-13 2490 70
13646 백수의 증가, 300만 시대에서 400만 시대로 지만원 2010-01-06 25737 71
13645 제주4.3】 김익렬의 미스테리(8) 붉은 9연대(비바람) 지만원 2011-03-30 14936 71
13644 WBA 최현미 슈퍼페더급 타이틀 1차방어(TKO) 시스템뉴스 2014-05-12 5489 71
13643 <제주4.3> 가짜 희생자들(9)-예비검속자(비바람) 댓글(1) 비바람 2015-01-30 3998 71
13642 이상향 설계의 논리(5) 이상진 2021-02-09 1653 71
13641 이주성과 이동욱간 대화 녹취록(2) 지만원 2021-04-14 1847 71
13640 답변서(비밀 해제된 미 외교문서) 지만원 2021-05-01 1871 71
13639 답변서(간첩 손성모의 5.18공작과 북한의 5.18기념행사 ) 지만원 2021-05-01 1660 71
13638 답변서(국정원 모 간부의 증언에 대하여) 지만원 2021-05-01 1738 71
13637 [5.18진상규명조사위원회] 박멸할 대규모 고소 및 고발장(3 끝… 지만원 2022-06-23 1645 71
13636 로버트박 입북전 영상, 탈북자가 인도 거부 지만원 2009-12-29 26894 72
13635 문제는 세종시가 아니라 연방제개헌 (소나무) 소나무 2010-01-14 16298 72
13634 전쟁고아 문제, 국방부가 아니라 보훈처로 정정 지만원 2010-01-18 23798 72
13633 절대로 거짓말 안하는 우리대통령 (새벽달 옮김) 새벽달 2010-02-06 23833 72
13632 【제주4.3】김익렬의 미스테리 (3) (비바람) 비바람 2011-03-23 12739 72
13631 4.3의 해석을 놓고 벌이는 좌우 대결 지만원 2011-04-04 16945 72
13630 제주4.3 역대 폭도사령관들 - 4대 고승옥(비바람) 비바람 2014-07-14 4788 72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